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1076
    작성자 : 환상괴담 (가입일자:2012-03-20 방문횟수:626)
    추천 : 24
    조회수 : 3605
    IP : 1.176.***.221
    댓글 : 7개
    등록시간 : 2020/01/13 01:13:07
    http://todayhumor.com/?panic_101076 모바일
    인터넷 없이 방 안에서 혼자 한 달 살기의 결과를 실제로 본 경험.txt
    다음과 같은 질문으로 시작하겠습니다.

    " 당신에게 허락된 공간은 오로지 화장실 딸린 당신의 방 안.
    어디로도 갈 수 없이, 출근과 퇴근의 구분 없이, 다른 사람과의 교류도 없이,
    인터넷은 커녕 전화나 문자조차도 할 수 없는 채로, 당신은 언제까지 버틸 수 있습니까? "

    인터넷에서는 이와 비슷한 주제가 꽤 오래된 이야깃거리입니다.
    보통은 인터넷은 된다는 전제 하에, 성공 시 상당한 댓가가 기다리고 있는 조건으로,
    짧게는 1달에서 길게는 1년 정도 독방생활을 할 수 있냐는 식의 토론인데요.

    인터넷만 된다면야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사람도 있고,
    자신은 바깥에 못 나가면 답답해서 미쳐버릴텐데 아무리 돈을 많이 줘도 못 한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술 더 떠서 인터넷이 안 되더라도 컴퓨터에 게임과 영화, 예능 같은 오락거리만 넣어주면 어느 정도 버틸 수 있다는 사람,
    나머지는 다 괜찮은데 바깥에서 햇볕이 들어오고 공기가 통하는 창문 하나는 꼭 있어야 된다는 사람,

    그야말로 별의 별 상황이 다 나오다가 그 게시글이 묻혀버릴 즈음과 함께 떡밥이 식고 나면
    한참 지나 또 언젠가 비슷한 내용의 게시글을 통해 '나라면 ~하면 ~까지 버틴다' 식의 토론 글로 다뤄지곤 합니다.

    정말 당신들을 가둬버린다는 것도 아닌데, 진짜로 성공에 따른 댓가를 줄 것도 아닌데,
    '나는 버틸 수 있다'는 의견에 '넌 절대 그럴 수 없어,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라서 안 돼'라며 태클을 거는 사람,
    '그래도 식사나 간식 같은 것만 잘 제공되면 지금 사는 것보다 더 나을 것 같다'라며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는 사람,
    수많은 사람, 사람, 사람ㅡ. 저마다의 가치관, 사고방식, 그리고 합의점.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어떠신가요?
    지금 그 방 안에서, 어떤 조건에 따라, 언제까지 '버틸' 수 있으신가요?

    상상은 자유입니다. 
    월급을 받으며 할 수도 있고, 인터넷이나 위성방송, 균형 잡힌 식사, 헬스기구, 정말 외로움을 깊이 타는 분들을 위해
    귀여운 강아지 한 마리가 허락될 수도 있죠, 원하신다면 한 달이 아니라 백 년 버티기도 가능합니다.

    상상은 자유니까요,
    발칙한 상상만으로는 책임이 따르진 않으니까요.
    " 좁은 방 안, 창문도 없고, 밥도 형편없고, 인터넷도 안 되는데ㅡ... 여기서 산다고? 안 돼... 안 돼! 난 그렇게 못 살아, 뿅! "

    축하합니다.
    안락한 현실로 돌아오셨습니다.
    당장 문만 열고 나가면 편의점도 있고, PC방도 있고, 보기 싫은 놈들도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은 멀쩡히 잘 돌아가고 있네요.

    여기서 잠깐 정리.
    아무리 그럴싸한 조건을 제시하고 나 자신과 합의해본들, 실제 그렇게 살아볼 일은 없겠죠.
    당장 다가오는 시험이 급하고, 취업도 해야하고, 연애도 해야하고, 말 그대로 '사회' 속에 살아가야 하는 우리가
    그렇게 단절된 채로 방 안에 오래 박혀있을 시간도 없을 뿐더러 정말 성공했을 때 보수를 줄 만한 누군가도 없는걸요.

    그래서 보통은 적당한 순간에 게시글이 묻히고, 사람들은 자러가고, 며칠 지나고 나면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조차도 까먹은 채
    다들 살다가, 또 누군가 '야! 방 안에서 혼자 언제까지 버틸 수 있냐? 대신 이런 조건이라면 말야!' 라며 떡밥을 투척하죠.

    저도 참신한 조건을 던지며 여러분들의 답변을 유도해볼까요?

    창문이 있다 없다, 월급은 삼백? 아니면 오백? 밥은 양식? 중식? 아니면 배달 앱을 사용하는 건 어때요.
    이런 질문이 엄청 식상한가 보네요, 심드렁해하는 여러분들의 표정이 느껴집니다.

    본론으로 들어가는 과정이 길었습니다만,
    오늘 저는 그런 'IF' 류의 질문을 던지려고 이 글을 쓴 건 아닙니다.
    전 그 '실험'의 '결과'에 대해 제가 본 것을 말씀드리기 위해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약 십 년 전의 일입니다.

    '그 곳'은 인터넷은 커녕, TV도 실시간으로 나오지 않는 먼 바다였습니다.
    당연히 핸드폰은 먹통이라 전화도 문자도 되지 않았습니다.
    망망대해 위를 떠다니는 '그 곳'은 다름 아닌  '배'였습니다.

    먼 바다를 항해하는 배였으니 작은 통통배와는 차원을 달리 하는 거대한 배였죠.
    서른 명 남짓한 승조원들이 타고 있는 그 배는 지구 반대편을 향해 항해할 예정이었고,
    중국에서 출항하기에 앞서 새로 승선한 선원들 가운데 저도 있었습니다.

    저와 함께 승선한 모 선원은 출항한지 몇 일 되지 않아 선장과 크게 싸우고는
    중간에 보급을 받기 위해 입항한 동남아시아 모 항구에서 배를 떠나버렸습니다.
    그리고, 급히 수배된 'S'라는 선원이 그를 대신하여 승선했습니다.

    'S'는 처음으로 뱃일을 하러온 사람답게 기대감 넘치는 모습이었습니다.
    주방에서 일하게 된 그는 호텔조리학과 출신이라는 타이틀답게
    조리장을 도와 맛있는 밥을 선원들에게 매끼 제공했습니다.

    헌데 동남아시아의 따가운 소나기가 드물어질 즈음,
    'S'의 모습은 처음과 같지 않았습니다.
    그가 꿈꾸던 항해가 아니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배라는 좁고 폐쇄된 공간 안에서 군대보다 더 한 위계질서,
    좌우로, 앞뒤로 흔들리는 쇳덩이에 몸을 실은 채 가족과의 연락도 끊긴 채로,
    철지난 비디오를 돌려보며, 하염없이 가도 또 가도 바다 밖에 보이지 않는 생활,
    그 안에서 마치 하인 대하듯이 자신을 대하는 소위 '꼰대' 같은 간부들.

    그러나 뱃머리는 이미 대양에 들어섰습니다.
    우리가 탄 배는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지구 반대편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최소한 한 달간은 육지를 밟지 못 할 터였습니다.
    몇주안에 지구 반대편에 도착한들 항구에 입항하려면 당국의 허가가 있어야 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전임자가 그랬듯이 'S'도 선장과 크게 싸웠습니다.
    그럴듯한 합의가 날 리 없었습니다, 배에는 근로감독관도 없고 변호사도 없습니다,
    갑판 위에서 선장은 곧 국왕이었습니다.

    'S'는 자신이 받는 대우를 참을 수 없었던지 그에 지지않고 파업을 선언했습니다.
    선장은 마음대로 하라며 대신 근로하지 않은 기간만큼 본사에 보고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S'는 그 이후부터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 곳은 망망대해였습니다.
    갑판 위의 사람에게 퇴근해봤자 돌아갈 집은 없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좁은 방 안에 갇혀버린 것입니다.

    그가 사용하던 선실은 선원들 모두가 동일한 구조로 되어있었으니 저도 잘 알고 있습니다.

    침대 하나, 책상 하나, 수납장 하나, 소파 하나, 캐비넷 하나, 변기 딸린 샤워실 하나, 끝.
    인터넷은 안 되고, 전화, 문자도 안 되고, TV도 없고, 라디오도 없는...
    바다를 향해 나있는 얼굴만한 창문이 있었지만 보이는 것이라곤 오로지 수평선뿐.

    24시간, 누구도 찾아오지 않는 방 안에서 혼자 무엇을 하며, 무슨 생각을 하며 시간을 죽였을까요.
    어떤 오락거리도 없는 방 안에서, 아무런 소식도 들려오지 않는데, 그는 하루종일 몇 마디를 했으며,
    몇 번 웃었을까요.

    그런 나날이 몇 일이고, 몇 주고 계속 되었습니다.
    'S'의 파업 탓에 돌아가며 주방 일까지 도와야 했던 선원들이 선장과 싸운 채 일하러 나오지 않는 그에게
    신경을 써줄 여유는 없었습니다. 당장 항구에 들어가면 골치아픈 선박검사가 몇 건이나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평소 과업만으로도 지쳐버리기 일쑤였습니다.

    조리장은 'S'의 파업 때문에 직접 피해를 본 터라 가장 불만이 많았지만 'S'를 생각하여
    항상 1인분의 요리를 슬쩍 주방 한 켠에 보일 듯 말 듯 놔두었습니다.

    그러면 S는 대부분의 선원들이 자고 있는 새벽시간에 몰래 방에서 나왔다가
    그 요리를 접시째 들고 들어가 식사하고는, 빈 그릇은 도로 씻어서 되돌려놓고 들어갔습니다.

    또한 그릇 하나에 찬밥과 김치를 가져다가 다음 날 아침 겸 점심으로 먹는 듯 했습니다.
    조리장은 그 사실을 눈치 챈 이후로 냉장고에 김치 외의 반찬도 조금 더 채워놓고, 밥통 안에 여분의 따뜻한 밥을 남겨놓았던 기억이 납니다.

    어떤 생활일까요.
    말 한 마디 나누지 않고, 자신의 방 안에서,
    파업해버린 자신 때문에 더 고생하는 선원들의 눈총을 피해,
    잠시 1분 남짓 맘 졸이며 부엌으로 나와 차갑게 식은 요리와 쌀밥, 김치를 조금 챙겨서,
    방안에서 혼자 우적우적 먹고, 다시 가져다놓고 조용히 방에 돌아와선,
    책상 앞에 앉았다가, 침대에 누웠다가,
    자는 것도 하루이틀이지, 허리가 아프도록 누워있다가 일어나본들 할 것은 없고,
    시계는 째깍째깍 가고 있지만 바깥을 보면 똑같은 수평선만 계속될 뿐,
    어디까지 왔는지조차 알 수 없고, 오로지 방의 불만 껐다가, 켰다가...

    뭐... 그런 하루하루도 결국 지나가긴 하는 모양입니다.
    수십일이 지나 끝내 입항하게 되자,
    'S'는 처음 승선할 때의 차림 그대로 떠나게 되었습니다.

    " 저 때문에 대신 일한다고 고생하셨습니다. "

    선원들에게 양해의 한 마디를 남기고 떠나가는 그를 딱히 비난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수십일을 혼자 방안에서 지낸 그의 뒷모습이 참 쓸쓸해보였습니다.

    'S'가 그렇게 떠나고 며칠 뒤,
    새로 선원이 올라오기 전에 사용할 방을 청소해둘 필요가 있었습니다.
    이불도 세탁해놓아야 할 것이고... 그렇게 'S'가 한 달을 넘게 혼자 지냈던 방에 제가 처음으로 들어갔습니다.

    다행히 방은 아주 쾌적하게 청소되어 있었습니다.
    사용감 있는 이불보만 바꿔주고 나면 나머지는 먼지 하나 없을 정도로 깨끗했습니다.

    캐비넷은 비어있는지, 소파 밑에 쓰레기는 없는지 살펴보다 마침내 책상서랍을 연 순간,
    공책 하나와 펜 한 자루가 나왔습니다.
    새 것일까, 무심코  펼쳐본 저는 선 채로 한참 동안 그 공책을 바라보게 됩니다.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나는 부모님의 자랑이다 ]

    [ 입항일은언제?] [ 입항일은언제?]
    [ 입항일은언제?][ 입항일은언제?]
    [ 입항일은언제?][ 입항일은언제?]

    [19OO년O월OO일생김OO][19OO년O월OO일생김OO]
    [19OO년O월OO일생김OO][19OO년O월OO일생김OO]
    [19OO년O월OO일생김OO][19OO년O월OO일생김OO]
    [19OO년O월OO일생김OO][19OO년O월OO일생김OO]

    [ABCDEFGHIJKLMNOPQRSTUVWXYZ][ABCDEFGHIJKLMNOPQRSTUVWXYZ]
    [ABCDEFGHIJKLMNOPQRSTUVWXYZ][ABCDEFGHIJKLMNOPQRSTUVWXYZ]
    [ABCDEFGHIJKLMNOPQRSTUVWXYZ][ABCDEFGHIJKLMNOPQRSTUVWXYZ]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

    [서울특별시 OO구 OO동 ####-###][서울특별시 OO구 OO동 ####-###]
    [서울특별시 OO구 OO동 ####-###][서울특별시 OO구 OO동 ####-###]
    [서울특별시 OO구 OO동 ####-###][서울특별시 OO구 OO동 ####-###]
    [서울특별시 OO구 OO동 ####-###][서울특별시 OO구 OO동 ####-###]

    말끔한 모습으로 배를 떠나던 그,
    아무렇지 않은 듯, 무덤덤해보였던 그가 이 방에서 보냈던 시간을 엿보게 된 저는 숨막힐 듯한 기분에 사로잡혔습니다.

    사실 그는 외로웠던 것입니다. 막막했던 것입니다.
    달력을 보며, 시계를 보며, 오늘은 몇 월 몇 일이고, 지금은 몇 시 몇 분이다, 수 백번, 수 천번 되뇌었을 것입니다.
    마땅히 알아야 할 것을 까먹을까봐 계속해서 적었던 것입니다, 자신이 누구인지를 상기했던 것입니다,
    우리 집이 어디라는 것을 적으며, 내가 몇년생 누구라는 것을 적으며, 내가 가족들에게 어떤 존재인지 적으며. 

    혼자 방안에 오래 박혀있으면 가장 기초적인 것들조차 점점 흐려질까봐,
    30살 넘은 남자가 가나다라마바사, ABCDEFGㅡ..

    그리곤 이 생활이 영원히 계속되지 않는다는 것, 끝이 있다는 것을 되뇌며...
    '입항일은 언제' '입항일은 언제' '입항일은 언제'ㅡ...

    그런 것이 한 번 시작되면 3~4장씩, 몇 단어가 빼곡히, 공책을 여분의 자리 없이 가득 채우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방을 치워놓고도 해야 할 일이 산재해있었고, 당시의 기묘한 기분에 사로잡혀있을 여유가 없었습니다.
    그 공책을 포함해 치워야 할 것들을 몽땅 자루에 담은 다음 그 방을 나오는 것을 끝으로 저는 갑판 위에서의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갔습니다.

    ... 십년도 더 지난 지금, 그 배는 지금도 지구 어딘가를 항해하고 있고,
    저는 육지에서 스마트폰으로 매일 유튜브를 즐기는 당연하고도 황홀한 행복에 젖은 채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면 인터넷에 누군가 또 익숙한 글을 올리죠.

    '방 안에서 한 달 살 수 있냐? 인터넷만 되면?'
    '혼자 인터넷 없이 방에서 한 달 살고 1000만원 받기 콜?'
    '방안에서 배달음식 먹고 스마트폰 가능한 조건에 월 200이면 1년 버티기 가능?'

    또 이 떡밥이냐면서도, 저는 어차피 도전할 일 없는 그 망상에 빠져봅니다,
    인터넷만 되면, 밥이라도 맛있으면... 이런 저런 조건을 붙여보며 나름대로의 합의점도 찾아봅니다.

    그러나 결국은 [공책과 펜]입니다.
    인터넷도 안 되고, 전화 문자 안 되고, 식은 밥에, 대화 단절, 망망대해, 좁은 방 안, 외출불가ㅡ...
    어떤 조건을 달더라도 시간이 가기는 가더라는 것입니다. 심지어 보상 따위 없는데도 버텨내더라는 것이죠.
    그러나 흐르는 시간 따라 자신의 '자아'가 함께 씻겨져 내리는 것을 막기 위해,
    하염없이 펜을 딸깍거려야 했을 'S'의 시간을 가늠해보노라면...

    '에이씨, 내가 그런 도전할 일이 어딨어...'

    현실에서 보았던 그 기묘한 장면이 저를 현실로 데려옵니다.

    좋은 조건? 많은 보상?
    별다른 지원도 없이, 어떠한 보상도 없이,
    전혀 의도한 바도 없이 공책과 펜만 주어진 채 스스로가 만든 '실험'에 놓였던 'S'의 항해를 생각하면,
    당장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는 주제에 '조건' 따위 운운하고 있는 건 시간낭비일 뿐이니까요.

    다음과 같은 질문으로 끝맺고자 합니다.

    " 당신에게 허락된 공간은 오로지 화장실 딸린 당신의 방 안.
    어디로도 갈 수 없이, 출근과 퇴근의 구분 없이, 다른 사람과의 교류도 없이,
    인터넷은 커녕 전화나 문자조차도 할 수 없는 채로, 당신은 언제까지 버틸 수 있습니까? "

    상상은 자유입니다.
    그러나 누군가에게는 [공책과 펜]으로 실제 있었던 일이기도 하죠.


    ㅡ HSKD플루토.  끝.
    환상괴담의 꼬릿말입니다
    안녕하세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1/13 01:27:43  121.125.***.193  요우달  310383
    [2] 2020/01/13 01:49:34  119.75.***.194  팽현숙귄카  398777
    [3] 2020/01/13 03:06:35  219.241.***.17  블랙달리아  719827
    [4] 2020/01/13 05:28:52  212.95.***.135  오지리  770642
    [5] 2020/01/13 06:35:49  116.44.***.210  츠마일  775258
    [6] 2020/01/13 09:10:21  182.209.***.104  eyess  632306
    [7] 2020/01/13 16:54:32  119.204.***.110  빛그룹  304457
    [8] 2020/01/13 23:19:46  210.106.***.91  공포는없다  137478
    [9] 2020/01/14 01:31:28  220.123.***.59  아오유좀끊어  703470
    [10] 2020/01/14 02:33:31  58.234.***.148  드리야레  8717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145
    가위 눌림 때문에 너무 힘이듭니다. 로늬 20/02/23 15:44 24 0
    101144
    100명의 소년들을 죽인 남성 '자베드 이발' 창작글 Mysterious 20/02/22 16:40 399 11
    101143
    [창작괴담] 추가합격 창작글 몽달귀 20/02/21 20:45 252 0
    101142
    고래 2 [2]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21 12:51 259 1
    101141
    [번역괴담][5ch괴담]연락이 안되는 자식 [1] VKRKO 20/02/20 23:54 644 11
    101140
    평범해지고 싶었던 남성. 의사의 처방전을 무시했던 그의 말로 창작글 Mysterious 20/02/20 09:20 1224 17
    101139
    유명해지기 위해 강도짓을 벌이던 남성. 그리고 32년만에 밝혀진 그의 여 창작글 Mysterious 20/02/18 13:29 1440 21
    101138
    죽음 연구 [2]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18 12:34 745 2
    101137
    [창작괴담] 집안의 대가 끊기는 저주 창작글 몽달귀 20/02/18 08:07 617 0
    101136
    [단편] 주마등 [10] 창작글 다른이의꿈 20/02/18 04:21 712 15
    101134
    오산 백골시신 사건 [2] 외부펌금지 99콘 20/02/16 23:13 2066 16
    101133
    흔적조차 남기지 않고 사라진 남성 '지미 호파' [8] 창작글 Mysterious 20/02/16 18:59 1394 24
    101132
    48년만에 석방된 사형수 [3] 창작글 Mysterious 20/02/15 16:57 1943 26
    101131
    블랙홀 [4]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14 13:55 938 3
    101130
    움직이는 것은 무엇이던 다 먹었던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0/02/13 18:08 2171 27
    101129
    이 영화 뭔지 아시는 분 있나요? ㅠㅠ 본인삭제금지 니가사는그지 20/02/13 17:07 1082 1
    101128
    [reddit] Rule 펌글 CorLeonis 20/02/13 14:54 690 6
    101127
    [창작괴담] 꿈속에서 본 로또번호 창작글 몽달귀 20/02/12 21:54 552 1
    101126
    난 이대로 죽어도 좋아(1) 불안먹는하마 20/02/12 16:43 564 5
    101125
    어긋난 욕망의 범죄 '포트 아서 학살 사건' 창작글 Mysterious 20/02/11 15:53 1761 28
    101124
    국립 공동묘지 [8]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11 12:49 1499 6
    101123
    전 남자친구를 살해한 여인 [3] 창작글 Mysterious 20/02/10 14:34 2182 34
    101122
    1949년 미국 뉴저지의 캠던에서 12분동안 13명이 살해당한 사건. [3] 창작글 Mysterious 20/02/08 14:25 2114 23
    101121
    대구 동구 연쇄살인 사건 [1] 외부펌금지 99콘 20/02/08 12:44 2282 21
    101120
    데드 마스크 [4]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07 12:34 1454 7
    101119
    패럴림픽 금메달 리스트의 몰락 [1] 창작글 Mysterious 20/02/06 13:41 2248 28
    101118
    만삭부인을 성매매 시킨 포주남편 사건 [4] 외부펌금지 99콘 20/02/06 00:04 2948 17
    101116
    견학여행 [2]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04 13:05 950 2
    101115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사탕수수밭의 살인마'라 불린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0/02/04 12:45 1741 22
    101114
    자신의 아내를 성매매 시키고 두 딸을 성추행 한 사건 [3] 외부펌금지 99콘 20/02/03 12:51 2200 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