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깨끗한한국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8-31
    방문 : 355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039364
    작성자 : clean-korea (가입일자:2017-08-31 방문횟수:355)
    추천 : 16
    조회수 : 1568
    IP : 121.181.***.16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8/04/05 21:50:50
    http://todayhumor.com/?sisa_1039364 모바일
    인권 변호사의 두 얼굴
    <br>매일같이 구타당하고 무시당하면서 매달 자신이 번 돈을 갖다 바쳐야만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br><br>주인과 노예 같은 이 둘의 관계는 고등학교 동창 사이입니다.<br><br>주인 행세를 한 1명은 인권 보호를 사명으로 하는 변호사였습니다.<br><br>이문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br><br>◀ 리포트 ▶<br><br>책을 보던 한 남성이 손짓을 하자, 또 다른 남성이 다가와 안마를 시작합니다.<br><br>안마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노트북 충전기 줄로 내리칩니다. <br><br>"빨리해" <br><br>견디다 못해 쓰러졌어도 폭행은 멈추지 않습니다.<br><br>"(열중) 쉬엇, 둘, (열중) 쉬엇, 둘"<br><br>이날 1시간 40분 분량의 영상에서 나타난 폭행은 124차례. <br><br>밤 11시에 시작된 폭행은 다음날 새벽 1시쯤 남자가 침대에 누운 뒤에야 멈췄습니다. <br><br>"말 짧네. 더 맞아." <br><br>지난달 17일부터 29일까지 이 같은 폭행이 영상에서 확인된 것만 7일이나 됩니다.<br><br>이 모 씨는 이 같은 폭행이 수년 동안 이어졌다고 주장합니다. <br><br>이 씨를 폭행하는 김 모 씨는 서울의 한 고등학교 동창 사이.<br><br>6년 전 김 씨가 차린 학원에서 이 씨가 일하게 되면서 두 사람 사이에 상하관계가 형성됐습니다.<br><br>석 달 만에 학원이 문을 닫게 되자 그 책임이 이 씨 때문이라며 폭행과 월급 착취가 시작됐습니다.<br><br>[이 모 씨/피해자 ]<br>"너는 나를 책임을 져야한다, 그런 생각을 많이 하게 해서 저는 거기서 빠져나올 수가 없었습니다. "<br><br>이후 김 씨는 로스쿨을 나와 변호사가 됐지만 이들의 종속 관계는 더 강해졌습니다.<br><br>이씨는 아침 8시부터 저녁8시까지 12시간 편의점에서 일하고, 새벽 3시에 다른 편의점에서 4시간을 더 일해야 했습니다. <br><br>이렇게 잠도 못 자고 번 월급이 대부분 김 변호사의 통장으로 빠져나갔습니다.<br><br>3월에 338만 원 등 올해 석 달 동안 1천만 원 넘는 돈이 김 변호사의 계좌로 송금됐습니다.<br><br>[이 모 씨/피해자]<br>"저희 어머니에게 공무원시험 준비한다고 해서…그런 핑계를 대게끔 걔가 얘기를 해줬어요. 그럼 30만 원씩 빌려서…"<br><br>회사 퇴직금을 포함해 이렇게 김씨에게 전달된 돈은 지난 7년 동안 1억 원이 넘습니다.<br><br>이 같은 사실은 이씨가 자주 멍자국이 생기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한 직장 동료들에 의해 알려졌습니다.<br><br>[직장 동료 A] <br>"일주일이면 평균 3번, 4번은 얼굴에 심한 상처, 멍이 들어오거나."<br><br>[직장 동료 B]<br>"아침에 출근을 했는데 귀에서 피를 계속 흘리고 있더라고요."<br><br>노예같이 살면서도 벗어나지 못한 데 대해 이 씨는 '보복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라고 말합니다.<br><br>[이 모 씨/피해자]<br>"지옥 같고 그런 생각이 들더라도. 제가 말한 대로 안 들어서 (가해자가) 화가 더 나서 저한테 더 큰 해를 가한다든지…"<br><br>서울의 한 법률사무소에서 일하는 김 변호사는 이씨가 원해서 한 일이라고 해명합니다.<br><br>[김00 변호사/가해자]<br>"이러다가 너 죽어. 이럼 안 돼 제가 그 얘기까지 했고. 근데 그 친구가 본인이 저한테 해줄 수 있는 거는 돈으로 때우는 게 제일 편하다고 그랬고…"<br><br>폭행 사실 자체를 부인했던 김 변호사는 영상을 공개한 이후에야 폭행 일부만 인정했습니다.<br><br>[김00 변호사/가해자]<br>"제가 오버한 것도 있어요. 그건 인정해요. 저런 장면 같은 건 오버한 거 맞아요."<br><br>김 변호사는 이 씨 때문에 입은 경제적 손실 때문에 돈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하면서도 정확한 피해규모나 몇 년간 이뤄진 폭행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휴대전화 자체를 해지하고 해명을 거부했습니다.<br><br>서울 강동경찰서는 폭행 등의 혐의로 김 변호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br><br><span class="word_dic en">MBC</span>뉴스 이문현입니다. <br>
    출처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14&aid=0000823508&date=20180405&type=2&rankingSeq=1&rankingSectionId=102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05 21:51:30  115.139.***.184  고양이와만두  19716
    [2] 2018/04/05 21:51:47  125.142.***.143  늘산  742663
    [3] 2018/04/05 22:02:50  74.50.***.108  가끔삐꾸  305272
    [4] 2018/04/05 22:03:48  121.155.***.211  컵휘꾼  636580
    [5] 2018/04/05 22:11:38  121.189.***.76  보들라르  718019
    [6] 2018/04/05 22:11:45  206.130.***.91  firehohoho  712848
    [7] 2018/04/05 22:18:04  122.38.***.200  잊지못해  686158
    [8] 2018/04/05 22:25:41  117.111.***.231  공백의시간에  746896
    [9] 2018/04/05 22:50:08  58.120.***.126  GREAT!  115189
    [10] 2018/04/05 22:50:22  110.45.***.199  휴대폰액정  73565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86
    옥시' 179명이 숨지고 237명은 폐가 굳는 폐 섬유화 배상중단 [3] clean-korea 18/04/17 22:46 1019 52
    285
    또 조작 오늘 하루만 몇건의 허위사실 밝혀져 [2] clean-korea 18/04/16 23:05 882 8
    284
    <속보> 안태근 구속영장 청구 [5] clean-korea 18/04/16 17:45 1823 55
    283
    드루킹, 기사 3천개 링크 보내…김경수 의원은 전혀 안읽어 [2] clean-korea 18/04/16 17:15 1441 29
    282
    국민 청원 15만명이 동의한 뉴스가 또 조작으로 밝혀져. [5] clean-korea 18/04/16 16:44 2968 26
    281
    '회삿돈 50억원 횡령' 삼양식품 회장 부부 나란히 법정행 [4] clean-korea 18/04/15 10:14 1017 9
    280
    '신생아 사망' 조수진 교수 1억 내고 석방 [6] clean-korea 18/04/14 20:31 997 16
    279
    '음료수 쓰레기'…이렇게 버려도 됩니까? [5] clean-korea 18/04/14 19:22 134 8
    278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일상 261초 [23] clean-korea 18/04/14 19:03 1767 38
    277
    어린이집서 교사가 5살 아이 폭행...머리채 끌고 패대기 clean-korea 18/04/14 18:32 705 14
    276
    음주 뺑소니가 앗아간 꿈…20대 가장의 안타까운 죽음 [1] clean-korea 18/04/12 23:07 70 8
    275
    월급 대신 '담배 한 갑'…20년간 장애인 착취 [3] clean-korea 18/04/12 22:51 441 18
    274
    또 억울한 누명 [2] clean-korea 18/04/12 17:21 836 15
    273
    정의당, 김기식 자진사퇴 촉구 당론 [17] clean-korea 18/04/12 16:00 1075 39
    272
    인적 드문 야산에 도로를 만든이유는?? [1] clean-korea 18/04/12 00:20 1189 16
    271
    최악의 인권유린사건 '형제복지원'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에 나서 [2] clean-korea 18/04/11 23:12 253 22
    270
    숨진 채 발견된 증평 모녀 소유 차량 여동생이 팔고 출국 [4] clean-korea 18/04/11 15:07 1457 26
    269
    쓰레기 대란 , 일반쓰레기도 문제 야시장 도깨비 떠나면 거리는 쓰레기 clean-korea 18/04/09 21:41 337 3
    268
    10대 여학생 ''고통스럽다. 그만두고 싶다'는 유서 쓰고 자살 clean-korea 18/04/09 19:18 93 2
    267
    27층서 추락한 작업자 clean-korea 18/04/09 19:13 72 1
    266
    관광버스 바퀴에 튕긴 쇳덩이에 마주 오던 승용차 운전자가 맞아 사망했다면 [1] clean-korea 18/04/09 18:58 157 6
    265
    빚더미에 사기 피소까지…벼랑 끝 증평 모녀 극단 선택 [3] clean-korea 18/04/09 18:41 116 6
    264
    오징어가 '금징어' 가 된 이유 [1] clean-korea 18/04/09 18:15 125 9
    263
    침묵의 살인자 ‘라돈' 라돈은 폐암을 유발한다” [1] clean-korea 18/04/09 17:50 122 5
    262
    [재활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먹던 김치·족발이 그대로…‘음식물 쓰레기 [1] clean-korea 18/04/09 17:37 533 8
    261
    "우주와 교신하려고"…남의 분묘 파헤쳐 유골 훼손 60대 구속 [1] clean-korea 18/04/08 13:49 653 1
    260
    정유미 /송혜교가 악플에 시달린 이유? clean-korea 18/04/06 19:55 1506 25
    259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 염동열 의원, 오늘 검찰 출석 [1] clean-korea 18/04/06 09:13 515 8
    258
    한걸레 한국 재활용 분리수거 세계 2위는 보도는 실상 모른 허위사실 [10] clean-korea 18/04/06 08:33 1648 18
    인권 변호사의 두 얼굴 clean-korea 18/04/05 21:50 1061 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