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924
    작성자 : 방랑곰
    추천 : 2
    조회수 : 522
    IP : 218.159.***.137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11/06 16:33:54
    http://todayhumor.com/?travel_27924 모바일
    국제커플이 담아내는 대한민국 - 하동(1)
    옵션
    • 창작글
    <p> </p> <p> <b><span style="font-size:16px;">[제5화] 섬진강이 보듬어 흐르는 곳 - 하동벚꽃십리길 / 금오산</span></b>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봄이 겨울을 밀어내고 찾아왔던 어느 날, 나와 짝꿍은 남쪽으로 내려갔다. 우리가 이번에 찾아간 곳은 섬진강이 보듬어 흐르고 지리산이 품고 있는 곳, 경상남도 하동이다. 지리산이 마을 뒷산으로 자리하고 앞으로는 섬진강이 유유히 흐르는 곳, 흔히 말하는 배산임수 지형을 잘 보여주는 곳이 바로 하동이다. 우리는 그 곳에서 완연한 봄내음을 만끽했다.</span> </p> <p> <span style="font-weight:700;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633161d5ee00c424f6b8d3ccecd66199186__mn591252__w800__h534__f179328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2).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179328"></p> <p> <span style="font-weight:700;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span style="font-weight:700;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벚꽃이 없는 벚꽃십리길, 하지만...</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i>"이게 다 벚나무야? 근데 꽃은 하나도 없네..."</i></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우리가 하동에서 머문 곳은 십리벚꽃길 근처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벚꽃이 완연한 시기에 이 곳을 찾았다. 하지만 평소보다 봄이 빠르게 찾아온 탓에 우리가 갔을 때에 벚꽃은 다 떨어지고 없었다. 벚꽃 대신 우리를 반겨주는 것은 벚나무의 싱그럽고 작은 잎들이었다.</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하동의 십리벚꽃길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벚꽃 명소 중 한 곳이다. 화개장터부터 쌍계사까지 이어지는 길 양쪽으로 벚나무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데, 해마다 봄만 되면 이 곳의 벚꽃을 보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 오기 전에는 이 곳의 벚꽃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가득했는데, 섬진강에 들어서면서부터 기대감은 실망감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그리고 십리벚꽃길 초입에 들어서자마자 나와 짝꿍은 실망스런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렇게 우리의 여정은 실망 가득한 채 시작되었다.</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665f42c134f171a44aca3b113fd0b92dc35__mn591252__w800__h534__f143974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3).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143974"></p> <p>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66633c8639bbcad47dd9b1c47c11a645241__mn591252__w800__h534__f133557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4).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133557"></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하지만 실망감이 즐거움으로 바뀌는 데는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았다. 십리벚꽃길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길로 꼽힐 만큼 벚꽃이 </span><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background-color:#ffffff;">없어도 </span><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background-color:#ffffff;">충분히 아름다운 곳이다. 커다란 벚나무가 만들어내는 터널 아래를 산책할 수도 있고, 벤치에 가만히 앉아 있으면 쉬지않고 흐르는 화개천의 물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 그리고 지리산의 좋은 공기를 마시고 자라는 녹차밭의 싱그러운 녹색이 가득하고, 중간중간 '나도 여기 있어요'라고 소리치는 듯한 화려한 색깔의 꽃들이 아름다운 풍경에 색감을 더한다.</span> </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7755fc12a448eec470c9cfbeb9639a72b90__mn591252__w800__h534__f159774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6).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159774"></p> <p>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776d7aeeacc99644393a36508d2dfb7b8d2__mn591252__w800__h534__f77680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7).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77680"></p> <p> <br></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하동 어때? 맘에 들어?</i></span> </p> <p> <i><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여기 너무 평화롭고 좋다. 모든 상념과 스트레스가 사라지는 것 같아.</span><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i> </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 고마워. 이런 곳을 데려와 줘서.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 모든 게 너무 좋아."</i></span> </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 </i></span> </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짝꿍은 하동에 오기 전에 나한테 이런저린 질문을 던졌다. 하동이란 지명 자체가 낯설기 때문에 왜 긴 시간 운전해 가면서 이 곳에 가려고 하는지 이해가 잘 안된다고 했다. 나는 자세한 대답을 해주지 않을 채 짝꿍을 데리고 하동에 도착했다. 하동에 오기 전, 짝꿍은 바쁜 일에 치이고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였는데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나는 하동을 고집했다.</span> </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짝꿍이 스트레스와 번민들을 극복하는 데 지리산과 섬진강이 주는 자연의 평화로움과 고즈넉함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나의 목적은 100% 적중했다. 하동서 하루 머물고 난 후 짝꿍의 얼굴은 완연하게 밝아졌고 편안해졌다. 우리가 주말이 아닌, 평일에 하동을 찾아서 더욱 그런 효과가 크게 발현되었는지도 모른다.</span> </p> <p> <span style="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십리벚꽃길을 나와 짝꿍이 몇 번을 거닐었는지 모를만큼 이 곳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중간중간 만나는 꽃들을 반가워하고, 걷다가 벤치를 발견하면 가만히 앉아서 자연이 만들어내는 합주를 들었다. 그리고 하동 여행을 모두 마치고 떠날 때에도 짝꿍은 십리벚꽃길을 한 번 더 걷고 가자고 이야기했다. 그만큼 짝꿍은 이 곳을 좋아했고, 편안해했다.</span> </p> <p> <span style="font-weight:700;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4pt;letter-spacing:.8px;"> </span> </p> <p> <span style="font-weight:700;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4pt;letter-spacing:.8px;">바다를 보러 산을 올라가다.</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 </i></span>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84513b778cbc42c4cb2a47695f1e8a5da25__mn591252__w800__h534__f50160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8).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50160"></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 </i></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왜 계속 올라가? 언제까지 올라가는 거야?"</i></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우리가 하동에서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금오산이다. 하동 남쪽 끝에 위치한 금오산은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일품인 곳이다. 금오산이 그렇게 낮은 산은 아닌데, 정상까지 차를 가지고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쉽게 올라갈 수 있었다. '쉽게' 올라갔다고는 하지만 정상까지 가는 길이 꽤 가파르고 좁은 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기 때문에 집중해서 운전해야 한다.</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짝꿍은 금오산 중간 정도를 오를 때부터 언제까지 올라가는 거냐고 계속해서 물어봤다. 주변에 아무 것도 없는 산 속을 계속해서 올라가다 보니까 조금은 무서웠던 것 같다. 그나마 중간중간 반대편에서 내려오는 차들이 짝꿍의 불안감을 조금은 달래주었다. 나는 금오산 정상에서 보는 그림 같은 풍경을 짝꿍에게 꼭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에, 짝꿍을 달래가면서 조심스레 운전했다.</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8841ddeac2b659c41088c71189024c22d1c__mn591252__w800__h534__f42875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59).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42875"></p> <p> </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111/163618388440e45b3ee8b543e28b242fd9d8b8cf42__mn591252__w800__h534__f53354__Ym202111.jpg" alt="다운로드 (60).jpg" style="width:800px;height:534px;" filesize="53354"></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 </span> </p> <p> <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font-size:11pt;letter-spacing:.8px;"><i>"여기야? 와...! 숨이 턱 막히네. 지금이 살면서 가장 높게 올라온 거 같아."</i></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그렇게 금오산 정상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짝꿍은 한동안 말을 하지 못했다. 금오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남해바다의 모습은 그 풍경을 묘사할 수 있는 수식어를 찾기 힘들 정도로 아름답다. 내가 이 곳에서 남해바다를 처음 내려다 봤을 때의 기분을 짝꿍이 느끼고 있는 듯 했다. 풍경이 너무 아름다우면 그 모습에 압도당하곤 하는데, 금오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우리를 충분히 압도할 정도로 아름다웠다. 그렇게 우리는 가만히 서서 우리가 내려다보는 모든 장면을 우리의 눈에 담아냈고, 그 장면은 아마 꽤 오랫동안 우리의 기억 속에 머물러 있을 것이다.</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약간의 시간이 지난 후에 우리는 주변을 살펴보기 시작했다. 예전에 내가 왔을 때는 이 곳이 그냥 전망대였는데, 지금 금오산 정상에는 짚라인이 있어서 이 것을 타러 오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짚라인 회사에서 운영하는 차를 타고 이 곳까지 올라온 후에 짚라인을 타고 금오산을 내려가는 것이다. 그리고 그 옆으로는 케이블카 정거장이 한창 건설 중이었다. 케이블카까지 완성되면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정말 많아질 듯 했다. 아마 하동의 새로운 명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span> </p> <p> <span style="font-size:11pt;letter-spacing:.8px;color:#333333;font-family:'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span> </p>
    출처 [방랑곰의 브런치] <매거진: 국제커플이 담아내는 대한민국>
    https://brunch.co.kr/@dyd4154/39
    방랑곰의 꼬릿말입니다
    방랑곰의 브런치    https://brunch.co.kr/@dyd4154
    방랑곰의 방랑일기 https://blog.naver.com/dyd4154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11/06 16:38:44  220.94.***.75  멧쌤  344832
    [2] 2021/11/06 18:29:11  180.68.***.235  솔로궁디Lv12  73668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8001
    광주여행을 하려는데 5·18기념공원이 관광에 적당할까요? [2] Skip 22/05/12 10:52 495 1
    28000
    3대가 여행가요 [2] 본인삭제금지 △ㅣ대유감 22/05/10 16:39 257 0
    27998
    국수!!!! 고기국수를 먹자!!!!!! D.VA★ 22/05/09 05:05 335 2
    27997
    베트남의 달콤한 유혹)총각들 달달한 베트남의 국민 음료수인 사탕수수 음료 [1] 음식여행 22/05/08 10:38 839 0
    27996
    부산 스카이캡슐 여행 문의 드립니다~ [5] 본인삭제금지 배고프다_참자 22/05/02 13:44 762 1
    27995
    질문)호주로드트립중 울룰루가는길에 타이어가펑크났는데.. [5] 스킴블샹크스 22/04/27 23:13 696 1
    27994
    한국사람들은 잘 모르는 베트남 하노이 근교 아름다운 산골마을 땀다오~ [1] 음식여행 22/04/24 09:19 800 0
    27993
    해파랑길 49 [20] 외부펌금지 꼬봉도령 22/04/17 20:52 775 7
    27992
    40대 노총각인 나에게 어린 10대의 어린딸 세명을 시집보낼려는 베트남 [3] 음식여행 22/04/17 09:05 1480 3
    27991
    철새 투어 SUP Fishing 여행, 안목해변 Greenkorea 22/04/15 17:44 141 0
    27990
    그 울산바위보이는 리조트 티모니더쿠 22/04/14 18:00 232 0
    27989
    주말에 따뜻하다고 하네요 김주니다 22/04/07 10:19 199 0
    27988
    베트남 현지인이 만들어주는 베트남식 해산물 샤브샤브 먹고 갈래요? [2] 음식여행 22/04/06 07:55 760 0
    27986
    여행가고픔 [1] 동쓰72 22/04/02 15:22 700 0
    27985
    체력 약하신분들은 필히 이 영상 보시면서 대리만족 하세요. ㅠ ㅠ [2] 음식여행 22/04/02 08:50 969 1
    27984
    요즘 날씨 좋아서 여행가기 딱 좋아요 [1] 나제리 22/04/01 09:16 710 1
    27983
    낚시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카라반을 강릉으로 옮겼어요. Greenkorea 22/03/30 15:45 324 1
    27982
    해외에서나 볼 수 있던 비압설 슬로프. Greenkorea 22/03/29 23:11 234 1
    27981
    40대 노총각 베트남 할롱씨티 오토바이 라이딩중 외국인은 입장불가라는데 [1] 음식여행 22/03/27 09:56 467 0
    27980
    용평 폐장일 폭설이라니, 해외 원정인 것 같아요. [7] Greenkorea 22/03/24 11:10 508 2
    27979
    카라반에서 하면 절대 안되는 실수...눈 오는 용평 여행에서 고장? [2] Greenkorea 22/03/23 22:19 619 0
    27978
    휘팍, 하이원 문 닫기 전 마지막 풍경. [2] Greenkorea 22/03/19 10:21 397 0
    27977
    용이 내려온 바다! 세계적인 관광지 베트남 하롱베이의 관광객은 우리 3명 음식여행 22/03/18 07:10 472 2
    27976
    40대 노총각 혼자 베트남 생선파는 고양이 근황과 수산물시장 보러가기 [1] 음식여행 22/03/06 11:36 446 4
    27975
    결국 깡패같은 대장 원숭이와 맞짱을 뜨는 여자 인간...(베트남 하롱베이 [2] 음식여행 22/03/02 08:34 486 3
    27974
    혼자 가고 싶은 예쁜 매니저와 멋진 야경이 있는 해변 클럽/카페(베트남) [1] 음식여행 22/02/27 09:22 461 0
    27972
    전기차 처음 타봤는데 범버카 느낌남 ㅋㅋ [1] 시크쪼 22/02/23 12:15 652 0
    27971
    베트남 짝퉁시장에서 호구 및 사기 절대 당하지 않는 방법 [1] 음식여행 22/02/22 08:11 605 0
    27970
    외국인 한명도 없는 베트남의 어느 시골 휴게소...이거 실화임... 음식여행 22/02/16 08:24 653 1
    27968
    그들의 모습들을 신기하게 바라보며 따라가는 외국인... 치한이라고 오해하 [1] 음식여행 22/02/13 17:43 41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