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science_66929
    작성자 : 인정화공 (가입일자:2014-01-07 방문횟수:215)
    추천 : 7
    조회수 : 1220
    IP : 114.70.***.180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8/02/13 22:49:18
    http://todayhumor.com/?science_66929 모바일
    원자력의 간단한 역사 4 (핵분열의 발견)
    오늘은 핵분열의 발견에 대해서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핵분열의 발견은 다른 모든 과학적 발견이 그러하듯이 한 순간에 하고 마법처럼 한 천재에 의해서 밝혀진 것이 아닙니다. 우선 그 당시의 상황은 이러합니다.

    1.      톰슨과 그의 제자 러드퍼드의 산란 실험으로 인류는 원자 구조에 대한 어느정도 추상적 이해를 할 수 있는 단계에 와 있었습니다.

    2.      1900년 초반에 러더퍼드는 이미 중성자 존재를 예측 하고 있었죠. 워낙 전자기력의 척력이 강하게 작용하는 원자핵에 완충제 작용을 하는 입자가 필요했기 때문이기도 하고, 원자의 중량과 전하량이 선형적 비례관계가 아니었으니까요.

    3.      이후에 보어 및 슈레딩거의 노력으로 원자 구조는 구체화 되었지만, 중성자의 존재는 이 당시 아직 밝혀 지지 않았죠.

    4.      실제적으로 중성자의 존재는 1932년 채드윅에 의해서 발견 되었습니다.
    The-History-of-the-Atom-–-Theories-and-Models-1024x724.png
     
    따라서 이러한 흐름에서, 우라늄보다 무거운 원소 즉 새로운 원자를 찾아내는 것이 거이 모든 물리학자들의 공통 관심사 였다고 해도 무리가 아닌 것 같습니다.
    로마의 페르미를 포함한 다양한 연구 그룹과 마찬가지로 독일의 오토한 그룹에서도 이와 같은 연구를 수행했습니다.  실제로 오토한 그룹은 원자 번호 93번부터 96번까지 동위원소를 발견하고 정립 할 수 있었습니다.
    주기율표.png
    그러다 실험을 하던 와중 문제가 읽어 났습니다.
    원자번호 92우라늄을 중성자로 조사였을 때, 알파입자인 헬륨이 2번 나와서 88번의 라듐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 했는데,
    사실 알고보니 56번인 바륨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 당시는 핵분열 현상이란 것을 인지 하지 못했으므로, 해석이 불가능 한 것이었죠.
    또한 바륨과 라듐 모두 2족 알카리 토금속이 때문에 화학적으로 비슷한 성질을 띄어서 연구결과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바륨을 인지 하지 하는 것이 물리학자들에게는 어려웠을 것입니다.
    보다 정밀한 해석과 그 결과에 대한 믿음 (오토한은 화학자였기 때문에, 물리학자들 보다 더욱 정교한 분석이 가능했다고 한다)
    이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현상을 오토한 그룹에서는 받아 들이기로 했습니다.
    그러고 이현상이 바로 핵분열 즉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핵분열을 발견 한것이죠.
     
    핵분열을 발견으로 노벨상을 받은 것은 otto Hahn 입니다. 그러나, 그는 실험 결과를 해석할 능력이 없었습니다.
    즉 핵분열 현상을 발견 해 놓고도 이것이 핵분열이다 말 할 수가 없는 입자 이었죠.
    실제로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실험 결과를 해석하고 핵분열 현상을 인지한 사람은 마이트너와 그의 조카 프리슈입니다.
    이 마이트너에 관해서는 하고 싶은 말이 많습니다만, 일단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Chemist_Lise_Meitner_with_students.jpg
     
    <말년의 리제 마이트너, 그의 조카 프리슈는 그녀의 묘비명을 아래와 같이 새겼다고 한다.>
    A physicist who never lost her humanity
    (19세기 말에 여성이 학자가 되는 길은 가시밭길이었다. 변호사 아버지가 딸의 재능을 존중해준 덕분에 계속 공부할 수 있었지만, 상급 학교 진학 차별 때문에 검정고시에 해당하는 고교 졸업 자격 시험을 치러야 했고, 베를린 대학에서 화학자 오토 한과 공동 연구를 시작했지만, 연구소장은 청소부를 제외한 여성의 연구소 출입을 금했다. 별도 출입구가 있는 지하실 목공소에 실험실을 꾸며야 했다 by 시사인 표정훈),
    (Otto hahn은 노벨상을 혼자 받고, mitner의 업적을 폄하 했다고 합니다. 이런 배은망덕한 세끼 1살 누나 한테 이 쌍쌍바…. 니가 여자의 고통을 알아?! 썅놈)

     
    세줄 요약: 마이트너가 오토한의 바륨이 나온 연구결과를 편지로 받고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을 접목해서
    인류는 처음으로 핵분열 현상을 인지 하게 되었습니다.

    오토 한 파렴치 하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2/14 12:46:32  124.61.***.20  펭귄차  520439
    [2] 2018/02/14 12:51:27  49.143.***.198  근혜D.순실  365716
    [3] 2018/02/14 13:13:23  219.255.***.70  섬집아이  757958
    [4] 2018/02/14 13:59:50  61.78.***.156  stileto  737238
    [5] 2018/02/18 04:51:28  222.104.***.155  귀여운돌고래  736942
    [6] 2018/02/19 22:05:14  113.131.***.119  藥간이상해  132238
    [7] 2018/02/19 23:56:25  211.61.***.150  WhiteRainbow  37080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728
    괄호안에 숫자가 또 있는건 무엇을 뜻하는 건가요? [3] 본인삭제금지 화학과학부생 18/11/17 21:06 140 0
    67727
    파인만의 물리학 강의 서적 읽어보신 분 계세요? [1] 물리어네어 18/11/17 16:25 113 0
    67726
    질량 변화에 관한 질문 [4] 본인삭제금지 inventist 18/11/17 13:15 127 0
    67725
    오유님들 덕분에 책을 냈습니다. 감사합니다. [2] aiidyn 18/11/16 10:40 234 9
    67724
    이번 수능 언어31번 핫하네요 [9] 월요일너구리 18/11/15 22:52 494 1
    67723
    미분방정식 이거 정체가 뭔가요?ㅠㅠ [1] 뉴메리컬 18/11/14 09:19 398 0
    67722
    화재사건 대비 난연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영상 [5] 이남철 18/11/10 20:37 577 0
    67721
    돼지고기 단백질의 변성에 대해서 여쭤보고 싶습니다. 소화관련 [1] 치자맛민트 18/11/09 13:37 307 1
    67720
    지구 온난화에 대한 의문?(회의적 입장 아님) [15] q꾼p 18/11/08 21:15 505 0
    67719
    흑체복사(black body radiation)에 대해서 질문합니다 [2] 물리어네어 18/11/08 16:15 387 0
    67718
    놀라운 경우의 수, 사실일까요? [3] Cadenza 18/11/08 14:58 710 1
    67717
    하반신 마비 환자 치료됨 [2] EnSoF 18/11/07 04:34 781 1
    67716
    F = ma 에서 단위를 바꾸면? [10] 이차항 18/11/06 09:37 640 0
    67715
    토크관련 문제 어떻게 미방으로 푸는지 ,, 도와주세요. ㅠㅠ 뉴메리컬 18/11/06 08:40 248 0
    67714
    유전에서 나오는 XX' 어떻게 읽는건가요? [9] 페가수우스 18/11/05 02:52 617 0
    67713
    생물과 무생물 사이 – 생명이란 무엇인가? [5] 옐로우황 18/11/04 11:08 602 6
    67712
    라면냄비 들다 본능적으로 귓불을 잡았다. [10] 고양이사무실 18/11/03 17:53 734 0
    67711
    나노입자 관련 질문입니다 [3] 외부펌금지 오과제맨 18/11/03 16:38 353 1
    67710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방정식을 어떻게 설계해야 하나요? [6] 이말련 18/11/02 09:54 446 0
    67709
    배전용 전기 질문하고싶습니다. [1] 5ranc 18/11/01 23:31 303 0
    67708
    49세가 25세로…하루 커피 1잔값 회춘약 나온다 [4] Anatakaniki 18/11/01 17:06 958 1
    67707
    케이블 설치 각도에 따른 인장 하중 [3] 춤추는챠피 18/11/01 12:42 473 0
    67706
    비전공 질문 하나.초신성1a의 질량은 태양의 1.4배라 하는데... [13] 콜디스트윈터 18/11/01 06:56 446 0
    67705
    택시 더치페이의 패러독스 [10] 증명의나락 18/10/31 22:34 635 4
    67704
    바늘구멍 사진기에서 AR렌즈까지 별의목소리 18/10/31 18:39 494 13
    67703
    『푸앵카레의 정리』 에 대해서. [1] 창작글 수학의신 18/10/31 17:47 393 1
    67702
    시간 여행에 관한..궁금증. ^^ [2] 창작글본인삭제금지 길고양이 18/10/31 17:26 430 0
    67701
    이거 문제좀 도와주실수 있나요?? [3]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니미호반시벌 18/10/31 12:36 298 0
    67700
    호킹복사에 대해서 궁금한 점이 있어요. 창작글본인삭제금지 아둥바둥™ 18/10/31 09:54 274 0
    67699
    유체역학 연속방정식 질문있습니다. ㅠㅠ [3] 본인삭제금지 뉴메리컬 18/10/30 11:32 30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