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024
    작성자 : Handa (가입일자:2017-09-14 방문횟수:4)
    추천 : 1
    조회수 : 150
    IP : 119.71.***.21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9/08/04 06:57:53
    http://todayhumor.com/?readers_34024 모바일
    사실 난 이것으로도 충분히 행복했다 #한다인생 에세이 03
    옵션
    • 창작글
    <span style="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며칠 동안 핸드폰만 붙잡고 살았다. 아니 사실 몇 달간 계속 그래왔던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작업을 할 때면 새벽시간 때를 이용하곤 한다. 한낮에는 울려대는 휴대폰, 쾅쾅거리는 택배아저씨, 하악 으르렁하며 뛰어다니는 똥 고양이들까지... 도통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적다. 그것들 모두를 무시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고..</span> <div><span style="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br></span></div> <div><div style="text-align:center;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486939846e1a30d80954e2c9e020a05fa3dd008__mn762307__w600__h664__f30267__Ym201908.jpg" width="600" height="664" alt="SE-0b732fea-0a23-4e0a-9b19-3a200f9aefb9.jpg" style="border:none;" filesize="30267"></div> <div style="text-align:center;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br></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오전 00시가 넘은 시각.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려는 시간이 오니 출출해지기 시작했다. 슬쩍 남편에게 눈빛을 보냈다. </span><span class="se-fs-fs16 se-ff-nanummyeongjo"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myeongjo', nanummyeongjo, serif;vertical-align:baseline;"><i style="background-color:inherit;">"왜? 뭐 먹고 싶어?"</i></span><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 나를 너무 잘 아는 이 남자가 좋다. 우리는 대충 옷을 걸쳐 입고서 털레털레 집 앞 편의점으로 향했다. 시원하고 환한 곳.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곳. 24시간 언제든지 필요한 것을 살수 있는 곳. 참, 세상은 편리해졌고 나는 이 편리함이 좋다.</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br></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옛것이 그리울 때도 있고 지금은 느끼지 못하는 옛 감성과 추억이 아쉬울 때도 있지만 그럼에도 현재에 편리함들이 좋고 현재에 느끼고 내가 누릴 수 있는 것이 감사하다. 편의점에 들려 주섬주섬 눈에 보이는 대로 바구니에 담기 시작했다. 요즘 편의점은 정말 없는 것 빼고 다 있다.</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br></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어느새 바구니가 한가득이다. 편의점에서 탕진 잼이라니... 언젠가 누군가 내게 말했었다 </span><span class="se-fs-fs16 se-ff-nanummyeongjo"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myeongjo', nanummyeongjo, serif;vertical-align:baseline;"><i style="background-color:inherit;">"난 편의점에 가서 1000원짜리 음료수 하나 살 때도 고민해"</i></span><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 그는 1000원 한 장도 허투루 쓰지 않는다는 것이었을 거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1000원 한 장도 마음대로 쓰지 못한다는 것에 우울해했다.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1000원 한 장도 귀하게 쓰고 있을 거다. 그는 나보다 부유하고 재테크도 잘 하고 똑똑한 사람이다. </span></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br></span></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가 나보다 더 행복하다고 말하지 못하겠다. 물론 내가 그보다 더 행복하다고도 말하지 못하겠다. 사실 모른다. 나는 알지 못한다. 누가 더 행복한지 누가 더 불행한지. 우리는 그저 각자의 삶을 각자의 방식대로 살아가고 있는 것이니까. 푸르스름한 새벽에 늘어난 티셔츠를 걸치고 슬리퍼에 대충 발을 밀어 넣어 터덜터덜 편의점에 들려 몇 만원치 쇼핑을 하는 우리 부부를 그는 이해할 수 없을지 모른다.</span></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br></span></span></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 </span></span>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0px;line-height:1.8;font-family:'se-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16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사실 난 이것으로 충분히 행복했다. 월급의 기쁨을 편의점에서 사치스럽게 쇼핑하며 느낄 수 있어서 행복했다. 새벽에 내 손을 잡고 함께 편의점을 가주는 MH과 함께여서 행복했다. 눅눅한 공기가 감도는 여름 새벽 사람 없는 도로의 설렘마저 행복했다. 누군가 이런 소소한 행복에 만족하며 살 거냐고 나를 타박한다 해도 난 사실 충분히 행복했다.</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0px;line-height:1.8;font-family:'se-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16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0px;line-height:1.8;font-family:'se-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16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살다 보면 또다시 이 행복감을 잊을지 모른다. 더 많은 것을 바랄지도 모른다. 오늘이 아닌 훗날을 나는 말할 수 없고 확신할 수 없다. 그러나 최소한 오늘 난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했다. </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0px;line-height:1.8;font-family:'se-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16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br></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0px;line-height:1.8;font-family:'se-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16px;line-height:inheri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vertical-align:baseline;"><br></span></p></div> <div style="text-align:left;font-family:'se-nanumsquare', nanumgothic, sans-serif;font-size:16px;white-space:pre-wrap;"><span class="se-fs-fs16 se-ff-nanumsquare"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line-height:inherit;vertical-align:baseline;"><br></span></div> <div style="text-align:center;"><font face="se-nanumsquare, \\B098눔고딕, nanumgothic, sans-serif"><span style="font-size:16px;white-space:pre-wrap;"><br></span></font></div></div>
    출처 https://love877912.blog.me/22160489352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04 07:33:36  111.91.***.223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065
    라이벌 국가들의 세계사 대양거황 19/08/17 09:41 42 1
    34064
    [가능하면 1일 1시] 최선의 답 창작글 †촘갸늠† 19/08/17 09:08 25 1
    34063
    [순한글버전]민족혼의 블랙홀 제32화 파종과 증오 창작글 HK.sy.HE 19/08/17 02:37 30 1
    34062
    단편5) 달력의 신 [16] 윤인석 19/08/16 10:04 110 2
    34061
    [가능하면 1일 1시] 혼자 하는 내기 [5] 창작글 †촘갸늠† 19/08/16 08:46 59 1
    34060
    누구나 아는 유명한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청산에살리라 19/08/15 22:44 106 1
    34059
    뜨거운 커피가 담긴 찻잔 같은 사랑이지 않았을까? [1]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22:35 51 1
    34058
    내가 결제한 책들을 당신에게 보내어 [2] 창작글 못난아들91 19/08/15 13:38 79 1
    34057
    단편4) 아비 [2] 윤인석 19/08/15 11:51 107 2
    34056
    [가능하면 1일 1시] 8월, 그 복판에 서 [2] 창작글 †촘갸늠† 19/08/15 09:05 143 1
    34055
    [한문삭제본]민족혼의 블랙홀 제31화 흥선군과 의적 두목 창작글 HK.sy.HE 19/08/15 04:51 62 1
    34054
    오 백년 전부터 기다려왔소 [5]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14 10:44 160 1
    34053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밤 [2] 창작글 †촘갸늠† 19/08/14 08:53 59 1
    3405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30화 무과 복시(2차시험) 창작글 HK.sy.HE 19/08/14 03:05 65 1
    34050
    [가능하면 1일 1시] 오다 말다 하는 비 [2] 창작글 †촘갸늠† 19/08/13 09:05 82 2
    34049
    [역사판타지]민족혼의 블랙홀 제29화 뻐꾸기 둥지 창작글 HK.sy.HE 19/08/13 03:33 74 1
    34048
    단편3) 인류 구원 마법의 제물 (스압) [5] 윤인석 19/08/12 17:35 146 1
    34047
    [가능하면 1일 1시] 고래 구름, 기린 구름 [6] 창작글 †촘갸늠† 19/08/12 10:13 105 2
    34046
    [역사판타지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8화 9첩반상 앞에서 읊은 마지막 창작글 HK.sy.HE 19/08/12 04:46 81 1
    34045
    [가능하면 1일 1시] 상현 [2] 창작글 †촘갸늠† 19/08/11 09:03 103 2
    34044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7화 고리 노리개[環珮] [2] 창작글 HK.sy.HE 19/08/11 02:19 104 1
    34043
    [가능하면 1일 1시] 할머니댁 [2] 창작글 †촘갸늠† 19/08/10 08:53 98 1
    34042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6화 판서 동생 판사 대감 HK.sy.HE 19/08/10 02:16 90 1
    34041
    월광귀인 [4]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23:41 155 2
    34040
    별빛과 반딧불이 [1]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08/09 13:19 135 1
    34039
    [가능하면 1일 1시] 빨래집게 [4] 창작글 †촘갸늠† 19/08/09 08:54 130 1
    34038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5화 남산골 딸깍발이 대감 창작글 HK.sy.HE 19/08/09 02:34 113 1
    34037
    [가능하면 1일 1시] 계란꽃 [4] 창작글 †촘갸늠† 19/08/08 08:56 129 2
    34036
    [역사판타지연재소설]민족혼의 블랙홀 제24화 사랑의 반대는 평등 창작글 HK.sy.HE 19/08/08 03:32 116 1
    34034
    [가능하면 1일 1시] 달, 달12 [2] 창작글 †촘갸늠† 19/08/07 09:00 139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