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831
    작성자 : Archi. (가입일자:2013-08-21 방문횟수:492)
    추천 : 10
    조회수 : 903
    IP : 175.127.***.195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0/07 16:39:01
    http://todayhumor.com/?panic_100831 모바일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3. (도움) + 이벤트 공지
    안녕하세요.
     
    첫번째 흉가 체험 이후 두번째 체험까지 다녀오고나서
     
    되게 오랜만에 글을 올리는듯 합니다.
     
    오늘도 잘 부탁 드립니다.
     
     
    제 블로그에서 이번 2019년 11월 14일에 있을 대학 수학능력 시험 관련 이벤트도 진행 중이니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도움.
     
     
     
    아주 평범하게 학교에 다니던 내가 어쩌다가 이런 상황이 된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날 좋아하는 친구도, 선생님도 심지어 가족도 없다.
     
    그저 내가 어디서 맞고오면 맞고왔는갑다~ 옷이 찢어지고 신발이 없어져도 그냥 뺏겼는갑다~
     
    신경도 안쓰는 사람들뿐이다.
     
     
    정말 내 주변에 아무도 없다는 생각이 든것은 마지막으로 내 옆에 있던 친구마저 날 버렸을 때였다.
     
    버렸다기보단 떠날 수 밖에 없단 생각이 들었다.
     
    내가 그 친구를 이해하지 못하는것은 아니다 하지만 꼭 그렇게 날 떠났어야만 했나 싶은 생각이 든다.
     
    조금만 중학교를 졸업하기까지 딱 1년만 더 참고 내 옆에 있어줬으면 내가 이런 생각이 들었을까 생각이 든다.
     
     
    내가 괴롬힘을 당하기 시작한건 중학교 1학년 처음 올라왔을때였다.
     
    처음 수업이 끝나고 종례를 하던 날 소위 말하는 다른 반 '노는 애들'이 우리반 '노는 애들'을 기다리느라 복도 창문에서
     
    우리반을 쳐다보고 있었고, 날 타겟으로 잡은것인지 날 보며 웃어대는 걸 보았다.
     
    종례가 끝난 후 교실 뒷문으로 나가는 나에게 그 '노는 애들'은
     
    "너 똥냄새나. 다음부터 우리 보면 피해다녀라"
     
    라는 식의 이야기를 떠벌려댔다. 그냥 무시하고 집에 가면서 나와 그놈들의 첫만남은 지나갔지만 학교 초반부터
     
    저런놈들한테 타겟이 되다니 기분이 좋지만은 않았다.
     
    그리고 내일 또 괜히 와서 오늘같은 짓을 하면서 날 괴롭히진 않을까 걱정도 되었다.
     
    초등학교 다닐때는 이런적이 없었는데 중학교 올라오자마자 왜 이런일이 있는건지 성격이 소심한 나에겐 그냥 그 한마디 자체가 마음에 쌓여버렸다.
     
     
    다음 날 학교를 가는 중에 나와 같은 반이라며 날 기억하는 같은 반 친구 하나를 만나 같이 등교를 했는데,
     
    이 녀석이랑은 10분 남짓한 등교시간동안 꽤나 빠르게 친해진 기분이었다.
     
    어제 있었던일은 기억에서 이미 지워졌고, 나랑 맞는 친구 하나가 생겼다는 점이 내 마음엔 더 크게 다가왔다.
     
    어제 그것들이야 오면 무시하고, 여차하면 좀 쪽팔려도 선생님한테 얘기해야겠단 생각까지도 가지고 있었다.
     
     
    약 일주일정도는 조용히 지나가다가 그 '노는 애들'끼리도 파악이 어찌저찌 되었는지 이제 자기들 괴롭힐 대상을 물색하고 다니는듯 했고,
     
    그 대상엔 내가 끼어있었다.
     
    그냥 첫날부터 괜히 내가 마음에 안든것이다.
     
    내가 찌질해보이고,
     
    약해보이고,
     
    만만해보여서 그런것이다.
     
    내 필통은 화장실에 다녀오면 바닥에 뒹굴었고, 교과서는 쓰레기통에 있었으며 더 최악일때는 내가 알지도 못하는 다른 반 애한테 빌려져(?)있었고,
     
    어떻게 한건진 몰라도 체육시간에 나갔다 오면 내 교복은 어딘가로 사라져있었다.
     
    혹시라도 배가 아파 화장실에 가면 화장실에 따라와 똥싼다며 놀리면서 내가 나오길 기다리다가 내 뒷통수를 때리며 놀리고 다녔다.
     
    선생님한테 가서 이야기를 털어놓자 그 날 하교 시간에 나는 신발을 뺏겼고,
     
    부모님한테 얘기했을때 나에게 돌아온 대답은 "친구들이랑 친하게 지내~" 라는 개소리만도 못한 대답이었다.
     
     
    내가 괴롭힘을 당했다니까?
     
    내가 맞았고, 내 교복도 교과서도 당신들이 사준 신발 학용품 다 그놈들이 없애고 뺏어갔다니까?
     
    선생님이란 사람도 내말을 듣지 않고, 나랑 친해지면 같이 괴롬힘 당할까봐 친구도 없다니까?
     
    근데 친구들이랑 친하게 지내라 얘기해주는게 부모로써 최선에 대답인가?
     
     
    그나마 등교시간에 잠깐 얘기를하며 가까워졌던 친구 하나는 눈치껏 나랑 얘기도하고 놀기도 했지만
     
    그놈들 눈에 띄어선 안되니 학교에서 내 친구는 없는거나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하교 후에 집 아파트 놀이터에 나가서 만나 얘기하는게 내 짧은 14년 인생의 최고 낙이었다.
     
    이 친구는 괴롭힘도 당하지 않고, 공부도 중간, 노는것도 중간인 친구였는데 내 얘기도 잘 들어주고,
     
    살면서 내 꿈이라는것을 마음놓고 편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내 처음이자 마지막 진정한 친구이다.
     
    아니 그렇게 믿고싶었고 그러길 바랬다.
     
     
    하지만 그 믿음이 깨는것은 한순간이었다.
     
    나와 집방향이 같은 이 친구는 하교시간에 굳이 날 피해서 집에 갔지만 그날은 무슨날인지 내 뒤에서 쫓아오는걸 보았고,
     
    오늘은 급하게 집에 가봐야하는가보다~라는 생각을 하며 그냥 멀찍이 떨어져 걸었다.
     
    그러던 중 날 괴롭히는 놈들이 담배를 피고나서 오르막길에서 내려오는걸 보았고, 난 그자리에 잡혔으나
     
    뒤에서 쫓아오던 친구라 생각했던 그 녀석은 날 흘겨보며 그냥 지나갔다.
     
    도움을 청해주지도, 와서 한마디 해주지도 않고 그냥 가버렸다.
     
     
    나였어도 그랬을거다.
     
    하지만 그러지 않길 바랐던 내 이기적인 마음이 날 더 힘들게 했다.
     
    그 날 신발주머니와 신고있던 신발, 현금을 뺏겼고,
     
    그놈들의 장난감으로 쓰인 내 가방은 여기저기 던져지다가 한쪽 끈이 뜯어진채 버려졌다.
     
    그 한쪽 끈이 끊어지면서 내 이성도 끊어졌다.
     
     
    내 잘못인가?
     
    내가 잘못한게 있어서 매일 돈을 뜯기고 옷을 찢기고, 가방은 버려지고, 맞고 다니는건가?
     
    이렇게 살아서 뭐가 남지?
     
    내 주변엔 결국 남는게 없는거 같다.
     
    그냥 버티기엔 너무 힘든 상황이니 난 여기까지만 해야겠다.
     
     
     
    그날 이후 약 3달간 난 혼자였고, 더 이상 그 친구도 그 날의 죄책감이 생긴것인지 더 이상 날 봐도 아는척 조차 하지 않았고,
     
     
     
     
    그 이후의 기억은 잘 없지만 난 내가 살던 아파트에서 뛰어내렸다.
     
     
     
     
    그렇게 원래 혼자였던 나는 정말 혼자가 되었고,
     
    외로움과 두려움보단 더이상 날 괴롭히지 않는 이 상황에 너무 행복하단것을 느꼈다.
     
    가족이 어찌 생각하건 아무 상관없다.
     
    어처피 내 얘기를 들어줄 사람은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없었을것이었기에.
     
    하지만 아주 자주 아주 빈번하게 그때의 힘든 기억이 떠올라 다시 한 번 뛰어내리는 행위를 하게 되었다.
     
    그렇게 두번째, 세번째 자살을 하고 나면 조금 나아진다.
     
     
     
     
    거의 2년정도 된 듯 하고, 내가 여기서 계속 자살을 한것은 몇번인지 기억도 안난다.
     
    저기 새로운 아파트가 생겨나고 사람들도 많이 이사를 온다.
     
    그 중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한명이 눈에 띄는데, 아마 내가 살아있었으면 내 또래겠지.
     
    한참 그렇게 나와 눈이 마주치는 일이 빈번해지자 나도 그사람을 의식하기 시작했고,
     
    그사람도 나를 의식하게 되면서 그 사람은 내 눈을 피하기 시작했다.
     
    죽은 사람이 보이는게 그렇게 유쾌한 일은 아닐테니..
     
     
    그러다 시간이 또 지나고 나서 학생 주제에 술을 마시고 왔는지 계속 나와 눈이 마주치는 그 사람이 나에게로 왔다.
     
    분명 고등학생이지만 술을 마신것도 확실하다.
     
    나에게 한 첫 마디는
     
     
     
     
    " 뭐가 그렇게 힘들었어? "
     
     
     
     
    였다.
     
     
     
     
     
     
    자신을 Archi 라고 소개하는 이 사람이 다가와 말을 걸자
     
    여지껏 내가 힘들었던, 그래서 뛰어내리고 싶었던 감정들은 눈녹듯 사라졌고,
     
    처음 얘기를 나눠보지만 이야기를 나눔으로써 마음이 편해져,
     
    지금까지 당한 내가 위에 한 이야기를 모두 다 털어놓게 되었고,
     
    결국 수백번 수천번 이어왔던 자살을 더이상하지 않고 좋은곳으로 갈 수 있단 생각이 들었다.
     
    마음이 편해졌고, 안정이 되었다.
     
     
    내가 가장 원했던건 괴롭힘을 당하는것에서 벗어나는 것이 아니라,
     
    맞지 않는 것이 아니라,
     
    돈을 뺏기지 않는것이 아니라,
     
    내 가방, 내 신발을 안뺏기는것이 아니라,
     
     
     
    그냥 내 말을 들어줄 사람이 필요했던 것이다.
     
     
    출처 Archi 블로그 : https://blog.naver.com/archisso

    Archi 타로 : https://blog.naver.com/archisso/221480639045

    기 깃든 물건 : https://blog.naver.com/archisso/221503710743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0/07 17:34:26  221.167.***.138  qetuoadgj  133942
    [2] 2019/10/08 03:33:37  59.4.***.146  눅눅한정글숲  138911
    [3] 2019/10/08 04:10:53  219.241.***.17  블랙달리아  719827
    [4] 2019/10/08 09:26:00  175.119.***.1  정꼬모  473228
    [5] 2019/10/08 15:36:39  116.45.***.26  하쿠코  144707
    [6] 2019/10/09 03:04:54  172.68.***.155  김여리  447594
    [7] 2019/10/10 02:53:11  125.143.***.107  Capybara  169349
    [8] 2019/10/12 03:10:27  221.148.***.187  카운팅스카이  741935
    [9] 2019/10/12 03:27:51  210.205.***.102  하얀갈대1  515763
    [10] 2019/10/14 15:03:09  175.198.***.70  권이..  64520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858
    귀신보는 할머니 인터뷰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5 16:05 348 8
    100857
    페티 가(家)에 일어난 비극 [2] 창작글 Mysterious 19/10/15 12:55 495 13
    100856
    이야기들 (1)- 편지 [1] 창작글외부펌금지 꼬지모 19/10/14 23:06 125 2
    100855
    고전(계피가좋아)님 글 재업 제목:마지막 시험 엘른 19/10/14 03:45 367 5
    100854
    뛰어내리기 펌글 song 19/10/13 20:50 581 10
    100853
    푸른 펜던트 펌글 song 19/10/13 20:46 499 11
    100852
    할아버지의 분재 펌글 song 19/10/13 20:36 478 8
    100851
    자살 방지 펌글 song 19/10/13 20:34 573 11
    100850
    봉제인형 펌글 song 19/10/13 20:30 392 8
    100849
    펌글 song 19/10/13 20:28 364 8
    100848
    친구 언니 펌글 song 19/10/13 20:22 474 8
    100847
    손바닥 펌글 song 19/10/13 20:21 371 7
    100846
    없어 [1] 펌글 song 19/10/13 20:20 401 8
    100845
    선생님 별장 펌글 song 19/10/13 20:19 412 6
    100844
    할머니 제사 펌글 song 19/10/13 20:16 418 7
    100843
    중고차 펌글 song 19/10/13 20:15 399 8
    100842
    백미러 펌글 song 19/10/13 20:14 371 7
    100841
    Old Lady Killer라 불린 여성 레슬러 창작글 Mysterious 19/10/13 15:41 964 16
    100840
    슬픈금붕어 창작글 바보라면 19/10/13 13:54 287 1
    100839
    몸에서, 심지어는 배설물에서도 냄새가 나지 않는 소녀 창작글 디젤7 19/10/12 21:29 903 0
    100838
    [단편] 대입오브레전드 챔피언스코리아(댈챔스) 창작글 뚜레마땅 19/10/12 16:32 234 0
    100837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上 창작글 은기에 19/10/11 23:33 256 5
    100836
    텍사스 타워 저격수 [4] 창작글 Mysterious 19/10/11 13:18 1479 22
    100835
    (휴재) 군대에 입대합니다! [4]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10/11 11:55 654 11
    100834
    동네 미싱공장 괴담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0 16:59 1208 15
    100833
    애인과 절친에게 배신을 당한 그녀의 복수... [2] 디젤7 19/10/09 21:19 1214 1
    100832
    인육을 먹는 살인마라 불린 '피터 브라이언' [3] 창작글 Mysterious 19/10/09 15:55 1688 2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3. (도움) + 이벤트 공지 Archi. 19/10/07 16:39 904 10
    100830
    방금전 꾼 꿈 창작글 오즈™ 19/10/07 08:10 582 3
    100829
    해변에서 발견된 3개의 가방에 들어있던 것은..... [2] 창작글 Mysterious 19/10/06 10:54 2761 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