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깨끗한한국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8-31
    방문 : 35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040506
    작성자 : clean-korea (가입일자:2017-08-31 방문횟수:354)
    추천 : 8
    조회수 : 1211
    IP : 121.181.***.45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8/04/09 17:37:34
    http://todayhumor.com/?sisa_1040506 모바일
    [재활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먹던 김치·족발이 그대로…‘음식물 쓰레기
    <a class="nclicks(atp_press)" href="http://www.heraldbiz.com/" target="_blank"><img height="35" title="헤럴드경제" alt="헤럴드경제" src="http://mimgnews1.naver.net/image/upload/office_logo/016/2017/12/27/logo_016_38_20171227161627.png" filesize="18099"></a> <div class="head_channel" style="display:none;"><i class="head_channel_pick">PICK</i> <i class="head_channel_info">안내</i> <div class="head_channel_layer" style="display:none;"><span class="head_channel_layer_text">해당 언론사가 채널 주요 뉴스로<br>직접 선정한 기사입니다.</span><a class="head_channel_layer_link" href="http://news.naver.com/main/static/channelPromotion.html" target="_blank">채널 안내</a> 닫기 </div></div> <div class="article_info"><h3 class="tts_head"><font size="2">[재활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먹던 김치·족발이 그대로…‘음식물 쓰레기 지옥’</font></h3> <div class="tts_head"><strong><font size="2">재활용품 선별장 가보니<br><br>악취와 오물에 걷기도 힘들어<br>60%는 다시 쓰레기로 버려져<br>처리비 수억…분리배출 지켜야</font></strong></div> <div class="tts_head"><strong><font size="2"></font></strong> </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까악~까악” 지난 6일 오후 서울 도봉구의 한 재활용 선별장 입구를 들어서는 순간 때 아닌 까마귀 울음소리가 가득했다. 십여 마리의 까마귀들은 5m 높이의 쓰레기 산에서 먹잇감을 찾기 바빴다. <br><br>야외 선별장에서는 주로 페트병, 비닐, 캔 등 재활용품이 담긴 봉지를 여는 ‘파봉’이 이뤄진다. 사람이 직접 파봉해 재활용이 되는 것과 아닌 것을 거르는 작업을 한다. 음식물 쓰레기장이 아닌데도 까마귀가 이곳을 누비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만큼 먹을 게 많기 때문이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font> </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선별장에 다가가니 썩은 내가 진동했다. 각종 오물에 걸을 때마다 엿을 밟는 듯 찐득찐득했다. 첫 번째 비닐봉투를 열었더니 탄산음료 캔, 떡볶이 국물이 담긴 비닐봉지, 족발을 담았던 일회용 그릇 등이 나왔다. 캔 말고는 재활용이 불가능했다.다른 봉투에선 장아찌 담긴 통이 나왔다. 생크림 묻은 빵 비닐, 고추장 묻은 스치로폼…. 재활용 선별장은 ‘음식물 쓰레기장’이었다. <br><br>재활용품처럼 보이지만 재활용이 안 되는 것도 많았다.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이나, 백화점이나 편의점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플라스틱 용기가 대표적이다. 기자가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을 재활용품으로 분류하자, 직원은 “재활용 마크가 없는 플라스틱은 끓는 점이 달라 재활용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br><br>1차 선별은 마칠 기미가 안보였다. 하루 평균 50톤의 쓰레기가 쏟아지는 데 이 중 분리조차 못하고 버려지는 쓰레기가 60%가 넘는다. 장영자 청화자원 대표는 “인력이 부족하지만 인건비가 너무 많이 들어 사람뽑을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br><br>지하 실내에 있는 2차 선별장에 들어서자 다시 악취가 진동했다. 약 3톤 정도의 거대한 쓰레기더미 여러 개가 벽처럼 길을 막고 서있었다. 작업을 마친 재활용품이냐고 물으니 직원이 “그냥 버리는 쓰레기를 압축시켜 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처리하는 데에만 한달 평균 4000~5000만원이 든다. 재활용 선별업체가 쓰레기를 처리를 하는데 한 해 수억을 쓰고 있으니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셈이었다. <br><br>작은 계단을 따라 컨베이어 벨트로 올라가니 5~6명의 작업자들이 1차 선별을 마친 재활용 쓰레기를 다시 분류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선별 작업을 함께 해 보았다. 쏟아지는 쓰레기 속에서 재활용품을 찾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였다. 한 비닐봉지에서 재활용이 되는 것은 1~2개뿐이었다. 먹다 남은 요구르트, 김치, 커피가 컨베이어 벨트에 뒹굴었다. 죽은 쥐나 고양이가 나오는 일도 있다고 했다. 뭐가 나올지 모르는 비닐봉지가 두려울 정도였다. 한 작업자는 “2000년대까지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요새 너무 심해졌다. 과연 이게 재활용품으로 내놓은 것으로 보이느냐”며 고개를 저었다.<br><br>정신없이 쓰레기를 고르다 보니 어느새 땀이 송골송골 맺혔다. 코를 막는 마스크가 거추장스럽게 느껴졌다. 마스크를 벗으면 악취가 엄습하고 마스크를 쓰면 숨이 막혔다. 건너편에 있던 한 작업자는 “이 곳은 음식물 처리장이 아니라 재활용 선별장이다. 분리수거만 제대로 됐어도 악취가 풍길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br><br>이들은 시민들이 재활용 분리배출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쓰레기를 처리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br><br>현재 재활용업체 대다수가 재활용 쓰레기를 선별하고 처리하는 데에 비용과 시간이 너무 많이 들어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중국이 재활용품 수거를 거부하고 국제 유가 하락 등으로 재활용품 가격이 떨어져 재활용품 수요가 뚝 떨어졌다. 말 그대로 재활용품을 팔 여력도, 돈도 없는 게 현실이다. <br><br>장 대표는 “지금이라도 시민들이 분리 배출을 제대로 잘 해주지 않는다면 최악의 경우 어떠한 곳에서도 재활용 쓰레기를 받을 수 없을 것”며 “이제는 아파트에서 업체에 돈을 줘서라도 쓰레기를 처리하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br></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정세희 <a target="_blank" href="mailto:%EA%B8%B0%EC%9E%90/[email protected]" target="_blank">기자/<span class="word_dic en">say</span>@<span class="word_dic en">heraldcorp</span>.</a><span class="word_dic en tlp_dic_hover"><a>com</a></span><br></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말만 분리수거 80%이상이라는 환경부 공무원들  서류상 통계만 믿지 말고 발로 뛰면서 전면재조사 다시 해야 합니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박근혜정부 시절 너무 안일하게 일안 공무원탓도 있습니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다시 뛰려면 지금 보다 2배는 힘들겟지만, 쓰레기 대란은 경제 살리기 만큼이나 중요한 문제 입니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재활용쓰레기를 버리는 업체가 업체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20여개 기사를 찾아서 보니 최소 20% ~최대50%가 넘지 않습니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결국 재활용 쓰레기 70%를 재활용한다는 환경부 통계도 거짓이라는 결론입니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개인집 보다는 상가들이 대충 막 버리는거 같습니다. 동네 재활용쓰레기 보다 시내 재활용쓰레기근처에서  냄새가 유독 더 심각 합니다.</font></div> <div class="tts_head"><font size="2">*일본처럼 강제로 페트병을 무조건 투명색으로 바꾸는것도 좋은 방법인거 같습니다..</font></div></div>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016&sid1=102&aid=0001377704&mid=shm&mode=LSD&nh=20180409170215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09 18:30:47  122.47.***.19  지와사랑  105992
    [2] 2018/04/09 19:59:05  59.10.***.127  두엄선생  573077
    [3] 2018/04/09 20:36:16  220.116.***.144  확실해?  495387
    [4] 2018/04/09 21:51:42  124.197.***.18  덕통사고17510  680942
    [5] 2018/04/10 00:06:37  118.37.***.17  빡친루씨  542768
    [6] 2018/04/10 02:29:37  173.245.***.146  하루에하루씩  652148
    [7] 2018/04/10 10:30:08  121.133.***.6  구마  50192
    [8] 2018/04/17 18:16:04  180.68.***.235  착한궁디Lv14  73668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86
    옥시' 179명이 숨지고 237명은 폐가 굳는 폐 섬유화 배상중단 [3] clean-korea 18/04/17 22:46 1019 52
    285
    또 조작 오늘 하루만 몇건의 허위사실 밝혀져 [2] clean-korea 18/04/16 23:05 882 8
    284
    <속보> 안태근 구속영장 청구 [5] clean-korea 18/04/16 17:45 1823 55
    283
    드루킹, 기사 3천개 링크 보내…김경수 의원은 전혀 안읽어 [2] clean-korea 18/04/16 17:15 1441 29
    282
    국민 청원 15만명이 동의한 뉴스가 또 조작으로 밝혀져. [5] clean-korea 18/04/16 16:44 2968 26
    281
    '회삿돈 50억원 횡령' 삼양식품 회장 부부 나란히 법정행 [4] clean-korea 18/04/15 10:14 1017 9
    280
    '신생아 사망' 조수진 교수 1억 내고 석방 [6] clean-korea 18/04/14 20:31 997 16
    279
    '음료수 쓰레기'…이렇게 버려도 됩니까? [5] clean-korea 18/04/14 19:22 134 8
    278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일상 261초 [23] clean-korea 18/04/14 19:03 1767 38
    277
    어린이집서 교사가 5살 아이 폭행...머리채 끌고 패대기 clean-korea 18/04/14 18:32 705 14
    276
    음주 뺑소니가 앗아간 꿈…20대 가장의 안타까운 죽음 [1] clean-korea 18/04/12 23:07 70 8
    275
    월급 대신 '담배 한 갑'…20년간 장애인 착취 [3] clean-korea 18/04/12 22:51 441 18
    274
    또 억울한 누명 [2] clean-korea 18/04/12 17:21 836 15
    273
    정의당, 김기식 자진사퇴 촉구 당론 [17] clean-korea 18/04/12 16:00 1075 39
    272
    인적 드문 야산에 도로를 만든이유는?? [1] clean-korea 18/04/12 00:20 1189 16
    271
    최악의 인권유린사건 '형제복지원'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에 나서 [2] clean-korea 18/04/11 23:12 253 22
    270
    숨진 채 발견된 증평 모녀 소유 차량 여동생이 팔고 출국 [4] clean-korea 18/04/11 15:07 1457 26
    269
    쓰레기 대란 , 일반쓰레기도 문제 야시장 도깨비 떠나면 거리는 쓰레기 clean-korea 18/04/09 21:41 337 3
    268
    10대 여학생 ''고통스럽다. 그만두고 싶다'는 유서 쓰고 자살 clean-korea 18/04/09 19:18 93 2
    267
    27층서 추락한 작업자 clean-korea 18/04/09 19:13 72 1
    266
    관광버스 바퀴에 튕긴 쇳덩이에 마주 오던 승용차 운전자가 맞아 사망했다면 [1] clean-korea 18/04/09 18:58 157 6
    265
    빚더미에 사기 피소까지…벼랑 끝 증평 모녀 극단 선택 [3] clean-korea 18/04/09 18:41 116 6
    264
    오징어가 '금징어' 가 된 이유 [1] clean-korea 18/04/09 18:15 125 9
    263
    침묵의 살인자 ‘라돈' 라돈은 폐암을 유발한다” [1] clean-korea 18/04/09 17:50 122 5
    [재활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먹던 김치·족발이 그대로…‘음식물 쓰레기 [1] clean-korea 18/04/09 17:37 533 8
    261
    "우주와 교신하려고"…남의 분묘 파헤쳐 유골 훼손 60대 구속 [1] clean-korea 18/04/08 13:49 653 1
    260
    정유미 /송혜교가 악플에 시달린 이유? clean-korea 18/04/06 19:55 1506 25
    259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 염동열 의원, 오늘 검찰 출석 [1] clean-korea 18/04/06 09:13 515 8
    258
    한걸레 한국 재활용 분리수거 세계 2위는 보도는 실상 모른 허위사실 [10] clean-korea 18/04/06 08:33 1648 18
    257
    인권 변호사의 두 얼굴 clean-korea 18/04/05 21:50 1061 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