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83949
    작성자 : 달리기꼴등ㆀ
    추천 : 231
    조회수 : 31112
    IP : 183.96.***.111
    댓글 : 6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11/25 10:48:05
    원글작성시간 : 2016/11/25 00:51:0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83949 모바일
    무뚝뚝한 곰과 남자를 꼬시는 방법
    ... 3.8년째 연애중인 CC입니다.
    어쩌다보니 선배와 후배 사이로 만나게 되고
    일을 같이 하다보니.. 빠져들게 되더라구요.

    당시 오빠는 무뚝뚝하고 직설화법을 구사하는 무서운 선배였습니다.
    전 일에 열중하는 모습이 그렇게 좋더라구요.

    아무튼 일을 같이 하는 사이다보니 자주 연구실에 둘만 있을때가 많았습니다.
    물론 밤샘업무가 많아서 화장이고 뭐고 다 기름에 지워진 모습도 많이 보여줬구요..
    밤새 일하다 수업 들으러 같이 나가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정이 쌓이더라구요 ㅠㅠ

    하루는 프로젝트 담당 교수님이 너 XX이 좋아하냐고 물어보셨는데
    얼굴이 새빨개져서 아니라고 대답해봐도 이미 돌이킬수가 없었습니다.....
     
    당시 꼬꼬마 1학년때였고, 하필이면 제가 모쏠이었던 관계로
    주변 사람들에게 고백노하우를 물어보고 다녔습니다.
    모 07학번 선배가 그러시더군요.

    "별거 없어. 둘이 술 진탕 마시고 집에 데려다준다고 하면 집앞에서 볼에 뽀뽀 한번 해"
    "그게 전부에요?"
    "어. 근데 혀는 넣지 말고 그냥 뽀뽀만 해라."
     
    뭐.. 뭐라구요.....?!
    뽀... 뽀뽀....?
    모쏠이었던 저에게는 너무 충격이었습니다.
    그.. 그래도 어쩌겠나요 시도는 해봐야죠.....

    카톡으로 대화하다가 고민이 있다고 하며 술약속을 잡았습니다.
    그리고 보쌈집에서 만나 소주를 한병 하고..
    나와서 닭꼬치집에서 청하 5병, 매화수 1병을 둘이 나눠 마셨습니다.
    그리고 3차로 칵테일 한잔씩 했습니다.
     
    네. 저는 주량 빼면 시체입니다.
    1학년때는 간이 아주 싱싱해서 소주 2.5~3병까지는 마실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칵테일바를 나오는데 순간 같이 집으로 가던 중 기억이 끊겼습니다.
    그리고 어느순간 돌아왔는데...
    왜 07학번 선배가 술을 마시라고 했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뭔가 어디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자신감이 솟아오르는 기분!!!

    그래서 팔짱을 꼈습니다.
    지금은 아무것도 아니지만 꽤 용기를 냈었어요.
    오빠는 당황한듯 허..허허 하고 웃더라구요.

    그런데 제가 말도 안해줬는데 우리 집까지 잘 찾아가더라구요.
    둘다 학교 근처에서 자취하는데..
    당시 일하다가 노트북을 놓고와서 자취방에 잠깐 들러야 할 일이 있었습니다.
    같이 한 번 와본게 전부인데 그걸 기억하고 있더라구요.

    정신을 차리고 저는 뽀뽀할 기회만 노리고 있었습니다.
    이미 오면서 긴장한 나머지 술이 슬슬 깨더라구요.
    하지만 취한척 하고 있었습니다.

    복도까지 오자 아 이젠 이거말곤 기회가 없겠구나!! 싶어서
    "오빠 잠깐만 눈 좀 감아봐요"
    그리고 눈을 감는 순진한 오빠..
    볼에 쪽! 하는데 오빠도 당황했는지 저를 빨리 방으로 데려다주려고 하더라구요.

    일단 많이 마셨고 취(한척)했으니까 침대에 누운 모습을 보고 가려고 했던 모양입니다.
    도어락을 열자 들어가서 오라고 손짓하는데
    이미 알코올로 용기가 너무 많이 충전된 저는 방안에서 오빠를 끌어안고
    오빠 좋아한다고 고백을 해버리고 맙니다..

    사실 사귀고나서 알았지만, 오빠나 저나 둘다 모쏠이었습니다.
    당황한 오빠는 자기도 술에 취했으니 뭔 짓을 저지를지 몰라 무서워서 빠져나가려고 했지만 나가지 못했습니다.

    그것도 모르고 저는 침대에 누워 계속 끌어안고 있었고...
    결국 선배가 절대 하지 말랬던 혀...까지 집어넣게 됩니다.
    ...오빠는 잠깐 혼미해졌는지 그윽한 눈으로 절 보며 누워있다가
    내일 약속이 있다는 변명을 하며 내일은 꼭 만나러 올테니 지금 가야한다고 드립을 쳤습니다.

    그리고 오빠가 간 뒤 저는 멀쩡히 일어나 컨디션을 빨며 화장을 지우고 잠옷을 입고 잤습니다.
    자려고 누웠는데 아씨 왠지 내가 싫어서 간거 아닐까.. 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맴돌 했습니다.
    확답도 없고 그냥 가버린 셈이니까요. 물론 지금 반대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얼마나 당황했을지 눈에 보이지만요 ㅋㅋ

    그렇게 자고 일어나 숙취해소를 화장실에서 하고있을 무렵 오빠한테 카톡이 오더라구요.
    너때문에 밤새 한숨도 못 잤다고 말이죠!!!!

    밤에! 너랑!! 걷고싶으니까!!! 학교정문으로 나오라고!!!!!


    그리고 나가봤더니 자기를 좋아한다고 한 여자는 니가 처음이라며 사귀게 되었습니다.

    독설이 취미 수준이였던 오빠지만 사실 속은 매우 여린 사람이었고..
    지금은 많이 부드러워져 제가 북극곰이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우리 오빠를 아는 동기들은 아직 무서운 이미지가 남아있어서 북극곰이 한대 치면 머리 날아간다며 무섭다고들 하지만..
    뭐 어때요! 나한테만 상냥하면 된거지 ^0^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11/25 00:55:57  114.70.***.170  오늘은간짜장  104786
    [2] 2016/11/25 01:23:43  211.36.***.208  어투알터뉴뉴  344764
    [3] 2016/11/25 01:42:37  110.70.***.202  노잼컴퍼니  101841
    [4] 2016/11/25 01:59:16  211.36.***.37  꼬쪼  111537
    [5] 2016/11/25 02:04:28  71.179.***.246  그럴수도있재  710321
    [6] 2016/11/25 03:56:13  106.102.***.232  어둠기억  92273
    [7] 2016/11/25 05:16:40  121.162.***.248  잠재적호구  271908
    [8] 2016/11/25 05:17:08  220.124.***.193  우리아가  404898
    [9] 2016/11/25 09:00:29  175.114.***.41  토이스토리(주)  683189
    [10] 2016/11/25 09:21:48  119.196.***.123  독본  6959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4951
    충격적인 서울시 조례안 내용 [18] 갓라이크 23/02/01 19:10 3663 50
    464950
    미군이 차세대 폭격기를 공개할때 기지도 같이 드러난 이유 [10] 똥구멍존잘 23/02/01 18:30 3890 54
    464949
    2월 고지서가 진짜 입니다.. [14] 뉴라이트격멸 23/02/01 18:17 3433 56
    464948
    강제로 각서 쓰게한 교사 논란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2/01 18:08 2701 61
    464947
    악플 세례 받은 배구 여제, 김연경측 "남진 씨와 같은 입장" [20] 저냥그냥 23/02/01 17:36 2960 57
    464946
    경찰, "김건희 주가조작" 김의겸 수사 착수…고발 하루만에 배당 [12] 라이온맨킹 23/02/01 17:25 2178 60
    464945
    지하철에 총 든 군인이 탔어요 사건 레전드 [19] 176Cm65Kg 23/02/01 17:22 6368 61
    464944
    주가조작근절에 달린 베댓 [20] 펌글 공포는없다 23/02/01 17:08 2716 80
    464943
    강하게 나가네요 ㄷㄷ [11] L-카르니틴 23/02/01 16:52 2298 81
    464942
    가수 남진은 자신은 정치색이 없다고 말했지만 [16] 근드운 23/02/01 16:31 3656 68
    464941
    야쿠르트 아주머니가 일으킨 모세의 기적 [10] 펌글 우가가 23/02/01 15:02 6295 86
    464940
    미분양 9년만에 최대.... "이러다 다 죽어" [34]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2/01 14:45 4624 96
    464939
    마동석이 해외에서 빅사이즈 아닌 이유 [25] 펌글 눈물한스푼 23/02/01 13:12 6205 79
    464938
    와이프가 아기를 데리고 친정에 갑니다. [35] 뜨내기살이 23/02/01 12:10 6114 87
    464937
    얼마전 난리난 영국 박물관 설날 트윗 삭제 후 새로 올린 글 [8] 펌글 우가가 23/02/01 11:52 5738 85
    464936
    2월 4일 남대문에서 만납시다! [7] 구PD 23/02/01 10:53 3541 101
    464935
    UAE에 아크 부대가 가게 된 이유... [7] 3일 근드운 23/02/01 10:46 4000 81
    464934
    몸에서 생선비린내가 나는 병에 걸린 사람 [17] 펌글 우가가 23/02/01 09:22 8206 90
    464933
    강박증이 진짜 무서운 병인 이유 [30]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2/01 09:13 8581 83
    464932
    후쿠시마 '바닷물' 한국서 방류됐다…정부 "방사능 수치 문제 없어" [17] 순봉이 23/02/01 08:58 3469 104
    464931
    모든게 귀찮은 대한민국 일선 경찰님들 클라스 [32] [진진] 23/02/01 08:20 6292 111
    464930
    국힘애들이윤석열한테 쫄수밖에 없는이유 [20] 케이피스 23/02/01 08:09 4593 96
    464929
    [단독]남진 “김기현 아예 몰라, 사진 당혹스러워” [21] 반백백마법사 23/02/01 07:36 4059 85
    464928
    학교에서 프로포즈 받은 딸의 반지 [23]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2/01 06:50 7450 87
    464927
    촬영 중에 잠시 진지해진 안정환 [17] 펌글 돌아on오유in 23/02/01 02:33 8263 109
    464926
    그냥 어떤 방식으로든 위로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93] 넋없샤니 23/02/01 02:28 3916 114
    464925
    그러면 그렇지 한국 개독들 수준 [44] [진진] 23/02/01 01:41 4889 92
    464924
    김건모 성폭행 사건의 진실ㄷㄷ [31] 똥글제조기 23/02/01 01:39 9215 91
    464923
    1월 31일 부터 전 육군부대 게임방 및 건조기 철수 [22] 홀로햏자 23/02/01 00:13 5620 80
    464922
    유럽의 절세방법. jpg [17] Kerria 23/01/31 23:43 8091 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