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12124
    작성자 : 小石 (가입일자:2013-06-30 방문횟수:2215)
    추천 : 125
    조회수 : 38797
    IP : 219.240.***.85
    댓글 : 2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9/06/25 18:24:11
    원글작성시간 : 2019/06/25 10:15:45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12124 모바일
    스압)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명작인 이유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160471e9ad7005408411492a95c21bc5bad0d__mn442575__w1024__h683__f79438__Ym201906.jpg" width="800" height="534" alt="Hayao_Miyazaki_Bollywoodirect-1024x683.jpg" class="chimg_photo" filesize="79438" style="border:none;"></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대한 좋은 비평들은 간단하게 구글링만 해도 잔뜩 나오기 때문에, 본 글이 기존에 나온 글 이상의 가치는 만들어낼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글을 적는 것을 좋아하기도 하고, 최근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과소평가 받는다는 것을 느껴 글을 적어본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겉만 화려할 뿐 다른 명작들에 비해 내실은 없다는 글을 봤는데, 개인적으론 공감하기 힘들었다.</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  결론부터 말하자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지브리 애니메이션 중에서 최고는 아닐지라도, 여전히 의미 있는 이야기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유효한 담론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font>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1808888b448d520414a04876225ed1da58093__mn442575__w1080__h509__f129077__Ym201906.jpg" width="800" height="377" alt="c7fee008436645c394b3a885eb07dbac.jpeg" class="chimg_photo" filesize="129077" style="border:none;"></font></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대해 자세히 들어가기 전, 하야오의 작품 대부분에 등장하는 <b>비행</b>에 대해 먼저 알아보자.</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  하야오는 아버지의 군용기 부품 공장에서 어린시절을 보내며 하늘을 나는 것에 로망을 품었고, 일본이 패배한 이후 그 비행기들이 사람들을 죽인 기계임을 깨닫고 충격을 받게 된다. 이러한 하야오의 어린시절과 비행에 대한 양가적인 감정을 알지 못하면 그의 작품을 잘못 읽게 된다. '바람이 분다'를 보며 미야자키 하야오는 극우 성향 인물이라는 분석이 대표적인 오독인데, 하야오는 절대 모든 비행을 긍정하지 않으며 현 일본 극우 정당의 노선과 정 반대의 의견을 내고 있는 인물 중 하나이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font>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19940ab34ef1464b140b2816121cea779ef20__mn442575__w1280__h688__f143208__Ym201906.png" width="800" height="430" alt="하울의 움직이는성.mkv_20190624_042121.244.png" class="chimg_photo" filesize="143208" style="border:none;"></font></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하울의 움직이는 성 역시 하야오의 반전주의, 반제국주의를 엿볼 수 있다. 마을 한가운데를 행진하는 군인들과 그 모습을 보며 국기를 흔들며 환호하는 대중들의 모습은 2차 세계대전 시절의 일본 제국을 그대로 가져다 놓은 것 같다. 그러나 하야오는 새까만 매연으로 이 장면들을 덧칠한다. 도시를 물들이는 검은 매연과 온 세상을 불바다로 만든다는 전쟁터의 검은 하늘을 연결시키는 것은 어렵지 않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font>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23511bb49b6cea45f4db9a6ecbacbe0e09337__mn442575__w1280__h688__f158820__Ym201906.png" width="800" height="430" alt="하울의 움직이는성.mkv_20190624_053116.282.png" class="chimg_photo" filesize="158820" style="border:none;"></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동시에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전쟁이 민간인들의 삶과 이격된 것이 아님을 상기시킨다. 소피가 항구 마을의 바닷가가 아름답다고 말하자마자 바다에는 포탄이 떨어지고, 사람들은 곧 폭격될 터전을 버리고 피난길에 올라야한다. 가장 결정적인 장면은 전쟁을 피해 계속 도망치는 하울의 은신처, 꽃밭의 오두막에도 전함의 검은 그림자가 드리우는 장면이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전함을 보며 '적인지 아군인지' 소피가 질문하자 <b>'어느쪽이든 상관 없다'</b>면서 전함을 공격하는 하울의 모습은, 이 애니메이션이 얼마나 군국주의 시절 일본을 비판적으로 회상하는지 알 수 있다.</font></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font>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2595780739c8dfdc5428b81a2acd22d0f3432__mn442575__w1280__h688__f110160__Ym201906.png" width="800" height="430" alt="하울의 움직이는성.mkv_20190624_063905.304.png" class="chimg_photo" filesize="110160" style="border:none;"></font></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font>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만약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전쟁은 나쁘다'라는 메시지를 던지는 것에서 끝나는 한 편의 동화였면 나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명작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악역 왕국측을 대표하는 인물 설리먼에 잠시 주목하자. 그녀는 <b>"국왕은 불온한 마법사들을 그냥 두면 안된다고 판단했다. 하울이 국왕을 위해 일하러 오지 않는다면 황야의 마녀처럼 힘을 빼앗을 것이다"</b> 라며 하울을 협박한다. 이러한 설리먼의 대사와 전쟁이라는 작품의 배경을 통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단순한 반전주의가 아닌 좀 더 철학적인 담론으로 들어간다. <b>아도르노의 동일성의 원리이다.</b></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424604839df14d2bed4941b937d3333796e8fc__mn442575__w600__h451__f63516__Ym201906.jpg" width="600" height="451" alt="2738_14755_3750.jpg" style="border:none;" filesize="63516"></div><br></div></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아도르노는 '계몽'이 인간들을 야만으로 이끌었다고 생각했다. 원시시대에 인간은 한낱 미물에 불과했고, 자연의 강대한 힘 앞에 매일 죽어나가야 했다. 때문에 인간은 자연에 맞서기 위해 사회적인 관계를 택했고, 이성과 계몽을 통해 결국 자연을 극복하는 데 성공했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face="맑은 고딕" size="3"> </font> <div style="text-align:left;"><font face="맑은 고딕" size="3">  그런데 이런 계몽엔 부작용이 있었다. 강대한 자연에 맞서기 위해 인간들은 일치단결해야 했고, 때문에 수많은개인들이 가지고 있는 내적 자연, 즉 욕망이나 실존적인 행복들은 무시되기 시작한 것이다. </font></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 style="text-align:center;"><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291417fd408bc47f9485ba004c63838db15da__mn442575__w1280__h688__f253792__Ym201906.png" width="800" height="430" alt="하울의 움직이는성.mkv_20190624_042128.830.png" class="chimg_photo" filesize="253792" style="border:none;"></font></div> <div style="text-align:center;"><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 style="text-align:center;"><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29144861e0adf83294c199899c1e530d4bc94__mn442575__w1280__h688__f178427__Ym201906.png" width="800" height="430" alt="하울의 움직이는성.mkv_20190624_073200.835.png" class="chimg_photo" filesize="178427" style="border:none;"></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그러한 내적 자연을 제거당한 인물들, 제식에 맞춰 행진하는 군인들이나, 외모가 똑같은 설리먼의 시종들을 보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세계에 어떤 이데올로기가 자리했는지, 미야자키 하야오가 무엇을 경계하는지 알 수 있다. 지배계층이 피지배계층들을 지배하기 위해 하나된 전체로 만들기 시작할 때, <b>인간은 개인의 가치를 잃고 사회를 움직이는 부품으로 전락</b>한다. 그리고 그런 사회에서 사회의 부품이 되지 못하는, 쓸모없거나 반동적인 인물은 범죄자나 마찬가지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즉 하울의 성이 움직이는=도망가는 이유는, 하울 개인의 가치가 오직 전쟁에 도움이 되는가? 라는 전체의 가치로만 판단되기 때문이다. 아무리 마법에 재능이 있고 멋있는 사람이어도, 왕국의 입장에서 전쟁에 참가하지 않는 마법사는 쓸모가 없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3428201628cc0707e4f9d957d53c72137c94a__mn442575__w1400__h757__f207577__Ym201906.jpg" width="800" height="433" alt="howls.jpg" class="chimg_photo" filesize="207577" style="border:none;"></font></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반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인물들을 살펴보자. 왕국 입장에서 도움이 안 되는 마법사들인 하울과 황야의 마녀를 포함, 어린애, 노인, 허수아비 등 굉장히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전시 노동력으로는 쓸모없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럼에도 그들은 호수를 찾아 빨래를 하고, 차를 마시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초라하고 거대하며 필사적으로 전쟁을 피해 걸어가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은 주인인 하울을 닮았다. 그리고 그런 하울의 성을 가장 먼저 변화시킨 것은 청소부로 들어와 하울의 성을 깨끗하게 청소하기 시작한 주인공 소피다. 소피는 캘시퍼를 칭찬해 힘을 북돋고, 하울에게 설리먼과 마주할 용기를 주었으며, 황야의 마녀가 하울의 심장을 포기하도록 설득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소피의 애정 섞인 <b>소통</b>은 제국이 선택한 명분 없는 전쟁과는 명백한 대비를 이룬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6/1561334993940532cfec144ab3b97231309606ed02__mn442575__w1280__h688__f55993__Ym201906.png" width="800" height="430" alt="하울의 움직이는성.mkv_20190624_090931.395.png" class="chimg_photo" filesize="55993" style="border:none;"></font></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청소라는 것은, 더러워진 것을 깨끗했던 원래 상태로 되돌리는 것을 의미한다. 하울의 성을 움직이는 불의 악마 캘시퍼가 하울의 어린시절 심장 = 마음이라는 것을 생각할 때 소피가 고쳐낸 것은 죽어가는 별똥별을 살리기 위해 심장을 내어주던 <b>하울이라는 한 개인의 순수함</b>이다. 전쟁에 지쳐 마음을 잃고 죽을 위기에 처한 하울은 소피의 도움으로 어린시절의 따뜻한 마음을 되찾는다.</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br></font></div> <div><font size="3" face="맑은 고딕">  이윽고 어리석은 전쟁은 끝나게 된다. 사회에 억눌린 인물로 시작한 소피와 하울은 결말에선 그 누구보다 자유롭다. 고국으로 돌아가는 전함 머리 위에서, 푸른 하늘을 날아가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모습은 이 작품이 단순한 로맨스가 아님을 시사해준다.</font></div></div></div></div>
    小石의 꼬릿말입니다
    NEXT - 에반게리온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6/25 10:16:39  61.72.***.226  걸어가자  192679
    [2] 2019/06/25 10:19:07  118.131.***.82  만취곰  114569
    [3] 2019/06/25 10:19:18  143.248.***.63  파랑등대  353995
    [4] 2019/06/25 10:21:45  211.33.***.75  쿠키크런치  56157
    [5] 2019/06/25 10:24:49  14.50.***.20  악마신전  51610
    [6] 2019/06/25 10:53:26  14.39.***.28  야호채리  783540
    [7] 2019/06/25 10:58:47  110.70.***.132  은빛숲  582586
    [8] 2019/06/25 11:10:25  1.211.***.30  흐르꾸  151346
    [9] 2019/06/25 11:22:21  222.101.***.153  이거실화냐  531305
    [10] 2019/06/25 11:24:47  211.36.***.15  이사간다  41537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3098
    후쿠시마근황.jpg [31] 펌글 세줄 19/07/19 09:50 10331 70
    413097
    유재석 친한 사업가 친구의 방송출연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9 09:04 15351 82
    413096
    태평양 전쟁 최고로 꿀빨은 일본군 [7]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9 08:33 15764 82
    413095
    개탈 알바 개피곤 하네 [18] 쉭쉭 19/07/19 08:28 15659 71
    413094
    친구 셋이 약속 잡는 방법 [34]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07/19 08:22 14176 77
    413093
    우주에서 익사할 뻔했던 남자. jpg [1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9 06:51 21384 85
    413092
    배고파서 생선뼈 훔치던 고양이의 최후 [1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9 04:27 16691 86
    413091
    만화의 일부를 프사로 쓰고 싶었던 사람.jpg [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9 03:03 18106 85
    413090
    고전)치마성애자 [19] 국시공 19/07/19 02:20 25449 91
    413089
    "쓰레기는 먼저 발견한 사람이 치우는 게 맞습니다" [1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9 00:19 20581 219
    413088
    야 너 집에 안가냐? [35] 창작글 피아피아 19/07/19 00:11 17882 186
    413087
    시선 강탈 광고 [12] 펌글 눈물한스푼 19/07/18 23:52 25838 86
    413086
    요즘은 잘 사용하지 않은 거 같은 카메라.jpg [32] 셰피나실키야 19/07/18 23:52 33703 80
    413085
    진정한 길냥이들의 천국 [35] 펌글 눈물한스푼 19/07/18 23:30 21138 105
    413084
    일본 여행 안가는 이유 팩폭 [30] 초보이용자 19/07/18 22:43 25752 159
    413083
    종의 재발견-한반도 토착생물 ㄷㄷ [23] 무아지경81 19/07/18 22:39 28415 113
    413082
    비만은 본인의 선택의 결과라는 헬스 트레이너 [104] 첼우딱 19/07/18 22:19 36871 113
    413081
    댓글 센스왕 [10] 펌글 눈물한스푼 19/07/18 20:57 32557 99
    413080
    집합 백선생 [31] 밥좀주세여 19/07/18 20:38 25029 108
    413079
    찍어 놓은 점을 정리하는 법 - 1000일 기념복습 [24] 빨간백마 19/07/18 20:11 19005 133
    413078
    '그'연맹 근황 [3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7/18 19:31 23991 167
    413077
    SNS 반전멘트 BEST 3 (배꼽주의ㅋ) [20] 펌글 화이트맨12 19/07/18 18:59 33632 110
    413076
    19?) 컨테스트 출품용 1/4 소드실버 완성입니다. [80] ploselpina 19/07/18 18:57 22491 125
    413075
    일본인 출입금지 식당 [68] 펌글 눈물한스푼 19/07/18 18:54 30123 128
    413074
    남친의 시민의식 이정도면 어떰? [69] 야근하면흐콰 19/07/18 18:44 30847 118
    413073
    결혼녀랑 일본여행가서 쫑났던 썰 만화 [67]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7/18 17:55 25801 157
    413072
    아기들의 자제력 실험 [52] 빽스치노 19/07/18 16:25 36389 116
    413071
    9년의 세월 [33] 신마스 19/07/18 15:03 74076 105
    413070
    오션 뷰 아파트의 위험성.gif [29] 펌글 jumpman23 19/07/18 14:47 45749 109
    413069
    엄마 엄마 일어나요 [29] 눈물한스푼 19/07/18 14:12 29531 1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