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467
    작성자 : 2막인생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110)
    추천 : 0
    조회수 : 413
    IP : 65.74.***.184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5/16 15:40:19
    http://todayhumor.com/?travel_27467 모바일
    촌놈, 미국을 엿보다(32) / 1600미터 고도의 도시 볼더
    옵션
    • 창작글
    1600미터 고도의 도시 볼더
     

    아들 부부는 볼더에 산다. 그곳에 있는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중이다. 볼더는 콜로라도 주에 있는 중소도시인데 지척에 덴버 시가 있어 먼 길 여행은 덴버에 있는 공항을 이용한다. 우리가 이곳으로 올 때도 역시 그랬다. 장엄한 로키산맥을 넘어서-
     
    20180606_162236.jpg
     
    볼더(Boulder)는 미국 서부 콜로라도 주에 있는 도시로 인구는 약 10만 명 정도라고 하는데 집들이 숲 속에 있는지라 도무지 그 수를 실감하기 어려울 지경이었다. 나중에 안 일이었지만 그 동안 목격한 대부분의 도시는 중심부에만 겨우 고층 건물들이 있고 그곳을 제외하면 2~3층 정도 높이로 지어져 있어 도무지 그 규모를 가늠하기가 어렵다. 볼더는 로키산맥의 동쪽 기슭에 자리하고 있는데 해발고도가 1,600미터에 이른다고 한다. 그러니까 우리로 치면 태백산 꼭대기에 도시가 있는 셈이다. 어린 시절 내가 살던 곳이 해발 700여 미터 정도 되는 고지대였었다. 고도가 높아 여름에는 늘 다른 곳보다 기온이 낮았다. 그래선지 저녁이면 골바람이 선선하게 불어왔다. 그러나 이곳 볼더는 그보다 더 높은 고지대였지만 날씨는 우리의 한창 더울 때인 8월의 날씨와 비슷해 보였다. 다행히 건조한 탓인지 그늘에 들어가면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더위를 이기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그런 날씨는 오래 전 우리 가족이 모두 함께 태국을 여행할 때 느꼈던 것과 똑 같았다. 그래서인지 따가운 햇살을 받으며 걸어도 땀이 별로 나지 않았다.
     
    20180606_162359.jpg
     
    볼더는 로키산 인근이라 로키산 국립공원으로 가는 주요관문이기도 하다. 지도에서 보면 도시는 배후로 로키 산맥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는 끝을 알 수 없는 너른 평원을 끼고 있었다. 너른 땅이라 그저 눈을 들면 어느 곳에서나 지평선을 볼 수 있는 나라이긴 하지만 볼더의 너른 평원은 산 위에 올라 내려다보아도 그 끝을 쉬이 가늠하기 어려울 지경이었다.
    볼더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래드 록>이라는 산을 알게 되고 그리로 올라가는 중에 볼더의 역사가 적힌 현판 같은 것을 발견했다. 볼더라는 도시는 1858년 광부들이 정착한 것에서 출발했다는 간략한 안내였다. 볼더라는 지명은 이 지역에 큰 자갈(boulder)이 많다고 해서 붙여졌다고 하는데 광부들과 연관이 있어 보였다.
    볼더는 덴버의 위성도시로 콜로라도 대학교가 들어서 있는 대학도시이기도 하다. 로키산 관광을 위한 중요한 거점도시로 관광객도 많이 몰려든다고 한다.
     
    20180606_182742.jpg
     
    볼더는 너른 평원이 거칠 것이 없어서 그런지 사시사철 맑은 날씨가 자랑거리란다. 우리들이 머무는 동안에도 하늘은 언제나 구름 한 점 없이 눈이 시릴 정도의 파란 색 일색이었다. 일 년 내내 잿빛 하늘을 이고 사는 우리에겐 참으로 꿈같은 곳이 아닐 수 없었다. 날씨가 청명하고 주변 경관이 좋은 곳이라 은퇴자들이 제일 살고 싶어 하는 도시이기도 하단다. 실제로 공원에는 은퇴자로 보이는 이들이 상당했다. 로키 산 국립공원을 찾는 이들이 반드시 거쳐 가는 곳이라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다고 한다.
    아들네는 대학교 기숙사에서 살림을 하고 있었다. 기숙사는 1인용과 살림집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모두 4층으로 넉넉한 공간에 자리 잡고 있었다. 아들의 경우 살림을 하는 탓에 3,4층을 복층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3층은 거실, 주방이 있고, 4층은 침실과 서재가 따로 있었다. 한 가족이 사용하기에는 별로 불편함이 없어보였다. 그러나 침심과 서재가 있는 4층은 천장을 이고 있는 탓에 한낮의 열기가 고스란히 전해졌다. 목조건물이라 다소 시원하다고 해도 따가운 햇살은 날 것 그대로 지붕 위에 얹히는 탓이다.
    집 앞이 대로라 차량소음으로 다소 시끄러울 수 있다고 아들 내외가 미리 걱정을 해주었지만 창문을 닫자 거의 전혀 들리지 않았다. 그 동안의 여행으로 지친 탓인지 오랜 만에 숙면을 취했다.
     
    20180607_134525.jpg
     
    다음날. 아침부터 열기가 후끈거렸다. 아침나절이면 늘 하던 습관대로 통풍을 위해 창문을 열었더니 아들이 기겁을 한다. 소음 때문이려니 했는데 그게 아니라 집 앞의 나무들에서 날아드는 각종 꽃가루와 도로에서 날아오는 먼지 때문이란다. 실제로 3층 거실에 로봇 청소기를 돌려놓으니 얼마 지나지 않아 로봇 청소기에 부착해 놓은 걸레 바닥이 새카맣게 변해있었다. 계절이 계절이니 만큼 가로수며 잔디 둘레로 심어놓은 키 큰 나무에서 꽃가루가 수도 없이 휘날렸다.
    집 앞 녹색 잔디는 눈이 부신데 그걸 창문 안에서만 바라보아야 하다니 그야말로 그림의 떡이다. 하는 수 없이 더위를 무릅쓰고 밖으로 나와 잔디 밭 한 가운데 설치해 놓은 간이 의자에 앉으니 소슬한 바람이 불어와 집안보다 훨씬 시원했다.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에 덩그마니 태양만 매달려 있으니 햇살이 따가울 수밖에 없을 텐데 그늘 밑에만 들어가면 시원하다.
     
    20180607_134612.jpg
     
    한국은 늘 습도가 높아 한 여름에는 그늘이든 어디든 상관없이 그저 땀이 줄줄 흐르는데 이곳에서 생활하는 동안에는 별로 땀을 닦아 본 일이 없었다. 잔디밭은 기숙사 마당과 마찬가지여서 사람들의 왕래가 빈번한데도 더러 다람쥐가 놀러 나온다. 다람쥐는 사람이 있어도 겁을 내는 법이 없다. 사람이 험한 행동을 하지 않는 이상 다람쥐는 그저 우리네 공원에서 흔하게 보는 비둘기와 다름없었다. 다람쥐를 향해 쥐 소리를 냈더니 이게 뭔 소린가 싶어 다람쥐가 몸을 곧추세우고 귀를 기울인다. 한국에서는 인기척만 들리면 꽁지가 빠지게 달아나던 다람쥐가 혹시라도 먹이를 주지 않을까 귀를 기울이는 모습이 재미있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다.
     
    20180607_143116.jpg
     
    사람을 믿지 말거라. 우리도 같은 족속이지만 잘 믿지 않는단다. 뭐 대충 이런 정서가 우리네 정서인데 이곳은 다람쥐조차 사람을 믿어주는 것 같아 기분이 묘하기도 했다.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니 연일 텔레비전에서는 전라도 어느 지역의 살인사건에 대한 보도가 중계방송 하듯이 이어지고 있었다. 미국에서는 다람쥐도 마음 편하게 살고 있는데 우리 땅 이곳에서는 학생조차 마음 편히 살지 못하는 곳인가 싶은 생각에 가슴이 답답해왔다.
     
    20180607_171455.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783
    우주왕복선 전시관 poorbear 20/07/06 07:24 197 0
    27782
    [사진많음주의] 걸어서 신시모도 백패킹 여행 창작글 giftstar 20/07/05 22:47 175 1
    27781
    남산공원 360도 VR 영상 bingleman 20/07/05 21:50 165 2
    27780
    지금 호캉스는 좀 위험할까요? 혜진아사랑해 20/07/05 20:42 251 0
    27779
    여자 혼자 제주도 좀 힘들겠죠? [5] 유혜 20/07/03 20:19 462 0
    27778
    국내여행은 어디로들 가시나요?? [2] 늘늘늘 20/07/02 12:51 282 2
    27777
    철길 360도 VR 영상 bingleman 20/07/01 22:05 257 1
    27775
    안면도 펜션 추천 해주세요. [1] 찬다나 20/06/30 15:18 290 0
    27773
    용산역 철길 360도 VR 영상 bingleman 20/06/29 20:28 243 1
    27772
    중국 상하이 창작글 니케1 20/06/29 00:36 434 1
    27771
    [요리 料理 Food] 焼きそば 야키소바 Yakisoba 창작글 니케1 20/06/28 22:41 284 0
    27770
    어디게요? 박주상 20/06/28 21:55 293 1
    27769
    케네디 스페이스센터 아폴로8 발사 체험관 poorbear 20/06/28 10:30 253 0
    27768
    [Doggy&Moggy] 와인농장과 작고예쁜 마을 플래튼버그 (남아공) 창작글 DoggyMoggy 20/06/26 19:56 245 0
    27767
    [사진많음주의] 화성 수섬, 형도에서의 1박 2일 백패킹! 창작글 giftstar 20/06/26 13:21 335 1
    27766
    용산역 철길 360도 VR 영상 bingleman 20/06/24 21:25 354 0
    27765
    제주 다녀오기 [30] 외부펌금지 꼬봉도령 20/06/24 20:57 611 5
    27764
    남해를 여행하는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 창작글 느끼마요네즈 20/06/24 02:28 553 6
    27763
    여름휴가 계획하고 계신가요? [2] 창작글 조선의탈모 20/06/19 11:38 569 0
    27761
    해외다닐때 한국여권이면 패스오케이였는데 당분간 이런건힘들겠죠? [1] 저기로여기로 20/06/18 05:50 600 0
    27760
    정읍 토스트 맛집 [2] 삼보리 20/06/18 00:28 847 3
    27759
    [뉴질랜드 여행] 여기가 바로 세계 최고의 피시 앤 칩스 맛집!! Ramkim 20/06/15 20:05 499 0
    27758
    애틀란타 곱창집 맛집 poorbear 20/06/14 14:00 612 0
    27757
    [백패킹] 처음 경험한 백패킹 창작글 giftstar 20/06/12 11:49 734 4
    27756
    다시보는 겨울 장가계 [2] moonhyung 20/06/07 19:13 840 2
    27755
    [영상] 그리스로 이주한 한국 가정집 방문기 창작글 psyflame 20/05/27 16:31 796 1
    27754
    베니스 수상버스 poorbear 20/05/24 04:44 846 1
    27751
    [그리스] 2달만에 드디어 아크로폴리스 입장! 창작글 psyflame 20/05/19 15:18 895 0
    27750
    마음속 이야기를 열어 주세요! [1] 오조희락 20/05/18 11:36 836 0
    27749
    이젠 부담스러운 크루즈 내부 poorbear 20/05/16 04:25 1329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