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ystery_9298
    작성자 : 대양거황 (가입일자:2015-01-12 방문횟수:1133)
    추천 : 7
    조회수 : 3135
    IP : 1.230.***.118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20/07/12 10:27:45
    http://todayhumor.com/?mystery_9298 모바일
    지나가던 스님 VS 지나가던 선비
    옵션
    • 펌글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조선의 영조 임금 때, 이병식(李秉軾)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힘센 장사로 유명했는데, 한 번은 판서 구윤명이 기르던 사나운 말이 마부를 짓밟아 죽이자 구윤명의 부름을 받고 달려와서 그 말의 꼬리를 잡고서 땅에 내던져 죽였</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br></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이 일이 조정에 알려져 이병식은 칭송을 받았고, 곧바로 무과에 급제하여 임금과 궁궐을 지키는 금군(禁軍)의 자리에 올랐</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br></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span></p> <div><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6/1591328676e728234cceb24244ac762171665a8fb6__mn600785__w512__h341__f39829__Ym202006.jpg" width="512" height="341" alt="unnamed (1).jpg" filesize="39829" style="border:none;"></div> <div><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6/1591328676adf40d95c11e40c3bda0db6bfbd19816__mn600785__w512__h352__f57550__Ym202006.jpg" width="512" height="352" alt="unnamed.jpg" filesize="57550" style="border:none;"></div><br><p></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그러던 </font><font color="#000000" style="font-size:10pt;">어느 날 큰 나무가 뽑혀 길을 막아버렸는데, 마침 거센 추위가 몰아닥쳐서 그 나무가 길과 달라붙어 얼어버렸</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font-size:10pt;color:#000000;">다. 그래서 수백 명의 사람들이 나무를 치우기 위해서 힘을 썼으나 도무지 움직이지 않았</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font-size:10pt;color:#000000;">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br></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이 때, 이병식이 나타나 술을 마시고는 혼자만의 힘으로 나무를 끌어내어 치워버렸</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위의 사람들은 감탄하여 이병식이 진정한 천하장사라며 그의 용기와 힘을 칭송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그 일이 있은 후, 이병식은 근무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양화진에서 배를 타고 강을 건너던 중이었는데, 인상이 무척 사납게 생긴 승려 한 명이 가마 속에 앉아있던 여인을 희롱하며 괴롭히고 있었</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그러나 그 승려가 워낙 거칠고 난폭해보여서 아무도 그 승려를 말리지 못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br></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그러자 이병식은 분노하여 못된 승려에게 주먹을 날려 쓰러뜨린 다음, 곧바로 강물에 내던져 죽여 버렸</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같이 배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박수를 치며 기뻐하였</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font></p> <div><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6/1591328938553861a8f55f4dd689e6577aef504bb7__mn600785__w738__h1158__f174746__Ym202006.jpg" width="738" height="1158" alt="a05b.jpg" style="border:none;" filesize="174746"></div>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 style="font-size:13.3333px;">하지만 그로부터 한 달 후, 집에서 소일거리로 텃밭 일을 하던 이병식에게 어느 승려 한 명이 찾아왔</font><span style="font-size:13.3333px;color:#000000;">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그는 이병식보다 훨씬 체격이 크고 인상도 양화진에서 죽은 승려보다 더 험악했는데, 무거운 쇠지팡이까지 들고 있어서 이병식조차 마음속에서 두려움이 솟아날 지경이었</span><span style="font-size:13.3333px;color:#000000;">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쇠지팡이를 들고 온 승려는 이병식에게 “여기 이병식이라는 자가 산다고 해서 왔는데, 그 자가 어디에 있소?”라고 물었</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이병식은 자신도 모르게 그를 두려워하여 일부러 “지금은 떠나고 없습니다. 무슨 일로 오셨습니까?”라고 대답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그 말을 듣고 승려는 “그 이병식이라는 놈이 나의 제자를 양화진에서 죽였기에, 복수를 하러 온 것이오. 듣자하니 그 놈이 힘이 장사라지만, 나보다는 약할 것이오. 나도 힘으로 따지자면 누구에게 뒤지지 않기 때문이오.”라고 말했</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그러자 이병식은 저 승려를 제거할 생각이 떠올라, “대사께서 그렇게 힘에 자신이 있으시다면, 저기 낭떠러지로 저와 함께 가셔서 서로의 힘을 가지고 대결해 봐도 괜찮겠습니까?”라고 말했고, 승려는 좋다고 했</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인지, 이병식이 아무리 낭떠러지 끝에 선 승려를 온 힘을 다해 발로 걷어차 보아도 그는 끄떡도 하지 않았</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한참을 걷어차도 태연하던 승려는 지루했는지, “나중에 다시 오겠소.”라고 말하며 떠나버렸</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font></p> <div><font color="#000000"><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6/1591328710f46de8c4550742b58f73a48739c1a9be__mn600785__w700__h1050__f77745__Ym202006.jpg" width="700" height="1050" alt="15283410150f7c9507e13a4dcfbcaa41a23a20e88b__mn600785__w700__h1050__f77711__Ym201806.jpg" filesize="77745" style="border:none;"></font></div><font color="#000000"><br></font> <p></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 style="font-size:13.3333px;">이병식은 저런 괴력을 가진 승려가 어디에 사는지 궁금하여 몰래 미행을 했는데, 길을 가던 도중 어느 젊은 선비가 당나귀를 타고 오다가 그 승려와 마주치자, 승려는 얼른 쇠지팡이를 휘둘러 당나귀를 쓰러뜨렸고, 선비는 그대로 길가의 개울에 빠져버렸</font><span style="font-size:13.3333px;color:#000000;">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한참 후, 개울에서 올라온 선비는 죽은 당나귀와 태연히 떠나는 승려의 뒷모습을 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가 중얼거렸</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사람을 죽이면 나쁜 일이지만, 저렇게 흉악무도한 자가 멋대로 세상을 누비고 다니게 놓아두면 더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칠 것이다.”</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그러던 선비는 잽싸게 승려를 뒤쫓아 가더니, 공중으로 뛰어 올라서 양 손바닥으로 승려의 두 어깨를 살짝 내리치고는 곧바로 달려가서 사라져 버렸</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이상하게도 선비가 내리친 다음부터 승려는 가던 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고 계속 서 있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영문을 알 수 없던 이병식이 조심스럽게 다가가 승려를 살펴보고는 깜짝 놀랐는데, 그는 눈이 얼굴 밖으로 빠져 나오고 혀가 입 밖으로 튀어 나왔으며 발가락과 허벅지까지 하반신이 땅 속에 단단히 박힌 채로 죽어 있었던 것입니다.</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이 일을 겪고 나서 이병식은 “내가 그동안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줄로 알고 자만했었는데, 나보다 훨씬 뛰어난 사람들도 있었구나. 앞으로 함부로 날뛰어서는 안 되겠다.”라고 깨닫고, 몸가짐을 신중히 했다고 합니다.</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br></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0px;padding:0px;color:#333333;font-family:gulim;font-size:13.3333px;line-height:2;"><font color="#000000">지나가던 승려와 선비의 대결은 나약해 보이는 선비가 이겼</font><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3.3333px;">습니</span><span style="color:#000000;font-size:10pt;">다. 아무래도 조선이 불교를 억누르고 유교를 숭상하던 나라라서, 승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있었던 듯합니다.</span></p>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91~93쪽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7/12 17:10:37  59.24.***.174  풀뜯는소  265234
    [2] 2020/07/14 17:24:07  117.111.***.108  세상은  534553
    [3] 2020/07/25 04:50:27  59.4.***.146  눅눅한정글숲  138911
    [4] 2020/07/26 10:21:27  211.178.***.58  깃털  71941
    [5] 2020/07/26 21:36:03  122.36.***.98  chowoo  594665
    [6] 2020/07/29 05:05:07  203.90.***.142  길가는자여  96656
    [7] 2020/08/07 10:04:06  141.101.***.72  a4toz4  23520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13
    마인드 컨트롤 롬메달 20/09/13 20:34 447 0
    9311
    초단편) 대식가의 복숭아 창작글 xlros0000 20/09/08 15:28 946 4
    9310
    금성을 여행한 티베트의 롭상 람파 "나는 티벳의 라마승이었다 " [2] 펌글 선샤인러브 20/09/03 20:04 948 2
    9309
    초단편) 시간 장의사의 실직 [1] 창작글 xlros0000 20/09/01 18:00 695 3
    9308
    초단편) 이 세상 모든 고통을 흡수한 바위 [4] 창작글 xlros0000 20/08/31 19:36 974 6
    9307
    '남자들만' 가능한 꿀알바 <밤 꽃 향수> -초단편소설 창작글외부펌금지 후렉토 20/08/19 14:43 1447 1
    9306
    살살 녹는 이 고기는? <환상의 맛> -초단편소설 창작글외부펌금지 후렉토 20/08/19 14:29 851 1
    9305
    티벳라마승 롭상 람파의 지저세계 방문기 펌글 선샤인러브 20/08/02 04:09 2904 5
    9303
    폰 포토에 이런 사진이 생겼네요...날짜 주목 [2] 쉬이잉 20/07/16 00:27 5137 0
    9302
    세상이 치즈에서 만들어졌다고 말하다가 죽은 사람 [1] 펌글 대양거황 20/07/14 11:09 3927 2
    9301
    발암물질이 들어간 비누와 치약이 팔렸다? 펌글 대양거황 20/07/14 11:08 2575 3
    9300
    북유럽의 좀비, 드라우그 펌글 대양거황 20/07/13 09:44 3028 3
    9299
    귀신에게 맞서다 죽은 사람 펌글 대양거황 20/07/13 09:43 3396 4
    지나가던 스님 VS 지나가던 선비 [1] 펌글 대양거황 20/07/12 10:27 3136 7
    9297
    사람으로 태어난 불여우 펌글 대양거황 20/07/12 10:27 2790 8
    9296
    신들한테 도전한 두 거인 형제, 오토스와 에피알테스 펌글 대양거황 20/07/11 11:30 1804 4
    9295
    조선의 간신, 김자점의 출생에 얽힌 무서운 비밀 펌글 대양거황 20/07/11 11:29 2261 4
    9294
    죽은 생명을 살려내는 신비한 돌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8 2170 2
    9293
    세상에서 가장 큰 배, 만니그푸알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8 2065 5
    9292
    인류 역사상 최초의 흡혈귀는 중동에서 나왔다.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7 1800 2
    9291
    승려로 둔갑한 호랑이 [2]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7 1196 1
    9290
    전설의 고향에서 방영된 호랑이 승려 [1] 펌글 대양거황 20/07/08 18:12 1203 2
    9289
    신비의 지저문명 텔로스(요약) [1] 펌글 선샤인러브 20/06/28 17:42 4894 1
    9288
    야간산악 훈련중 귀신 본 썰 (비오는 밤 실화) [1] 펌글 화이트픽션 20/06/27 11:59 2135 0/6
    9287
    섹시하게 모기잡는 방법 창작글 씨스루감자떡 20/06/22 20:27 2246 2
    9285
    나는 금성에서 왔다 [3] 펌글 선샤인러브 20/06/14 02:47 8956 3
    9284
    이건 무슨 회사예요..? [4] 창작글 추적왕스토킹 20/06/13 00:18 4782 2
    9282
    싱크홀 그 아래.... [1] 창작글 꽃보다박PD 20/06/05 19:47 4337 0/5
    9281
    사후세계 창작글 꽃보다박PD 20/05/29 19:06 2542 0
    9280
    저승사자를 놀리다 저승으로 끌려간 사람들 [1] 펌글 대양거황 20/05/27 18:12 4073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