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깨끗한한국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8-31
    방문 : 521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18494
    작성자 : clean-korea (가입일자:2017-08-31 방문횟수:521)
    추천 : 3
    조회수 : 815
    IP : 118.45.***.125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8/10/24 14:40:12
    http://todayhumor.com/?sisa_1118494 모바일
    8곳중 5곳이 비리유치원’ 동탄은 왜?
    <div><font size="2">8곳중 5곳이 비리유치원’ 동탄은 왜? </font></div> <div><font size="2"></font> </div> <div><font size="2">“사립유치원을 국공립으로 전환해서라도 개수를 늘려주면 안 되나요?”<br><br>22일 경기 화성시 동탄1신도시에서 만난 이보영 씨(41)는 내년 유치원에 진학할 자녀 생각에 걱정이 앞섰다. 이 씨는 “집에서 걸어갈 만한 공립 단설유치원(단독건물을 갖춘 유치원)은 단 한 곳뿐”이라며 “인근 대부분의 사립유치원에서 비리가 적발돼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지 않고 집에 데리고 있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말했다.<br><br>동탄1신도시에서 자녀를 유치원에 보내야 하는 학부모들은 이 씨와 같은 고민에 빠진 상황이다. 이 지역 사립유치원은 8곳으로 이 중 5곳이 이번에 공개된 사립유치원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드러났다.<br><br>원장이 명품 가방과 성인용품 등에 7억 원을 쓴 환희유치원을 중심으로 반경 2<span class="word_dic en">km</span> 안에 비리 혐의가 드러난 사립유치원 4곳이 있다. 이 유치원들의 공통점은 중대형이라는 점이다. 환희유치원 원아 수는 317명으로 나머지 A, B, C, D유치원도 원아 수가 각각 721명, 536명, 389명, 228명에 이른다. 전국 사립유치원은 4282곳으로 약 52만 명의 원아가 다닌다. 평균으로 따지면 사립유치원 한 곳당 120여 명으로 5곳의 유치원은 거의 ‘기업형’인 셈이다. <br></font></div> <div><font size="2">동탄1신도시에 대형 사립유치원이 집결할 수 있었던 것은 신도시 설계 과정에서 국공립 유치원 설립에 관한 계획이 없었기 때문이다. 2001년부터 개발된 동탄1신도시는 2007년부터 입주가 시작됐다. 대규모 인구 유입이 예상됐지만 당시에는 공립유치원 설립이 의무화되지 않았다. 2013년에야 택지개발지구에 초등학교 정원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공립유치원을 지어야 한다는 내용이 유아교육법 시행령에 담겼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규정이 택지 개발이 끝난 뒤 생겼기에 뒤늦게 부지를 만들기 어려웠다”고 말했다.<br><br>동탄신도시 지역은 전국 평균보다 젊은 인구가 더 많이 사는 곳이다. 동탄1∼6동의 9세 이하 어린이는 4만8000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17.16%를 차지한다. 국내 전체 인구 중 9세 이하가 8.37%인 점과 비교하면 2배 이상이다. 어린이가 많은 동탄신도시는 사업적 관점에서 유치원을 짓기 좋은 ‘기회의 땅’이었다. 비리 혐의가 드러난 유치원 5곳은 2010년 즈음 세워졌다. 당시 동탄신도시는 유치원이 부족했다. <br><br>학부모들은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외치고 있지만 사실상 가능성은 희박하다. 동탄1신도시 내 공립 단설유치원은 단 두 곳뿐이다. 입학 경쟁이 치열해 어쩔 수 없이 대부분의 학부모가 자녀를 사립유치원에 보낼 수밖에 없다. 그나마 2008년부터 개발된 동탄2신도시엔 6곳의 공립 단설유치원이 있다. 화성오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동탄1신도시엔 단설유치원을 지을 부지가 전혀 없다. 2신도시에선 그나마 부지 확보를 해 설립이 이뤄졌다”고 말했다.<br><br>비리 유치원 파문으로 동탄지역 내 상당수 유치원이 내년도 입학설명회를 연기했다. 내년에 딸을 유치원에 보낼 생각이던 장모 씨(38)는 “10월이면 원아모집 접수를 받을 때인데 (접수 등) 모든 것이 멈췄다”고 말했다. 한 유아교육과 교수는 “공립유치원 건설에 대한 중장기적 계획 없이 사립유치원 인가를 내준 정부도 이번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br><br>한편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 3법(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급식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채택해 발의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 129명이 이름을 올리고 박용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들 법에는 회계 프로그램 사용을 의무화해 투명성을 강화하고, 현재 지원금을 보조금으로 바꿔 부정 사용할 경우 처벌, 환수를 할 수 있게 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부실 급식을 개선하기 위해 현재 초중고교만 포함된 학교급식법 대상에 유치원을 포함시켰다. <br><a target="_blank" href="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0&aid=0003176554&date=20181024&type=1&rankingSeq=4&rankingSectionId=102" target="_blank">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0&aid=0003176554&date=20181024&type=1&rankingSeq=4&rankingSectionId=102</a></font></div> <div><font size="2"></font> </div> <div><font size="2"></font> </div> <div><font size="2"></font> </div> <div><font size="2"></font> <div><b>노무현대통령이 추진했던 사학법 개혁 주요내용 2005</b></div> <div>◆ 이사회 제도 개혁</div> <div>- 개방형 이사제 도입</div> <div>- 임원의 승인취소의 요건 확대</div> <div>- 임원의 직무집행 정지 제도 도입</div> <div>- 이사회 회의록 작성 후 참석 이사 기명 날인 서명 후 의무적 공개</div> <div>- 비리재단 복귀 기한 5년으로 연장, 복귀 시에도 재적 이사 2/3 찬성 요구</div> <div>◆ 감사제도 내실화</div> <div>- 감사전원이 확인, 날인한 감사증명서 첨부</div> <div>- 개방형 감사제 도입</div> <div>- 감사의 중임을 1회로 제한</div> <div>- 학교 법인으로부터 독립된 공인회계사 또는 회계법인의 감사 증명서 제출</div> <div>- 학교 예결산 학교운영위원회 자문을 필수로 함</div> <div>- 학교 예결산 전면 공시 의무화</div> <div>- 학교장의 임기를 4년 이내로 제한하고 1회만 중임하도록 연임 제한</div> <div>◆기타 경영 투명성 강화</div> <div>- 친인척 이사수를 1/4로 제한</div> <div>- 이사장의 배우자, 직계존비속 및 배우자의 교장 임명 금지</div> <div>- 교육부, 교육청 관료들의 사학 이사 진출 제한</div> <div> </div> <div> </div></div> <div><font size="2"></font> </div> <div><font size="2"></font> <div><span style="font-family:Dotum;font-size:9pt;">사학법은 2007년 7월 다시 개정됐다. 사실상 ‘박근혜표 사학법’이었다. </span><span style="font-family:Dotum;font-size:9pt;">2007년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와 황우여 교육위원장이 중심이 되어 사립학교법을 후퇴시키는 재개정을 추진했다. </span><span style="font-family:Dotum;font-size:9pt;">개방이사 선임 절차가 사학 측에 유리하게 완화됐고, 친·인척의 학교장 취임 제한도 예외조항이 마련되면서 사실상 사문화됐다. 2005년 사학법의 핵심조항들이 사실상 백지화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span></div> <div><br></div> <div>노무현 사학법은 '개방형 이사제 도입' 통해 사학의 투명한 경영이 핵심이었다. 하지만 박근혜는 폐쇄 독립공화국 사학의 감사는 교육청을 통해 충분한 감사를 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div> <div> </div> <div> </div> <div>유치원도 비영리 기관이지만  법인화 해야</div> <div> </div></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10/24 14:55:11  211.219.***.167  파닥파닥연어  432424
    [2] 2018/10/24 15:30:32  124.50.***.112  검은별1호  626278
    [3] 2018/10/24 16:45:41  61.251.***.121  로마kk  56430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47
    이재명, 3가지 혐의 기소의견 검찰 송치 [1] clean-korea 18/11/01 22:17 863 12
    446
    갑자기 개종하면? 양심적 병역거부 어떻게 판단하나요? [1] clean-korea 18/11/01 19:32 183 6
    445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묻지마 폭행 제압 하려는 사람들 [4] clean-korea 18/11/01 18:45 527 9
    444
    요즘 어린이들이 뛰어 놀수 있는 놀이터가 없다니..... [2] clean-korea 18/11/01 10:08 454 6
    443
    ‘극단 선택’ 20세 애아빠 母 “금품갈취한 친구들이 죽음으로 몰았다” [1] clean-korea 18/11/01 08:09 635 3
    442
    극단 선택’ 20세 애아빠 母 “금품갈취한 친구들이 죽음으로 몰았다” [4] clean-korea 18/10/31 22:08 714 4
    441
    학부모님들이 봐야할 뉴스 clean-korea 18/10/29 23:31 335 5
    440
    이재명 10시간 조사받고 귀가 [3] clean-korea 18/10/29 22:59 787 6
    439
    신혼여행비-혼수가전 돈받고 잠적.. 사기꾼은 왜 예비부부 노리나[tv조선 clean-korea 18/10/28 20:15 144 1
    438
    정부와 유치원 '강대강' 힘겨루기 돌입...폐원·모집중단 VS 경찰고발 [7] clean-korea 18/10/26 19:31 416 4
    437
    [연속기획] 동아일보 모 기자 사립유치원 쉴드편 [2] clean-korea 18/10/25 22:29 604 8
    436
    신입 원아 모집 중단"·"폐원 고려"…반성 아닌 반발 [10] clean-korea 18/10/24 22:19 710 8
    435
    전관예우가 없다고요?? [5] clean-korea 18/10/24 15:18 227 3
    8곳중 5곳이 비리유치원’ 동탄은 왜? [1] clean-korea 18/10/24 14:40 424 3
    433
    "유치원비 현금으로" 학부모에 봉투…비리 신고 봇물 clean-korea 18/10/23 23:01 55 2
    432
    꼭!! 알아야 할 먹거리 뉴스 , 청정원 '런천미트' 일부서 세균 검출 [1] clean-korea 18/10/23 22:56 284 7
    431
    어린세아들(1살,3살,5살)두고 하늘나라로,교통사고수습 순직경찰관 영결식 [3] clean-korea 18/10/20 14:04 440 10
    430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사립유치원 비리와 관련해 전수조사.강력대응 [1] clean-korea 18/10/16 22:24 187 11
    429
    이총리 "교육부, 사립유치원 비리 국민께 모조리 알려야" [3] clean-korea 18/10/16 14:03 288 11
    428
    이재명 前운전기사 전격소환…'혜경궁 김씨' 계정 조사 [3] clean-korea 18/10/16 13:15 561 5
    427
    한해 2조원의 정부 돈을 자기 돈 처럼 쓰는 비리 유치원, 법개정 필요 [4] clean-korea 18/10/15 23:11 208 11
    426
    한해 2조 원 지원에도 깜깜이 회계…“비리 유치원 무관용 clean-korea 18/10/15 22:47 41 2
    425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잘 안되는 이유중 1가지 [1] clean-korea 18/10/15 22:38 367 8
    424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소환될듯…'친형 강제입원' 고발사건 참고인 [7] clean-korea 18/10/15 16:36 747 11
    423
    '혜경궁 김씨' 수사 속도…이재명 부인 소환일정 조율 [2] clean-korea 18/10/15 15:52 421 5
    422
    [수정]"계정 사용자는 50대남성" 보도에 경찰 "수사팀 입장아냐" [6] clean-korea 18/10/14 20:55 699 14
    421
    소탈한 김정숙 여사님 [3] clean-korea 18/09/23 15:15 2176 51
    420
    앞으로 쭉~ 이렇게 지내면 좋겟네요 [2] clean-korea 18/09/23 14:42 591 26
    419
    '비핵화 이행 진전' 윤곽 이르면 다음주쯤.. clean-korea 18/09/21 17:31 259 2
    418
    메르스 밀접접촉자 전원 '음성'…경보 수준 '관심' 하향 clean-korea 18/09/21 15:47 211 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