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박연폭포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5-04-20
    방문 : 959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048865
    작성자 : 박연폭포 (가입일자:2015-04-20 방문횟수:959)
    추천 : 55
    조회수 : 1603
    IP : 211.42.***.137
    댓글 : 11개
    등록시간 : 2018/04/25 14:43:11
    http://todayhumor.com/?sisa_1048865 모바일
    한겨레·경향도 ‘장충기 문자’에 등장했다
    뉴스타파 보도에서 눈에 띄는 것은 진보 언론도 문자에 등장한다는 사실이다. 2015년 10월2일 장 전 사장은 삼성 관계자로 추정되는 인사로부터 다음과 같은 문자를 받았다.

    “사장님, 아래는 한겨레 황충연 이사가 보내온 문자입니다../선배님~ 오늘자로 편집국 인사가 있습니다. 이번 인사는 디지털 강화와 경영 혁신을 이행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특히 온라인 부문장과 경제 에디터·사회 에디터의 교체가 핵심입니다. 사회 부문은 백혈병 보상에 객관적 시각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참고바랍니다. 바람처럼 빨리 변화할 수 없는 저희 조직의 특성 이해되시길 희망합니다. 황충연 드림“

    한겨레에서 단행된 사회 부문 조직 개편이 마치 삼성 백혈병 문제와 관련해 삼성에 우호적인 방향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식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이어지는 또 다른 문자는 다음과 같다.
    “사장님, 한겨레 인사 아래와 같이 났습니다. 모두 온건하고 합리적이며 저희에 대해 우호적인 사람들입니다. 아래는 황충연 이사가 보내온 문자입니다./ 정OO 실장 온라인 부문장, 경제에디터 안OO, 사회에디터 김OO, 사회정책부는 사회정책팀으로 축소(백혈병 기사 쓰던 넘들)”

    한겨레에서 광고 영업을 담당했던 황충연씨가 삼성 관계자에게 보낸 문자 내용을, 장 전 사장이 전달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 황씨는 지난해 한겨레를 퇴사했다.

    2015년 8월28일 장 전 사장이 받은 문자에도 한겨레 인사가 등장한다. “김OO OO국장 오늘 아침 재선임됨. 이 자리에서 기업들의 비판 기사가 있으면 칭찬하고 미래 지향적인 기사가 아쉽다는 지적과 실례로 삼성 백혈병 진행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데 삼성 측의 전향적인 자세도 봐야 한다는 둥 당부했습니다.”

    정석구 전 한겨레 편집인도 재직 시절인 2015년 9월10일 선물과 관련해 장 전 사장에게 다음과 같이 문자를 보냈다. 이 문자는 선물에 대한 ‘감사’ 표시가 아닌 ‘사양’ 의사라는 점에서 여타 언론인들과는 다른 모습이다.
    “가을 날씨가 아주 쾌청합니다. 잘 지내시지요. 다름이 아니오라 양해를 구할 일이 있어서요. 최근 저희 회사 후배들이 외부 추석 선물을 받지 말자는 제안을 회사 방침으로 이를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윤리위원장이어서 제 명의로 전 임직원에게 이메일도 보냈구요. 그래서 이번부터는 보내주시는 선물을 사양코자하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한겨레신문이다보니 여러 가지 걸리는 문제가 많습니다. 거듭 죄송하고 늘 건승하시길 빕니다. 정석구 드림”

    이동현 경향신문 사장은 2015년 7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결정된 후 장 전 사장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장님 합병 성공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보내주신 국수 잘 받았습니다. 덕분에 올 복더위도 무사히 건널 수 있겠습니다. 언제나 받기만 하니 송구한 마음 그지없습니다^^ 장 사장님도 항상 건승하십시오! 이동현 올림“

    이 사장은 뉴스타파에 “그냥 인사로 (문자를) 했는지 저는 잘 모르겠다” “광고국장을 하다가 사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2007년 (삼성 비자금 보도) 이후에 쭉 (삼성) 광고를 못 받았기 때문에 그 이후 저희들은 굉장히 고통을 받았고 그걸 푸는 게 제 직무였다”고 해명했다.

    이 사장의 전임인 송영승 전 경향신문 사장도 퇴임 직후인 2015년 6월13일 “장 사장님 오랜 기간 신세 많이 졌습니다. 그간의 깊은 배려와 도움 마음으로 감사드립니다. 더욱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송영승 배”라고 문자를 보냈고 6개월 뒤에는 “사장님 잘 지내시는지요. 지난 번 만났을 때 말씀드린 문제 잘 좀 부탁드립니다. 늘 면목 없습니다. 송영승 배”라는 내용으로 무언갈 요청했다.
    송 전 사장이 2016년 12월 삼성언론재단 이사에 선임됐다는 점에서 뉴스타파는 청탁 가능성을 의심했다. 그러나 삼성언론재단 비상임 이사는 무보수인데다가, 언론상과 연수생 심사 등 1년에 4~5회 회의가 열리는데 회의비 명목으로 참석자에게 수십 만 원 정도를 지급한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문자와 ‘취업 청탁’을 바로 연결짓기 어렵지 않느냐는 반론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송 전 사장과 관련해 박래용 전 경향신문 편집국장도 2016년 2월22일 장 전 사장에게 “경향신문 박래용입니다. 그간 안녕하셨습니까. 시간되실 때 통화 부탁드립니다. 송영승 사장 관련 답을 드려야 할 것 같은데 뭐라고 말씀드리는 게 좋을는지요”라는 내용의 문자를 전했다.
    박 전 국장은 보도 직후인 25일 경향신문 사내에 2016년 초께 송 전 사장 제안에 따라 식사 자리와 관련해 장 전 사장에게 메시지를 전한 적이 있었고 이후 식사를 한 것은 사실이나 식사 자리에서 특별한 내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박 전 국장은 “이유를 불문하고 삼성과 장충기 문자에 거론된 데 대해 우리 구성원들에게 송구할 뿐”이라며 “선후배·동료들의 어떠한 질책과 비판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

    삼성이 조중동은 혈맹이라 돈을 주지만 한경은 놔두면 시끄러우니까 부스러기 던져주는건데 그걸로 기자들 월급주는 주제에 고고한척은 다하죠.
    돈주고 신문보는 사람들이 없는데 액수가 다를뿐 조중동이나 한경이나 어차피 이재용한테 월급받는건 같습니다.
    그 부스러기 받아먹는것도 끊겨보니 고통스러웠다고 고백하고 있군요.
    드루킹 단독보도에 매일 페미로 도배하고 김어준 때문에 망했다는 기사는 톱으로 올려도 장충기는 언급도 못하는 이유입니다. 
    출처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2399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25 14:43:46  221.138.***.237  까까먹자  15912
    [2] 2018/04/25 14:44:21  119.203.***.231  방문세자릿수  630707
    [3] 2018/04/25 14:46:11  122.47.***.11  좋은꿈을꾼다  436266
    [4] 2018/04/25 14:46:14  58.125.***.69  파사현정  768368
    [5] 2018/04/25 14:47:08  222.106.***.160  Vitamin좋아  653729
    [6] 2018/04/25 14:47:51  183.96.***.183  민기돌구주  768197
    [7] 2018/04/25 14:48:03  125.188.***.182  돌삼이  746285
    [8] 2018/04/25 14:48:08  222.104.***.205  그기뭐꼬  697419
    [9] 2018/04/25 14:48:34  112.160.***.229  해태눈망울  25542
    [10] 2018/04/25 14:48:35  210.103.***.183  모다~!!  49726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243
    영원히 안변하는 안철수의 종특. [1] 박연폭포 18/05/24 16:46 831 8
    2242
    한경오는 삼성에는 철저히 침묵하는군요. [5] 박연폭포 18/05/08 08:08 1177 61
    2241
    “트럼프에게 노벨상을” 주장에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9] 박연폭포 18/04/30 14:27 2084 24
    2240
    트럼프가 다 내덕이라고 하는게 짜증나는 뉴욕타임스. [32] 박연폭포 18/04/29 14:21 4570 77
    2239
    지금 KBS, MBC 보니 이명박근혜때 통일부장관은 뭐했나 싶네요. [10] 박연폭포 18/04/27 23:01 2328 55
    한겨레·경향도 ‘장충기 문자’에 등장했다 [11] 박연폭포 18/04/25 14:43 1272 55
    2237
    네이버는 일부러 드루킹만 골라서 수사의뢰 했다고 봐야죠. [9] 박연폭포 18/04/23 12:20 1237 82
    2236
    블랙하우스에 임윤선은 회사측에서 감시용으로 끼워넣은듯.. [7] 박연폭포 18/04/19 23:56 2054 22
    2235
    드루킹 말고 다른 댓글도 수사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1] 박연폭포 18/04/19 08:53 190 9
    2234
    네이버가 경찰에 드루킹 관련 로그데이터를 골라서 제공했을수도... [1] 박연폭포 18/04/17 10:40 437 17
    2233
    민주당원 매크로 댓글 뉴스는 뭔가 공작 냄새가 강하게 나네요. [4] 박연폭포 18/04/14 08:57 1031 28
    2232
    세월호 선체조사위 “배에서 외력 흔적 발견··· 잠수함 충돌 가능성” [4] 박연폭포 18/04/13 22:27 1449 26
    2231
    한겨레단독-‘정부 비방 댓글 조작’ 누리꾼 잡고 보니 민주당원 [22] 박연폭포 18/04/13 09:38 2636 66
    2230
    삼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혈맹 문화일보. 소설썼다 개망신. [13] 박연폭포 18/04/08 10:38 2639 125
    2229
    김어준을 지상파에서 쫓아내면 해결되는가? [11] 박연폭포 18/04/06 18:27 2116 37
    2228
    롯데, SK 는 유전무죄를 탓해야 할듯.. [2] 박연폭포 18/04/06 17:43 432 10
    2227
    강유미가 흑터뷰에서 진짜 일본엘 갔네요 [4] 박연폭포 18/04/05 14:06 2024 30
    2226
    한경오 대신 현 주류세력을 대변할 신문이 시급히 필요한 상태인듯.. [4] 박연폭포 18/04/05 12:21 637 21
    2225
    진중권등의 행동을 이해할수 있는 기사. [9] 박연폭포 18/04/05 09:51 2647 44
    2224
    네이버는 김생민이 점령 [7] 박연폭포 18/04/02 15:50 2121 37
    2223
    기자인지 거지인지... [12] 박연폭포 18/04/01 23:36 1526 83
    2222
    레디 플레이어 원 소감 [1] 박연폭포 18/03/31 12:14 120 2
    2221
    메갈리아·워마드의 생생한 경험담 [2] 박연폭포 18/03/31 12:01 944 21
    2220
    한겨레가 김어준을 싫어하는 이유 [8] 박연폭포 18/03/30 10:50 4082 176
    2219
    어떡하던 김어준을 공중파에서 몰아내고 싶은거 같군요. [15] 박연폭포 18/03/30 09:53 2044 118
    2218
    천안함을 이쪽도 인정하는듯이 넘어간 이유는 이런걸겁니다. [12] 박연폭포 18/03/28 23:59 2559 64
    2217
    김어준·유시민 도마 올린 국민TV 팟캐스트 폐지 논란 [26] 박연폭포 18/03/27 16:49 3493 93
    2216
    박훈이라는 사람을 아무도 선임 안하면 뭐가 되는건가요? [9] 박연폭포 18/03/27 14:03 1845 19
    2215
    시사게에서 시사글의 베스트,베오베를 보면 도대체 누가 불만인건가요? [8] 박연폭포 18/03/26 15:22 537 30
    2214
    경향에선 김어준이 안희정급이 됐네요. [18] 박연폭포 18/03/26 14:34 3972 1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