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031
    작성자 : HK.sy.HE (가입일자:2017-04-27 방문횟수:55)
    추천 : 1
    조회수 : 129
    IP : 119.203.***.18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8/06 02:05:45
    http://todayhumor.com/?readers_34031 모바일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2화 남장여자
    옵션
    • 창작글

          민족혼의 블랙홀

     

     

     

    22화 남장여자

     

     

    판서 대감!”

     

    병조판서가 뒤를 돌아보았다.

     

    대관절 제가 엿보고 있음을 어찌 아셨습니까?”

     

    병조판서가 픽 웃었다.

     

    옆방에다 구멍을 뚫고 훔쳐보는 방식은, 200년 전 환국(換局; 숙종이 인현왕후와 장희빈의 일을 빌미로 서인과 남인을 3번에 걸쳐 대대적 숙청)이 극에 달하였을 때, 세도가에 알음알음 퍼졌다네. 당연히 우리 집에도, 숙부 댁에도 개량한 장치가 있지. 그리고 아까 상을 내어 올 때, 문 밖에서 들리는 치맛자락 스치는 소리로, 엿보는 자가 여인이라는 사실을 알아낼 수 있었네.”

     

    순전히 혈연만으로 젊은 나이에 병조판서 직에 오른 것은 아닌 듯, 정치질로 노회(老獪; 교활하고 다져진 경험)한 눈에서 빛이 순간 번뜩였다.

     

    참말로 재희(在熙; 성남이의 본명)를 데려가실 작정으로 납신 것입니까?”

     

    나는 적대적인 태도로 병조판서를 째려보았다.

     

    그래. 몰락한 종4품 첨정 댁의 더부살이보다는, 잘나가는 정2품 병조판서 댁 사위가 훨씬 낫지 않겠는가.”

     

    병조판서가 얄밉게 웃었다. 그러더니 내 머리를 쓰다듬으려는지 손을 뻗었다. 나는 잽싸게 피했다.

     

    그래. 민첩하기도 하지. 과연 민씨 집안 처자야. 허허허.”

     

    재빠를 민()과 여흥 민()씨 성을 소재로 농을 던졌으나 하나도 재미있지 않았다. 그러나 적개심을 대놓고 표현하는 것은 한 번으로 족하다. 나는 속마음을 감추었다.

     

    ", , , 늦은 시간에 납시어, 이토록 과분한 칭찬을 해 주시다니요! 이미 날이 어두웠고, 곧 새벽이 됩니다. 재희가 거절하였으니, 다음에 정식으로 매파를 보내 청혼을 넣으심이 어떠합니까."

     

    '다음은 없어.'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매파의 매자만 보여도, 집사를 시켜 문간에 발도 못 들이게 하겠노라고 마음먹었다. 그리고 오밤중에 아픈 아버지 있는 남의 집에 마음대로 쳐들어온 것에 대한 불쾌함을 에둘러 말했다.

     

    "엄친께서 병환 위중하신지라, 배웅하지 못하는 것을 양해해 주십시오. 깊은 밤중이라, 달이 구름에 가려 사위가 캄캄한 나머지 돌부리에 걸릴까 저어됩니다. 조심히 가십시오."

     

    '돌부리에 걸려 코나 깨져라.'

     

    라고 생각하며 미소를 지었다.

     

    "아니, 가마를 타고 왔거든. 가마꾼 네 놈 중 한 놈이 넘어지더라도 세 놈은 버티겠지."

     

    내 미소를 본 병조판서의 웃음이 한층 짙어졌다. 웃음이 불길했다.

     

    가마를 타고 왔다면, 대체 변복은 왜 하고 왔는가.

     

    내가 그 웃음에 불길함을 느낄 새도 없이, 저 멀리에서 집사를 제치고 건장하게 생긴 장정 네 명이 가마를 메고 왔다. 본래 가마는 대문 앞에서 타고 내리는 것이 법도일진대, 대단히 무례한 짓이었다.

     

    "또 보세나!"

     

    병조판서는 함박웃음을 지으며 나와 성남이를 번갈아 보고는 가마에 올랐다.

     

    가마가 문지방을 넘었다.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저 멀리 호롱을 들고 가는 하인의 뒷모습이 점점 작아졌다.

     

    "성남아......"

     

    내가 말을 시작하려고 했다.

     

    "절대 안 갑니다! 아씨를 두고 제가 어딜 갑니까!"

     

    성남이가 소리쳤다.

     

    아까 받은 제안을 생각하는 것인지, 우뚝한 콧날 양쪽으로 뻗은 짙은 눈썹이 분노로 일그러졌다.

     

    "그런데, 어찌하여 너를 일컬어 도둑이라 했느냐.”

     

    궁금해서 물어봤다.

     

    다음 순간, 성남이는 내 눈치를 보더니, 분노에 찬 표정이 허물어지며, 내 앞에 털썩, 무릎을 꿇었다.

     

    "아씨! 어디까지 들으셨습니까? 전부 오해입니다. 제가 다~아 설명할 수 있습니다!"

     

    성남이가 열심히 변명했다. 귀 끝이 붉어졌다.

     

    "뭐가?"

     

    내가 물었다.

    ☆ ★ ☆ ★ ☆ ★

     

    밥상을 치우던 소년이, 병조판서가 밥을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다 먹어 치운 것을 보고 매우 서운한 표정을 지었다.

     

    지난 번, 성남이와 시장을 지나던 중 산 찹쌀떡은 집안의 모든 식솔들에게 1개씩 나누어 주었었다. 그 때 덤으로 받았던 메밀묵을 가을이라 바람이 잘 통하는 장소에 놓아 보관해 두었었다. 그 메밀묵 중 한 모를 내밀었다.

     

    먹으렴.”

     

    고맙습니다!”

     

    소년은 반색을 하며, 메밀묵을 한 입에 해치웠다. 먹는 모습을 자세히 보니, 선이 가늘고 고왔다.

     

    아직 우리 통성명도 안 했구나. 이름이 뭐니?”

     

    꺽다리 아저씨의 아들이라고만 알고 있었지, 한 번도 이름을 불러본 적이 없었다.

     

    그것이... , , 추동이라 합니다.”

     

    나는 의아해졌다.

     

    ? 생김새가 이리 고운데 어째서 추동(외모가 자로 알아들음)이라 부를까?”

     

    소년이 해명했다.

     

    아니, 그게 아니라, 가을 추()자입니다.”

     

    아하, 춘하추동(春夏秋冬; 봄 여름 가을 겨울)에서 뒤 두 글자를 땄구나.’

     

    나는 내 멋대로 생각하고 더 이상 파고드는 걸 그만 두었다.

     

    밤늦게까지 술상, 차상, 밥상을 내어 가느라 수고했다.”

     

    노고를 치하했다.

     

    아니, 아닙니다. 아씨, 한양에 있으니 매일 아침 소를 몰고 풀 먹이러 나갈 일이 없는걸요.”

     

    추동이가 말했다.

     

    찬겸 부정자(중국, 일본과 교류하는 홍문관에서 실무를 맡아 보는 말단 관리)는 같은 마을 사람들이 도적 떼로 변신한 것에서 느낀 바가 있었는지, 한양까지 올라가는 데 사용한 서원 재산인 소, 나귀, 노새를 팔아 그 돈을 우리 집에 맡겼다. 언젠가 형식적으로 썼던 노비문서를 태우고, 우리 집에 머물렀던 마을 사람들이 독립할 때가 오면 살림밑천으로 지급해 달라면서.

     

    세 마리의 동물들을 한 번에 먹이고 입힐 여물, 장소와 인원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도 했을 뿐더러, 동물 세 마리를 한 번에 몰아 서원으로 돌아갈 사람도 없었다.

     

    ☆ ★ ☆ ★ ☆ ★

     

    며칠이 지났다. 아버지는 여전히 차도가 없으셨고, 어머니는 아버지를 간호하느라 내가 쓰러졌었다는 사실도 모른 채 넘어가셨다. 내가 실질적인 안살림을 담당하게 되었다. 성남이는 내년 봄에 있을 복시(覆試; 과거 2차 시험)를 준비하느라, 병법서 탐독(耽讀; 집중해서 책 읽음)에 매진하고 있었다. 간간히 찬겸 부정자도 들러 병법서 읽는 것을 지도해 주었다.

     

    그러나 성남이의 안색은 점점 나빠져만 갔다. 햇볕에 그을린 피부였는데도, 눈 아래에 그림자가 짙게 그늘졌다. 보다 못한 내가 물었다.

     

    성남아, 병조판서가 그리 너를 핍박했느냐. 지금이라도 현부인께 가서 내 말씀을 드려보마. 상소를 올리는 것이 어떻겠느냐.”

     

    성남이는 필사적으로 고개를 저었다.

     

    아니, 아니, 아닙니다. 부디 현부인께만은 가지 마십시오! 제가 아씨 면전에서 더욱 비참해집니다.”

     

    그 때였다.

     

    집사가 손님이 당도함을 고했다.

     

    아씨, 첨정 나으리의 조카 뻘 되는 민희호(閔羲鎬) 선달(先達)이 오셨습니다.”



    -23화에서 계속-



    #삼각관계#세도정치#권세가의집#도청장치#인재스카우트#가족이기주의#혈연중심주의#민족혼의블랙홀#22화#역사판타지#로판#로썰#연재소설#무료소설#공무원중심사회#팩폭#명성황후#어린시절#과거회상#사후세계#출생의비밀#시대비극#이루지못한사랑#책임#배신#좌절#척족#내자식은소중하니까#민비#불길한예언

    출처 자작소설
    HK.sy.HE의 꼬릿말입니다
    스스로 평등하고
    특별함을 책임지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있는 그대로 행동하자.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06 07:58:12  111.91.***.223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090
    [가능하면 1일 1시] 할머니 침 창작글 †촘갸늠† 19/08/25 08:43 33 1
    34089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35화 서자 대 얼자 [1] 창작글 HK.sy.HE 19/08/25 06:36 69 1
    34088
    웹소설 추천2 자꾸 링크를 뺴먹네요 ㅜㅜㅜㅜ [4] 레알씨 19/08/24 16:24 66 1
    34087
    웹소설 강력 추천 6 레알씨 19/08/24 16:20 61 1
    34086
    웹소설 추천 1, 2 링크가 잘못 들어가 다시 올립니다ㅜㅜㅜㅜㅜㅜㅜㅜㅜ 레알씨 19/08/24 16:14 52 1
    34085
    웹소설 추천5 인생 개척의 참맛 레알씨 19/08/24 16:10 45 1
    34084
    웹소설 추천 4 신화 좋아하십니까? 레알씨 19/08/24 16:07 48 1
    34083
    웹소설 추천3 어른들의 연애맛 레알씨 19/08/24 16:04 45 1
    34079
    [가능하면 1일 1시] 응시 창작글 †촘갸늠† 19/08/24 09:13 46 2
    34078
    추천도서 일본산고 -박경리 [1] 창작글 大韓健兒萬世 19/08/23 21:46 68 1
    34077
    [가능하면 1일 1시] 언제부터 가을일까? 창작글 †촘갸늠† 19/08/23 09:56 62 1
    34076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34화 군주와 현주(순한글버전) 창작글 HK.sy.HE 19/08/23 06:46 61 1
    34075
    바람이 날 강철로 만든다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23 01:43 84 2
    34074
    [가능하면 1일 1시] 신은 못하는 사랑 창작글 †촘갸늠† 19/08/22 08:50 70 1
    34073
    뒤끝 쩌는 작가 레전드.jpg [2] 펌글 라바나 19/08/21 16:23 156 1
    34072
    [가능하면 1일 1시] 늦여름 창작글 †촘갸늠† 19/08/21 09:44 75 1
    34071
    [가능하면 1일 1시] 보도블럭2 창작글 †촘갸늠† 19/08/20 09:36 75 1
    34070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33화 제왕학 수업 창작글 HK.sy.HE 19/08/20 03:27 78 1
    34069
    바람은 멎을 곳을 찾지 않는다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20 00:56 95 2
    34068
    [가능하면 1일 1시] 매미 울음2 창작글 †촘갸늠† 19/08/19 09:28 88 1
    34067
    하루의 죽은 것을 몰아서 소각하는 황혼은 그래서 언제나 서글퍼 보였다 [4]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19 00:24 124 2
    34066
    [가능하면 1일 1시] 너는 점심에 무얼 먹었니? 창작글 †촘갸늠† 19/08/18 09:13 100 1
    34065
    라이벌 국가들의 세계사 대양거황 19/08/17 09:41 153 1
    34064
    [가능하면 1일 1시] 최선의 답 창작글 †촘갸늠† 19/08/17 09:08 109 2
    34063
    [순한글버전]민족혼의 블랙홀 제32화 파종과 증오 창작글 HK.sy.HE 19/08/17 02:37 113 1
    34062
    단편5) 달력의 신 [16] 윤인석 19/08/16 10:04 216 2
    34061
    [가능하면 1일 1시] 혼자 하는 내기 [5] 창작글 †촘갸늠† 19/08/16 08:46 141 1
    34060
    누구나 아는 유명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청산에살리라 19/08/15 22:44 230 1
    34059
    뜨거운 커피가 담긴 찻잔 같은 사랑이지 않았을까? [1]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22:35 135 1
    34058
    내가 결제한 책들을 당신에게 보내어 [2]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13:38 182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