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레이니나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11-27
    방문 : 260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051314
    작성자 : 레이니나 (가입일자:2017-11-27 방문횟수:260)
    추천 : 61
    조회수 : 1789
    IP : 220.89.***.99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18/04/28 23:27:26
    http://todayhumor.com/?sisa_1051314 모바일
    [기사]文을 좋아하든,싫어하든,관심이 없든 2018년의 우리는 빚을 졌다
    옵션
    • 펌글
    1.jpg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1895년 12월 28일 뤼미에르 형제가 영화 ‘열차의 도착’을 상영했을 때 확인되지 않은 소문에 의하면 관객들은 다가오는 열차에 놀라 몸을 숨겼다고 한다. 그 만큼 충격적으로 다가온 50초짜리 영상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소동은 현대 영화의 기원이 됐다. 처음 접한 것에 대한 호기심과 경외, 관객들은 몸을 가만 둘 수 없었다.

    2018년 4월27일 2018 남북 정상회담 특별취재팀에 포함된 기자는 도저히 한 줄 기사도 쓸 수 없던 시간이 있었다.

    오후4시41분. 킨텍스에 마련된 대형 프레스센터 대형 영상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월의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천천히 판문점 도보다리 위를 걷고 있었다. 그리고 도보다리 한켠에 마련된 벤치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들리는 것은 새소리였고 보이는 것은 김 위원장의 표정, 그리고 문 대통령의 뒷모습과 손짓이었다.

    처음에는 가벼운 농이 오갔다. 육중한 김 위원장이 돌아가기에 길이 가파른 것 아니냐, 사진·영상 취재단이 너무 영상을 가린다, 실 없는 소리로 영상을 지켜봤다. 5분, 10분 가볍게 환담으로 끝날 것 같던 숲속 벤치 회담은 10분, 20분을 넘어가기 시작했다. 상기된 것 같았던 김 위원장의 표정도 진지해졌다. 때로는 웃음도 보였고 때로는 긴히 질문을 던졌다.

    새소리가 그득했지만 실제로는 무성영화였다. 김 위원장의 표정에 오롯이 의지해 대화 내용을 추론해야 했다. 환담이었을까, 대담이었을까, 소통이었을까. 노신사의 손짓과 젊은이의 표정, 그리고 새소리로 구성된 30분의 불친절한 영화. 여기에 한반도의 미래가 담겼다. 처음보는 호기심과 경외, 몸을 가만히 둘 수밖에 없었다.

    밀담이었지만 영상이 송출된 전세계에 이보다 뚜렷하게 메시지를 던질 수는 있는 방법은 달리 없었다. 3000여 취재진이 몰렸던 메인프레스센터에 기자는 운 좋게 가운데쯤에 자리했다. 그리고 기자의 오른편 쪽에는 외신들을 배려한 자리가 있었다. 그들의 표정을 확인했다. 우리 모두 새소리만을 들을 수 있을 뿐이었지만 받은 메시지는 동일했다.


    2.jpg

    이 장면이 처음 준비에 돌입한 것은 지난해 7월6일이다. 당시 기자는 2진으로 청와대에 출입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을 따라 독일에 간 1진 선배를 보좌해 한국에서 퇴근 시간을 훌쩍 넘긴 늦은 오후 투덜대며 기사 작성을 도왔다. 예의 누구나 예상했던 ‘신 베를린 선언’으로 명명된 대북 메시지가 나왔다. 당시 북한은 우리의 적십자회담과 군사회담에 반응조차 없던 때였다.

    40여일쯤 뒤 문 대통령은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또 대북 메시지를 내놨다. “한반도에서 또 다시 전쟁은 안 된다.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 높아지는 북핵 위기로 미국에서 ‘선제 타격론’이 뜨겁던 때였다. 이에 대해서 확실하게 선을 그었던 발언이다.

    그리고 그해 12월20일 청와대 기자단이 황당해했던 미국 NBC 단독 인터뷰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KTX 경강선 시승 행사중 대통령 전용고속열차에서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 기간 중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사실 황당한 것은 청와대 기자단만이 아니었다. 미국도 그랬다. 기자가 외교·통일부로 출입처를 옮기고 나서 외교 소식통으로부터 당시 문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과 합의가 전혀 되지 않았었던 것이라는 놀라운 사실을 들었다. 상대적으로 대화파였던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역시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던 바 있다.

    전술한 세 가지 장면은 북한이 문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던 장면들이다. 정권 교체 뒤 달라진 대북 전략을 공표했고, 전쟁의 가능성을 일축했으며, 그 실천적 방안으로 한미 군사훈련의 연기·축소를 결단했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하고 경제발전이 시급하게 된 북한과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것이다.

    그렇게 힘들게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섭외’했다. 그리고 어느 누구도 연출하지 못했던 배석자 없는 야외 오픈 밀담을 성사시켜냈다. 대화 내용을 아는 사람은 전세계에 단 둘뿐이라는 점에서 이 영화는 아직까지도 ‘열린 결말’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대로 시간만이 답일(only time will tell)지도 모른다.
    3.jpg

    다만 2018년 4월 27일, 북측의 지도자가 처음으로 남측에 발을 디뎠던 때가 1953년 정전 협정 이후 한반도에 전쟁이 터질 가능성이 가장 낮았던 날이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리고 이를 가능하게 했던 것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고군분투했던 문 대통령의 개인기다. 2018년 한반도는 그에게 빚을 졌다.

    출처 http://v.media.daum.net/v/20180428170119240?d=y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28 23:36:36  58.79.***.203  하늘걷기다  754885
    [2] 2018/04/28 23:36:50  49.171.***.159  Timocy  752586
    [3] 2018/04/28 23:38:40  124.56.***.140  령우74  488426
    [4] 2018/04/28 23:39:05  125.187.***.201  haccp  709115
    [5] 2018/04/28 23:39:14  116.47.***.169  sweettooth  726316
    [6] 2018/04/28 23:41:42  110.45.***.199  휴대폰액정  735651
    [7] 2018/04/28 23:42:21  121.133.***.55  keumdang54  726163
    [8] 2018/04/28 23:43:38  121.172.***.65  바람공간  737669
    [9] 2018/04/28 23:43:40  211.229.***.78  DSlayers  742682
    [10] 2018/04/28 23:44:49  211.199.***.215  아혼  53432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7
    [기사] '도보다리 아이디어' 낸 靑 행정관, 회의서 박수 [10] 펌글 레이니나 18/05/01 16:11 3542 153
    936
    [기사] "정부도 배상하라" 영흥도 낚싯배 사고 유족들 120억 소송 [11] 펌글 레이니나 18/05/01 15:31 2403 6
    935
    [펌] 발등에 불떨어진 중국~ㅎㅎ [10] 펌글 레이니나 18/05/01 02:33 5323 184
    934
    [펌]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안했으면, 나왔을 기사 제목들 [6] 펌글 레이니나 18/04/30 16:27 2315 70
    933
    [펌] 문재인 대통령 새로운 포스터.jpg [10] 펌글 레이니나 18/04/29 23:04 2944 149
    932
    [펌] 러시아 방송 근황...jpg [14] 펌글 레이니나 18/04/29 22:31 3838 70
    931
    [펌] 한껏 들뜬 트럼프.. 연설 도중 "노벨, 하하" [영상] [15] 펌글 레이니나 18/04/29 12:01 2996 42
    [기사]文을 좋아하든,싫어하든,관심이 없든 2018년의 우리는 빚을 졌다 [5] 펌글 레이니나 18/04/28 23:27 1036 61
    929
    [펌] 이 사진은 볼수록 찡하네요 ㅜ [8] 펌글 레이니나 18/04/28 22:00 3497 140
    928
    [펌] 훈훈했던 어제 환영만찬 사진.jpg [5] 펌글 레이니나 18/04/28 15:24 3076 80
    927
    [펌] 문재인 김정은 만나는 순간, 외신들도 울었다 [4] 펌글 레이니나 18/04/28 01:33 3820 48
    926
    [단독] “‘드루킹’ 출판사 무단 침입 기자 더 있다” 펌글 레이니나 18/04/26 22:36 664 20
    925
    경찰이 김경수 영장청구 근거가 "기사" 랍니다. [18] 레이니나 18/04/26 21:49 2468 150
    924
    [단독]경찰 "TV조선 기자 절도 태블릿PC 손상됐다" [16] 펌글 레이니나 18/04/26 12:44 3599 83
    923
    평양 2차 공연 방송 하는중~ [4] 레이니나 18/04/25 23:24 815 15
    922
    [펌] MBC, KBS의 TV조선 압수수색 보도 내용 비교 [7] 펌글 레이니나 18/04/25 22:24 2153 43
    921
    도둑킹 회사 피켓은 언제 만든거래요?? [5] 펌글 레이니나 18/04/25 21:12 1249 38
    920
    [펌] "경공모 8억은 비누·수건 판 돈..수상한 흐름 확인 안돼" [6] 펌글 레이니나 18/04/25 17:07 1404 22
    919
    [펌] 2018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 이렇게 만들어졌습니다 [2] 펌글 레이니나 18/04/25 15:14 764 17
    918
    [펌] MBC뉴스 부산구청장예비후보 사건보도가 이상하네요 [4] 펌글 레이니나 18/04/25 13:04 1330 43
    917
    [펌] 노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북으로 출발하는 영상 [7] 펌글 레이니나 18/04/24 23:48 719 40
    916
    [펌] KBS의 드루킹 사건 촌철살인 [13] 펌글 레이니나 18/04/24 21:47 3327 136
    915
    [펌] 일단 지켜보겠다는 선관위 클라스.jpg [13] 펌글 레이니나 18/04/23 23:04 2802 73
    914
    [펌] 앞으로 mbc는 절도사건을 무단반출로 보도할듯 [9] 펌글 레이니나 18/04/23 21:49 1325 44
    913
    [펌] '드루킹' 출판사 무단침입한 기자, '태블릿PC·USB' 가져가 [6] 펌글 레이니나 18/04/23 19:19 1669 30
    912
    '드루킹'에 놀란 네이버와 카카오, 뉴스댓글 폐지도 검토 [22] 펌글 레이니나 18/04/23 18:41 1754 35
    911
    티비 조선 허가취소 청원 20만 돌파!!!!!!!!! [12] 펌글 레이니나 18/04/23 18:05 916 67
    910
    [펌] 민주당 "한국당, '드루킹 사건' 보도 특정 언론과 커넥션 의심" [4] 펌글 레이니나 18/04/23 17:17 1040 31
    909
    [펌] 김정숙 여사, 순직 조종사 유가족 초청 오찬 [8] 펌글 레이니나 18/04/23 16:36 1622 100
    908
    종편기자가 침입했는데...중요한 usb를 왜 안가져갔을까요?? [8] 레이니나 18/04/23 15:07 2038 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