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aiidyn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6-24
    방문 : 304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voca_9485
    작성자 : aiidyn
    추천 : 0
    조회수 : 531
    IP : 163.152.***.8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10/29 12:03:06
    http://todayhumor.com/?voca_9485 모바일
    제사에 대한. 차례에 대한
    <p>제사에 대한.</p> <p> </p> <p> <b>제사</b>:신령이나 죽은 사람의 넋에게 음식을 차려 정성을 표하는 의식 </p> <p> <b>넋</b>: 사람의 몸에 있으면서 몸을 거느리고 정신을 다스리며 목숨을 붙어 있게 하는 비물질적 존재 </p> <p> <b>지방</b>: 깨끗한 종이에 글을 써서 만든 죽은 사람의 위패 </p> <p> <b>축문</b>: 제사를 지낼 때, 제사를 지내는 사람이 제사를 받는 사람에게 쓰는 축원의 글 </p> <p> <b>강신</b>: 혼령을 모시기 위하여 향을 피우고 술을 잔에 따라 모사 위에 붓는, 제사의 한 절차 </p> <p> <b>강림</b>: 신이 인간 세상으로 내려옴 </p> <p> <b>제주</b>: 제사를 주관하거나 주장이 되는 사람 </p> <p> <b>집사</b>: 제주를 옆에서 제사의식을 보조하는 사람 </p> <p> <b>모삿그릇</b>: 제사에 쓰는, 보시기와 비슷하며 굽이 아주 높은 그릇 </p> <p> <b>신위</b>: 신주나 지방을 모셔 두는 자리 </p> <p> <b>혼백</b>: 사람의 몸안에 있으면서 그것을 거느리고 목숨을 붙어 있게 하며, 죽어도 영원히 남아 있다는 비물질적이고 초자연적인 존재 </p> <p> <br></p> <p>좁은 의미에서의 제사 (기제사)는 죽은이의 넋에게 기일에 음식을 차려 정성을 표하는 의식이다.</p> <p>제사에서의 세가지 키워드는 넋, 음식, 정성 이 되겠다.</p> <p>그러니까 넋에게 음식으로 정성을 표시하는 의식인 제사를 지낸다는 것은 그전에 넋이 있다는 믿음을 전제한다.</p> <p>넋은 영혼, 혼백, 정신, 마음 등의 의미이며 흔히 몸, 육체, 물질과 반대되는 개념이다.</p> <p>그러나 과학과 공학의 입지가 점점 확고해지고 있는 현대의 문명사회에서 </p> <p>그 가치에 반하는 넋에 대한 신념을 가진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p> <p>그래서 요즘에와서 제사를 지내는 것은 죽은자의 넋에게 정성을 표한다기 보다는</p> <p>죽은 이를 아는 산자들이 기일에 모여 어떤 의식을 준비하고 치르면서 그의 존재를 읻지 않고 되내어 보는 기회를 가진다는 의미로 본다.</p> <p>죽은 이를 아는 산자들 간의 유대감 유지도 덤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할 만큼 그 의미가 크다.</p> <p> <br></p> <p> <br></p> <p> <b>제사준비는 지방과 축문에서 시작된다.</b> </p> <p>지방은 제사 전에 사자의 이름,관직 등을 종이에 적어 미리 제작해 놓는 것으로 이것은 제사를 받는 사자를 표상한 물건이다.</p> <p>축문은 제사를 지내는 산사람이 제사의식을 빌어 죽은사람에게 전하고자 하는 말을 적은 글이다. </p> <p>지방도 그렇고 축문도 그렇게 정형화 된 양식이 있기는 하나 그 기본적인 취지가 이러하다는 것을 알아둘 필요는 있다.</p> <p> <br></p> <p> <b>본격적인 제사준비는 제사상이다.</b> </p> <p>제사상에도 정형화된 양식 같은 것이 있기는 하나 제사상은 핵심은 죽은이를 생각하며 정성을 표시하는 것이다.</p> <p>제사라는 의식의 현대적인 취지만을 본다면 제사상은 죽은이가 평소에 좋아하거나 먹고싶어하던 음식을 성의껏 준비해서 대접하는 것이 최선이다.</p> <p>그러나 제사라는 의식을 혼백이라는 믿음을 전제한 고전적인 취지로 접근한다면 제사상에는 다음의 기본적인 원칙들이 있다.</p> <p>1. 조율이시(棗栗梨枾):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순서로 놓는다. </p> <p>(대추씨가 1개고 밤은 3쪽이고 배는 씨가 6개이고 감은 씨가 8개로 부터 정해졌다고도 한다.)</p> <p>2. 어동육서(魚東肉西): 물고기는 동쪽에 고기는 서쪽에 놓는다. </p> <p>3. 두동미서(頭東尾西): 물고기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가게 놓는다</p> <p>4. 홍동백서(紅東白西):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 </p> <p>5. 좌포우혜(左脯右醯): 포는 왼쪽에 식혜는 오른쪽에 놓는다.</p> <p>6. 반서갱동(飯西羹東): 반(밥)은 서쪽에, 갱(국)은 동쪽에 차린다.</p> <p>7. 생동숙서(生東熟西): 날것은 동쪽에, 익힌 것은 서쪽에 차린다.</p> <p>8. 건좌습우(乾左濕右): 건한 음식은 왼쪽에 습한 음식은 오른쪽에 놓는다.</p> <p>9. 적전중앙(炙奠中央): 적과 전은 중앙에 위치한다.</p> <p>* 죽은이의 표상인 지방이 병풍쪽에 있기 때문에 제사상 역시 병풍쪽에서 먹을 수 있는 형태로 차려진다. </p> <p>* 상의 오른쪽을 동쪽, 상의 왼쪽을 서쪽으로 간주함.</p> <p>* 과일은 홀수로 준비한다.</p> <p>* 그리하여 신주, 또는 지방을 중심으로 대략 첫 열에 밥, 2번째에 적, 3번째 열에 탕, 4번째 열에 반찬, 마지막 열에 과일이 온다.</p> <p>* 복숭아, 팥, 고춧가루, 마늘, 자극적인 향신료등은 제사상에 올리지 않는데 그것이 귀신을 쫗아낼때 사용하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인듯 하다.</p> <p>* '치' 자가 들어간 음식들 - '痴(어리석을 치)', '恥(부끄러울 치)' 와 같은 음이어서 부정하기 때문에 올리지 않는다고 한다. (꽁치, 갈치, 멸치, 삼치, 참치)</p> <p>위의 목록은 원칙이 그렇다는 것이지 지방마다 집안마다 차이가 있고 상황에 따라 달리하는 참고 사항들이다. </p> <p>이것 이외에 더 상세한 원칙들도 있을텐데 이중에 그 이유가 명확히 설명되는 것은 별로 없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p> <p> <br></p> <p> <b>제사의식</b> 자체는 제사받는 사람이 사망한 날의 자시(밤11시에서 새벽1시)에 지낸다. </p> <p>즉, 날짜로 치면 사망하기 전 시간이다.</p> <p>다만, 현대적 취지에서 보면 좀더 일찍 치뤄서 많은 사람이 참석할 수 있게 하기도 한다.</p> <p>그리고 제사는 그에대한 최소한의 의식만을 치루고 이후 참석자들이 다 같이 모여서 제사 음식을 먹으며 자연스럽게 죽은이를 기리는 추억꺼리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에 방점을 찍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p> <p>다만, 고전적 취지에서 보면 제사의 일반적인 절차는 다음과 같다. (집안마다 지역마다 조금씩 다름)</p> <p> <b>1. 강신:</b> 영혼의 강림을 청하는 의식 ('초잔' 들인다고도 한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1. 제주가 신위앞에 (제사상) 나아가 꿇어 앉아 향을 피운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2. 제주는 집사에게 잔을 건네 주고 잔에 술을 부어주면,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3. 제주는 두손으로 잔을 들고 향불 위에서 세번 돌린 다음,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4. 모사그릇에 조금씩 세번 나눠 부은후 빈잔을 집사에게 돌려주고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5. 일어나 두번 절한다. </p> <p>분향(1-1)은 하늘에 계실지 모를 혼백을 불러 오는 의식이며, 뇌주(1-4)는 땅에 계실지 모를 혼백을 불러오는 의식이다.</p> <p>죽은 이에게는 산자(양)와 구분하기 위해 짝수(음)로 절한다고 함.</p> <p> <b>2. 참신: </b>참시자 모두 다함께 신위를 향해 두번 절함. </p> <p>제사의 시작을 알리는 인사의식</p> <p> <b>헌주 (3.초헌, 4.독축, 5.하헌, 종헌)</b> </p> <p> <b>3. 초헌</b> : 제사를 지낼 때,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제사의 순서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1.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부어준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2. 제주는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준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3. 집사가 술을 제사상에 올리고, 젓가락을 제물 위에 놓는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4. 제주가 두 번 절한다. </p> <p>제사를 받는 이에 대한 식사 준비 완료를 알리는 의식.</p> <p> <b>4. 독축 : </b>제례에서, 축문을 읽음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4-1. 제주가 축문을 읽는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4-2. 다 읽으면 모두 두 번 절한다. </p> <p>제사를 받는 이에게 제사의식을 시행함을, 하고자 하는 말을 제주가 대표해서 전함</p> <p> <b>5. 아헌, 종헌 : </b>제주와 가까운 사람들이 순서대로 초헌의식을 시행한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0. 집사가 잔을 가져와서 모사그릇에 비운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1. 집사가 잔을 시행자에게 주고 술을 부어준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2. 시행자는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준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3. 집사가 술을 제사상에 올린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3-4. 시행자가 두 번 절한다. </p> <p>참시자들이 제사를 받는 이에게 돌아가며 인사함.</p> <p> <b>6. 유식 : </b>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6-1. 제주가 제상 앞에 꿇어앉고, 집사는 남은 술잔에 첨잔한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6-2. 집사가 밥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동쪽으로 꽂고 젓가락을 시접 위에 손잡이가 왼쪽을 보게 놓는다. 삽시정저(揷匙定箸)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혼백 기준으로 보았을때 수저의 방향이 반대 방향인데 음양 원리에 따른 설정으로 해석됨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6-3. 제주가 두 번 절한다. </p> <p>마련한 음식을 제사를 받는 이에게 권하는 의식.</p> <p> <b>7. 합문 : </b>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7-1. 초를 내리고 불을 끈 후 잠시 기다린다. 모두 업드려 묵렴한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7-2. 제주가 험험하는 소리로 신호를 주면 묵념을 마치고 일어선다. </p> <p>제사를 받는 이에게 식사하게 하는 의식.</p> <p> <b>8. 헌다 :</b>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8-1. 국을 물리고 숭늉을 올린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8-2. 밥을 숭늉에 세 번 말아 놓고 수저를 숭늉 그릇에 놓는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8-3. 잠시 무릎을 꿇고 기다린다. </p> <p>제사를 받는 이에게 입가심하게 하는 의식</p> <p> <b>9. 철시복반 :</b>숭늉의 수저를 거두고 밥그릇을 닫는다. </p> <p>식사가 끝났음에 대한 의식</p> <p> <b>10. 사신:</b>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0-1. 일동 두 번 절한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0-2.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p> <p> <span style="white-space:pre;"></span>10-3. 집밖으로 나가서 배웅한다. </p> <p>제사를 마치고 혼백을 보내며 안녕히 가시라는 인사 의식</p> <p> <b>11. 철상: </b>제사 음식을 뒤에서부터 차례로 물린다. </p> <p> <b>12. 음복 :</b> 제수를 나누어 먹는다. </p> <p> <br></p> <p> <br></p> <p>%%%%%%%%%%%%%%%%%%%%%%%%%%%%%%%%%%%%%%%</p> <p> <b>차례에 대한.</b> </p> <p> <br></p> <p>차례의 차를 올리는 예식이라는 원뜻 답게 제사보다는 절차가 간소하다.</p> <p>차례는 일년에 설과 추석 두번에 걸쳐 조상님들 모두에게 한꺼번에 정성을 표시하는 의식이다.</p> <p>1. 지방만 준비하고 축문은 필요하지 않다.</p> <p>2. 상차림도 제사상에 비해 간소하게 준비한다.</p> <p>3. 추석때는 밥과 국, 나물, 설때는 떡국을 준비한다.</p> <p>4. 차례는 오전에 지낸다.</p> <p>5. 강신-> 참신-> 초헌-> 삽시정저-> 시립(일동 잠시 공손히 서있는다)->사신 -> 철상-> 음복</p> <p>   (독축이 빠지고 제사를 받는 이의 식사 하는 의식 방식이 다르다)</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15
    코로나라이브 서비스가 어제부로 종료됬네요. aiidyn 22/05/17 16:07 197 4
    1112
    함의성을 노린 헛소리들 aiidyn 22/02/13 17:37 358 3
    1111
    표현의 자유 aiidyn 22/01/02 22:29 122 0
    제사에 대한. 차례에 대한 aiidyn 21/10/29 12:03 95 0
    1109
    가스라이팅?: 수동적 주도, 능동적 휘둘림 aiidyn 21/10/01 13:07 104 0
    1107
    윤석렬 보고 통수라 해도 할말 없음.. [5] aiidyn 21/07/26 14:17 595 8
    1106
    지난달 시골가서 찍은 사진 올려봅니다. [3] aiidyn 21/07/26 07:55 137 10
    1105
    [영상] 이재명 대선 출마 선언.."누구나 경제적 풍요 누리게 할 것" [1] aiidyn 21/07/01 08:57 289 5/2
    1104
    진짜 갑은 갑질을 하지 않는다. [8] aiidyn 21/06/16 13:11 188 1
    1103
    천안함 '폭침' 희생자 피해자인가 패배자인가? [49] aiidyn 21/06/15 10:29 646 5/4
    1102
    야당이 천안함 좌초설을 비판하는 것만큼 아이러니도 없다. [17] aiidyn 21/06/14 16:41 574 5
    1101
    박애주의자와 개인주의자 [1] aiidyn 21/06/08 10:13 143 1
    1100
    집 살수 있게 대출규제 풀어달라? [6] aiidyn 21/05/17 11:35 569 3
    1099
    함의성을 노린 헛소리들 (똑똑하게 생존하기, 칼 벅스트롬; 제빈 웨스트) [2] aiidyn 21/05/04 11:00 79 5
    1098
    세상에 헛소리는 왜 이렇게 난무하는 것일까? aiidyn 21/05/04 10:39 77 2
    1096
    삼국지나 초한지에서 견고한 상대진영을 안전하게 패망시키는 크게 두가지방법 aiidyn 21/04/28 09:09 123 0
    1095
    거래량의 의미 [4] aiidyn 21/04/21 10:23 420 1
    1094
    셜록홈즈의 재능 aiidyn 21/04/20 10:19 89 0
    1093
    티이거 명빈 희끄무리 추천으로 열일중이네요. [11] aiidyn 21/04/07 22:34 234 3
    1092
    이것은 우연인가 알바인가? [22] aiidyn 21/04/05 23:14 1606 60
    1091
    로마에서는 로마법을 따르려 해야겠죠. aiidyn 21/04/05 08:37 199 1
    1090
    교회찾아와서 염불외려는 글이 반복적으로 올라오네요. [1] aiidyn 21/04/04 14:13 348 5
    1089
    우리는 어떤 때 웃기다고 느끼고, 유머는 왜 우리는 즐겁게 하는가? aiidyn 21/04/03 23:49 65 0
    1088
    어린이는 왜 이별에서 오는 슬픔감정이 없는가? [2] aiidyn 21/03/26 21:13 122 1
    1087
    희로애락(喜怒哀樂)보다는 희고애락(喜苦哀樂)이 더 완전한 형태일 듯 하다 [1] aiidyn 21/03/26 20:57 4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