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457
    작성자 : 에반젤린 (가입일자:2019-11-10 방문횟수:10)
    추천 : 1
    조회수 : 135
    IP : 58.238.***.21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1/04 19:48:28
    http://todayhumor.com/?readers_34457 모바일
    다양한 주제의 자작시들(비평환영)
    옵션
    • 창작글
    • 본인삭제금지
    요즘 썼던 시들을 몇개 공개해봅니다.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비평도 환영합니다!
    -----

    어린(어리석은) 아이

     

    어린애같이 뭐하는 짓이냐고

    묻지는 말아줘 너가 그럴수록 나는 자꾸만

    어른이 되어버리니까, 이런저런 생각들을

    던지고 그려낼수 없게 되니까

    그저 정삼각형, 정사각형밖에 그릴 수 없게 될거야

    그렇게 각진 사람이 되기는 싫었는데

    이리저리 요동치는 낙서의 선을, 그런 율동들을 닮고 싶었는데

    사실, 어느새 자를들고 무언가를 재는 사람이 되어버렸어

     

    부풀어오르던 감정들을 천장이 낮아진 우리집에 가둬버렸을 때,

    이미 흥분이라는 말은 내 안에서 조금 나쁜 단어가 되어버렸는지도 몰라.

     

    돌아갈 수 없는 무지와 본능의 시대를, 역사를

    나는 흉내내고 있는걸까




    목욕

     

    머리카락은 물기를 머금은 수채화 물감처럼

    제멋대로 퍼져나가고 있었다.

    검은색 부채가 파도를 따라, 그 너울에 맞춰 흔들리는 모양새였다.

    흰자위와 동공 그 위를 얕게 덮은 까슬거리는 피부가 물에 잠긴 채 잠시동안의 휴식을 취한다.




    북극

     

    차가운 눈이 내려

    밤은 자꾸 길어져만 가네

    아무도 없어 곁에는,

    아슬아슬한 두께의 빙판을 걸어가

    금세 미끄러질 것 같아

    그러면 새파란 바다 속으로 빠져버리겠지

    온몸이 차갑게 달아오르고 감각은 무뎌지고

    아마 고통조차 느끼지 못하게 될 거야

    오로지 고독만이

    그리고 어둠만이 함께,

     

     

    밤이 되면 오로라가 펼쳐지겠지

    그럼 나른한 기분과 내뱉은 입김은 금세 생겨날테고

    이런 분위기야 온통 새까만 밤의 불빛은



    탈피

     

    무서워서요

    그대의 눈동자가 무서워서요

    마주칠 수 없어요

    그 어떤 진심을 건넬까

    난 껍데기뿐인 사람

    그런 얘기 이해할 수 없어요

    가벼워서 날아다녀요

    줏대없이 텅텅비어서

    누가 뒤집어놓을 깊은 속도 없어요

     

    무서워요

    내 가벼운 말이 그대, 단단한 속살을 찔러버릴까봐


    빗소리, 무뎌지는

     

    습기 찬 날개를

    등 뒤로 접어올리고

    청색 나뭇잎 아래서 장대비를 피하던 밤

    아침이 되면 이 시간도 끝이 나겠지

    다시 하루를 살아가야겠지

    호시탐탐하며 노심초사 해야겠지

     

    비가오면 울어도 좋아

    빗소리에 무뎌질테니

    비가 그치면

    다시 하루를 살아가야겠지



    테라인코그니타

     

    알 수 없다면

    두려울 수밖에

    죽일 수 없다면

    살려둘 수밖에

    존재 자체로 압도된다면

    위축되는 수밖에

    더 안쪽으로 숨어드는 수밖에

    어느 쪽도 선택할 수 없다면

    존재하는 수밖엔

     

    미지는 안팎으로

    서로를 무력하게 만든다.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교내 대회에 출품하려고 쓴 글들중 일부입니다.

    상은 탔으나 행여라도 도용했다는 오해를 살 수 있을 것 같아 수상작은 올리지 못하겠네요.

    감상평과 비평은 환영입니다~ (비평이라고 하지만 가벼운 조언 한마디라도 좋아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1/05 00:43:46  111.91.***.146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545
    [가능하면 1일 1시] 점 창작글 †촘갸늠† 20/02/05 09:45 131 2
    34544
    무정한 도시 [3] 창작글 나약한강인함 20/02/04 23:46 165 3
    34543
    나의 공간은 고요하다 [2]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2/04 23:31 159 3
    34542
    어린왕자 명대사 8가지~ [1] 펌글 행복이야기_ 20/02/04 14:31 181 2
    34541
    [가능하면 1일 1시] 불면5 창작글 †촘갸늠† 20/02/04 09:35 123 1
    34538
    논리적 글쓰기, 논술 공부 등 비문학 관련 글쓰기 서적 추천부탁드립니다 [3] shinejade 20/02/03 18:23 183 1
    34536
    [가능하면 1일 1시] 2월 창작글 †촘갸늠† 20/02/03 09:41 130 3
    34535
    우스워 죽겠다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2/03 02:41 163 3
    34534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20) / 우주로의 감미로운 여행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2/02 22:37 132 1
    34533
    글쓰기의 3대 저주 창작글외부펌금지 shinejade 20/02/02 11:21 182 1
    34532
    [가능하면 1일 1시] 집 창작글 †촘갸늠† 20/02/02 09:24 127 2
    34530
    [가능하면 1일 1시] 첫 달 창작글 †촘갸늠† 20/02/01 09:12 117 3
    34529
    상처 없는 독수리~ 펌글 행복이야기_ 20/01/31 17:52 118 1
    34527
    [가능하면 1일 1시] 불면4 †촘갸늠† 20/01/31 09:48 110 2
    34526
    [가능하면 1일 1시] 흰머리 창작글 †촘갸늠† 20/01/30 09:44 116 1
    34525
    [가능하면 1일 1시] 수제비가 먹고 싶다 창작글 †촘갸늠† 20/01/29 09:17 124 3
    34523
    [가능하면 1일 1시] 겨울비2 창작글 †촘갸늠† 20/01/28 10:05 117 2
    34522
    단편) 오토채팅 [2] 창작글 라바나 20/01/28 00:11 169 4
    34521
    만약, 신이 있다면, 나는 이렇게 물을 것이다 -카인, 주제 사라마구. 창작글외부펌금지 shinejade 20/01/27 21:39 156 1
    34519
    [가능하면 1일 1시] 아가야26 창작글 †촘갸늠† 20/01/27 09:42 124 1
    34518
    빡빡이가 되어버린 설움인가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1/27 03:03 194 2
    34517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19) / 달린다는 것은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1/26 22:05 143 1
    34516
    [가능하면 1일 1시] 가진 말 창작글 †촘갸늠† 20/01/26 09:15 118 1
    34515
    [가능하면 1일 1시] 떡국 한 그릇 창작글 †촘갸늠† 20/01/25 09:18 109 1
    34514
    [가능하면 1일 1시] 닮은 꼴 창작글 †촘갸늠† 20/01/24 09:07 123 2
    34513
    [가능하면 1일 1시] 큰손청과 아저씨 창작글 †촘갸늠† 20/01/23 10:04 110 2
    34511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18) / 내 사랑 그대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1/22 13:19 138 1
    34510
    [가능하면 1일 1시] 하얀 빛 창작글 †촘갸늠† 20/01/22 10:07 125 1
    34509
    시대가 변잇고 녯 산수 샤라디미 순리어도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20/01/21 20:38 166 1
    34508
    낙엽 창작글 정신못차림 20/01/21 18:03 133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