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enbung_59796
    작성자 : 태태리
    추천 : 5
    조회수 : 11801
    IP : 211.178.***.48
    댓글 : 7개
    등록시간 : 2023/09/29 12:44:11
    http://todayhumor.com/?menbung_59796 모바일
    6대째 내땅이라며 밟지도 못하게 하는 앞집 건물주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안녕하세요

    저는 봉천동 다가구건물에 살고있는 세입자입니다.

    다가구이지만 주인층이라 33평대 아파트보다 넓고 마당에 저만 주차할 수 있게 되어 있어 주차 스트레스도 없어 3년째 살고 있는데요


    다만 좁은 골목에 있어 주차 시 각도조절 잘 해서 세심히 해야 합니다.



    이제 사건을 말씀드릴게요

    3주 전쯤, 맞은편 빌라건물 현관입구에 큰 벤츠가 비뚤게 대충 주차를 해놓은 겁니다.

    그래서 제가 주차를 할 수가 없었어요.

    (차한대 겨우 지나가는 좁은 골목이라)


    처음 보는 차였어요.

    그 빌라 옆이 어린이집이어서 그 빌라입구에 부모님들이 등하원 시키느라 잠깐씩 주정차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이번에도 그런 경우인 줄 알았습니다. 이해는 하지만, 다만, 주차를 위해 잠깐만 빼달라고 하려고 전화를 하려는데, 예의없게, 차에 번호도 안 써놨더군요.


    별수없이 클랙션을 몇번 눌러봤습니다. 반응이 없어, 옛다 기다리자 하고 그냥 있는데

    한 젊은 여성분이 나오셨어요.


    그래서 제가

    "잠깐만 이쪽으로 빼주시면 제가 얼른 주차할게요. 그리고 다시 주차해주심 될 것 같은데요, 감사합니다!"


    이렇게 안내를 하고 주차를 했는데

    그 분이 저에게, "여기는(앞 빌라건물 현관) 주차장인데?" 하시는 겁니다.


    근처 방문하신 분이 뭘 모르고 말씀하신다고 생각해서, 엄밀히는 불법주차 아니냐고 말씀드렸어요.


    근데 말한 순간, '여기 새로 이사온 분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 "아, 여기 새로 이사온 분이세요?" 라고 물었습니다.


    차가 첨보는 거고, 당연히 외부인인 줄 알았다가, 실수했나 싶어서요. 또 그렇다고 해도 새 세입자가, 앞으로 계속 주차를 이렇게 하면 저도 불편해 지니, 이야기를 나눠봐야 하니까 확인 차 물었습니다.


    근데 왠걸, 주인측이라더군요 ㄷㄷㄷ

    여기 살진 않고 이사나간 세입자문제로 들렀다고요.


    너무 놀랐고 오해한 걸 이제야 알았죠

    나도 모르게 공손해진 두 손; 두 손 모으고 그분께

    "아 그러셨군요!! 에고, 알겠습니다"


    하고 돌아서는데,

    그때부터가 시작이었습니다.


    "근데 여기가 왜 불법주차죠?"

    "여기 우리 세입자가 언제든 주차할 수도 있는 건데, 그럼 이거 앞으로 문제 되겠는데요?"


    하셔서,


    웃으면서, "아 주인이신거모르고ㅎㅎ;~ 근데 3년정도 살면서 세입자분들과 문제된 적은 아직 없었어요.지금까진 괜찮았어요 ㅎㅎㅎ;"


    하는 식으로 머쓱하게 말씀드리고 대화를 마무리했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제 차에서 이것저것 정리하고 있는데,

    어떤 할머니가 한참을 제 차를 기웃기웃 하시는 겁니다.

    요새 세상이 무서워서 그런지, 할머니도 모르는 사람은 무섭더군요. 경계의 눈빛을 보내자,


    "언니, 얘기 좀 해요"

    (내가 왜 언니지? ;;)

    참고로 전 40대 초반 여성입니다.


    알고보니 같은 주인측.

    그분은 아까 그 주인측이라는 여성의 어머니 같았어요. 주인이라면서 하시는 말씀.


    "언니. 뭘 모르나본데 이 골목이 다~ 우리땅이야. 골목 도로도 다 내땅이야. 6대째 우리 땅! 내가 나쁜 맘 먹으면, 아가씨 여기 길도 못다니게 할 수 있어." 그러시는 겁니다.



    6대째라니.

    여러분, 말이되나요?

    그럼 조선시대부터? 일제 때랑 6.25때는 어떻게 지켜냈지??


    그리고, 제가 사는 건물도 주인이 따로 있고, 대각선 어린이집과 그 옆 빌라 등도 주인이 다른 걸로, 알고 있는데. 그앞 도로만 다 이 할머니 꺼일 수가 있나?


    글을 쓰는 저도 다른 동네에 작은 상가건물을 하나 갖고 있는데요, 골목의 작은 길이라도 차가 다니게끔 도로로 내면 나라가 그 땅을 수용하고 보상해주더군요 제 경험이구요. 나라것일 수도 있고, 물론 그 앞은 그분 땅일 수도 있긴 한데...


    뭐 다양한 생각이 드는 가운데, 할머니는 웃으면서도 무서운 협박을 계속 이어가셨습니다.


    "이 골목 다른 사람들은 우리한테 이러질 않아. 사이좋게 지내자고 하는 말이야, 우리가.."


    하며 말씀이 안 끝나는 겁니다.

    그래서 얼른 사과드렸습니다


    "아 네, 죄송합니다.,그렇군요 죄송합니다"


    그러니, 웃으시면서 "아이고 그런 말이 아니라, 다같이 잘 살자고 하는 소리야~~ㅎㅎㅎ "


    그러고는 대화가 끝났습니다.


    다만, 제가 집안으로 들어와서도 처음의 젊은 여성이, "저 여자가 나보고 불법주차라 그랬단 말이야!!!"

    하고 소리를 버럭 지르는 소리가 집 안까지 들리더군요.


    주인인 줄 몰랐던 잘못은 있지만 바로 수긍&사과드렸으니, 더이상 뭐 어찌할 수는 없었습니다.

    땅을 못 밟게 할 수도 있다는 협박을 받은 것도 전데,, 그냥 가만히 참는 게 현명하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평소처럼 주차를 하는데 그 할머니와 남편으로 보이는 할아버지가 기다렸다는 듯이 제게 다가와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 화를 내셨습니다.


    "방금 내 땅 밟았잖아요. 이 땅 밟지도 말아요!!! 그것도 불법주차야!!! 어디서!! ......"


    잘 알아들을 수 없게 계속 소리 지르셔서, 창문을 내리고


    "주차하려면 조금은 닿을 수밖에 없는데;"

    라고 말을 시작하자마자


    할아버지와 같이 또 마구 소리지르며 제 차로 달려드셔서 무서워서 창문 올리고 후다닥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억울하고 서러움에 북받치다가,

    싸우기도 싫고 동네 시끄럽게 하기도 싫어서 양보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차를 긁더라도 그쪽 빌라 안닿게 반대편 쪽으로 대면서 10번 왔다갔다 하면서라도 주차하자.

    (사진없이 설명은 힘들지만, 각 건물들 기둥 등으로 빌라 입구 쪽을 살짝 건드리지 않으면 주차가 고난이도가 됩니다)



    또 바로 다음날.

    어렵게 땅 안 밟고 주차를 한 뒤였는데

    그날 오후,

    이번엔 제 현관문을 쾅쾅쾅 치는 소리가 났습니다. 그 젊은 여성이었습니다. 골목에선 할머니가,


    "여기 땅 밟지 말라고 얘기해!!!"하고 소리지르고 있었구요, 그후에도 한참을 뭐라고 작게 계속 욕을 하시는데 정확히는 안 들렸구요.


    당연히 무서워서 안나갔죠.


    이후로도 몇번 골목에서 제 얘기를 누군가에게 하는 소리가 들렸고

    스트레스가 이어졌습니다.



    누군가는 구청에 신고하라 그러는데

    구청신고대상은 아닌 것 같고,

    이런 억울함은 어디서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요??


    제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 ㅠ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3/09/29 13:55:25  58.29.***.53  후훗  1838
    [2] 2023/09/29 15:59:22  119.207.***.237  opqrst  319479
    [3] 2023/09/29 16:22:09  59.19.***.139  도라온요플레  802826
    [4] 2023/09/29 17:40:27  182.216.***.19  키르아1127  12236
    [5] 2023/09/29 22:59:06  182.230.***.223  담아내기  4084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825
    중계역 경찰출동 ㅜㆍㅜ [3] 고상한척 24/02/17 23:40 1348 0
    59824
    흙수저인생 [5] jkat123 24/02/15 21:54 1126 0
    59822
    앨리베이터 사용방법을 알려주세요!! 선택1) 2) 있음 [22] 개똥꼬야 24/02/06 17:00 1826 1
    59819
    우후후 휴지 길이 짧으면 어캐하죠? 우후후후 [20] 할배궁디Lv1 24/01/31 14:26 2640 2
    59817
    잘생겼으면 운동하지 마십시오 [11] 할배궁디Lv1 24/01/30 17:12 2664 6
    59816
    제가 무슨 욕먹을 짓을 했나요? [7] 아퀼라 24/01/28 17:52 2809 8
    59815
    살다살다 이런 인간이 다 있네요. [105] hitchhiker 24/01/28 17:44 3760 15
    59808
    늦깍이 연애하다 정말 맨붕이왔네요. ㅎㅎ [8] 예날 23/12/18 16:26 6774 11
    59806
    문여는 방법좀알려주세요 [6] 에효휴 23/12/04 04:21 7230 5
    59804
    다이소에 2구 충전기 싼거 고장났네요 [8] 솔로궁디Lv33 23/11/30 17:56 7257 5
    59802
    한 8시간 앉아서 게임하다 일어섰더니 다리가 퉁퉁 부었어요 [23] 솔로궁디Lv33 23/11/17 20:03 8293 8
    59801
    혹시 음식 알러지있을때 이런 느낌인가요? [4] 곰돌곰돌 23/10/23 19:16 9499 4
    6대째 내땅이라며 밟지도 못하게 하는 앞집 건물주 [7] 창작글외부펌금지 태태리 23/09/29 12:44 11802 5
    59790
    나이 40살에 이직한지 이제 한달... 업무 스트레스로 이직 고민입니다. [6] 장미칼의천검 23/08/30 23:20 13005 9
    59789
    점유이탈물 횡령죄? 창작글 아리-* 23/08/29 02:02 12298 7
    59788
    저 안반데기 왔는데요 [2] 앗싸리봉 23/08/19 20:33 12615 0
    59787
    멘붕입니다ㅠㅠ 살꿍 23/08/10 11:21 12765 0
    59786
    와 자야되는데 못자게ㅛ습니다 [22] 솔로궁디Lv30 23/08/04 18:29 13860 8
    59785
    빌려준 돈 떼였을때 [5] 정왕동김모씨 23/08/02 13:34 13697 3
    59784
    ㅔ컵라면구해주실분요.. [2] 명금123 23/07/17 22:44 14124 0
    59783
    집샌물샌! [5] 고기먹는돼지 23/07/14 18:03 14288 2
    59782
    택배때문에 스트레스 받는건 생전 처음이에요 배송기사가 무책임하면 생기는일 [6] 오뎅맛있어 23/07/13 02:27 14688 5
    59781
    40대 이상인분들만... 모기 잘 보이시나요?? [33] 솔로궁디Lv29 23/07/04 08:14 15137 12
    59780
    외교관 차량 장애인주차 구약 주차 질문입니다 [6] 경기도남자 23/06/28 11:58 14950 1
    59778
    누워자는데 어깨 스쳐가는 바선생 vs 싱크대 씻어놓은 그릇 옆에 바선생 [7] 솔로궁디Lv28 23/06/24 04:14 15182 2
    59777
    요즘 초등 6학년 교실현장상황 [7] 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쭈꾸미볶음 23/06/19 20:31 16568 9
    59776
    음식물 수거함에 실수로 플라스틱이 빠졌는데 괜찮을까요? ㅠㅠ [4] 본인삭제금지 Prograrnmer 23/06/18 12:44 15308 2
    59773
    내 물건 맘대로 환불해간 한라봉… [8] 고기먹는돼지 23/06/12 10:19 15961 5
    59772
    영화보로왔는데.. 화면 원래이렇게 나오나요..? [2] 빵굽는남자 23/06/11 21:50 15758 1
    59771
    신천지가 이제 대놓고 포교 들어갔네요 [4] 폭풍귀싸대기 23/06/09 08:08 15788 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