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깨끗한한국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8-31
    방문 : 369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043506
    작성자 : clean-korea (가입일자:2017-08-31 방문횟수:369)
    추천 : 29
    조회수 : 1617
    IP : 121.181.***.75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8/04/16 17:15:33
    http://todayhumor.com/?sisa_1043506 모바일
    드루킹, 기사 3천개 링크 보내…김경수 의원은 전혀 안읽어
    <div><font size="2">드루킹, 기사 3천개 링크 보내…김경수 의원은 전혀 안읽어</font></div><font size="2"> </font> <div><font size="2"> </font></div><font size="2"> </font> <div><font size="2">댓글공작 혐의로 구속된 일명 '드루킹' 김모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비밀 텔레그램방을 통해 3월 한 달 동안에만 3천여 건의 기사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br><br>김 의원은 그러나 김씨로부터 받은 텔레그램 비밀글을 단 한 건도 읽지 않은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확인됐다.<br><br>16일 경찰에 따르면, 김씨와 김 의원 사이 만들어진 텔레그램 1:1 대화방은 일반대화창과 비밀대화창 2개다. <br><br>김씨는 이 가운데 비밀대화방으로 올해 3월 3일부터 경찰의 압수수색이 있기 전날인 20일까지 모두 115개의 메시지를 보냈다. <br><br>하루 5~7개의 메시지에는 모두 3100여 개의 기사 링크가 있는데 댓글 공작을 한 사항을 전달한 것이다.<br><br>김 의원은 그러나 김씨로부터 받은 비밀 대화방은 한 차례도 열어보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br><br>김 의원이 김씨의 대화를 읽은 것으로 표시된 대화는 일반대화창이다.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32건의 메시지가 오갔다.<br><br>가장 최근 메시지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김씨의 요청으로 한 강연 사진을 담은 것인데, 이 메시지를 김 의원이 확인하면서 일반대화창에서 오간 메시지는 읽은 것으로 표시된 상태다.<br><br>일반대화창에서는 단 1건의 인터넷 기사 링크만 있을 뿐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해당 기사는 지난 대선 이후인 6월 초에 보내진 것이다.<br><br>김 의원은 일반대화창에서는 의례적 답변만 극히 일부 보냈다. <br><br>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일방적으로 보낸 메시지들이었다"고 말했다. <br><br>다만, 텔레그램의 특성상 기존 비밀대화방에서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는 현재 상태에서는 더 확인되지 않았다. <br><br>경찰은 김씨 등에게서 모두 170개가 넘는 휴대전화를 압수했고, 여러 <span class="word_dic en">USB</span>도 확보했다.<br><br>경찰은 김씨 등이 오사카 총영사 등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정부 비판 기사의 댓글에 공감수를 높였는지 등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로 삼을 만한 게 없다"고 말했다.<br><br>한편, 김씨는 김 의원 이외에 다른 정치인들과도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br><br>경찰 관계자는 "몇 명이고 누군지는 확인이 곤란하다"며 "김씨의 확인된 범죄사실과 관련된 게 아니다"고 말했다.<br></font><a target="_blank" h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79&aid=0003090800" target="_blank">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79&aid=0003090800</a></div> <div><font size="2">추미애 말대로 누군지 모르지만 일개당원의 개인의 일탈 행위가 맞는거 같습니다.</font></div><font size="2"></font> <div><font size="2">그리고 김경수의원 말대로 그 사람들이 오사카 총영사관직을  달라는 햇다는 말이 신뢰가 가네요</font></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6 17:17:30  211.46.***.67  물의온도  740316
    [2] 2018/04/16 17:22:45  221.163.***.56  N봄향기  543411
    [3] 2018/04/16 17:26:30  211.36.***.34  주6  740669
    [4] 2018/04/16 17:28:57  119.192.***.35  적폐청산소원  755473
    [5] 2018/04/16 17:30:10  116.37.***.245  윤동하  435680
    [6] 2018/04/16 17:32:30  117.111.***.146  이파리이파리  757209
    [7] 2018/04/16 17:32:53  124.57.***.109  내용무  757922
    [8] 2018/04/16 17:34:36  221.164.***.110  ksmm1122  747554
    [9] 2018/04/16 17:37:11  221.155.***.93  ang5  751289
    [10] 2018/04/16 17:38:21  180.182.***.41  묘류  71149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90
    요즘 조작,주작 많은데 정확한 정보를 전달 안하는 기자가 많네요 [1] clean-korea 18/04/19 17:24 416 9
    289
    법 악용하는 청소년들 심각한수준 넘어 [5] clean-korea 18/04/18 17:09 855 14
    288
    말만 게이트급 최변호사 사건 결국 꼬리 자르기만 하고 끝난 소식입니다. clean-korea 18/04/18 15:42 693 11
    287
    "잘생겨서···"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한 여교사 2심도 실형 중앙일보 [3] clean-korea 18/04/18 15:11 1149 18
    286
    옥시' 179명이 숨지고 237명은 폐가 굳는 폐 섬유화 배상중단 [3] clean-korea 18/04/17 22:46 1019 52
    285
    또 조작 오늘 하루만 몇건의 허위사실 밝혀져 [2] clean-korea 18/04/16 23:05 882 8
    284
    <속보> 안태근 구속영장 청구 [5] clean-korea 18/04/16 17:45 1823 55
    드루킹, 기사 3천개 링크 보내…김경수 의원은 전혀 안읽어 [2] clean-korea 18/04/16 17:15 1441 29
    282
    국민 청원 15만명이 동의한 뉴스가 또 조작으로 밝혀져. [5] clean-korea 18/04/16 16:44 2968 26
    281
    '회삿돈 50억원 횡령' 삼양식품 회장 부부 나란히 법정행 [4] clean-korea 18/04/15 10:14 1017 9
    280
    '신생아 사망' 조수진 교수 1억 내고 석방 [6] clean-korea 18/04/14 20:31 997 16
    279
    '음료수 쓰레기'…이렇게 버려도 됩니까? [5] clean-korea 18/04/14 19:22 134 8
    278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일상 261초 [23] clean-korea 18/04/14 19:03 1767 38
    277
    어린이집서 교사가 5살 아이 폭행...머리채 끌고 패대기 clean-korea 18/04/14 18:32 705 14
    276
    음주 뺑소니가 앗아간 꿈…20대 가장의 안타까운 죽음 [1] clean-korea 18/04/12 23:07 70 8
    275
    월급 대신 '담배 한 갑'…20년간 장애인 착취 [3] clean-korea 18/04/12 22:51 441 18
    274
    또 억울한 누명 [2] clean-korea 18/04/12 17:21 836 15
    273
    정의당, 김기식 자진사퇴 촉구 당론 [17] clean-korea 18/04/12 16:00 1075 39
    272
    인적 드문 야산에 도로를 만든이유는?? [1] clean-korea 18/04/12 00:20 1189 16
    271
    최악의 인권유린사건 '형제복지원'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에 나서 [2] clean-korea 18/04/11 23:12 253 22
    270
    숨진 채 발견된 증평 모녀 소유 차량 여동생이 팔고 출국 [4] clean-korea 18/04/11 15:07 1457 26
    269
    쓰레기 대란 , 일반쓰레기도 문제 야시장 도깨비 떠나면 거리는 쓰레기 clean-korea 18/04/09 21:41 337 3
    268
    10대 여학생 ''고통스럽다. 그만두고 싶다'는 유서 쓰고 자살 clean-korea 18/04/09 19:18 93 2
    267
    27층서 추락한 작업자 clean-korea 18/04/09 19:13 72 1
    266
    관광버스 바퀴에 튕긴 쇳덩이에 마주 오던 승용차 운전자가 맞아 사망했다면 [1] clean-korea 18/04/09 18:58 157 6
    265
    빚더미에 사기 피소까지…벼랑 끝 증평 모녀 극단 선택 [3] clean-korea 18/04/09 18:41 116 6
    264
    오징어가 '금징어' 가 된 이유 [1] clean-korea 18/04/09 18:15 125 9
    263
    침묵의 살인자 ‘라돈' 라돈은 폐암을 유발한다” [1] clean-korea 18/04/09 17:50 122 5
    262
    [재활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먹던 김치·족발이 그대로…‘음식물 쓰레기 [1] clean-korea 18/04/09 17:37 533 8
    261
    "우주와 교신하려고"…남의 분묘 파헤쳐 유골 훼손 60대 구속 [1] clean-korea 18/04/08 13:49 653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