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깨끗한한국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8-31
    방문 : 35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041414
    작성자 : clean-korea (가입일자:2017-08-31 방문횟수:354)
    추천 : 22
    조회수 : 464
    IP : 121.181.***.75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8/04/11 23:12:19
    http://todayhumor.com/?sisa_1041414 모바일
    최악의 인권유린사건 '형제복지원'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에 나서
    한 검사가 의문을 가지고 수사하던 형제복지원 사건 하지만 바로 여러곳의 압박으로 재대로 수사를 하지 못하고 끝나버린사건
    형제복지원’ 재조사 나선다…“대법에 비상상고도 검토”

    1970년대 중반 부산에 수용시설이 하나 들어섰습니다.

    거리를 떠돌던 부랑인들을 위해 만들어진 형제복지원입니다.

    하지만 그 곳 실상은 이름과는 정반대였습니다.

    무자비한 폭행과 불법 감금, 성폭력까지 만연했습니다.

    12년 동안 숨진 수용자가 513명이라면 믿으시겠습니까?

    하지만 우리나라 최악의 인권 참사인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은 놀랍게도 아직까지 그 진상이 다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당시 검찰 수사가 외압에 좌초됐기 때문입니다.

    검찰권 남용을 밝히고자 출범한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에 나섰습니다.

    본격적인 조사를 맡은 대검 진상조사단은 특단의 조치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유호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복지원 아닌 생지옥이었다”…30년 전 악몽 여전

    [리포트]

    검찰 진상조사단은 판결문부터 바로잡기로 했습니다.

    1989년 형제복지원 박인근 원장에 대해 대법원이 내린 판결이 대상입니다.

    당시 법원은 박 원장이 수용인을 불법으로 감금하지 않았다고 판단했습니다.

    정부 훈령에 따른 정당행위라는 것이었습니다.

    진상조사단은 그러나 이 훈령이 위헌이 분명한 만큼 무죄 판결도 잘못이라고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최상급심인 대법원이 판단을 내리고 원장 박 씨도 이미 죽은 상황, 진상조사단은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에게 비상상고 방안을 보고했습니다.

    확정 판결의 오류를 바로잡아달라고 대법원에 직접 요청하는 제도입니다.

    판결에 대한 강력한 견제장치이다보니 검찰총장만 가능합니다.

    조사단은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정부 차원에선 처음으로 피해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31년 전 사건 당시 검찰이 제대로만 수사했다면 드러났을 피해 사실입니다.

    조사 대상은 수용자와 숨진 수용자의 유가족입니다.

    이들 한 명 한 명을 직접 찾아가는 '출장 조사'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관련 기록물 확보에도 나섭니다.

    우선 부산시청과 부산 사상구청, 그리고 국가기록원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할 예정입니다.

    부산 시설공단을 통한 사망자 확인도 병행합니다.

    [최정학/형제복지원 대책위/방통대 교수 : "국가범죄니까 국가가 국민들에게 미치는 엄청난 피해 대해서 당연히 진실 밝히고 피해 배상해야 하는 거죠."]

    최악의 인권 유린 사건 중 하나로 꼽히는 형제복지원 사건,

    뒤늦게 반성에 나선 검찰이 어떤 진상규명안을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형제복지원 다시 1년, 검은 배후는 누구인가’편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당시 부산지검장이었던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한 인터뷰 내용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형제복지원은 지난 1975년 제정된 내무부 훈령 410호에 근거해 부산에서 운영돼 온 복지시설인데 시설이 폐쇄된 1987년까지 30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강제노역을 당했고 513명이 의문의 죽음을 당했다.

    1987년 당시 수사검사는 “부산시장에게 형제복지원 박모 원장을 석방해 달라는 전화가 왔고 부산지검이 난리가 났다며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청와대에 보고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전두환 전 대통령 일정이 담겨 있는 울산지청장이 자필로 쓴 메모도 공개됐다.

    이런 상황이었기 때문에 당시 형제복지원에서 자행된 성폭행, 감금, 폭행, 사망, 의문사에 대한 수사는 전혀 이뤄지지 못했다.

    당시 울산지청장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부분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당시 울산지청의 상부기관은 부산지검이었고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당시 부산지검 검사장이었다.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이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형제복지원에 대해 “기억이 날둥말둥 한다”면서도 당시 수사 검사 이름을 단번에 기억해냈다.

    박희태 전 의장은 “잘 기억도 없는데 그게 왜 지금 문제가 됩니까?라며 ”잘 기억이 안 난다. 내가 국회에 들어와서 참 많은 풍파를 겪었는데 정치적인 상황 같으면 기억이 날 건데 (그게 아니라서) 전혀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565070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 터진 지 31년이 지났지만,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의 상처는 아직도 아물지 않고 있습니다.

    강산이 세 번 변하는 동안 누구도 이들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았는데요,

    김수영 기자가 피해자들을 만나봤습니다.

    [연관기사] [단독/앵커&리포트] ‘형제복지원’ 재조사 나선다…“대법에 비상상고도 검토”

    [리포트]

    진상규명을 촉구한 지도 오늘(11일)로 155일째, 어둠이 내리면 36년 전 악몽은 더 선명합니다.

    하굣길에 이유 없이 경찰에 붙잡힌 14살 최승우 씨는 복지원으로 끌려갔습니다.

    가방에 넣어둔 빵이 화근이었습니다.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 "학교에서 주더라, 준 건데 왜 그러세요? 이러니까, 어디서 훔쳤어 이 새끼야. 바로 말해. 그러면서 파출소 순경이 머리를 때리더라고요."]

    올림픽을 앞두고 시행된 길거리 환경 정화….

    그 방법은 부랑인을 가두는 것이었습니다.

    최 씨 같은 만들어진 부랑인에게 복지원은 생지옥이었습니다.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 "남자들한테 윤간을 당했고요. 수년 동안. 그니까 그만큼 제가 힘들었죠. 죽을 만큼 힘들었던 시절을 보낸 거죠."]

    부산진역에서 오빠를 기다리다 붙잡힌 박순이 씨도 그 날을 잊을 수 없습니다.

    [박순이/형제복지원 피해자 : "다섯 시간 동안 거꾸로 매달렸어요. 그래서 거기서 떨어지면 이불로 덮어서 밟아버리고…."]

    이 생지옥에서 숨진 수용자만 5백 명이 넘습니다.

    하지만 천신만고 끝에 복지원을 벗어난 사람들에게 남은 건 편견이었습니다.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 "아무것도 없이 그냥 사회에 교육조차도 안 시키고 내보내 줬으니까 내가 할 줄 아는 게 전혀 없잖아요."]

    그때 상처보다 더 아픈 건 잊혀지는 겁니다.

    [박순이/형제복지원 피해자 : "지금 살아서 발버둥 치고 있는데 어떻게 그게 공소시효가 있어요? 나한텐 공소시효가 없는데…."]

    1975년부터 형제복지원을 거쳐 간 사람은 모두 2만여 명.

    누가 얼마만큼 인권 유린을 당했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은 그래서 필요합니다.



    출처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6&aid=0010565068&date=20180411&type=2&rankingSeq=7&rankingSectionId=102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1 23:12:45  1.249.***.118  Mox  768896
    [2] 2018/04/11 23:13:44  211.244.***.26  gangcharles  747484
    [3] 2018/04/11 23:13:56  122.128.***.230  안잘리는닉네  750031
    [4] 2018/04/11 23:14:22  175.201.***.56  시골아그  698586
    [5] 2018/04/11 23:17:34  183.96.***.125  너울금  753896
    [6] 2018/04/11 23:20:36  220.116.***.144  확실해?  495387
    [7] 2018/04/11 23:22:11  119.203.***.113  백설에게  740848
    [8] 2018/04/11 23:27:44  180.66.***.134  오리야  76351
    [9] 2018/04/11 23:28:26  121.134.***.58  chogoodman  415243
    [10] 2018/04/11 23:29:25  124.59.***.174  sunwood0  62655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86
    옥시' 179명이 숨지고 237명은 폐가 굳는 폐 섬유화 배상중단 [3] clean-korea 18/04/17 22:46 1019 52
    285
    또 조작 오늘 하루만 몇건의 허위사실 밝혀져 [2] clean-korea 18/04/16 23:05 882 8
    284
    <속보> 안태근 구속영장 청구 [5] clean-korea 18/04/16 17:45 1823 55
    283
    드루킹, 기사 3천개 링크 보내…김경수 의원은 전혀 안읽어 [2] clean-korea 18/04/16 17:15 1441 29
    282
    국민 청원 15만명이 동의한 뉴스가 또 조작으로 밝혀져. [5] clean-korea 18/04/16 16:44 2968 26
    281
    '회삿돈 50억원 횡령' 삼양식품 회장 부부 나란히 법정행 [4] clean-korea 18/04/15 10:14 1017 9
    280
    '신생아 사망' 조수진 교수 1억 내고 석방 [6] clean-korea 18/04/14 20:31 997 16
    279
    '음료수 쓰레기'…이렇게 버려도 됩니까? [5] clean-korea 18/04/14 19:22 134 8
    278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일상 261초 [23] clean-korea 18/04/14 19:03 1767 38
    277
    어린이집서 교사가 5살 아이 폭행...머리채 끌고 패대기 clean-korea 18/04/14 18:32 705 14
    276
    음주 뺑소니가 앗아간 꿈…20대 가장의 안타까운 죽음 [1] clean-korea 18/04/12 23:07 70 8
    275
    월급 대신 '담배 한 갑'…20년간 장애인 착취 [3] clean-korea 18/04/12 22:51 441 18
    274
    또 억울한 누명 [2] clean-korea 18/04/12 17:21 836 15
    273
    정의당, 김기식 자진사퇴 촉구 당론 [17] clean-korea 18/04/12 16:00 1075 39
    272
    인적 드문 야산에 도로를 만든이유는?? [1] clean-korea 18/04/12 00:20 1189 16
    최악의 인권유린사건 '형제복지원'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에 나서 [2] clean-korea 18/04/11 23:12 253 22
    270
    숨진 채 발견된 증평 모녀 소유 차량 여동생이 팔고 출국 [4] clean-korea 18/04/11 15:07 1457 26
    269
    쓰레기 대란 , 일반쓰레기도 문제 야시장 도깨비 떠나면 거리는 쓰레기 clean-korea 18/04/09 21:41 337 3
    268
    10대 여학생 ''고통스럽다. 그만두고 싶다'는 유서 쓰고 자살 clean-korea 18/04/09 19:18 93 2
    267
    27층서 추락한 작업자 clean-korea 18/04/09 19:13 72 1
    266
    관광버스 바퀴에 튕긴 쇳덩이에 마주 오던 승용차 운전자가 맞아 사망했다면 [1] clean-korea 18/04/09 18:58 157 6
    265
    빚더미에 사기 피소까지…벼랑 끝 증평 모녀 극단 선택 [3] clean-korea 18/04/09 18:41 116 6
    264
    오징어가 '금징어' 가 된 이유 [1] clean-korea 18/04/09 18:15 125 9
    263
    침묵의 살인자 ‘라돈' 라돈은 폐암을 유발한다” [1] clean-korea 18/04/09 17:50 122 5
    262
    [재활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먹던 김치·족발이 그대로…‘음식물 쓰레기 [1] clean-korea 18/04/09 17:37 533 8
    261
    "우주와 교신하려고"…남의 분묘 파헤쳐 유골 훼손 60대 구속 [1] clean-korea 18/04/08 13:49 653 1
    260
    정유미 /송혜교가 악플에 시달린 이유? clean-korea 18/04/06 19:55 1506 25
    259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 염동열 의원, 오늘 검찰 출석 [1] clean-korea 18/04/06 09:13 515 8
    258
    한걸레 한국 재활용 분리수거 세계 2위는 보도는 실상 모른 허위사실 [10] clean-korea 18/04/06 08:33 1648 18
    257
    인권 변호사의 두 얼굴 clean-korea 18/04/05 21:50 1061 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