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wedlock_10427
    작성자 : 오유야미안해
    추천 : 21
    조회수 : 1978
    IP : 210.178.***.160
    댓글 : 35개
    등록시간 : 2017/09/22 17:25:29
    http://todayhumor.com/?wedlock_10427 모바일
    천사같은 내 와이프님(feat.주차장에서 잠든 나)
    2006년에 시작한 신혼....입니다. 10년이 훌쩍 넘었으나 분위기만큼은 신혼이죠 ㅎㅎㅎ


    8월 초인가 새벽에도 더워서 잠을 못 이룰 정도의 더위가 계속 되던 날이었습니다.

    회사에서 속상한 일이 있어서 부장님한테 가서 술이나 한잔 하자고 해서 둘이 술자리를 시작했습니다.


    술과 안친해서 거의 마시지 않고 마시게 되더라도 조금만.....맥주 500....많이 마셔야 1000정도?

    과음이라는건 10년에 한번 할까 말까한 제가 그 날은 꽤나 많이 마셨었죠.

    소주를 둘이....4병? 5병? 기억이 안나지만..그정도(저는 술을 못마셔서 저정도면 치사량)

    술 먹고 답답했던 이야기들을 부장님한테 털어놓으니 좀 편안해지고 술이 참 신나게 잘도 들어가더라구요.


    이래서 사람들이 술을 마시는구나! 술 최고!!!...는 개뿔

    그렇게 술자리 후에 대리를 불러서 차에 타고 집에 왔는데....

    너무 많이 마셔서 하...정말 죽겠는겁니다. 

    '역시 나는 술이랑 안맞아. 좀만 차에 누워서 쉬다 움직일 수 있으면 들어가야지.'

    그렇게 정신줄을 놔버리고.....


    잠깐 정신이 들었는데 와이파이님이 어떻게 알고 내려와서 저를 차에서 끄집어내려고 낑낑대고 있는게 흐릿하게 보입니다.

    어...? 응? 지금 상황은 뭐지? 차에서 내려야 하는건가?....하고 차에서 내리.....

    지 못하고 바닥으로 굴러 떨어졌습니다. 그리고 다시 잠든 모양입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안녕하세요"
    와이프가 인사하는 소리가 들리고...

    "더워서 여기서 자는건가?"
    "그런가봐"
    윗층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술이 덜 깨서 어지러운 상황에서 살짝 눈을 뜨니 눈 앞에 와이프님 얼굴이 있고 머리는 왠지 푹신하고....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부는게 아늑하고 좋은 기분입니다.

    천장을 보니 우리집 주차장이 분명한데 날이 밝아오는게 보이고...

    손을 뻗어 바닥을 더듬으니 맨바닥이 아닙니다.


    어어...? 뭐지?!

    아픈 머리를 부여잡고 일어나 앉으니 그제서야 상황 파악이 됐죠.


    분명 어제 12시까지 술을 마시고 대리 불러서 집에 온게 1시쯤 됐으려나....

    인사불성이 되어서 차에서 잠든 저를 친하게 지내는 옆집 동생이 담배피러 나왔다가 발견하고 집에 알려준겁니다.

    와이프는 저를 어떻게든 차에서 끄집어내서 집에 데리고 들어가려고 애쓰다가 

    바닥으로 떨어져서 못일으키니까 주차장 바닥에 돗자리를 깔아서 그 위에 올려주고

    불편할까봐 무릎베게 해주고 모기에 물릴까봐 부채 들고와서 부채질까지 해주고 있었던 겁니다!

    새벽 1시부터 무려 5시까지.....4시간이나!!!


    순간 와이프님 등 뒤로 날개가 보이는 듯한 느낌을 받은건 술기운 때문이었을까요...?

    아....정말 이 사람은 날 아껴주는구나.....정말 결혼 잘했다.

    이렇게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되어서 감사합니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
    <뒷 이야기>


    그로부터 얼마 후....

    백화점에 가서 옷이 예쁘다고 멈춰선 와이프님....가격을 보고 쓸쓸히 돌리던 발걸음을 다시 돌려세우고

    "사줄께."

    "정말?'

    "맨날 돈 아낀다고 사고싶은 것도 못사잖아. 사준다고 할때 사"

    "진짜 산다?"

    와이프님은 그 날 그 매장에서만 무려 4벌의 옷을 구입했을 뿐이고....

    점원은 엄청난 금액에 카드를 내밀기도 전에 할부로 해드릴까요? 라고 했을 뿐이고....


    출처 이게 다 술마셔서 생긴 일
    여러분 술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오유야미안해의 꼬릿말입니다
    늘 감사한 와이프님께 더 비싸고 좋은걸 사주고 싶습니다. 이건 정말이라구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9/22 17:26:56  106.242.***.197  피페포포  6728
    [2] 2017/09/22 17:29:12  27.102.***.82  마요니즘  118416
    [3] 2017/09/22 17:30:24  118.131.***.218  JohnGandy  308788
    [4] 2017/09/22 17:33:40  164.125.***.48  행복만땅워늬  245280
    [5] 2017/09/22 17:56:46  61.105.***.68  헬로엔요  561311
    [6] 2017/09/22 18:10:24  220.149.***.9  뭔소리래  543944
    [7] 2017/09/22 18:18:26  59.12.***.61  이사간다  415375
    [8] 2017/09/22 18:47:00  110.70.***.104  신이내린미모  734638
    [9] 2017/09/22 19:02:35  118.37.***.210  미나미나짱  552191
    [10] 2017/09/22 19:10:24  121.145.***.232  나불렀쪄?!  68601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결혼생활 게시판 이용 및 수위에 대한 논의입니다.
    14502
    어머니생신 [5] 19오빠 22/12/02 17:42 1325 2
    14500
    오오 여러분 부부관계 좋아지는 방법 또 발견했습니다. [9] 펌글 솔로궁디Lv22 22/12/01 12:53 1989 3
    14499
    흠흠 저 또 부부관계 좋아지는 방법 하나 써도 되나요?! (조금후방) [8] 솔로궁디Lv22 22/11/24 19:15 3347 3
    14497
    {우즐성}부부잠자리 개념글 - 관계후의 멋진 마무리!! [2] 창작글베스트금지외부펌금지 무심객 22/11/21 18:35 3576 4
    14496
    아...이제 카드 값나오면 죽겠는데요... [5] 음지인 22/11/21 13:19 3576 4
    14495
    궁합 미신이에요 [1] ㅅㅅㅁ 22/11/20 14:47 2617 0
    14492
    혼인신고 동사무소로 하러가자하면..어떤가요? [12] 하이헬로우걱 22/11/14 19:29 4034 1
    14491
    8년차 결혼생활의 변화.. [6] aka악덕꾼 22/11/13 18:56 4558 0
    14490
    유부남들께 운동질문입니다 [11] 찍소 22/11/09 10:24 4395 1
    14489
    엄마가 15년째 유부남이랑 바람 중인걸 알게 됐어요 [9] 보푸레기 22/11/09 08:43 5375 6
    14488
    결혼식 입장 할 때 드는 생각 [13] 코만둘리 22/11/06 13:17 4511 2
    14487
    둘째 갖기 질문(노산) [16] 뉘예됐구요 22/11/01 18:20 4747 2
    14484
    답변 부탁드립니다. 신랑보여주려구요 [14] 외부펌금지 꽃님양 22/10/23 16:54 6342 6
    14483
    피규어 모으는 남편을 사랑해주세요~ [10] 창작글 제인산초 22/10/21 13:38 5225 10
    14479
    식장, 스드메 많이 중요한가요? [14] Qndy 22/10/18 17:40 5168 2
    14478
    믿거나 말거나 우리 남편 만난 이야기 [13] 발등이아파 22/10/15 14:38 6181 12
    14476
    연휴의 마지막 밤에 [7] 댓글캐리어 22/10/13 15:46 5179 12
    14475
    남편이 너무 정이 많으신분?? [16] 조던델타 22/10/13 02:44 5967 5
    14474
    꿈에서 월하노인 만난 썰 [9] 창작글외부펌금지 테라야 22/10/12 17:45 4952 11
    14473
    애 키우면서 한번쯤은 하게되는 말 [20] 창작글 잡채밥 22/10/12 11:35 5624 11
    14470
    택일할필요없어요 [2] ㅅㅅㅁ 22/10/09 09:26 4920 2
    14469
    유부남들 어떤 낙으로 사나요? [17] 걍산다 22/10/07 21:47 6678 5
    14468
    남자분들에게 묻고싶어요. [88] 외부펌금지 달려라미미 22/10/03 18:06 7476 11
    14467
    후후 내잠을 놓일수없지 옥수수수염車 22/10/03 00:38 5152 3
    14466
    답답한데 어디 물어볼데가 없네요.. [10] 마리1220 22/10/02 20:17 5996 4
    14465
    어...이게 아닌데... [3] 짱유파덜 22/10/01 17:12 5467 4
    14464
    남편이 애들하고 저를 많이 사랑하는구나 느꼈어요 [33] Lookout 22/09/30 18:16 6131 18
    14463
    오오 저 부부관계 또 좋아지는 방법 알아냈습니다. [25] 솔로궁디Lv20 22/09/29 13:17 6618 4
    14462
    커뮤니티를을 너무 많이 했나봐요 [9] 안하면되지 22/09/29 09:52 5388 2
    14457
    성인용품 샀는데 옆집 갔나 봐요. [47] 외부펌금지 케닝 22/09/22 23:21 7266 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