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813
    작성자 : 감성남 (가입일자:2013-05-30 방문횟수:289)
    추천 : 6
    조회수 : 970
    IP : 114.200.***.216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20/10/10 00:21:14
    http://todayhumor.com/?travel_27813 모바일
    분데리스리가 2부 서포터 강제 가입썰

     작년에 독일 출장 중 자리를 잠시 비웠는데 여권, 지갑, 미팅 자료 등이 든 가방이 없는 겁니다

     

     

    누군가 훔쳐간 거지요. 처음엔 멘붕이 아니라 그냥 머릿속이 하얘지면서 현실 파악이 안되더군요.

     

     

     

     

     

    20201010_001106.png

     이거 뜯을 때만 해도 좋았지.....

     

     

     

    일단 경찰에 신고를 하러 갔는데 어느 나라 경찰이나 포스가 쩌는 건 똑같습니다. 손가락이 두꺼워서 키보드를 독수리 타법으로 치더라는.....신고하러 왔는데 잘 못해서 잡혀 온 것 마냥 쭈그리가 되어 신고를 합니다.

     

     

     

    엄청난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이 이야기는 다음에 하기로 하고 일단 항공편, 호텔 체크 아웃을 미룬 뒤 대사관에 임시 여권을 받으로 갔습니다악명이 자자하지만 생각 외로 대사관 직원들 상당히 친철하더군요.

     

     

     

     

    20201010_001124.png

    그 와중에 반가운 얼굴이 있어서 인사도 하고

     

     

     

    20201010_001140.png

    태극마크가 이렇게 반가울 줄이야 ㅠㅠ

     

     

    그렇게 항공편이 하루 미뤄지자 이왕 이리 된 거 뭐라도 하자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이 때 당시 분데스리가 2부에서 뛰고 있던 이청용 선수 경기를 보기로 합니다.

     

     

     

    경기장에 늦게 도착해 일단 눈 앞에 보이는 출입구에서 티켓을 끊는데 "너 진짜 여기로 들어갈거냐?" 묻더군요. 일단 급한 마음에 별 생각 없이 그냥 티켓 달라고 했죠. 이 때 눈치를 챘어야 하는데....

     

    20201010_001205.png

     

    맙소사! 제가 들어간 곳은 이청용 선수가 뛰고 있는 보훔 서포터 자리고 아니고 오스나브뤼크(부르크 아닙니다. 브르크 아닙니다. 브리휘크으 입니다)라는 상대팀 서포터 자리였습니다.

     

     

     

    20201010_001216.png

     이런 사람들 사이에 끼게 되는 건 아니겠지....

     

     

     

    순간 티비에서 보던 홀리건들의 모습이 머릿 속을 스치면서 내일 한국 뉴스에 '한국인, 분데스리가 경기 관람 중 집단 폭행 당해' 뉴스가 나오는 상상을 합니다. 그래서 재빨리 직원에게 '티켓을 잘 못 끊었는데 반대편으로 갈 수 없냐' 라고 물었더니 이런 경우가 처음인지 당황 하더군요

     

     

    '경기 안 보고 그냥 갈까' 라고 고민 하는 찰라 한 독일인이 저에게 말을 겁니다. 유명한 팀도 아니고 동양인 선수 한 명 없는 팀 서포터 자리에 외지인이 있으니 신기했겠지요.

     

     

     

    너 여기 왜 있어?

     

     

     

     

     

    아 그냥........(사실대로 말하기 망설여 졌습니다.)

     

     

     

     

     

    그냥 왔다고? 너 우리팀 알아?

     

     

     

     

     

    계속 추궁하니 궁지에 몰려 솔직하게 이야기를 합니다.

     

     

     

     

     

    골격 엄청난 게르만 형....... 아니 형님, 나 사실은 이청용이라는 한국 선수가 보훔에 뛰고 있어서 저 쪽 갈랬는데 티켓을 잘 못 끊었어.... 그런데 저 쪽으로 못 간데.... 때리진 말아줘....

     

     

    .

     

     

    .

     

     

    .

     

     

    .

     

     

    .

     

     

    .

     

     

    .

     

     

     

     

     

     

     

     

    "상관 없어. 넌 이제 부터 오스나브뤼크 서포터야. 자 이거 선물이야." 하면서 이 모자를 제게 주는 겁니다.

     

     

     

     

    20201010_001232.png

    본격 보라빛 German 갬성

     

     

     

     

    20201010_001246.png

     

     

    "대신 너는 이곳에 오게 된 이상 우리 팀을 응원 해야 돼

     

     

    생각보다 호의적인 모습에 일단 긴장을 풀고 경기장에 들어 갑니다.

     

     

    "아 사람들이 그렇게 과격 하진 않네. 이청용 응원해도 되겠다" 라는 생각은 

     

     

    .

     

     

     

     

     

    .

     

     

    .

     

     

    .

     

     

    .

     

     

    .

     

     

    .

     

     

    .

     

     

    .

     

     

    .

     

     

     

    1초 만에 사라집니다.

     

     

     

     

     

    20201010_001259.png

     

    방화 한 거 아닙니다. 홍염입니다.

     

     

     

     

     

    분데스리가 응원 열기 익히 알려졌지만 2부라 덜 할 줄 알았는데 응원 열기 장난 없습니다. 우리가 아는 독일인들에 대한 선입견(차분, 무두뚝, 원칙주의) 이런 거 없습니다.

     

     

    다들 맥주 컵 하나씩 들고 있다 선수가 실수하면 컵 날라 다니고(플라스틱 입니다), 철망에 올라가고, 담배 연기 자욱하고 마산 아재들이 벤치마킹 할 모습이 상당히 많이 연출 됩니다.

     

     

     

     

     

    그래서 이청용의 ㅇ, 보훔의 ㅂ 도 입에서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나는 누군지 알고 여기가 어딘지도 알겠는데 이청용은 모르오!

     

     

    맥주까지 한잔 얻어 먹고는 제 고향 이름도 이렇게 외쳐 본 적 없는데 어디에도 붙어 있는지도 모르는 오스나브뤼크를 목이 터져라 외칩니다.

     

     

     

     

     

     

    20201010_001311.png

    그래도 내 눈은 블루드래곤 당신만을 쫓고 있었다오.

     

     

     

     

     

     

     

     

    이청용이 볼을 잡아도 좋아하지 못하고, 보훔이 골을 먹어도 슬퍼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 됩니다.

     

     

    대신 오스나브뤼크 골을 넣었을 땐 시위대 속에 프락치의 마음으로 열렬히 환호합니다.

     

     

     

     

     

    그렇게 경기는 다행히(?) 1:1로 끝나고 호텔로 돌아 가려는데 독일 형이 날 부릅니다.

     

     

    "너 그 모자 쓰고 갈 생각이야? 여기 보훔인데........ 그리고 경찰이 의심할 수도 있어." 강제 오스나브뤼크 외침에 정신이 세뇌되어 이 곳이 보훔 이라는 걸 망각한 겁니다. 황급히 모자를 벗고 헤어지는데 독일 형이 그러더군요. 이 모자 한국에 가지고 가서 사진 찍어 보내줘

     

     

     

    20201010_001321.png

    말은 홀스, 경찰은 6명이니까 짝스 하하하하하하하하

     

     

     

     

     

     

     

     

    그래서 한국에 도착하자 마자 한국엔 나같이 생긴 사람만 있는 게 아니라 이런 미모도 많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렇게 사진을 찍어 보내 줍니다.

     

     

    20201010_001330.png

     

     

     

    20201010_001037.png

    이 경기가 한국에서도 재방송 되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그 땐 여권 분실 때문에 축구 보면서도 즐겁 다기 보다는 너무 서러웠는데 지나고 보니 기억에 오래 남을 유쾌한 에피소드 같습니다.

     

     

    여행도 인생도 꼬일 땐 한 없이 짜증나지만 그 속에서 예상치 못한 즐거움이 오는 것 같아요.

     

     

     

     

     

     

    아무튼 그 후로 제 가슴속에 분데스리가 제 1의 팀이 된 오스나브뤼크 를 열렬히 응원했건만..... 지못미ㅠㅠ

     

    20201010_001404.png

     

     

     

    그래도 이번 시즌엔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6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어렵겠지만 1부 승격이 된다면 아주 기쁠 것 같습니다.

     

     

     

     

     

    Viva osnabrück!!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10/10 00:55:32  222.103.***.71  멧쌤  344832
    [2] 2020/10/10 02:00:49  162.158.***.157  [푸른천국]  47643
    [3] 2020/10/10 23:35:38  49.161.***.147  죤코너  535321
    [4] 2020/10/11 00:30:48  222.101.***.125  보더군  646894
    [5] 2020/10/20 15:33:05  183.101.***.21  참견쟁이  730095
    [6] 2020/10/22 19:06:55  212.95.***.12  오지리  7706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831
    가평으로 단풍 구경 걷기 여행 [25] 외부펌금지 꼬봉도령 20/12/04 16:53 186 2
    27829
    여행이 고픈날은 여기 한번 가보세요! [1] 더열심 20/11/29 19:48 343 0
    27826
    남원시 영상 공모전 출품했습니다! 분노의백태클 20/11/14 16:48 363 0
    27824
    2020년 중국 선전(Shenzhen) 길거리 사진.jpg [2] 통배 20/11/13 08:18 762 0
    27823
    2020년 최근 중국 상하이 강변 모습.jpg 통배 20/11/13 01:02 859 1
    27818
    제주 여행 4박5일 여행 질문 [3] 본인삭제금지 용가리전골 20/11/10 11:11 528 0
    27817
    무릎이 좋지 않은 73세 여자 제주도 여행 방법 추천해 주세요. [4] 옴마니페메훙 20/11/05 15:48 623 2
    27816
    동해 여행 계획 도와주십셔!!! [3] 본인삭제금지 oh,you? 20/10/24 14:51 800 1
    27815
    제주 고기국수 맛집 추천 부탁합니다. [2] 참견쟁이 20/10/20 15:36 709 0
    27814
    파리 여행 영상입니다! [2] 분노의백태클 20/10/13 07:25 816 1
    분데리스리가 2부 서포터 강제 가입썰 [1] 감성남 20/10/10 00:21 971 6
    27811
    부산 여행지 추천좀? [3] 본인삭제금지 tjdrud 20/10/09 16:50 897 0
    27803
    숙박 어플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본인삭제금지 손보리 20/08/19 16:35 1659 0
    27798
    제주도 함덕해수욕장 임돠 [2] 왕구라 20/08/01 13:44 2037 0
    27796
    필리핀 두마게티에서 프리다이빙을.... (그립네요) [8] 철인24호 20/07/30 16:22 1845 0
    27793
    제주도 장소 어딘지 알수 있을까요? [2] 귀염둥이캬캬 20/07/30 08:43 1978 0
    27791
    케네디 우주센터 Lunar Theater poorbear 20/07/26 12:35 1570 0
    27789
    속초 횟집 추천좀.. [2] 본인삭제금지 참견쟁이 20/07/22 16:01 1790 0
    27788
    국토대장정을 다녀왔습니다 [1] 창작글 오조희락 20/07/20 17:28 1717 1
    27787
    [경기, 인천 섬여행] 대부도, 선재도, 영흥도, 구봉도, 제부도, 탄도 [2] 창작글 giftstar 20/07/16 22:44 1871 2
    27784
    국내 2박3일 혼자 여행 할만한 지역이 어디있을까요? [10] 베스트금지본인삭제금지 맨날죽는형 20/07/08 19:23 2238 1
    27783
    우주왕복선 전시관 poorbear 20/07/06 07:24 1887 0
    27782
    [사진많음주의] 걸어서 신시모도 백패킹 여행 창작글 giftstar 20/07/05 22:47 1997 1
    27780
    지금 호캉스는 좀 위험할까요? [2] 혜진아사랑해 20/07/05 20:42 2257 0
    27779
    여자 혼자 제주도 좀 힘들겠죠? [5] 유혜 20/07/03 20:19 2491 2
    27778
    국내여행은 어디로들 가시나요?? [1] 늘늘늘 20/07/02 12:51 2080 2
    27772
    중국 상하이 창작글 니케1 20/06/29 00:36 2092 1
    27771
    [요리 料理 Food] 焼きそば 야키소바 Yakisoba 창작글 니케1 20/06/28 22:41 1791 0
    27770
    어디게요? [1] 박주상 20/06/28 21:55 1760 1
    27769
    케네디 스페이스센터 아폴로8 발사 체험관 poorbear 20/06/28 10:30 163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