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033
    작성자 : HK.sy.HE (가입일자:2017-04-27 방문횟수:52)
    추천 : 1
    조회수 : 126
    IP : 119.203.***.18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8/07 01:42:00
    http://todayhumor.com/?readers_34033 모바일
    민족혼의 블랙홀 제23화 백수 민 선달
    옵션
    • 창작글
    민족혼의 블랙홀



    제23화 백수 민 선달


    손님이 오셨다.

    “아씨, 첨정 나으리의 조카뻘 되는 민희호(閔羲鎬) 선달(先達; 과거 급제자)이 오셨습니다.”

    ‘호(鎬)’자 돌림이면, 나와 같은 항렬(行列; 족보상 서열)이다. 비록 항렬은 아들에게만 주어지지만, 항렬을 통해 나와 해당 친척의 관계, 그리고 높임말을 어느 수준으로 써야 하는지 미리 감(感)을 잡을 수 있었다.

    “사랑채로 뫼시도록 하여라.”

    이번에는 일가친척이 방문하였기 때문에, 내가 직접 나가서 맞았다. 부모님 대신으로. 본래는 술상-차상-밥상을 내어 가야 하지만, 내가 술을 마실 수 없는 입장인데다, 다도(茶道; 차 마시는 예법) 역시 스스로 보기에 어설퍼서, 모두 생략하고 밥상만 대접하기로 하였다.

    추동이가 밥상을 내어 왔다.

    민 선달이 밥을 허겁지겁 삼켰다. 3일은 굶은 것 같은 행색이었다. 며칠 전 병조판서에게 내어 간 상차림과 같은 반찬이었는데, 마치 고기반찬이라도 되는 양 맛있게 먹었다. 병조판서는 그래도 밥만 다 먹고 반찬을 남겨 두었었는데, 민 선달은 모든 반찬을 폭풍처럼 흡입했다.

    전투와도 같아 보이는 식사 시간이 끝나고, 모든 그릇이 텅 비었다. 민 선달이 배를 두드렸다.

    “오랜만에 잘~ 먹었노라.”

    “엄친께서 병환이 위중하시어, 제가 대신 나왔음을 양해...”

    민 선달이 말을 가로막았다.

    “아아, 당숙께서 아프신 것은 나도 알고 있노라. 오늘은 당숙을 뵈러 온 것이 아니야. 여기에서 더부살이하고 있는 홍 가 도령을 불러다오.”

    수척한 안색에, 다듬지 않은 수염이 무성하게 자라 있었다. 밥을 먹느라 벗어놓은 갓에 구멍이 여기 저기 뚫려 있었다. 끈은 낡아서 곧 끊어질 것만 같았다. 풀을 먹이지 않은 옷에서 술 냄새가 풍겼다.

    나는 나가지 않고, 사랑방에서 버티며 둘의 대화를 듣기로 결심했다. 지난번처럼 엿보다 들키는 수모(受侮; 창피)는 한 번이면 족하다.

    “성남이를 불러온.”

    추동이에게 시켰다.

    성남이가 들어왔다.

    눈에 핏발이 서 있었고, 역시 초췌한 안색이었지만, 깔끔하게 빗어 넘긴 머리모양, 단정한 의관(衣冠; 남자의 옷매무새)이 대조적이었다. 수염은 아직 자라지 않았다.

    내가 외모 품평을 하며 마음 속으로 비교대조를 일삼고 있을 때쯤, 성남이가 물었다.

    “부르셨다고 들었습니다. 홍재희(洪在羲)입니다.”

    나와는 재종형제(6촌) 뻘 되는 민 선달이 손을 내저었다.

    “응, 거창한 격식은 집어 치우자. 내가 나이가 많으니 말을 놓도록 하겠다. 나도 숨 ‘희(羲)’ 자를 쓰는 희호(羲鎬)라 한다. 여기 있는 자영이가 돌잔치 할 때 쯤, 무과 장원급제를 했었노라.”

    “선달(先達; 먼저 과거에 급제한 선배를 일컫는 말)이시군요.”

    성남이가 공손히 인사했다.

    “이번에 네가 무과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는 소문이 벌써 한양 전체에 다 퍼졌노라. 철퇴를 들고 날뛰는 안동 김 가 놈을 후련하게 패 주었다지.”

    민 선달이 씨익 웃었다. 효과는 굉장했다. 퀭한 눈에 웃음꽃이 피니, 한결 호감 가는 인상으로 바뀌었다.

    “소문이 와전된 것입니다. 저는 그저 안면을 가격하여 말에서 떨어뜨린 것 뿐입니다.”
    성남이가 사실을 적시했다. 그러나 민 선달은 듣고 싶은 것만 들었다.

    “에이~ 겸손하기는. 이대로 가다가는 차기 장원(壯元; 전국수석) 감이라, 이 선달이 먼저 인사하러 왔노라.”

    이어서 민 선달은 표정을 굳혔다.

    “그리고 경고하러 왔노라.”

    이어서 말을 계속했다.

    “나 역시 과거 갑과(甲科; 1등급)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어사화(御賜花; 무과급제자에게 임금이 내리는 꽃)를 받았을 적에는, 앞으로 팔자가 확 펼 것 같았다. 내 앞에 창창한 대로(大路; 큰 길)가 끝없이 뻗어 있을 것만 같았노라. 실제로 내 이름 세 글자가 실록(實錄; 역사서)에 실리기도 했거든.”

    별안간 민 선달의 안색이 침울해졌다.

    “그러나 결과는 끝없는 대기발령(待機發令; 자리가 나기를 기다림)이었어. 지금까지도 기다리고 있지.”

    성남이의 표정이 따라서 무거워졌다.
    “그 시절에도 무과 시험에 부정(不正)이 개입했습니까?”

    “아니. 무과 시험 자체는, 적어도 내가 무과에 응시할 때만 해도 공정했노라. 모두가 보는 앞에서 활을 쏘아 점수를 얻는 데, 답안지를 베낄 수도 있는 문과보다는 공정할 수밖에 없겠지.”

    민 선달이 말을 이었다.

    “그런데 문제는 세도가들의 뒷배야. 안동 김 가 성을 단 놈들은, 무과에 266위가 넘어서, 거의 꼴찌로 합격해도 좋은 보직을 받는데, 조상이 벼슬한지 몇 대가 지난 나 같은 사람들은 장원 급제를 했는데도 영~영 자리가 나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노라. 썩은 세상 같으니.”

    그러면서 나를 보며 말을 이었다.

    “심지어 인현왕후마마의 첫째 오라비의 직계손도 아닌, 나 같은 방계는 더욱 그렇노라. 어디 비빌 언덕이 있어야지.”

    나도 대꾸했다.

    “인현왕후마마께서 돌아가신지 어언 이 백 년이 넘게 흘렀습니다. 비록 제 아버지께서 종손(宗孫)임은 사실이나, 작금 저희 집 형편도 어렵습니다.”

    나와 같은 항렬에게 내 아버지를 지칭하는 것이므로, 굳이 엄친(嚴親)이라고 높여 부르지 않았다.

    “그래도 당숙께서는 문음(文蔭; 음서제-벼슬이 높은 조상의 후손에게 관직을 주는 제도)을 얻어 사도시 첨정 직이라도 수행하고 계시노라.”

    갑자기 찾아와서 우리 집 밥을 축내더니, 결국 하는 이야기가 ‘니 아부지는 뒷배로 벼슬살이하고, 나는 실력이 있는데도 뒷배가 없어 그러지 못한다.’이다. 나는 몹시 화가 났다. 다다다 쏘아 붙였다.

    “애초에 아버지께서 문음에만 머물고, 과거에 나아가지 못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인현왕후마마의 아버지이신 민유중 어른부터 시작하여 무려 5대조의 제사를 매년 주재하십니다. 나아가 할아버지 3년상, 할머니 3년상을 치르셨고, 거기다 제 어머니와 혼인하시기 전 맞이하셨던 큰어머니께서 먼저 돌아가시면서 3년상, 합이 9년상을 연달아 치르시지 않았습니까. 젊은 시절 모두를 효(孝)와 도리를 다 하는 데 소비하였습니다. 장손의 책임이란 이다지도 무거운 것입니다. 대관절 어떻게 시간을 내어 과거 공부를 할 수 있겠습니까. 아버지께서는 지나친 조상 봉제사에다, 병약한 몸에 무덤 앞에 초막을 짓고 9년씩이나 묘를 지키느라 병을 얻으셔서 지금 몹시 위중하십니다. 생명을 걸고 종손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다 하실 수 있으십니까? 비교하는 말씀은 삼가 주시길 바랍니다.”

    내가 언성을 높였다.

    “캬~ 역시 똑똑하다고 소문난 재종자매답구나. 생김새는 아직 어린데, 어떻게 저 조그만 입에서 저렇게 정연한 말이 나오는지! 역시 인현왕후의 현신이네 뭐네 일가친척 사이에서 말이 나올 만 하노라. 그렇지만, 오늘 내가 여기 온 이유는, 자영이 너 때문이 아니다.”

    그러더니 민 선달은 성남이에게 고개를 돌렸다.

    “내가 과거에 장원으로 급제하고도, 백수(白首; 머리가 하얗게 세도록 관직을 얻지 못함) 건달 노릇을 면치 못하고 술이나 푸고 있는 것은, 누가 뭐라 해도 뒷배 때문이노라. 나는 여기에 비빌 언덕을 찾아 왔노라.”

    성남이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되물었다. 짙은 눈썹이 의문으로 살짝 찌푸려졌다.

    “방금 저를 보고 말씀하신 것입니까? 저 역시 무과에 정당하게 응시했음에도, 중전 마마의 남동생을 다치게 했다는 죄목으로 처벌하겠다는 위협을 들은 몸입니다. 어떻게 비빌 언덕이 될 수 있다는 말씀이십니까?”

    민 선달이 일격을 날렸다.

    “홍재희, 네 아버지에 대해 알고 있노라.”

    성남이가 더듬거렸다. 예상치 못한 발언임에 분명하다.

    “저, 저는 어릴 적부터 아비를 잃고 어미 슬하에서...”

    민 선달이 쐐기를 박았다.

    “그리고 돌아가신 그대 아비는 명망 높은 홍 판서 어른이시지. 그대 아버지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성남이가 골똘히 생각했다. 생각에 잠겨 고운 아미를 찌푸렸다.

    “어머니는 일찍이 말씀하시기를, 아버지 연세 일곱 살 되던 해, 벌써 한시(漢詩; 한문으로 쓴 시)를 지었다고 합니다. 성리학의 대가로부터 유학자의 으뜸이란 칭호도 받으셨고요. 세자 저하와 날마다 서연(書筵; 독서 정치 토론)을 벌이기도 하셨다고 합니다. 상감마마께서 당상관(堂上官; 정3품 이상 벼슬)에 여러 번 임명하고자 하셨으나 계속 사양하고, 어머니와 저를 돌보고 싶어 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아버지의 학문을 제대로 이해하는 유일한 여인이 어머니뿐이라 어머니를 아끼셨다고도 말씀하셨고요. 벼슬이 형조판서에 이르렀을 때, 너무 높은 자리에 올라감을 시기한 다른 권신(權臣; 권력 잡은 신하)들이 연합하여 아버지를 모함하였고, 누명을 뒤집어쓰는 바람에 홍 씨 집안이 풍비박산 났습니다. 아버지는 억울하게 유명(遺命)을 달리하셨다(=죽었다)는 것이 제가 아는 전부입니다.”

    민 선달이 미소를 지었다.

    “그래, 잘 아는구먼. 내가 무과 장원 급제하여, 어사화를 받을 때, 주상 전하께서 문반(文班; 문신과 무신으로 구성되는 양반 중 전자) 역시 임명하셨어. 그 중에서 자네 아버지를 사헌부 대사헌으로 삼으신 것이 가장 기억에 남노라. 왜냐하면, 사헌부 대사헌은 청요직(淸要職; 정승이 되기 전 반드시 거치는 필수 코스)이라고 해서, 사내대장부라면 누구나 가고 싶어 하는 꿈의 벼슬자리거든. 그런 자리에 가기 싫다고 한사코 사양하는 모습이 뇌리에 단단히 박혔노라.”

    “그러시군요.”
    성남이는 별 감흥 없이 대답했다.
    상대방의 반응과 상관 없이, 민 선달은 계속 말을 이어갔다.

    “그 뒤로 자네 가문은 멸문지화(滅門之禍; 가문이 망하는 큰 재앙)를 겪은 모양이지만, 모두가 죽지는 않았네. 살아서 멀쩡히 벼슬 잘 하고 있는 사람도 있노라. 바로 자네의 뒷배가 되어줄 수 있는 그 사람이.”

    그리고는 성남이에게 얼굴을 바짝 들이댔다. 약간 떨어져 앉은 내게도 입냄새가 훅 끼쳐왔다.

    “누군지 알고 싶지 않은가?”

    24화에서 계속

    #출생의비밀 #비빌언덕 #친족관계 #삼각관계 #세도정치 #권세가 #뒷배 #인재스카우트 #가족이기주의 #혈연중심주의 #민족혼의블랙홀 #23화 #역사판타지 #로판 #로썰 #연재소설 #무료소설 #공무원중심사회 #팩폭 #명성황후 #어린시절 #과거회상 #사후세계  #시대정신 #이루지못한사랑 #책임 #배신 #좌절 #척족 #민비
    출처 자작소설
    HK.sy.HE의 꼬릿말입니다
    스스로 평등하고
    특별함을 책임지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있는 그대로 행동하자.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07 20:14:50  111.91.***.223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068
    [가능하면 1일 1시] 매미 울음2 창작글 †촘갸늠† 19/08/19 09:28 14 1
    34067
    하루의 죽은 것을 몰아서 소각하는 황혼은 그래서 언제나 서글퍼 보였다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19 00:24 33 1
    34066
    [가능하면 1일 1시] 너는 점심에 무얼 먹었니? 창작글 †촘갸늠† 19/08/18 09:13 33 1
    34065
    라이벌 국가들의 세계사 대양거황 19/08/17 09:41 75 1
    34064
    [가능하면 1일 1시] 최선의 답 창작글 †촘갸늠† 19/08/17 09:08 48 1
    34063
    [순한글버전]민족혼의 블랙홀 제32화 파종과 증오 창작글 HK.sy.HE 19/08/17 02:37 47 1
    34062
    단편5) 달력의 신 [16] 윤인석 19/08/16 10:04 145 2
    34061
    [가능하면 1일 1시] 혼자 하는 내기 [5] 창작글 †촘갸늠† 19/08/16 08:46 75 1
    34060
    누구나 아는 유명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청산에살리라 19/08/15 22:44 138 1
    34059
    뜨거운 커피가 담긴 찻잔 같은 사랑이지 않았을까? [1]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22:35 72 1
    34058
    내가 결제한 책들을 당신에게 보내어 [2]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13:38 106 1
    34057
    단편4) 아비 [2] 윤인석 19/08/15 11:51 128 2
    34056
    [가능하면 1일 1시] 8월, 그 복판에 서 [2] 창작글 †촘갸늠† 19/08/15 09:05 248 2
    34055
    [한문삭제본]민족혼의 블랙홀 제31화 흥선군과 의적 두목 창작글 HK.sy.HE 19/08/15 04:51 75 1
    34054
    오 백년 전부터 기다려왔소 [5]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14 10:44 190 1
    34053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밤 [2] 창작글 †촘갸늠† 19/08/14 08:53 70 1
    3405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30화 무과 복시(2차시험) 창작글 HK.sy.HE 19/08/14 03:05 75 1
    34050
    [가능하면 1일 1시] 오다 말다 하는 비 [2] 창작글 †촘갸늠† 19/08/13 09:05 99 2
    34049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29화 뻐꾸기 둥지 창작글 HK.sy.HE 19/08/13 03:33 85 1
    34048
    단편3) 인류 구원 마법의 제물 (스압) [5] 윤인석 19/08/12 17:35 161 1
    34047
    [가능하면 1일 1시] 고래 구름, 기린 구름 [6] 창작글 †촘갸늠† 19/08/12 10:13 122 2
    34046
    [역사판타지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8화 9첩반상 앞에서 읊은 마지막 창작글 HK.sy.HE 19/08/12 04:46 95 1
    34045
    [가능하면 1일 1시] 상현 [2] 창작글 †촘갸늠† 19/08/11 09:03 117 2
    34044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7화 고리 노리개[環珮] [2] 창작글 HK.sy.HE 19/08/11 02:19 118 1
    34043
    [가능하면 1일 1시] 할머니댁 [2] 창작글 †촘갸늠† 19/08/10 08:53 111 1
    3404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6화 판서 동생 판사 대감 HK.sy.HE 19/08/10 02:16 100 1
    34041
    월광귀인 [4]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23:41 172 2
    34040
    별빛과 반딧불이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13:19 152 1
    34039
    [가능하면 1일 1시] 빨래집게 [4] 창작글 †촘갸늠† 19/08/09 08:54 142 1
    34038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5화 남산골 딸깍발이 대감 창작글 HK.sy.HE 19/08/09 02:34 122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