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473
    작성자 : 철수와영이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95)
    추천 : 1
    조회수 : 124
    IP : 112.172.***.13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1/10 17:15:03
    http://todayhumor.com/?readers_34473 모바일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15) / 끝없는 자유
    옵션
    • 창작글
     
    다음으로는 돈 많은 사람들이 광분했다. 새로 만들어진 땅은 그들에게 기회의 땅이었다. 아파트든 주상복합건물이든 건물이 들어서기만 하면 전국에서 사람들이 구름처럼 모여들었다. 사람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신도시의 곳곳에 바벨탑을 세웠다. 신도시도 여느 도시와 마찬가지로 밤을 가리기 위해 휘황한 불빛으로 치장했다. 마침내 허허벌판 위에 세워지는 신도시의 밤도 어둠을 잃어버렸다. 원래 하나였던 밤과 어둠이 사람들의 탐욕으로 철저히 격리되었다.
     
    어린 시절 어둠은 엄청난 공포였다. 마당 끝의 화장실은 공포의 극점에 있었다. 그래도 그 어둠 속엔 동화를 가득 담은 영롱한 별들이 있었다. 유난히도 맑은 가을 하늘은 밤이 되면 온 하늘이 별이었다. 그야말로 별 천지였다. 길게 드러누운 은하수는 끝없는 상상을 불러일으켰다. 별은 할머니의 옛날이야기 창고였다. 어둠이 사라지자 그 어둠의 끝에 매달려 있던 별들도 사라져버렸다. 별이 사라지자 별과 함께 있던 꿈도 신화들도 모두 사라져버렸다.
     
    남자는 자동차 안에서 그런 까맣게 텅 빈 밤하늘을 올려다보았다. 그곳에서 남자는 어린 시절 꾸어왔던 꿈의 흔적을 어렴풋이 보았다. 꿈은 텅 빈 하늘을 유영하고 있는 듯했다. 하늘 한 가운데를 가로질러 북쪽으로 가다가 퇴색한 카시오페아를 돌아 겨우 자리를 잡고 앉은 북두칠성을 향해 날아오르는 것 같은 착각이 들어 순간적으로 약간 혼란스러웠다. 멀리 가로등이 싸한 밤공기에 몸을 잔뜩 움츠리고 있었다. 희끗하게 내다보이는 바다에는 이미 바닷물이 빠지고 갯벌이 드러나 있었다. 갯벌은 한낮의 피곤을 걷어내고 벌거벗은 여인마냥 속살을 드러내고 누워있었다.
     
    남자는 차 밖으로 나와 바람을 맞았다. 시원한 바람이 살 속을 파고들자 취기가 조금 가시는 것 같았다. 남자가 크게 기지개를 켜다가 인도 위의 조그마한 돌을 걷어찼다. 돌은 보도블록 모서리에 부딪쳐 산산이 부서졌다. 그러자 밤하늘의 별이 부서졌다. 부서진 별들이 하늘에서 어둠을 뚫고 신도시 위로 와르르 쏟아져 내렸다. 허허벌판 이미 아파트가 들어선 곳에서는 휘황한 불빛이 어린 시절 보았던 밤하늘의 은하수를 흉내 내고 있었다
     
    남자는 몇 번씩이나 숨을 깊이 들이마시고는 다시 차 안으로 들어갔다. 여자는 그런 남자를 고개를 돌려 바라보며 웃었다.
    처음 이 허허벌판에서 둘이 서로를 확인한 이후 이곳의 어둠은 그들의 보금자리였다. 별 속의 꿈을 앗아가고 신화가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지만 둘은 그들만의 새로운 신화를 만들어 가고 있었다. 이 허허벌판의 방파제 너머에서 간간히 들려오는 파도소리를 들으면서.
     
    여자와 남자는 까만 어둠을 병풍 삼아 서로를 안았다. 남자는 여자의 몸이 새털처럼 가볍다고 느꼈다. 여자의 몸은 늘 편안했다. 둘은 이내 하나가 되었다. 그러다가 별이 되고 달이 되었다. 하늘이고 땅이 되었다. 그녀의 들뜬 목소리는 점점 목울대를 꺾고 있었다. 폭포수가 쏟아져 내리다가 단비가 내렸다. 여자와 남자는 긴 시간 서로를 탐닉하며 황홀해했다. ! 끝없는 자유.
    여자가 남자의 가슴팍에 흥건해진 얼굴을 묻고 가쁜 숨을 내쉬었다.
     
    -어디서 그런 힘이 나오지?
    여자가 콧소리를 하며 남자의 가슴 속에서 물었다. 남자는 대답대신 여자의 젖가슴을 쓸어내렸다. 여자의 젖가슴은 마치 아직 덜 성숙한 중학생처럼 작고 아담했다.
    -그런데 신기한 게 있어. 사실 신기하다기보다 궁금한 것이지.
    -뭐가요?
    -처음 당신이 술을 마시고 싶다고 할 때 말이지. 속셈이 따로 있었던 거지?
    -흐흥. 마음대로 생각하세요. 나는 모르는 일이랍니다.
     
    여자가 남자의 가슴 속에서 웃었다. 가슴을 타고 여자의 고른 숨소리가 전해졌다. 까만 하늘에 두어 개 별이 파리하게 떨고 있었다. 땅엔 봄이어도 아직 하늘은 추운 겨울을 벗어나지 못한 모양이었다.
    -그런가?
    -사실은... , 사실은 말이지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1/10 17:50:28  111.91.***.146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545
    [가능하면 1일 1시] 점 창작글 †촘갸늠† 20/02/05 09:45 131 2
    34544
    무정한 도시 [3] 창작글 나약한강인함 20/02/04 23:46 165 3
    34543
    나의 공간은 고요하다 [2]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2/04 23:31 159 3
    34542
    어린왕자 명대사 8가지~ [1] 펌글 행복이야기_ 20/02/04 14:31 181 2
    34541
    [가능하면 1일 1시] 불면5 창작글 †촘갸늠† 20/02/04 09:35 123 1
    34538
    논리적 글쓰기, 논술 공부 등 비문학 관련 글쓰기 서적 추천부탁드립니다 [3] shinejade 20/02/03 18:23 183 1
    34536
    [가능하면 1일 1시] 2월 창작글 †촘갸늠† 20/02/03 09:41 130 3
    34535
    우스워 죽겠다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2/03 02:41 163 3
    34534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20) / 우주로의 감미로운 여행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2/02 22:37 132 1
    34533
    글쓰기의 3대 저주 창작글외부펌금지 shinejade 20/02/02 11:21 182 1
    34532
    [가능하면 1일 1시] 집 창작글 †촘갸늠† 20/02/02 09:24 127 2
    34530
    [가능하면 1일 1시] 첫 달 창작글 †촘갸늠† 20/02/01 09:12 117 3
    34529
    상처 없는 독수리~ 펌글 행복이야기_ 20/01/31 17:52 118 1
    34527
    [가능하면 1일 1시] 불면4 †촘갸늠† 20/01/31 09:48 110 2
    34526
    [가능하면 1일 1시] 흰머리 창작글 †촘갸늠† 20/01/30 09:44 116 1
    34525
    [가능하면 1일 1시] 수제비가 먹고 싶다 창작글 †촘갸늠† 20/01/29 09:17 124 3
    34523
    [가능하면 1일 1시] 겨울비2 창작글 †촘갸늠† 20/01/28 10:05 117 2
    34522
    단편) 오토채팅 [2] 창작글 라바나 20/01/28 00:11 169 4
    34521
    만약, 신이 있다면, 나는 이렇게 물을 것이다 -카인, 주제 사라마구. 창작글외부펌금지 shinejade 20/01/27 21:39 156 1
    34519
    [가능하면 1일 1시] 아가야26 창작글 †촘갸늠† 20/01/27 09:42 124 1
    34518
    빡빡이가 되어버린 설움인가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1/27 03:03 194 2
    34517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19) / 달린다는 것은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1/26 22:05 143 1
    34516
    [가능하면 1일 1시] 가진 말 창작글 †촘갸늠† 20/01/26 09:15 118 1
    34515
    [가능하면 1일 1시] 떡국 한 그릇 창작글 †촘갸늠† 20/01/25 09:18 109 1
    34514
    [가능하면 1일 1시] 닮은 꼴 창작글 †촘갸늠† 20/01/24 09:07 123 2
    34513
    [가능하면 1일 1시] 큰손청과 아저씨 창작글 †촘갸늠† 20/01/23 10:04 110 2
    34511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18) / 내 사랑 그대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1/22 13:19 138 1
    34510
    [가능하면 1일 1시] 하얀 빛 창작글 †촘갸늠† 20/01/22 10:07 125 1
    34509
    시대가 변잇고 녯 산수 샤라디미 순리어도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1/21 20:38 166 1
    34508
    낙엽 창작글 정신못차림 20/01/21 18:03 133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