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046
    작성자 : HK.sy.HE (가입일자:2017-04-27 방문횟수:52)
    추천 : 1
    조회수 : 81
    IP : 39.7.***.137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8/12 04:46:45
    http://todayhumor.com/?readers_34046 모바일
    [역사판타지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8화 9첩반상 앞에서 읊은 마지막
    옵션
    • 창작글


    “예끼, 이 사람!”

    민 선달이 소리를 질렀다.

    “아직 초시 밖에 치르지 아니한 한량(閑良; 아직 무과에 합격하지 못한 응시생)이 벌써부터 과락(科落; 불합격)을 논해? 자네 왜 이리 비관적인가?”

    좌중(座中; 그 자리에 있는) 모두가 웃었다.

    “여기에서 말하는 ‘과락(果落)’은, 열매가 떨어지는 모양을 말하는 것일세. 시험에 떨어진다는 과락(科落)이 아닐세.”

    귤산이 친절하게 설명했다.

    일순(一瞬; 1초 만에), 민 선달의 얼굴이 새빨갛게 달아올랐다. 그러나 곧 평정을 되찾고 큰 소리를 쳤다.
    “과거 시험을 앞두고서는, 모든 종류의 부정 타는 것을 회피해야 합니다. 이를테면 과거 시험날 미역국을 마시면 미끌미끌한 미역 때문에 시험에 미끄러진다고 해서, 그 날이 설령 생일이라 하더라도 미역국을 절대 안 먹지 않습니까. ‘과락(科落)’이란 단어와 동음이의어(同音異議語; 소리는 같고 뜻이 다른 말)인 모든 단어도 역시 쓰지 말아야 합니다. 하물며 우리 재희(성남이의 본명)가 단군 이래 최대의 무과 입시(入試) 부정 사건에 휘말려,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도 홍패(紅牌; 과거급제자에게 주던 합격증)를 따내는 것이 불확실한 지금, 더욱 그렇습니다.”

    ‘우리’ 재희라고, 이제 겨우 두 번 볼 뿐인 성남이와의 인맥을 은근 슬쩍 과시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귤산의 표정이 심각해졌다.
    “입시 부정이라니?”

    이에, 민 선달이 신나서 자신이 들은 소문 보따리를 풀어 놓았다.

    “제가 장원급제할 때만 해도, 기사(騎射; 말 타고 활 쏘기)에 부정(不正)이 개입할 일은 없었습니다. 아닌 말로, 모두가 보는 앞에서 화살을 쏘는 데, 빗맞은 화살을 맞았다고 우길 수는 없는 일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재희가 모든 화살을 백발백중(百發百中; 명사수)으로 과녁 정중앙에 맞추었다고 들었습니다. 그랬더니 얘를 견제(牽制; 힘을 발휘하지 못하게 억누름)하려고, 말도 안 되는 일을 허용했답니다. 애기살 하나 쏠 줄 몰라서 자기 화살에 자기가 맞은 웬 멍청한 안동 김 가 놈을 과락으로 실격시키기는커녕, 기본 점수를 부여한데다, 마상편곤(馬上鞭棍) 시험에서는 편법(便法; 꼼수)으로 무기까지 편곤이 아닌 철퇴를 쓸 수 있게 했다지 뭡니까.”

    “허허,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

    귤산은 자기 일처럼 분개했다.

    “무과 시험을 주관하는 이는 병조판서(兵曹判書; 정2품으로 오늘날의 국방부장관) 대감이 아닌가? 내, 판서 대감께 이 일을 말씀드려 보겠네.”

    그 때까지 묵묵부답이던 성남이가 입을 열었다.

    “부디 그렇게 하지 말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병조판서 대감께서 주상 전하의 국구(國舅; 왕의 장인) 되시는 노부(魯夫; 철종비 아버지 이름) 영은부원군(永恩府院君; 왕비의 아버지 칭호)의 부탁을 받아 그리 하셨다고 들었습니다.”

    “허허, 이 나라가 어찌 되려고, 가장 공평해야 할 무과 시험에서 이런 일이... 쯧쯧.”

    귤산이 한숨을 쉬며 혀를 찼다.

    밥상이 나왔다.

    상다리가 부러질 것 같았다.

    남산골, 딸깍발이, 라는 단어에서 연상되는 몰락한 양반, 청빈(淸貧; 깨끗한 가난) 같은 환상을 깨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가장 큰 제사를 지낼 때에도, 9첩반상은  차린 적도, 받아본 적도 없었다.

    "내 잃었던 조카를 다시 찾아, 오늘 상차림에 정성을 다하라 애썼으니, 차린 건 없지만 많이 들게."

    홍 판사가 성남이를 보며 짐짓 다정하게 일렀다.

    맨 앞 중앙에 밥과 국이 놓여 있었다.
    밥은 보리를 단 한 톨도 섞지 않은 쌀밥이었고, 국에는 쇠고기가 둥둥 떠 있었다. 우리 집에서 쇠고기는 특히 귀해서, 민유중 6대조 할아버지 제사를 지내는 1년에 단 한 번 먹을 수 있는 귀한 것이었다. 놀랍게도 고깃국에는 고기가 무, 파보다 많이 들어 있었다. 이는 생전 처음 보는 조리 방식이었다. 오른쪽으로 숟가락과 젓가락이 상 모서리와 평행하도록 얌전히 배치되어 있었다.
      밥 뒤에는 간장, 고추장, 초고추장 종지 셋이 나란히 놓였다. 그 뒤로는 무려 아홉 가지나 되는 반찬이 화려하게 상을 장식했다.
    오른쪽에는 더운 반찬이 고기와 함께 자리잡았다. 불고기, 너비아니 구이, 장조림, (조기로 보이는) 생선구이가 동그마니 모여 있었고, 맨 우측 가장자리에 김치찌개가 보글보글 위용을 뽐내었다.
    왼쪽에는 차가운 반찬이 채소와 함께  있었다.
    간장 종지 바로 뒤 가운데에는 민어회가, 그 왼쪽에는 파전이, 맨 좌측 가장자리에는 아구찜이 존재했다.
    그 뒤쪽 줄에는 순서대로 황태채볶음, 고사리무침, 숙주나물이 대기하고 있었다.
    맨 뒤에는 배추김치, 무김치, 그리고 동치미가 자리잡았다.

    반찬 아홉가지, 찌개 한 가지, 찜 한 가지.

    놀라운 것은 이 모든 상차림이 겸상이 아닌, 외상으로서 방 안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한 상씩 돌아갔다는 점이다.

    '대체 판사 대감의 부귀함의 끝은 어디인가.' 내가 생각했다. 정승이셨던 외할아버지 댁에 가서도 이토록 잘 차린 상을 받은 적은 없었다.

    지극히 부담스러웠다.
    잘 차린 상에,
    어떤 의미가 있는 건 아닌지.

    심호흡을 했다.
    다행인 것은, 이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들 중 내가 최연소라 수저를 가장 늦게 들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숨을 내쉬고는 최대한 낭랑한 목소리로 입을 열었다.

    "그러고보니 소녀 혼자 아무런 시도 짓지 않았지요. 이제 밥상이 나왔으니, 어르신들이 수저를 드시는 동안 한 수 읊겠습니다. 판의금부사 (종1품, 오늘날의 경찰청장) 대감 및 귤산 선생님(현재 직급이 없으므로 호에다 선생이란 경칭 붙임)께서 지어주신 7언 율시에다, 재종 (6촌) 오라비와 재희가 외운 5언 절구에 춘하추동 운을 받아 지어도 될는지요?"

    "그리하게."
    호기심 어린 시선이 집중되었다.

    마지막으로 내가 시를 읊었다.

    春來發芽苤喈睆
    춘래발아비개환

    吾等儜可聽再會
    오등녕가청재회

    夏灼熱太陽血灒
    하작열태양혈찬

    你側偕諸難克復
    니측해제난극복

    秋樂勞動代價得
    추락로동대가득

    禾䄪致賀年勞苦
    화초치하년노고

    冬雪梅香天地滿
    동설매향천지만

    再臨春偫我迺耲
    재림춘치아내회

    봄이 와서 싹이 트고 꽃이 피어 새 소리 온 세상에 가득하니

    서로를 부르는 소리 들을 수 있어 우리 다시 만났네

    여름의 강렬한 태양 아래 피와 땀을 뿌려도,

    그대가 곁에 함께 있다면 모든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네.

    가을이 기쁨을 안겨주는 것은, 그 동안 땀 흘린 것에 대한 값을 얻음이라.

    고개 숙인 벼 이삭이 1년 동안의 노고를 치하하네.

    겨울을 맞아, 눈 내리고 매화 향기 천지에 가득하니,

    다시 올 봄을 기다리며,
    내 여기 씨를 뿌리노라







    #입시부정
    #소도언덕이있어야비빈다
    #뒷배형성
    #시짓기
    #한시
    #5언절구
    #7언율시
    #민족혼의블랙홀
    #제27화
    #명성황후
    #민비
    #어린시절
    #과거회상
    #이루지못할사랑
    #정치물
    #책사물
    #시대물
    #역사판타지
    #로판
    #로썰
    #비극
    #무료소설
    #무료연재

    추천배경음악BGM
    https://youtu.be/DaIBVEr6xsY
    출처 자작소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12 08:36:16  106.102.***.239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065
    라이벌 국가들의 세계사 대양거황 19/08/17 09:41 43 1
    34064
    [가능하면 1일 1시] 최선의 답 창작글 †촘갸늠† 19/08/17 09:08 25 1
    34063
    [순한글버전]민족혼의 블랙홀 제32화 파종과 증오 창작글 HK.sy.HE 19/08/17 02:37 30 1
    34062
    단편5) 달력의 신 [16] 윤인석 19/08/16 10:04 111 2
    34061
    [가능하면 1일 1시] 혼자 하는 내기 [5] 창작글 †촘갸늠† 19/08/16 08:46 59 1
    34060
    누구나 아는 유명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청산에살리라 19/08/15 22:44 106 1
    34059
    뜨거운 커피가 담긴 찻잔 같은 사랑이지 않았을까? [1]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22:35 51 1
    34058
    내가 결제한 책들을 당신에게 보내어 [2]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13:38 79 1
    34057
    단편4) 아비 [2] 윤인석 19/08/15 11:51 107 2
    34056
    [가능하면 1일 1시] 8월, 그 복판에 서 [2] 창작글 †촘갸늠† 19/08/15 09:05 145 1
    34055
    [한문삭제본]민족혼의 블랙홀 제31화 흥선군과 의적 두목 창작글 HK.sy.HE 19/08/15 04:51 62 1
    34054
    오 백년 전부터 기다려왔소 [5]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14 10:44 160 1
    34053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밤 [2] 창작글 †촘갸늠† 19/08/14 08:53 59 1
    3405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30화 무과 복시(2차시험) 창작글 HK.sy.HE 19/08/14 03:05 65 1
    34050
    [가능하면 1일 1시] 오다 말다 하는 비 [2] 창작글 †촘갸늠† 19/08/13 09:05 82 2
    34049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29화 뻐꾸기 둥지 창작글 HK.sy.HE 19/08/13 03:33 75 1
    34048
    단편3) 인류 구원 마법의 제물 (스압) [5] 윤인석 19/08/12 17:35 146 1
    34047
    [가능하면 1일 1시] 고래 구름, 기린 구름 [6] 창작글 †촘갸늠† 19/08/12 10:13 106 2
    [역사판타지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8화 9첩반상 앞에서 읊은 마지막 창작글 HK.sy.HE 19/08/12 04:46 82 1
    34045
    [가능하면 1일 1시] 상현 [2] 창작글 †촘갸늠† 19/08/11 09:03 103 2
    34044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7화 고리 노리개[環珮] [2] 창작글 HK.sy.HE 19/08/11 02:19 104 1
    34043
    [가능하면 1일 1시] 할머니댁 [2] 창작글 †촘갸늠† 19/08/10 08:53 98 1
    3404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6화 판서 동생 판사 대감 HK.sy.HE 19/08/10 02:16 90 1
    34041
    월광귀인 [4]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23:41 155 2
    34040
    별빛과 반딧불이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13:19 136 1
    34039
    [가능하면 1일 1시] 빨래집게 [4] 창작글 †촘갸늠† 19/08/09 08:54 130 1
    34038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5화 남산골 딸깍발이 대감 창작글 HK.sy.HE 19/08/09 02:34 113 1
    34037
    [가능하면 1일 1시] 계란꽃 [4] 창작글 †촘갸늠† 19/08/08 08:56 129 2
    34036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4화 사랑의 반대는 평등 창작글 HK.sy.HE 19/08/08 03:32 116 1
    34034
    [가능하면 1일 1시] 달, 달12 [2] 창작글 †촘갸늠† 19/08/07 09:00 139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