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wedlock_13188
    작성자 : 신과함께2 (가입일자:2018-08-21 방문횟수:11)
    추천 : 7
    조회수 : 6084
    IP : 121.130.***.178
    댓글 : 16개
    등록시간 : 2019/07/18 17:25:20
    http://todayhumor.com/?wedlock_13188 모바일
    부부관계 고민상담 부탁드립니다(심각해요)
    안녕하세요, 

    저는 40대초반 여자로 결혼 2년차 인데, 그동안 연애기간 1년 포함해 부부관계를 10번도 못해 너무 고민이 많습니다.
    그나마 몇번 한것조차 제대로 한적이 없습니다. 남편은 부부관계를 하자고 하면 그냥 무조건 바로 삽입해버리기 때문에 남편과의 관계에서 단 한번도 흥분을 느껴본적이 없으며 더 관계할때 너무 통증이 커서 제가 참다참다 그만하라고 합니다. 
    이런식의 어설픈 부부관계를 다 합한것이 지금까지 10번도 안된다는 애깁니다. 
    남편에게 좋게좋게 애무를 좀 하라고 애기해도 남편은 달라지는게 없습니다. 제가 관찰하는 제 남편은 내애기를 잘 들을려고도 안하고 상대방이 뭘 원하는지,제가 왜 관계시 아픈지 관심이 없는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백만번 제가 하는 애기를 전혀 기억도 못할리도 없을테지요. 
    마지막으로 부부관계한건 기억도 잘 안나지만 1년정도 된것 같습니다.

    전 지금 너무 심각합니다....
    제가 여자로서 너무 사랑받지 못하며 살고 있단 생각에.. 앞으로 살아갈 많은 날들을 이렇게 처녀같이 살아야 될거 생각하니 눈물이 납니다. 
    너무 괴롭다보니 결혼이후 울화같인것이 자꾸 차올라 제자신이 걱정될때가 있습니다.
    남편에게 좋게도 애기해보고 상담도 받자고 애기도 해봤으나 남편은 이상황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것 같고 노력한단 빈말만 몇번하고 아무 액션취한게 없었습니다.
    남편은 농담인지 진담인지 이런말을 제게 몇번 한적이 있습니다. 
    "진짜로 나랑 관계가 하고싶어?"
    "난 다리이쁜여자가 이상형인데 자기 다리가 너무 두꺼워서 흥분이 안돼"
    "여자가 잘해야 섹스가 되는거 아니야?..나를 흥분시켜봐.."
    "딜도 사줄테니 앞으로 혼자 해" 
    저는 특히 맨마지막 이말이 너무 충격이었습니다. 헉.. 딜도라니요....

    남편은 성욕자체가 없는건지 신기할 정도로 저와 관계를 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남편은  pc 로 야동은 가끔 보는것 같습니다. 예전에 우연히 pc검색해보니 야동내용도 실제커플유출동영상 몰래찍어진것들과  
    분비물이 잔뜩뭍어있는 여자 팬티들이 폴더에 따로 저장되있었는데 신혼때 우연히 PC에서 이것보고 무지 충격을 받았습니다. 

    남편은 과체중이고 게으른 성격으로 활력이란걸 찾아볼수 없는 사람입니다. 퇴근후나 주말 거의 누워서 태블릿으로 
    인터넷 유머사이트보거나 게임 아니면 낮잠자고 저녁되면 혼술하는게 90%입니다. 평일에 회사를 다닌다는게 신기할 정도로
    외부활동이나 운동, 사교활동등이 없는 사람이라 이점도 참 답답해 보이고 특이하다 생각이 들지만 저는 그냥 개개인마다 성향이 다를수 있다고 생각하며 참고 살아왔습니다. 

    또 한가지 실제 부부관계는 없으나 제가 싫어하는 성적인 행동들을 자주 합니다. 
    예를 들면, 손가락으로 저 성기를 만진뒤 코로 킁킁거리며 냄새맡는걸 제가 지켜보게 합니다.<이것봐 이것봐!!> 부르길래 침대옆에 누운 남편을 보면 제 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손가락을 코에 대고 또 킁킁거리고 있습니다. 저는 이행동이 변태스럽고 너무 싫어서 하지말라고 백만번은 애기한것 같으니 이것역시 말을 듣지 않고 자주 합니다. 

    또 제가 부엌에서 설겆이 하고 있거나 침대에 옆으로 누워자고있을때 다가와서 제 엉덩이에 대고 퍽퍽퍽퍽...동물들 교미행위같은 성행위를 
    흉내내는데 이것 역시 소름끼칠정도로 변태스럽고 싫어서 하지말라고 누누히 애기했으니 절대 듣지 않아 제가 너무 스트레스 받습니다. 
    오죽 싫었으면 제가 남편에게 "그런 행동이 예전 영화에서 강간범이 여자 범하는 장면에서 나온적있는 행위인데. 그런 장면이 연상되 너무 싫으니 하지 말라고"(제몸을 뒤에서 짓누르는것 자체가 아픈건 말할것도 없고요.)이말도 남편에게는 효과가 없었습니다. 
    어제아침도 제가 옆으로 누워자고 있는데 이행동을 또 해대서 제가 버럭 소리를 질렀습니다. 1년내내 부부관계 한번 없으면서 나한테 한다는 짓이 이런거냐고? 정상적인 관계를 좀 해보라고 저도 너무 화가 나서 제정신 아닌듯이 아침부터 소리를 질러댔습니다. 

    위의 두가지 행동들도 만약 정상적 부부관계를 하는 서로에 대한 신뢰가 있는 부부사이였다면 장난으로 받아들일수도 물론 있습니다. 하지만 말씀드렸듯이 저희는 부부관계가 전혀 없는 사이고 전 불만에 가득찬 불행한 결혼생활 하고 있습니다...
    사는게 너무 괴롭네요.(참고로 제남편은 경제력,인성, 말버릇등 다른여러부분도 좋지가 못해 제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며 살고있으며, 부부관계 문제는 엎친데 덥친격으로 추가적인 문제입니다.)해결책이 없다면 이혼까지 고려해야 하겠기에 이렇게 다른분들 의견들 부탁드리고자 글을 씁니다. 


    또, 남자분들에게 특히 질문드립니다.

    1)위에 설명한 동영상과 여자팬티를 보는 제남편이 정상인지요? 아님 유별나지만 그럴수도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여야 하는지요?

    2)남편이 40대 중반이고 직장인인 분들중 저같은 분들 극복하신분 계시면 공유 부탁드립니다. 

    3)혹시 성클리닉에서 부부관계 상담받아본분 계신가요? 실제로 도움이 되는지,또 가격은 어느정도인지
    알고 싶습니다.


    오늘도 눈물 줄줄줄 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8 21:49:36  182.211.***.130  tesoro  451384
    [2] 2019/07/18 23:31:33  124.50.***.17  선비동출밴드  622601
    [3] 2019/07/19 09:24:04  124.5.***.178  예래원전팀장  427592
    [4] 2019/07/19 22:20:05  218.53.***.176  스킵비트  386387
    [5] 2019/07/22 01:49:13  222.233.***.29  금강왕  172707
    [6] 2019/08/04 21:57:51  121.88.***.181  칰킨질럿  281691
    [7] 2019/08/05 23:52:47  219.249.***.159  COMETAIRE  75896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결혼생활 게시판 이용 및 수위에 대한 논의입니다.
    13265
    제주 입도를 결정했어요 [9] 외부펌금지 파쿠토쿠 19/09/03 19:22 2873 7
    13264
    시험관시술 진행중... [22] 외부펌금지 서야옹 19/09/03 17:51 3154 14
    13263
    안녕하세요... [4] 펌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레모나죠이 19/09/03 17:32 1221 1
    13261
    마지막까지 내 곁에 남는 사람 ~ 펌글 행복이야기_ 19/09/01 23:20 1156 2
    13260
    시어머니가 저희집 비밀번호를 알았습니다 [16] 신장개업 19/08/31 15:55 4469 4
    1325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내 여인~ 펌글 행복이야기_ 19/08/31 15:43 1033 0
    13258
    여중생 체벌 ‘대가리 박아’ [19] 창작글 No1.바게지 19/08/30 20:10 2747 0/13
    13257
    나는 아직도 당신이 너무 사랑스럽습니다. [2] 창작글 낚시왕이태공 19/08/29 01:52 1192 5
    13256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19/08/27 13:22 877 0
    13254
    아내와 어머니의 고부 갈등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스압) [35] 제육깻잎 19/08/26 12:09 4843 12
    13253
    집있으면 소득 적어도 [7] 허벅지킹 19/08/26 11:13 2652 0
    13252
    와이프가 자기 고양이상이라고 묻길래.. [17] 바보청춘 19/08/25 19:08 3592 16
    13250
    이런 마음으로 임신을 해도 되는건지.. [8] kimyang 19/08/25 15:48 2947 2
    13246
    마사지를 너무나도 원하는 남편 [20] 외부펌금지 잔잔한마음 19/08/23 05:33 4915 2
    13245
    가족보다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19/08/22 13:38 946 0
    13243
    그대와 가장하고 싶은 것들~ 펌글 행복이야기_ 19/08/20 14:57 974 1
    13242
    울화병으로 신경정신과 가면 좀 괜찮을까요? [6] 외부펌금지 속터져 19/08/20 03:59 2223 1
    13241
    결혼준비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11]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캬캬그 19/08/16 23:35 4167 3
    13239
    4년전 오유에 올린 글을 보고... [2]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잎선 19/08/16 14:52 1902 11
    13238
    제가 이상한걸까요..? [20] 다음생엔미남 19/08/16 00:20 3963 1
    13236
    이혼하고싶은데 [5] 양갱25 19/08/14 09:08 3998 0
    13235
    전세이자 어떻게 부담하시나요? 반반 혹은 한쪽만? [27] 신장개업 19/08/13 11:35 3582 3
    13233
    결혼하기 위해 제 생각을 바꿔야할것같은데..의견 좀 내주세요 [18] 외부펌금지 모또모또야 19/08/13 02:02 3588 2/4
    13232
    곧 신랑 휴가네용 [2] 외부펌금지 행복행복하자 19/08/12 17:28 1864 0
    13231
    2012년 9월 1일에 호주 브리즈번에서 봤던 커플이 생각나네요ㅋㅋ [2] 렝가장인어른 19/08/11 17:18 2499 3
    13230
    이런 남편이 되겠습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19/08/11 10:58 1395 3
    13229
    우리 남편 자랑할래요! [3] 창작글외부펌금지 은유* 19/08/11 03:07 2106 14
    13228
    다소 답답한 결혼 생활입니다 [7] 백암선생 19/08/10 23:35 3515 3
    13227
    여보(如寶)와 당신(當身)의 의미~ [1] 펌글 행복이야기_ 19/08/09 16:45 1922 4
    13226
    가을에 장가갑니다. [6] SIAne 19/08/09 16:29 1497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