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반백백마법사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2-04-09
    방문 : 3620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84918
    작성자 : 반백백마법사
    추천 : 6
    조회수 : 1182
    IP : 222.110.***.189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21/12/02 16:20:29
    http://todayhumor.com/?sisa_1184918 모바일
    이준석 왕따 당한 것 맞네요

    -제주도 찾은 이유가 뭔가.
    ▲ 선거가 시작되면 여러 가지 구상을 하게 되어 있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지금까지 국민의힘이 새 당대표 선출 이후 새롭게 시도하던 것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해 보고자 그래서, 제가 부산에 가서 먼저 이렇게 저희 당의 원로이신 정의화 의장님을 찾아뵙고 그 뒤에 또 순천과 여수 그리고 제주도를 찾았다. 과거사 문제에 있어서 저희가 더 전향적으로 움직이는 부분들을 다시 한 번 더 의지를 확인하고, 유족분들에게 저희의 생각을 재확인시켜 드리려는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 그외에도 전반적으로 선거에 있어서 제 역할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기 때문에 지금 저는 계획된 대로 저는 행동을 하고 있다.

     

    - 오늘 선대위와 최고위 회의 예정돼 있었는데 취소됐다. 당대표 연락 두절 상태로 지방일정 소화에 대해 어떻게 보나.
    ▲ 당 대표로서 제가 이번 선대위 구성이 선대위원장단 명단이 발표된 직후 우리 당 선대위에 원톱은 김병준 위원장이고 오히려 그분의 일사불란한 지휘 체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제가 홍보에 국한된 제 역할을 하겠다, 나머지 총괄 지휘는 그분이 하는 것이 옳을 것 같다, 그리고 우리 후보에게 심지어는 김종인 위원장을 모실 생각이 없는 것으로 굳건하게 마음을 다지셨으면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김병준 위원장을 선임해 달라고 요청을 드렸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선대위 운영에 대해서는 제 영역 외에는 다른 큰 관심사가 없는 상황이다.

     

    - 오늘 발족식에는 참석 안 할 것인가. 선대위 합류 아예 안하나.
    ▲ 저는 상임 선대위원장이고, 다만 제 역할은 지금 아까 말씀드렸던 것처럼 선대위 운영 과정에서의 혼선을 야기하지 않기 위해 저는 사실상 김병준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이라고 생각하고 운영하셨으면 하는 생각이다.

     

    -이게, 사흘째 당무 거부로 봐야하는 것인지. 왜 길어지는 것인지.
    ▲ 제가 돌아다니면서 저도 핸드폰을 꺼놓고 저와 같이 다니신 분들 모두 전언을 통해서 여러 발언들을 듣고, 제가 실소를 금하기 어려웠던 부분도 있다. 예를 들어 이것이 당무 거부냐 아니면 이런 얘기를 하시는데 우리 후보가 선출된 이후에 저는 당부를 한 적이 없다. (윤석열)후보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저는 제 기억에는 딱 한 건 이외에 보고를 받아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저에게 당무에 대해서 어떤 의사를 물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딱 한 건이 제 기억에는 김석기 의원과 성일종 의원을 교체해 달라는 요청을 사무총장이 저에게 한 것 외에는 그런 당무에 대해서 어떤 보고도 실질적인 협의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당무 공백이 발생했다고 생각하는 인식 자체가 저는 좀 이해가 가지 않는다. 현재 당무 공백은 없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걸 자행하는 이유가 뭔가.
    ▲ 딱히 자행이라기보다는 제가 실질적으로 현리 활동에 있어서 김병준 위원장께서, 제가 봤을 때는 김병준 위원장님이 언론 활동도 열심히 하시고 하는 것 같은데 공간을 가지시는 게 옳겠다고 생각해서 저는 지방에 이제 일을 살피고 있다.

     

    - 윤석열 후보가 측근 인사들을 여기로 보내주신다는데.
    ▲ 뭔가 굉장히 큰 오해가 있는 것 같은데 아마 김종인 위원장과의 이견, 김종인 위원장과의 의견이 불일치하는 지점이 커서라기보다는 문제를 맞이한 뒤로 그것을 풀어가는 과정 중에서 어찌 보면 김종인 위원장이 원치 않는 시점에 원치 않는 인사들을 보내서 예우를 갖추는 모양을 보이되 실질적인 이야기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그런 상황이 지속되면서 더 이제 상황이 악화되었다고 그렇게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우리 당 의원님들 중에서 지금 당을 위한 걱정으로 많은 분들이 여러 행동을 하고 싶으신 분이 있겠지만 적어도 입법부의 일원이고 우리 당의 국회의원이고 그리고 우리 당에 대한 진지한 걱정이 있는 분들은 사람을 위해 충성하거나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다 노력을 경주해 주시기 바란다.

     

    -지금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그리고 홍보미디어본부장으로서 중앙선대위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이 분명히 있을텐데, 윤석열 후보가 어떤 조치를 하면 서울로 복귀하실 계획이 있는지.
    ▲ 어떤 것을 요구한 적도 없고요 저희가 윤석열 후보가 어떤 걸 상의한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 간의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 따로 이런 구체적인 제가 뭘 요구하기 위해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시는 것도 저에 대해서는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인 인식이다, 그래서 저는 핵심 관계자 말로 언급되는 여러 가지 저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들, 지금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는 것이라는, 특히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는 후보가 누군지 아실 것이다. 알면 모르신다면 계속 가고 아신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될 걸로 본다.

     

    -언론에 몇 차례 보도가 됐었는데 소위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축약어)이라고 하시는 분이 이제 일부 언론에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좀 했었는데 이 이야기에 대한 후보의 조치가 좀 느슨했다고 판단하는가.
    ▲하나하나에 대해 발언하는 것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제가 당대표가 된 이후 최고위원들이 방송에서 무슨 말을 하든 저는 그분들의 자유 발언권을 항상 존중해 왔고, 핵심 관계자가 누구든지 간에 말하는 것은 자유이다. 그런데 그것이 당과 후보를 위해 도움이 되는지는 본인이 판단하고 있어야 된다. 그분은 심지어 사람에게도 충성하지 않는 분인 것 같다. 본인 사리사욕에 충실한 분을 충성하는 분인 것 같은데 그거야 뭐 그분의 사리사욕을 위한 것인데 후보라고 통제가 가능하겠나.

     

    -김종인 위원장은 더 이상 캠프에 참여하지 않는 걸로 보는가.
    ▲ 저는 제가 김종인 위원장을 대표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그 부분은 말씀 안 드리겠다.

     

    -지금 사흘째 중앙선대위 사무에는 참여하지 않으신 건데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으실 의향도 있는가.
    ▲ 전혀 없고 다만 저한테 물어본 것이 없기 때문에 제가 의견을 제시하거나 아무것도 제가 판단을 할 사안이 없다.

     

    -의사 밝힌 적 있는가.
    ▲ 그런 거 하나하나가 저희 굉장히 모욕적인 이야기를 핵심 관계자라고 하는 사람들이 퍼뜨리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아마 제가 이제 전해 들은 모든 전언이라고 하는 것들은 부정확할 뿐더러 굉장히, 그 의도도 정상이 아닌 그런 이야기들이 오고 있다, 이렇게 판단한다.

     

    -'여기까지입니다'라고 하는 부분들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 지난 월요일에, 선대위는 총괄적으로 김병준 위원장께서 지휘하시는 것이라고 꾸준히 밝혀왔고 선대위회에서도 제가 발언 자리에서 제가 큰 발언을 하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선대위에서의 제가 어떤 지휘관으로서의 역할을 그 정도로 제한 우발적인 메시지를 보시는 분들은 그렇게 평가 전화하시면 된다. 그런데 저는 분명히 인선 과정에 있어서도 제가 우려되는 지점들을 이야기하기 지휘 체계에 대해서도 제 나름대로 우려가 있었기 때문에 오히려 또 후보 입장에서 놀랐겠지만 그럴 거면 김종준 위원장을 총괄위원장을 모시자는 이야기까지 제가 제안을 할 정도로 저는 선대위의 원활한 운영에 대해서 어떻게든 협조할 생각이다.

     

     

     

     

     

     

     

     

     

    (윤석열)후보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저는 제 기억에는 딱 한 건 이외에 보고를 받아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저에게 당무에 대해서 어떤 의사를 물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딱 한 건이 제 기억에는 김석기 의원과 성일종 의원을 교체해 달라는 요청을 사무총장이 저에게 한 것 외에는 그런 당무에 대해서 어떤 보고도 실질적인 협의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당무 공백이 발생했다고 생각하는 인식 자체가 저는 좀 이해가 가지 않는다. 현재 당무 공백은 없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사무총장 교체 이후 딱 한번 보고를 받았을 뿐이라고 하니

     

    이것이 이준석 왕따가 아니고 뭔지....

     

    게다가 윤석열 선대위에 있었던 사람이 노골적으로 윤석열에게 이준석이 홍보미디어본부장 맡아서 홍보비 해먹으려고 한다고 했으니

     

    이준석이 빡칠만 하네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12/02 16:24:12  223.38.***.208  청양대왕고추  744816
    [2] 2021/12/02 16:48:41  172.70.***.15  선빵여왕  686528
    [3] 2021/12/02 17:36:34  220.119.***.181  파도가친다  176746
    [4] 2021/12/02 17:45:00  172.70.***.28  대전역가락국수  326562
    [5] 2021/12/02 22:54:47  121.134.***.194  PreTender  747917
    [6] 2021/12/03 10:01:39  58.29.***.173  내용무  75792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985
    이번 사과는 국민에게 하는게 아니라 남편에게 하는 반백백마법사 21/12/26 16:04 495 5
    4984
    신나는 한자 공부(feat. 김건희 재직증명서) [4] 반백백마법사 21/12/25 13:25 564 10
    4983
    월세를 왜 자동이체 안 했어??? [2] 반백백마법사 21/12/24 13:34 2460 23
    4982
    박근혜 사면, 개빡치지만 윤석열도 빡칠 듯 [4] 반백백마법사 21/12/24 08:56 873 2
    4981
    국민의힘 광주시당 관계자 "광주시장 XXXXX" 욕설 논란 반백백마법사 21/12/23 14:00 524 9
    4980
    영부인의 ‘원래’ 뜻이 뭔지 아세요??? [2] 반백백마법사 21/12/23 12:56 960 17
    4979
    이재명 후보 '불러주면 간다, 유튜브' [1] 반백백마법사 21/12/23 11:18 498 9
    4978
    '347억 통장 잔고증명 위조' 혐의 윤석열 장모 오늘 1심 선고 [12] 반백백마법사 21/12/23 07:08 594 13
    4977
    잡코리아, 워크넷, 사람인 등 구인구직앱의 의문의 1패 [10] 반백백마법사 21/12/22 18:28 1886 14
    4976
    이런 엄마가 제 엄마라면 끔찍할거 같네요 [13] 반백백마법사 21/12/22 09:50 822 6
    4975
    조수진 "후보의 뜻입니다" 이게 얼마 빡치는 말이냐 하면 [13] 반백백마법사 21/12/22 08:20 1110 6
    4974
    신지예, 윤석열 대통령 되면 '심상정 총리-안철수 서울시장' 가능하다 해 [9] 반백백마법사 21/12/21 18:37 759 5
    4973
    윤석열이 생각하는 민주주의 [4] 반백백마법사 21/12/21 17:58 605 3
    4972
    윤석열 지지율 하락은 배우자보다도 자영업자 무시한 본인의 문제 [17] 반백백마법사 21/12/21 13:49 902 13
    4971
    꼼찰총장 "윤석열 관련 녹취록 터지면 헬리혜성 충돌보다 더 큰 사태" [2] 반백백마법사 21/12/21 10:28 549 1
    4970
    [단독] 이준석 "조수진 거취와 관계없이 상임선대위원장직 던지겠다" [6] 반백백마법사 21/12/21 09:04 488 7
    4969
    김건희 뉴욕대 수료증에 써 있는 이름이 '설기환'??? [10] 반백백마법사 21/12/20 15:46 1322 13
    4968
    조수진 "난 尹후보 말만 듣는다"..이준석, 책상치고 일어섰다 [14] 반백백마법사 21/12/20 14:14 938 11
    4967
    저는 검사 출신입니다 [2] 반백백마법사 21/12/20 11:25 817 13
    4966
    [경축] 페미 정당으로 거듭나는 국민의힘 [12] 반백백마법사 21/12/20 09:26 494 13
    4965
    ‘김건희 논란’에 발끈한 윤석열 “시간강사는 공개채용 아냐”(영상) [2] 반백백마법사 21/12/15 17:42 311 8
    4964
    [단독] 이상한 일련번호.. 김건희의 재직증명서가 수상하다 [15] 반백백마법사 21/12/15 12:51 679 16
    4963
    몇년생이세요? 70? 오빠네요. 청와대 들어가면 식사 대접해드릴게요. [6] 반백백마법사 21/12/15 11:10 541 12
    4962
    이 정도면 리플리 증후군이라고 봐도 되나... [8] 반백백마법사 21/12/15 07:32 658 13
    4961
    [단독] '쥴리 논란'엔 침묵, 황급히 얼굴 가린 김건희 (영상) [19] 반백백마법사 21/12/14 12:46 778 20
    4960
    아~~ 어지러워... 관훈토론회 보는데 어지럽네... [1] 반백백마법사 21/12/14 10:18 555 6
    4959
    계란 맞을 뻔한 이재명, 한준호 수행실장 계란 맞아 [6] 반백백마법사 21/12/13 13:08 722 4
    4958
    안내견이 이쁘다고 쓰다듬지 마세요 [19] 반백백마법사 21/12/13 12:22 815 15
    4957
    이재명 후보가 경북 도시 전 지역을 훑고 다니는 이유 [25] 반백백마법사 21/12/12 15:33 1043 21
    4956
    참으로 누구는 편하게 선거운동 하네요 [7] 반백백마법사 21/12/09 13:32 609 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