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465
    작성자 : 2막인생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40)
    추천 : 0
    조회수 : 193
    IP : 24.237.***.43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5/16 00:36:16
    http://todayhumor.com/?travel_27465 모바일
    촌놈, 미국을 엿보다(31) / 마침내 로키산맥을 넘어 볼더로
    옵션
    • 창작글
    <div style="line-height:180%;"><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마침내 로키산맥을 넘어 볼더로</span></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size:11pt;font-weight:bold;"> <font size="3">  </font> <div></div></div><font size="3"> </font>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굴림"><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비행기 탑승을 위해 차례를 기다려 공항 심사대에 들어섰더니 배낭에 넣어둔 컴퓨터는 들고 타는 것이라고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 때문에 정밀 검사를 다시 해야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인천공항에선 생각지 못했던 일이라 당황스러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들 부부가 저만치서 웃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들이 미리 일러주었는데도 내가 깜빡한 때문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컴퓨터뿐만 아니라 전자제품에 대한 경계심이 큰 것은 워낙 테러에 대한 공포가 큰 때문인 모양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들에게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9.11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건은 잊을 수 없는 공포일 테니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뭐가 어찌 되었건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라야 하는 법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10830.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1838227ebc2d5504675b83884f58e1b33bc__mn771234__w1440__h810__f188458__Ym201905.jpg" filesize="188458"></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여곡절 끝에 마침내 비행기가 하늘로 치솟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제 두어 시간 후면 아들 녀석이 소꿉장난하는 곳에 이를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는 아들 부부를 보고 군대에서 내무 사열하는 당직사관 같은 웃음을 지어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들 부부는 그런 나를 보고 재미있다는 듯 나보다 더 크게 웃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얼마나 갔을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비행기가 얼마간 하늘을 날자 로키산맥에 이르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로키산맥은 정상부근에 만년설을 이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분명 산 아래에는 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었는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수년전 서유럽을 여행할 때 알프스 산위의 만년설이 떠올랐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얼마나 산이 높으면 한 여름에도 눈이 그대로일까 싶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때 만년설이라는 것을 처음으로 직접 보고 만져보았다.</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1335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366bfe60e59c1c64deabdf54938ec730014__mn771234__w1440__h810__f149380__Ym201905.jpg" filesize="149380"></div></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저 반쯤 녹은 듯한 눈일 뿐인데도 참으로 신기한 듯 들여다보고 만져보았던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잠깐 동안 비행기가 로키 산맥을 넘어서자 그 너머로 넓이를 가늠하기 힘든 광활한 평원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마치 텔레비전의 동물의 왕국에서나 보던 아프리카 초원의 평원 같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혹시 하는 생각에 시선이 닿는 평원의 모든 곳을 샅샅이 훑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디라도 얼룩말이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들소들이 있을 턱이 없겠지만 그만큼 평원은 넓고 눈부셨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시선의 그 끝에서 점점이 집들이 나타났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 역시 샌프란시스코처럼 숲과 집들이 서로 사이좋게 섞여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샌프란시스코를 처음 내려다보며 도시가 어디로 사라져버린 줄 착각을 할 정도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모든 도시는 숲과 함께 어울려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은 자연보호</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자연은 사람보호</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라는 구호가 한동안 어디에나 써져 있었던 때가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10759.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421b28128ef9b7347a5ae5551e6d31b8fc2__mn771234__w1440__h810__f160724__Ym201905.jpg" filesize="160724"></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도 사람들은 제 욕심을 위해 자연을 마구 파헤쳤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자연은 후손에서 빌려서 쓰는 것이라는 묘한 말을 하기도 했지만 개발 논리는 언제나 그런 황당해 보이는 말을 앞서가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걸핏하면 그린벨트가 해제되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에서는 그런 구호가 따로 필요치 않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들은 언제나 자연의 친구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다람쥐가 사람에게 다가오고 이름 모를 새들이 공원의 비둘기 흉내를 내며 미련을 피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슴이 도로 옆 가로수에서 한가롭게 배를 채우기도 하고 어떤 녀석은 기세 좋게 도로 옆에 배를 깔고 엎드려 입맛을 다시며 되새김에 열중하고 있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들은 그저 조용히 이런 광경을 바라보고 있거나 사진을 찍거나 할 뿐 결코 다가가지 않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야말로 사람은 자연보호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걸 굳이 구호로까지 만들어 놓고도 지키지 않는다면 그건 어딘가 좀 이상해 보인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구호가 뒤로 밀리고 자연 파괴가 다반사라면 자연보호는 누가 해야 하나</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32552.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4674a97b2047b4a467eafc92f2ff330f041__mn771234__w1440__h810__f244708__Ym201905.jpg" filesize="244708"></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비행기에서 내려다본 광활한 평원 위에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30~4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가구 정도 되어 보이는 다양한 기하학적 형태의 동네가 사방에 모여 있는 것이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마치 남미의 나스카 문화의 흔적을 보는 듯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덴버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의 아파트처럼 건설업자가 주택을 개발해놓고 분양을 한 것이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제 얼마 후면 아이들이 생활하는 집을 가게 될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어떻게 하고 사는지ㅡ</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거의 세 시간 가까운 비행 끝에 덴버공항에 도착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나라는 제일 먼 제주도까지도 고작 한 시간을 조금 넘길 뿐인데 이곳에서는 주 하나를 넘어가는 데도 이렇게 시간이 많이 걸린다니 정말 큰 나라라는 생각이 다시금 들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비행기는 계류장 진입차례를 기다리느라 오랫동안 대기를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 같으면 비행기가 멈추기 무섭게 우르르 자리에서 일어나 내릴 준비를 하는데 이곳 탑승객들은 이미 익숙한 듯 아무도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저 옆 사람만 겨우 들을 만하게 작은 소리로 속삭이듯 이야기하며 조용히 기다렸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 탓에 기내는 참으로 조용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분명 이곳은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거친 사회가 아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60722.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501137a802c1a4e4af094694b1cf9221105__mn771234__w1440__h810__f156955__Ym201905.jpg" filesize="156955"></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공항을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빠져나오자 아들은 자기 차를 인근 사설 주차장에 주차를 해 두었다고 그리고 가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공항 앞 도로에는 사설 주차장과 공항을 왕복하는 셔틀버스가 정차해 있었는데 수많은 사람들이 그 버스를 이용하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심지어는 비행기 조종사까지도 그랬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처럼 공항 근처 또는 고속철 역 주변 공터에서 허가 없이 운영을 하는 그런 주차장이 아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설 주차장은 매우 규모가 컸으며 기업의 형태로 운영되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주차 요금은 지붕이 있는 주차장과 지붕이 없는 노천 주차장이 차이가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 낮의 열기가 너무 덥다보니 그런 모양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늘 그렇듯이 선택의 각자의 몫이므로 자기의 지불 능력을 고려하여 주차를 하면 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공항 사설 주차장에서 우리는 마침내 아들의 차에 올랐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제 아들 집으로 가는 마지막 여정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덴버 시내를 빠져나오면서 저녁 요기를 위해 덴버 근교의 한인 식당을 찾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불고기를 주 메뉴로 하는 식당이었는데 우리나라의 식당과 똑같이 형태로 상차림이 나왔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대체로 외국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더라도 현지인의 입맛을 고려해서 상차림이 다소 낯설어 보이는데 이곳은 철저히 전통 한식을 고집하는 것 같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도 현지인들이 군데군데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62244.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535079dd9b42dcf450cbc103c64f762db91__mn771234__w1440__h810__f195965__Ym201905.jpg" filesize="195965"></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나 식사를 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래도 한국 음식이 그리운 한국 사람들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덴버에는 한국 사람들이 꽤 많이 사는 모양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식당 덕분에 불고기와 함께 한 주일 만에 야채를 마음껏 먹을 수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식당 바로 옆집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중식당이라고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다음에 볼더를 나설 때는 그곳을 들러보기로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저녁 식사를 하고 얼마간 너른 들판의 고속도로를 달려 볼더에 도착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별로 크지 않은 그러나 매우 조용하고 깨끗한 곳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들 내외는 기숙사에서 생활을 하고 있는데 주변은 온통 푸른 잔디로 가득한 그야말로 푸른 초원의 집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푸른 초원 위의 집</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문득 유명 가수의 출세작인 유행가 가락이 생각났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font face="굴림">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font></span></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span lang="en-us" style="font-size:11pt;"> </span><font face="굴림"><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랑하는 임과 함께 한 백년 살고 싶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size="3"><font face="굴림"><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20180606_162359.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7934568fd1fe2b78b414601926ce1849c3daf64__mn771234__w1440__h810__f216104__Ym201905.jpg" filesize="216104"></div><br><br><br><br><br><br><br><br><br>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479
    중국 베이징 여행다녀오신 분께 묻고 싶어요:) [1] 본인삭제금지 면지님 19/05/24 14:17 75 0
    27478
    남자 둘이서 말레이시아 놀러가는데요! 욘아르네리세 19/05/24 11:03 84 0
    27477
    촌놈, 미국을 엿보다(33) / 더위에 저절로 생각나는 시원한 맥주 한잔 창작글 2막인생 19/05/23 20:43 77 0
    27476
    도착했어요 외부펌금지 뭐로할까 19/05/23 15:25 111 1
    27475
    당신이 먼저 이기적으로 누려라~ 펌글 행복이야기_ 19/05/23 11:25 117 0
    27474
    만리포 바다에서 서핑과 캠핑했어요. 창작글 현지타임 19/05/22 20:30 89 0
    27473
    여름휴가 다들 어디로 떠나시는지? [1] 괴라는나물 19/05/22 11:32 195 0
    27472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모양의 섬 8곳 언제생기냐 19/05/21 17:20 156 0
    27471
    파리여행 도와주세요 ㅠㅠ [6] 딱볶이맛있죵 19/05/20 05:59 392 0
    27470
    여름에 바다보러 강원도 vs 부산+거제도 추천부탁드려요! [4] 본인삭제금지 오늘의꿀 19/05/19 13:16 227 0
    27469
    제주도파티게스트하우스 문어오빠 하루숙박 외부펌금지 이러지말자 19/05/18 03:14 247 1
    27468
    [제주여행] 제주 3대 김밥집 전격 비교 [1] 치킬 19/05/17 01:18 469 0
    27467
    촌놈, 미국을 엿보다(32) / 1600미터 고도의 도시 볼더 창작글 2막인생 19/05/16 15:40 155 0
    27466
    지금 태국 방콕에 계신분 찾고있습니다. 원빈♂ 19/05/16 10:52 252 0
    촌놈, 미국을 엿보다(31) / 마침내 로키산맥을 넘어 볼더로 창작글 2막인생 19/05/16 00:36 194 0
    27464
    제주 2박3일 일정인데 혹시 봐주실 수 있나요? [1]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 코나 19/05/15 22:35 229 0
    27463
    오즈모 포켓으로 만들어본 요르단 방문기 더상 19/05/14 19:02 139 0
    27462
    자꾸 가까운 곳만 여행 하는데요 좀 참았다가 유럽을 갈까요?? [3] 생기네요 19/05/12 13:57 382 0
    27461
    촌놈, 미국을 엿보다(30) /산호세 공항으로 가는 길(2) 창작글 2막인생 19/05/10 21:33 208 0
    27460
    [숙소 추천] 홋카이도 여행 가는데 전통 료칸 추천 부탁 드려요 [2] 뵨태의생활화 19/05/10 13:37 365 0
    27459
    촌놈, 미국을 엿보다(29) /산호세 공항으로 가는 길(1) 창작글 2막인생 19/05/07 20:54 220 0
    27458
    장가계 여행 비용관련 문의 본인삭제금지 투샷피즈 19/05/07 08:40 302 0
    27457
    여행 때문에 퇴사.. 괜찮을까요? [10] 창작글펌글베스트금지 너봤나 19/05/06 21:22 692 0
    27456
    질문글)부산->코타키나발루->싱가포르->대만->부산 여행하려고하는데요 본인삭제금지 해커스토익보까 19/05/06 01:09 295 0
    27455
    월요일에 떠날겁니다. 뭐로할까 19/05/05 02:20 324 3
    27454
    촌놈, 미국을 엿보다(28) / 캘리포니아 1번국도, 파이퍼 비치 창작글 2막인생 19/05/05 00:01 262 0
    27452
    동창 친구들과 국내 펜션 (바다, 계곡 등) 여행 관련 질문 있습니다 [2] 본인삭제금지 김민규♡ 19/05/01 22:50 285 0
    27451
    세부 공항근처에 세부 둘치아니 호텔이에요 창작글외부펌금지 마시멜로님 19/04/30 19:42 408 0
    27450
    [여행]제주도 흑돼지 먹고 왔답니다~ 치킬 19/04/30 13:45 279 0
    27449
    런던 게스트하우스를 갈까요..한인민박을 갈까요?ㅠㅠ [5] 내일은도쿄 19/04/29 23:54 34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