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566
    작성자 : 2막인생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107)
    추천 : 0
    조회수 : 361
    IP : 112.172.***.13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7/29 14:19:19
    http://todayhumor.com/?travel_27566 모바일
    촌놈, 미국을 엿보다(56) / 콜로라도 스프링스 / 신들의 정원
    옵션
    • 창작글
    <div style="line-height:180%;"><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1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 </span><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콜로라도 스프링스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신들의 정원</span></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br><font size="3"><font face="굴림"></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자연은 때로 오묘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점에서 인간은 자연에 대한 경외감과 함께 두려움을 느끼기도 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자연은 억겁의 시간을 제자리에서 버티는 동안 우리가 상상조차 할 수 엄청난 풍상을 묵묵히 겪어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때로 오랜 세월</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동안</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엄청난 지각의</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융기 같은 대지의 움직임을 겪기도</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하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때로는 화산 폭발 같은 단기간의 급격한 변화를 격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는 동안 한때 바다 속이었던 것들이 바다를 박차고 올라 하늘 높이 치솟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치솟은 바다 밑은 오랜 풍상을 온 몸으로 견디는 동안 이리저리 깎기고 깎여 이제는 더 깎여 나갈 수도 없이 날카로워진 채로 웅크리고 있는 듯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모양이 하도 기괴해서 올려다보는 시선들은 금방 탄성으로 채워진다<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font></font></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095127.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7/1564377294e6fc50a8cebb47278cf185c0401796ca__mn771234__w1440__h810__f165352__Ym201907.jpg" filesize="165352"></div> <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신들의 정원ㅡ</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정말로 신이 노닐었을 것만 같은 붉은 기암으로 이루어진 거대한 바위 또는 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거대한 바위산은 붉은 사암 덩어리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중국 시안에서 본 그런 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중국 시안의 그 산은 온통 불심을 증명하려는 사람들로 인해 구멍이 뚫려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뚫린 구멍마다에는 먼지를 뽀얗게 뒤집어 쓴 부처가 앉아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중 한 가운데는 다른 곳보다 그 규모가 엄청나게 큰 곳이 있었는데 토굴 안에는 여제가 모셔져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측전무후라고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지금 내 앞에 있는 이 붉은 산은 온전히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더러 바위산이 풍상에 깎이고 작은 구멍이 여기저기 뚫려 있기도 한데 그 작은 구멍은 더러 이름 모를 산새들이 들락거리는 것을 보니 자기들의 둥지로 사용하는 모양이었다</span></font></font></span></font></font></div><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0093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7/1564377330814df4fe18874dcf9ad12a0191d16386__mn771234__w1440__h810__f205111__Ym201907.jpg" filesize="205111"></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참을 올려보다 보니 우리들 마음에도 그런 구멍이 수를 헤아릴 수 없이 많지나 않을까 생각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서로 마음이 달라 뜻 아니게 준 생채기는 상대편 마음에 구멍으로 남아 있을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는 누구에게 그런 생채기를 줬을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갑자기 가슴에 숭숭 뚫린 구멍으로 서늘한 바람이 몰려드는 것 같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div><font size="3"><font face="굴림"> </font></font>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바위 산이 깎여져 있는 모습이 어떤 곳은 사람의 형상을 닮았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떤 곳은 고대 신전을 닮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떤 곳은 뾰족하게 하늘로 치솟기도 했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또 어떤 곳은 뭉툭한 모양으로 사람들에게 발길을 허용하고 있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바위 산 주변은 오솔길이 만들어져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길을 따라 가다보니 한 곳의 바위벽에 현판이 하나 붙어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신들이 노닐었을 법한 이 멋진 곳을 주정부에 기증한다는 내용이었다<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div><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01914.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7/15643773718af38a18875b4b21abb6f31a9336fc2d__mn771234__w1440__h810__f198503__Ym201907.jpg" filesize="198503"></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은 원래 개인 소유였단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랬던 것을 소유주가 주정부에</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자기 아들들 이름으로 기증을</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 것인데 기부 조건이 흥미로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을 찾는 모든 사람들에게 무료로 개방해야 한다는 것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얼마나 멋진 일인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바람에 나도 무료 개방의 수혜자가 되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의 관광명소가 있는 산 입구를 상상해 보라</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만만치 않은 입장료도 그렇지만 그 주변에는 온갖 음식점이며 전국 어디서나 똑같은 것을 파는 기념품점이 진을 치고 있지 않은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바람에 모처럼 찾은 멋진 풍광은 저만치로 물러서고 만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나 여기서는 그런 모든 것들로부터 떨어져 그야말로 바위산만이 섬세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을 뿐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들은 그 주변을 걸으며 나름대로 그 기암을 바라보며 상상에 빠져들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떤 이는 옛 추억을 떠올리기도 하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또 어떤 이는 그곳에서 나름대로의 이야기를 새로이 만들어 내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font></font></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font></font></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02205.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7/156437740899d489ad544342a8aff392c356afe7ed__mn771234__w1440__h810__f264473__Ym201907.jpg" filesize="264473"></div> <div> <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거의 수직 벽인 붉은 바위 산 두어 군데서 아슬아슬하게 기어오르는 암벽등반을 하는 사람들이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정말 대단하기도 하고 멋지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줄 하나에 매달려 무엇 하나 잡을 것도 없어 보이는 절벽의 좁은 틈을 비집고 겨우 손가락 하나</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걸칠만한 곳에 온몸을 의지하며 기어오르는 모습에 절로 감탄사가 쏟아져 나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는 이리 저리 손을 뻗어 손가락을 걸만한 바위틈을 찾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면서 그 바위틈에 걸친 손가락으로 온몸의 체중을 감당하며 조금씩 위로 올랐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마침내 그가 정상에 이르렀을 때 사람들은 환호했고 나는 숨을 죽이고 있었다는 사실을 이제사 깨달은 것처럼 한꺼번에 안도의 숨의 내쉬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느새 하늘에선 구름이 몰려가도 다시 파란 색으로 가득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붉은 바위산과 파란 하늘이 묘한 대조를 이루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누구도</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가보지 못한 바위산 정상에서 세상을 내려다 볼 때의 그 기분은 어떤 것일까<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div><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 <div style="text-align:left;"></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04936.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7/1564377472ec6ecdf8e6cc4c119b0293bab5f6ca7b__mn771234__w1440__h810__f212922__Ym201907.jpg" filesize="212922"></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올려다보는 데도 오금이 저릴 지경인데 저 꼭대기에 서다니</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마도 그는 지금 세상을 모두 가진 듯한 기분일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정말이지 그것은 그 만이 가질 수 있는 그런 기분일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바위산 여기저기 바위틈에서 사람들은 제각기 가장 자신 있는 포즈를 취하며 자기들만의 명장면 연출에 여념이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건 우리들도 예외는 아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길을 따라 걸으며 오묘한 자연의 조화를 감상하다보니 문득 중국의 장가계가 떠올랐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장가계를 처음 볼 때의 느낌이 꼭 오늘 같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기묘한 자연의 조화에 입을 다물지 못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중국이나 미국이나 모두 나라가 크다보니 별 것이 다 있는 모양이라는 느낌에</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혼자 실소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러고도 신이 공평하다고 할 수 있을까 싶은 엉뚱한 생각이 들기도 했다<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div><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16_110244.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7/15643775058b03f21f89a4438aa0c4057d33651cc3__mn771234__w1440__h810__f187651__Ym201907.jpg" filesize="187651"></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div> <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div> <div align="justify"><font size="3">   </font> <div></div></div><br><br><br><br><br><br><br>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730
    토스 만보기 친구 구해요 이씨천재 20/04/06 23:43 203 0
    27729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 [2] roklive 20/04/06 22:17 280 1
    27728
    해외입국자 가족 숙소 운영하는 리조트가 있네요 speeder72 20/04/06 16:37 357 0
    27727
    하늘에서 바라본 공중도시 '메테오라' (그리스 여행) 창작글 psyflame 20/04/05 00:26 391 1
    27726
    UAE 아부다비, 두바이에서 먹거리 체험 창작글 psyflame 20/04/03 17:52 308 0
    27725
    그리스 아테네 현상황 스케치 창작글 psyflame 20/03/24 15:00 739 1
    27724
    강릉 펜션좀 여쭤봐도될까요?? [4] 아이유a 20/03/23 22:30 551 1
    27723
    여행도 못가는데 영상 보니 오사카 가고싶넹 갬블러7 20/03/23 15:57 464 0/6
    27722
    제주 맛집 추천좀 참견쟁이 20/03/21 15:52 389 0
    27721
    그리스 크레타섬 현상황 스케치 창작글 psyflame 20/03/19 00:38 675 0
    27720
    제주도를 왓습니다 [4] 창작글본인삭제금지 GAH 20/03/17 11:25 846 2
    27719
    호미곶 staccato 20/03/14 10:10 606 1
    27718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중에 어디가 제일 재밌고 볼만한게 많나요 [1] tgjmmj 20/03/12 19:33 714 0
    27717
    기독교나. . 애들이나 [2] 이삿갓 20/03/10 06:18 752 5
    27716
    피렌체 두우모 쿠폴라(돔) 및 조토의 종탑 오르기 [1] poorbear 20/03/10 06:10 566 0
    27715
    고래가 보고싶어요 어디가 가까운가요? [3] 닥다리후뚜루 20/03/03 16:53 810 0
    27714
    디즈니월드 스타워즈 방문 및 Rise of the Resistance체험 poorbear 20/02/21 10:08 790 1
    27712
    캐논200d 렌즈 앞 유리가 소리가 나요 [2] 본인삭제금지 예비언론인 20/02/02 19:24 1006 0
    27711
    여기 인스타 성지 인정?? [2] 바밥바밥 20/01/28 18:57 1813 0
    27710
    몽골여행 질문. 본인삭제금지 아카페라닐라 20/01/28 16:51 1142 0
    27709
    영상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올려봅니다.영상으로라도 힐링이 되셨으면 해요. [1] 동그나미 20/01/27 20:47 1077 0
    27708
    모바일 체크인 관련해서 여쭤봐도 괜찮을까요?? [3] 본인삭제금지 LOCCITANE 20/01/25 03:41 1137 0
    27707
    겨울 지리산 구례 [1] moonhyung 20/01/25 01:12 1239 0
    27706
    ㅄㄱ) 혹시 이탈리아 자유여행 해보신분들!! [4] 본인삭제금지 LOCCITANE 20/01/24 05:42 1255 0
    27705
    뭉쳐야 뜬다에 뜬 두바이 붉은 사막 투어 [1] 초코먹는아이 20/01/22 20:18 1241 0
    27704
    아부다비 그랜드 모스크의 낮과 밤 초코먹는아이 20/01/20 19:09 1190 0
    27702
    광저우에서 서울가기 [26] 외부펌금지 꼬봉도령 20/01/18 22:11 1447 1
    27700
    두바이 새해 폭죽 지역별 비교 짤 초코먹는아이 20/01/14 18:43 1271 0
    27698
    남해 어디까지 가봤니? #1 창작글 느끼마요네즈 20/01/11 23:30 1318 1
    27697
    비행기 딜레이 인 두바이 [1] 로스트월드 20/01/11 20:33 1300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