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026
    작성자 : 뷃밻뱳쀏뺇뺿 (가입일자:2019-07-06 방문횟수:31)
    추천 : 1
    조회수 : 182
    IP : 221.156.***.121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19/08/04 23:30:25
    http://todayhumor.com/?readers_34026 모바일
    한여름 밤바다
    옵션
    • 창작글
    <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달빛이 곱게 부서진 백사장을 사금砂金 야금하듯 적셔 오는 파도 소리에 매료된 채 느긋이 산책했다</span>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어렴풋이 물갈퀴 기억하는 발가락은 텀벙텀벙 챈 바닷물의 시원함을 예민하게 전달하고</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하얀 포말에서 몇 차례나 건져 올린 발목은 조개가 뭍에 처음 내디딘 혀만큼 때 묻지 않아진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자연이 준 경건한 청결에 운이 좋으면 인어공주 만나겠단 심경으로</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용궁의 국경선 따라 걷는 보보마다 어쩐지 예언이 재현되리란 확신에 차니</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그저 허공 속 꽃가루 같은 잔무늬로 아른거렸던 모래성에 다가가진다</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만조로 백지화된 몇 발자국 뒤부터 이미 눈에 안 보이는 경계를 건너왔음을</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체모를 쓸고 간 세포 호흡이 두뇌론 모를 일을 먼저 느끼고 있었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꼬리 긴 유성이 나타나 머리 위에서 한 바퀴 돌면서 나와 외계가 교감한 그때</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석화된 불가사리 하나를 주워 하늘에 갖다 대 잃어버린 곳에 끼워 맞추자</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운명적으로 인어공주를 만났다</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예언의 그가 맞냐며</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날 기다려왔다고 했다. 우린 한여름 밤바다 갯바위 걸터앉아 물끄러미 뭇별을 헤아렸다</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별자리 이어보다가</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몸의 점 잇는 놀이로 바뀐 건 열대야에 옷이 녹아 흘러서지</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달리 딴생각할 수 없이 살포시 건넨 손길로 그녀 아가미를 신기해하고</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어여뻐하고</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고향을 묻고</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같은 차원 다른 방법의 숨결이 닿는 곁에서 미모 여겨보자니 달빛보다 어울리다 할 화장품이 따로 없었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펼쳐진 달빛 아래 은은하게 이어지는 물결은 마주친 서로의 눈동자 안에서 끊임없이 흔들린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정지 상태로 있지 아니한 빛줄기와 자꾸 속삭이는 미풍에</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자갈 풀 주변 모든 것이 여러 각도로 명암 내비쳐가며 동요했지만</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그런 차체 떨림 있는 행성이라는 한 우주선에서</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우리에겐 돛대처럼 단단하게 중심을 잡은 사랑이 싹텄을 뿐이다</span></div> <div><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많은 게 단단해졌다. 떨리던 입술도</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머뭇거렸던 손깍지도</span><span class="se-ff-nanumbarungothic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class="se-ff-system se-fs16 __se-node"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 두 그림자가 한 섬의 윤곽을 갖춘다</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그러나 가장 행복한 꿈에서 꼬집듯 뼛속 깊이 시리게 스민 새벽이슬</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예감된 시름에 싸여 눈 질끈 감았다가 차마 뜨질 못하고 낙루하는 현실감</span></div> <div><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초췌한 시야가 미친 하늘과 땅 가장자리까지 뿌연 연무 뒤덮여 둘러봐도 나 혼자였다</span><br></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05 08:38:56  111.91.***.223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065
    라이벌 국가들의 세계사 대양거황 19/08/17 09:41 42 1
    34064
    [가능하면 1일 1시] 최선의 답 창작글 †촘갸늠† 19/08/17 09:08 25 1
    34063
    [순한글버전]민족혼의 블랙홀 제32화 파종과 증오 창작글 HK.sy.HE 19/08/17 02:37 30 1
    34062
    단편5) 달력의 신 [16] 윤인석 19/08/16 10:04 110 2
    34061
    [가능하면 1일 1시] 혼자 하는 내기 [5] 창작글 †촘갸늠† 19/08/16 08:46 59 1
    34060
    누구나 아는 유명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청산에살리라 19/08/15 22:44 106 1
    34059
    뜨거운 커피가 담긴 찻잔 같은 사랑이지 않았을까? [1]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22:35 51 1
    34058
    내가 결제한 책들을 당신에게 보내어 [2]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13:38 79 1
    34057
    단편4) 아비 [2] 윤인석 19/08/15 11:51 107 2
    34056
    [가능하면 1일 1시] 8월, 그 복판에 서 [2] 창작글 †촘갸늠† 19/08/15 09:05 143 1
    34055
    [한문삭제본]민족혼의 블랙홀 제31화 흥선군과 의적 두목 창작글 HK.sy.HE 19/08/15 04:51 62 1
    34054
    오 백년 전부터 기다려왔소 [5]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14 10:44 160 1
    34053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밤 [2] 창작글 †촘갸늠† 19/08/14 08:53 59 1
    3405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30화 무과 복시(2차시험) 창작글 HK.sy.HE 19/08/14 03:05 65 1
    34050
    [가능하면 1일 1시] 오다 말다 하는 비 [2] 창작글 †촘갸늠† 19/08/13 09:05 82 2
    34049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29화 뻐꾸기 둥지 창작글 HK.sy.HE 19/08/13 03:33 75 1
    34048
    단편3) 인류 구원 마법의 제물 (스압) [5] 윤인석 19/08/12 17:35 146 1
    34047
    [가능하면 1일 1시] 고래 구름, 기린 구름 [6] 창작글 †촘갸늠† 19/08/12 10:13 106 2
    34046
    [역사판타지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8화 9첩반상 앞에서 읊은 마지막 창작글 HK.sy.HE 19/08/12 04:46 81 1
    34045
    [가능하면 1일 1시] 상현 [2] 창작글 †촘갸늠† 19/08/11 09:03 103 2
    34044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7화 고리 노리개[環珮] [2] 창작글 HK.sy.HE 19/08/11 02:19 104 1
    34043
    [가능하면 1일 1시] 할머니댁 [2] 창작글 †촘갸늠† 19/08/10 08:53 98 1
    3404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6화 판서 동생 판사 대감 HK.sy.HE 19/08/10 02:16 90 1
    34041
    월광귀인 [4]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23:41 155 2
    34040
    별빛과 반딧불이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13:19 135 1
    34039
    [가능하면 1일 1시] 빨래집게 [4] 창작글 †촘갸늠† 19/08/09 08:54 130 1
    34038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5화 남산골 딸깍발이 대감 창작글 HK.sy.HE 19/08/09 02:34 113 1
    34037
    [가능하면 1일 1시] 계란꽃 [4] 창작글 †촘갸늠† 19/08/08 08:56 129 2
    34036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4화 사랑의 반대는 평등 창작글 HK.sy.HE 19/08/08 03:32 116 1
    34034
    [가능하면 1일 1시] 달, 달12 [2] 창작글 †촘갸늠† 19/08/07 09:00 139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