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oday_63442
    작성자 : 폴딩 (가입일자:2018-10-17 방문횟수:321)
    추천 : 3
    조회수 : 74
    IP : 119.201.***.182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20/03/15 06:02:55
    http://todayhumor.com/?today_63442 모바일
    오늘
    1
    꽤 오랜만에 이 게시판을 찾았다.
    매일 오려고 했는데 글을 두어 번 썼더니 마음이 많이 괜찮아졌다. 물론 지금도 그렇다.

    2
    정말 간만에 드라마를 봤다. 아마 시크릿가든 이후 처음.
    이태원 클라쓰다. 웹툰으로 먼저 봤는데 드라마도 재밌다.
    박서준은 좋아하는 배우고, 요번엔 김다미를 알게 됐다.
    엄청 매력있는 배우다. 무엇보다 귀엽다. 졸귀탱.

    3
    코로나는 아직 진행형이다. 그래도 밖에 나간다.
    너무 답답해서. 저녁이면 공원을 돈다.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갈 수 있게 되면 좋겠다.

    4
    엄청 간만에 이어폰 끼고 음악을 들었다.
    쓰고 보니 오늘의 키워드는 간만이다.
    간만에. 오랜만에.

    눈을 감고 음악을 듣고 있자니 오래 전에 잃어버린 것을 되찾는 기분이었다. 고등학생 때 이어폰 꽃고 노래 들었는데.

    5
    카톡보다 전화가 더, 훨씬 편하다. 늙었다.
    톡 답장 기다리는 게 답답하다. 타이핑도 답답하다.
    그냥 전화해서 이야기하는 게 낫다.

    6
    모바일이라 그런지 오타가 많이 난다.
    난다가 낸다가 된다. 손이 너무 커서다. 손가락도 크다.
    불편할 때가 종종 있다.

    7
    내 인생이 어디로 나아가고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할 때가 있었는데 요즘은 아니다.
    어디로든 나아가게 되어 있다는 걸 아니까.

    8
    20일에 돈이 들어오면 충동소비를 할 거다.
    친구한테 저녁을 한 끼 사줄 거다.
    포카칩 파란색을(무려 소금맛이다) 3개나 살 것이다.

    9
    요 게시판에 글을 쓸 때 글 제목을 할로로 하기로 했다.
    시간이 많이 흘렀을 때 검색하기 쉽게.
    하지만 이 글은 유감스럽게도 오늘이다.
    즉 잊힐 글이라는 소리다.

    여담으로 사람들이 종종 쓰는 잊혀진이란 표현은 이중피동이다. 잊다가 원형인데 이게 피동형이 되어서 잊히다가 된다. 여기에 불필요한 피동표현이 붙어서 잊혀지다.

    그래서 쓸 때는 잊힌으로 쓰는 게 좋다. 어색하지만.

    10
    뜬금없지만 나는 좀 더 잘 해내고 싶다. 뭐든.

    11
    새벽감성으로 글을 쓰는 건 아니다. 그럴 나이는 지났다.
    그래도 가끔 그 때가 그립긴 하다. 조금. 아니. 조금 많이.

    12
    스무살이 가장 행복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다.
    아니다. 어쩌면 알았을 거다. 어느 누구에게라도 나는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는 시절이었으니까.

    일주일에 오만원씩 용돈 받아서 생활하던 때였는데 처음 동거를 했다. 여자친구랑. 걔한테는 내가 첫사랑이었고 나는 두번째였다. 5년을 사귀고 헤어졌다. 가끔 연락을 한다.

    나는 그때를 많이 떠올리지는 않는다. 지금은 몇줄로 정리할 수 있지만 한번 떠올리기 시작하면 하루 종일 써도 그때를 담을 수가 없어질 테니까. 그래서 나는 행복했다고만 생각한다.

    13
    군대가, 세월이 나를 많이 바꿔놓았다.
    예전의 나는 낭만적이었는데.
    지금은 이성적인 사람이 되었다.
    그걸 안다. 아는데도 어쩔 수가 없다.

    14
    시간이 지나간다. 야속하게.

    15
    다른 사람들의 글을 보면서 나도 오늘에 대해 쓰고 싶었다.
    오늘 뭘 했고 어떤 일이 있었는지.
    근데 쓰다 보면 결국 내 인생 전반이나 내 생각들을 훑게 된다.

    그 다음에야 생각한다. 와, 나는 하고 싶은 말이 많구나.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3/15 09:21:52  211.176.***.196  은은함  790730
    [2] 2020/03/16 00:29:58  116.37.***.189  비키니야쏘리  30313
    [3] 2020/03/29 14:44:15  118.223.***.81  ㅁㅈ이  72767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478
    생각이 많은 하루 치유가필요해 20/03/30 20:56 18 1
    63477
    엄청 간만에 좋은 일들이 있던 하루 베어남등짝♥ 20/03/30 19:50 17 2
    63476
    그동안 얻은것 [8] Abilify 20/03/30 18:40 37 1
    63475
    그냥 [1] The德 20/03/30 01:04 22 2
    63474
    빨리 잠들어야해 베어남등짝♥ 20/03/30 00:44 18 3
    63473
    더는 아프지않게 치유가필요해 20/03/29 14:35 30 4
    63472
    새벽6시21분 김밀크 20/03/29 06:23 47 3
    63471
    이러다 나를 잃어버리면 어쩌지 베어남등짝♥ 20/03/29 02:03 32 3
    63470
    어제 [1] ㅁㅈ이 20/03/29 01:58 32 3
    63469
    자격지심 [13] 비키니야쏘리 20/03/29 01:28 50 4
    63468
    제발 안락사가 허용되면 좋겠다 [1] xanax. 20/03/28 11:51 59 3
    63467
    오랜만입니다 75 20/03/27 22:20 63 3
    63466
    내가 착하다고 해서 되는 문제가 아니다 은은함 20/03/25 23:01 48 3
    63465
    예전에는 상처가 흉진채로 남아있었다면 빠나나쨩 20/03/25 22:55 35 3
    63464
    1년 뒤의 나에게 질문 한가지 해보기 [1] The德 20/03/24 00:08 51 3
    63463
    속을 알 수 없다 [2] 오유의오징어 20/03/24 00:03 54 3
    63462
    촌스럽지 않게 나는귀한사람 20/03/23 23:55 52 3
    63461
    .. [3] 문부기 20/03/23 22:42 62 4
    63460
    진짜 자존감 바닥... [2] S급 20/03/22 20:30 92 5
    63459
    감정을 지운다는 것 [8] 은은함 20/03/21 23:21 83 3
    63458
    액땜 언제까지 할껀데 [1] 베어남등짝♥ 20/03/21 12:40 45 2
    63457
    한마디 말을 조심하길 uniQue 20/03/21 04:13 50 2
    63456
    MARS 20/03/20 02:32 37 3
    63455
    나 소원을 이룰 수 있다면 베어남등짝♥ 20/03/19 23:38 57 3
    63454
    그러려니 은은함 20/03/19 00:34 51 2
    63453
    물음표가 없다. 오유의오징어 20/03/18 23:55 40 2
    63452
    만약 기저씨 20/03/18 04:33 51 2
    63451
    의지가 되는 사람 [5] 은은함 20/03/17 22:55 85 3
    63450
    너무 힘들다 S급 20/03/17 17:41 59 4
    63449
    지친다. 빠나나쨩 20/03/17 17:33 43 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