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583
    작성자 : 2막인생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70)
    추천 : 1
    조회수 : 282
    IP : 112.172.***.13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8/11 23:08:28
    http://todayhumor.com/?travel_27583 모바일
    촌놈, 미국을 엿보다(58) / ‘바람의 동굴’에서 서부 개척사를 듣다
    <div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1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span><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바람의 동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span><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에서 서부 개척사를 듣다</span></span></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size:15pt;font-weight:bold;">  <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 </font></font> <div></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의 경우 동굴이라는 것도 입장료만 내면 들어가는데 특별한 제한이 없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동굴 입구는 매우 자연친화적</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어서 그저 태초에 생긴 대로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마치 그것이 자연보호의 좋은 사례인 것처럼 말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리고 동굴을 들어가는 사람들도 입구는 그래야 한다는 데 묵시적으로 동의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누구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고 아무도 들어가는데 주저함이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저 알아서 들어가고 한 바퀴 휘돌아 보고나면 알아서 나오면 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것으로 그만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외에 뭐가 더 필요한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것이 지금까지의 동굴에 대한 우리의 인식이었고 나는 인식에 아무런 저항감 없이 익숙해져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2042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553215063764d9ac4fe4b85a652944423606901__mn771234__w1440__h810__f132775__Ym201908.jpg" filesize="132775"> </span></font></fon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은 동굴로 들어가는데도 인원을 제한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번에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2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명 정도를 한 단위로 입장이 이루어지는데 해설사가 동반하여</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동굴의 구석구석을 설명해 주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물론 나는 그 설명을 하나도 알아들을 수 없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있으나 마나였으나 동행한 사람들은 자못 심각하게 설명을 들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동굴 속은 천장에 산호가 말라 박제되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매달려 있는 곳도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산호가 붙어 있다는 건 바로 이곳이 까마득히</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오래전에는 바다 속이었다는 것을 말해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2</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천 미터나 되는 이곳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태초에는 바다였다니ㅡ</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로키산맥이 결국</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바다 밑바닥이었다고 생각하니 정말 자연의 힘은 위대하다 못해 경이롭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32626.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5532273ff1975e312bb401095d055b629293070__mn771234__w1440__h810__f150085__Ym201908.jpg" filesize="150085"></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결국 이를 확대해보면 지구는 아주 느리지만 한 순간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는 말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억겁의 시간이 다시 지나고 나면 로키산은 다시 바다로 들어가고 태평양이 치솟아 하와이에서 로스앤젤레스까지 고속도로로 달릴지 누가 알겠는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지금도 지구는 세계 도처에서 꿈틀대고 있는 걸 보면 그게 그저 허황된 말이 아닐 수도 있겠다 싶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를 확인하려면 하느님보다 더 오래 살아야 하는데 그게 문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니 그저 심심풀이로 해보는 이야기로 흘려들으면 그만이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로키산이 해발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360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미터라고 했는데 그 높이가 바다가 융기하여 생긴 것이라니 그저 놀랄 수밖에</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동굴에 대한 무지 탓인지 나오면서 이제껏 본 동굴 중에 가장 볼거리가 없었다고 투덜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32744.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5532304fc248a97495c425e8a576692949496bf__mn771234__w1440__h810__f199922__Ym201908.jpg" filesize="199922"></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더러는 인공적으로 파낸 흔적도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니까 동굴에서 무엇인가를 채굴을 한 모양인데 서부 개척시대에 이곳에서 금이 발견되었다고 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결국 동굴 틈을 비집다 조금씩 금맥을 따라 파들어가서 오늘의 동굴 모양이 된 셈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중에 바깥으로 나와 보니 들어갈 때 보았던 물레방아로 다시 시선이 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들어갈 때는 그것이 장식물인 줄 알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설명을 듣고 나와보니 물레방아 같은 시설을 해놓은 곳이 사금을 채취를 체험해 보기 위한 시설이라는 것을 알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물을 인위적으로 높은 곳에서 흘려보니 개울처럼 만들어 놓고 흘러가는 물에다 모래흙을 퍼다 가 흔들어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릴 적 어머니가 밥을 지을 때 조리질을 하던 바로 그런 방식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서부 개척자들은 미국인들에게는 자랑스러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역사이며 자부심 그 자체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실 내가 아는 서부 개척시대는 영화관에서 본 것이 거의 전부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영화는 언제나 총싸움이 빠짐이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3435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55323439ab02eef2b0a494ebb86cba44eedc24f__mn771234__w1440__h810__f226536__Ym201908.jpg" filesize="226536"></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갱단이 마을을 습격하거나 은행을 강탈하거나 하는 이야기가 배경으로 깔리고 주인공이 기막힌 총 솜씨로 이런 악당들을 무찌른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대체적인 줄거리는 엇비슷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더러 인디언들과 한바탕 싸움을 벌이는 경우도 있으나 이 역시 주인공의 총 솜씨 자랑에는 변함이 없었던 것 같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다보니 서부 개척시대는 자연스럽게 혼돈의 시대로 각인되어 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금을 찾아 이곳까지 굴러들어온 개척 시대의 사나이들은 이 좁고 컴컴한 동굴 속에서 인생역전을 꿈꾸었을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누군가가 그랬던 것 같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인생은 한 방이야</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들은 금을 찾아 동굴을 파 들어가다 땅속에 은밀히 감추어진 태초의 동굴을 만났고 그럴 때마다 그들은 다른 곳으로 계속 동굴을 뚫어나갔다<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반짝이는 금을 찾기 위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짜릿한 인생 역전을 맛보기 위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다보니 동굴은 미로처럼 길이 구불거렸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font></fon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 </font></font></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font face="맑은 고딕"><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15954.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5532394fdf96a9b66f646c9b78cd5e095320e09__mn771234__w1440__h810__f342729__Ym201908.jpg" filesize="342729"></font></font></font></div> <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금을 찾던 동굴인 탓에 지금까지 보아온 동굴들과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지금까지 보아온 대부분의 동굴은 석회암 동굴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컴컴한 동굴 안에는 아무도 몰래 긴 세월 석순을 자라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석순들은 불빛을 받아 마치 갓 잡아 올린 새우처럼 불그스레한 빛을 띠고 기기묘묘한 형태를 띠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고드름처럼 천장에 매달려 있기도 하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땅에서 위로 치솟아 오르는 것들도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보는 순간 자연의 경이로움에 압도되지 않을 수 없는 것 중의 하나가 동굴 속 석순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지금 이곳은 미국인들이 자랑하는 서부 개척시대의 역사는 있으나 우리가 늘 보아온 석순은 겨우 날림 공사한 건물 천장에서 흘러내린 시멘트 순처럼 아주 작은 석순이 두엇 있을 뿐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나마 산호가 눈에 띄는 바람에 동굴이 바다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알아냈을 뿐</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는 애초부터 미국의 서부 개척사는 별 관심이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13806.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55323916e15632becab436e9c2754cdd1663153__mn771234__w1440__h810__f232190__Ym201908.jpg" filesize="232190"></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서 그들은 동굴의 석순을 자랑하는 것이 아니므로 그저 사람들이 지나칠 수 있다 싶어 이름은 멋지게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바람의 동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라고 지은 모양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불행하게도 동굴 안에서 나는 바람기를 느끼지 조차 못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늘 그렇듯이 동굴 속이 그저 바깥보다 온도가 다소 낮다는 것이 전부인데 그 조차 청량감을 느끼기에는 턱없는 것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도 해설사는 그들의 역사와 동굴의 이야기를 장황하게 해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마치 속사포를 쏘듯이 말이 빨라서 안 그래도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인데 듣는 내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니지 듣는 척하는 내내 마술사가 무슨 주술을 거는 듯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곳에 그들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가 한참 설명을 하다가 웃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들이 따라 웃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들과 며느리도 따라 웃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와 집사람은 빔짓 딴청을 피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귀가 간지러운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간간히 설명 중간에 아들과 며느리가 귀엣말로 설명 내용을 요약해 주었지만 귀가 간지러운 건 어쩔 수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맑은 고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고도가 늪은 탓인지 동굴 속을 이리저리 따라다니는 동안 약간의 헌기증과 매스꺼움을 느끼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선지 몇 마디 말을 해도 숨이 차는 듯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해설사는 그런 것에 아랑곳 않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만 그런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br><br><br><br><br><br>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15 18:21:31  121.157.***.68  동글몽실  7647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620
    경상남도 남해군 물건리 전경 창작글 느끼마요네즈 19/09/16 17:28 91 0
    27619
    촌놈, 미국을 엿보다(61) / 열사의 도시 라스베이거스에서 허리케인까지 창작글 2막인생 19/09/14 17:36 102 0
    27617
    해외여행 초짜가 히드로 공항 환승에 대해서 여쭤봅니다. [1] 스페이드 19/09/12 16:36 136 0
    27616
    촌놈, 미국을 엿보다(60) / 볼더에서 라스베이거스로 창작글 2막인생 19/09/08 22:06 149 1
    27615
    가평에 럭셔리 풀빌라 다녀왔던 영상 올려봅니다! DITTO 19/09/08 19:17 200 0
    27613
    프랑스인이 중국에 가면 겪는 인종차별(?) 창작글펌글 까무룩 19/09/07 22:31 362 1
    27612
    속초vs강릉 추천해주세요~~ 늘늘늘 19/09/06 20:16 145 0
    27611
    지금 나트랑 족렛 비치인데 날벌레 질문입니다 ㅜㅜ [2] 복태야뭐하니 19/09/03 21:57 294 0
    27610
    본삭금 고양시 인근 호캉스 추천해주세여 [1] 본인삭제금지 김랜선 19/09/02 19:49 222 0
    27609
    결정장애..대만,태국 [4] 융융이닷 19/09/01 09:39 337 0
    27608
    촌놈, 미국을 엿보다(59) / 볼더에서의 짧은 날에 대한 회상 창작글 2막인생 19/08/31 15:43 176 0
    27607
    제주도 비 많이 올까 걱정이네요ㅜㅜ [2] 아우아악 19/08/31 08:42 219 0
    27606
    천사의섬? 노예의섬? 신안 스톰뿡루퍼 19/08/30 15:05 298 0
    27605
    만원짜리 한 장 들고 인생여행한 이야기 - 남한강 자전거길 [1] greensum 19/08/29 15:33 228 1
    27603
    인천공항에서 지문등록도안했는데 자동출입국심사에 통과되던데요 [2] 저기로여기로 19/08/27 12:02 465 0
    27602
    서울에서 영종도로 1박 2일 [18] 외부펌금지 꼬봉도령 19/08/26 15:26 422 1
    27601
    캄보디아 갔다오신 분 없나요? [2] 새벽공기온도 19/08/25 23:52 316 0
    27600
    [여행]경주 교리김밥 먹고 왔어요 치킬 19/08/25 23:49 259 0
    27599
    제주도 여행 [1] 곰부럴만진놈 19/08/23 16:24 345 0
    27598
    대전 자전거 대여 해본 사람 손드 세요 [1] 자장구맨 19/08/23 15:57 252 0
    27596
    괌 여행 가시면 람람 트롤리버스 할인 챙기세요 룔루 19/08/22 15:04 263 0
    27594
    혹시 부산 자전거 대여 해서 여행 해보셧나요 [2] 자장구맨 19/08/20 11:02 244 0
    27592
    국내 여행 고민중이시면 기차여행도 생각해보세요~ 너무 좋더라구요 [1] greensum 19/08/18 19:47 439 2
    27591
    뉴질랜드 이곳저곳 둘러보기 영상 (NZ RoadTrip) [1] EDGE 19/08/16 11:28 269 1
    27590
    펜션 보통 어디서 알아보세요? 본인삭제금지 아이유a 19/08/14 11:33 318 0
    27589
    이렇게 더운날에 얼음물에서 놀았어요~! 주Zoo 19/08/13 21:35 259 0
    27588
    코레일 하나로패스로 기차여행!! (내일로 이용할 나이가 안됨 ㅠㅠ) 수고했어오늘 19/08/13 16:30 397 1
    27587
    [유머X] 일본 대체 여행지 추천 캠페인 [2] 괴라는나물 19/08/13 14:35 1020 4
    27586
    혼족어플 제아가 제주도에서 간 곳 어딘지 아시는분..!!! [1] 파솔라 19/08/13 09:38 459 0
    27584
    수원 자전거 대여 하는데?? [1] 창작글 자장구맨 19/08/12 17:53 291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