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AlphaGO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07-05-12
    방문 : 1118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phil_7566
    작성자 : 깜지 (가입일자:2007-05-12 방문횟수:1118)
    추천 : 15
    조회수 : 701
    IP : 114.201.***.15
    댓글 : 11개
    등록시간 : 2013/11/25 09:18:27
    http://todayhumor.com/?phil_7566 모바일
    게임을 하는 이유
    소년문화(Boy's culture)라는 게 있습니다.
    어렸을 적에 대나무 숲에 숨어서 비밀기지를 만든다던가
    친구들과 곤충채집을 하면서 해질 때까지 잠자리채를 들고 놀아보신 적 있나요.
    자전거를 타고 다른 친구들과 경주를 해본 적은 있으신가요.
    소년문화에서는 집(dom)을 두 가지로 구분해요.
    부모님이 존재하고 사회적 규율을 배워나가는 가정으로서의 집과,
    내가 주도자가 되어서 내가 개척하고 편하게 지낼 수 있는 집.
    그러니까 부모님의 잔소리로부터 벗어나서 친구들과 즐겁게 놀 수 있는 곳요.
    비밀기지라던지 곤충채집같은 건 후자의 집에 속하겠죠.

    과거에는, 어른들이 소년문화의 집을 마주할 기회가 없었습니다.
    단지 밥먹을 때가 되면 "철수야 밥먹어라"하고 놀이터에 찾아갔을 뿐.
    거기서 그들이 무엇을 이루고 친구와 어떻게 지내는지는 알 수 없죠.
    다만 아이들은 자기들이 본대로 사회규범을 이해한 방식을 공유합니다.
    예를 들면 소꿉놀이를 하면서
    실제 어른들의 방해없이 그들 나름대로 규범을 해석하고 공유하죠.
    어른이 보기에는 실제와 다르거나 사실과 틀린 부분도 많지만
    그걸 방해하거나 즉시 잡아주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왜냐, 그걸 지켜보고 개입할 이유도 그럴 시간도 없었으니까요.
    아이들끼리 배우는 규범에는 집단교류, 친구를 만들고 그들을 이해하는 일도 포함됩니다.

    다시 집의 이야기로 돌아가서,
    지금 아이들에게는 후자의 집의 역할을 해줄 공간이 없습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후자의 역할을 하는 공간이 점점 사라지고 있고
    또한 그들의 부모님과의 가정에서부터 (실물)거리도 점점 멀어지고 있습니다.
    어른들은 자기들이 편한대로 이 땅을 부동산으로 제도질해서
    아이들에게는 놀이터라는 콩알만한 공간을 내어주고
    그마저도 시소, 그네, 미끄럼틀 같은 '그들이 만든' 놀이기구를 사용하길 원합니다.
    자전거 경주가 가능한 공간은 아파트 주차장이나 도로처럼 포장이 된 길 뿐이고
    그건 어른들이 자동차를 타려고 만든 것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고 그걸 이용하는 건 위험천만한 짓이죠.
    하지만 아무도 아파트에 아이들을 위한 자전거 경주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왜냐ㅡ 그건 어른들이 이용하는 장소가 아니니 공간낭비니까요.
    그래서 머나먼 곳에 특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놓고
    주말이나 특별한 날 생색 내듯이 아이들을 데려갑니다.

    이런 분위기는 갈수록 심각해져서
    이제 아이들은 부모님이 정한 놀이학교에서 부모님이 지켜보는 아래 놀 수밖에 없습니다.
    아이들은, 부모에게 벗어나 아이들끼리 놀고싶어 합니다.
    하지만 사회는, 점점 더 아이들을 부모의 시야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만듭니다.
    사회가 흉흉하기 때문에 과보호가 더 심해집니다.
    소년문화는, 사실 어머니로부터의 독립을 의미합니다.
    어머니들은 가정적이고 안정을 추구하지만
    소년은 그러한 어머니의 문화에서 벗어나 어른이 되고자 합니다.
    하지만 가정의 집으로부터 (심리적으로) 떨어진 공간이 없고
    또래친구들과 교류하기 힘들기 때문에
    소년문화를 실행할 공간이 없다는 한계가 드러납니다.
    이것은 어떻게든 소년공간을 마련하거나 또는 소년공간을 포기하는 형태로 나타납니다.

    전제가 무척 길었는데, 소년문화는 결국 게임공간에서 실현됩니다.
    그곳에는 또래들이 있고 부모님이 없습니다.
    그들 나름대로 친구들과 교류하는 법을 배우고
    실물경제가 아닌 모방된 세계에서 앞으로 사는 데 필요한 경험을 배웁니다.
    얼음땡에서 얼음인 상태에서 멋대로 움직이다간 제외를 당하듯이
    남들과 함께 정한 규칙을 어기면 타인에게 배척당한다는 걸 알고
    살구에서 내가 조금 부족하더라도 팀이 잘 받쳐주면 이기듯이
    팀일 때는 운명공동체로서 협력해야 이길 수 있다는 걸 배웁니다.
    지금은 그걸 게임에서 배워나가고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헨리 젠킨스(Henry Jenkins)의
    "COMPLETE FREEDOM OF MOVEMENT": VIDEO GAMES AS GENDERED PLAY SPACES
    라는 글을 제 임의로 각색해서 쓴 것입니다.
    요약하자면 '사라진 소년들의 공간'이 게임으로 재현됐다는 이야기입니다.

    지금 갓 어른이된 아이들의 눈에 '현실은 게임과 같구나'란 생각이 드는 것은
    그들이 소년문화를 게임에서 보냈기 때문입니다.
    고등학교와 대학교 선택은 게임에서의 직업 전직과 같이 돌이킬 수 없고
    그것이 곧 앞으로 사회를 살아갈 때 나에게 큰 영향을 끼치는 구나,
    정석대로 스킬을 쌓지 않으면 레벨이 높아도 제대로 효력을 발휘하기 어렵듯
    학점이나 토익점수, 자격증을 제대로 갖추지 않으면 세상 살기 힘들구나.
    문제는 소년문화를 게임에서 보내고 게임을 통해 세상보는 법을 배웠기 때문에
    극단적인 해석까지 가능해졌다는 점입니다.
    왜 게임에서는 죽어도 다시 살아날 수 있는데 현실에서는 그럴 수 없지? 라던가
    현질하는 녀석들이 위력을 발휘하듯 부모 잘만난 녀석들을 이길 수 없구나 같은 생각들.
    이게 소년문화가 게임에서 재현되면서 생긴 가장 큰 문제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헨리 젠킨스는 게임규칙이 아이들끼리 스스로 만들어낸 게 아니라
    어른들이 만들었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고 말한 적이 있지요.)

    게임을 한다는 건, 현실에 대한 도피가 아닙니다.
    사라진 소년문화와 소년공간에 대한 갈망이 일으킨 행동이지요.
    게임을 안하면 어느 시간에 어느 장소에 또래들이 몰려있을까요.
    과거에는 강이며 들에 모여 즐겁게 놀기만 하면 됐었는데,
    지금은 학교 점심시간, 학원 쉬는시간이 아니면 친구끼리 놀기 힘들고
    만나서 농구공이라도 가지고 놀려면 동시에 시간을 내기도 어려운 때가 되었습니다.
    소년문화를 게임을 통해 겪은 사람들은 게임에 대한 향수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땐 나뭇가지만 있으면 자치기도 하고 재미있게 놀았는데"라는 말처럼
    "바람의 나라에서 다람쥐 잡을 때가 좋았는데"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지금 게임을 규제하려고 하는 어른들이 게임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단순히 그들이 어릴 때의 소년문화는 게임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무지한 대상에 대한 공포라고 해석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한 가지 걱정되는 것은
    같은 게임을 어린 초등학생부터 직장인까지 두루 즐기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과거에는 또래끼리 어울려 놀면서 차츰 사회를 배워나가던 것이
    지금은 사회규범을 습득중인 사람과 완전히 규범화된 사람이 같이 놀게 된 것이죠.
    아이들의 입장에서는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데 어른이 와서
    이것은 규범과 이게 같고 저게 다르고 잔소리하는 것밖에 안됩니다.
    아이들이 그들의 소년문화 속에서 스스로 배워나가기도 전에
    이제 게임에서조차 소년의 공간이 사라지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됩니다.
    이건 게임에서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터넷의 발달로 생긴 문제이기도 하지요.
    이제 또래끼리의 공간이란 건 폐쇄형 커뮤니티에서나 가능한 일이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게임에서 어른을 배제하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돈이 되는 일에 투자가 일어나고 돈이 되는 곳에 공간이 할애되기 때문인지
    지금의 어른 문화는 술로 귀결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술을 팔고 돈이 있으니 그걸 기반으로 부동산을 사들이고 또 술을 팔고의 반복이죠.
    다행스럽게도 지금은 어른들 스스로 이러한 문화를 바꿔나가기 위해
    운동이나 여행(출사포함) 같은 동호회를 만들어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어른들 역시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퇴근하고 9시부터 12시까지밖에 짬이 안 나는 상황에서
    또래들과 놀자니 운동이나 여행은 시간과 장소의 제약이 너무 크고
    그나마 또래가 많은 취미인 게임으로 몰려들고 있습니다.
    게임은 숙취도 없고 돈이 많이 드는 것도 아니니까요.
    (게임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조절한다는 전제 하에서 좋은 취미입니다.)

    시간이 아까운데 그 시간에 토익이나 하고 학점이나 더 올리지 하는 문제는
    좀더 넓게 생각하면 어차피 죽는데 뭐하러 사냐는 문제와도 연결된다고 봅니다.
    사람이 반드시 순간을 죽이고 미래만을 위해 살아야할 이유도 없고
    마찬가지로 미래를 버리고 순간만을 위해 살아야할 이유도 없습니다.
    어떻게 비율을 조절하느냐는 개인의 선택에 달린 문제지만
    저는 순간도 소중하고 미래도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제가 바라보는 '게임을 하는 이유'입니다.


    ---------------------
    글이 조금 난해할(?) 지도 모르겠지만 게임이 요즘 까이는 입장인 와중에 이 글을 보니 공감이 되서 가져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11/25 09:32:07  1.210.***.65  Δt  113721
    [2] 2013/11/25 09:56:06  175.202.***.17  아이잭토스트  183626
    [3] 2013/11/25 16:39:50  117.111.***.48  어금니가금니  347019
    [4] 2013/11/25 18:07:08  110.14.***.190  라군Fish  490180
    [5] 2013/11/25 21:15:44  117.111.***.228  성현♥  73818
    [6] 2013/11/25 22:44:08  115.137.***.11  IllyaComplex  485174
    [7] 2013/11/25 23:44:39  220.122.***.26  ooi  468403
    [8] 2013/11/26 05:56:52  125.135.***.202  파란달  144420
    [9] 2013/11/26 12:12:37  117.111.***.138  nelda  267280
    [10] 2013/11/26 12:44:28  119.202.***.167  형광고양이  49900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
    무슨 일인가요 이거? [1] 깜지 14/06/29 00:50 21 0
    159
    이야기 패러독스 라는 명제중에 재미있는 명제가 있네여ㅋㅋ [13] 깜지 14/06/26 19:50 49 0
    158
    저희가 경양식이라 부르는 대부분의 요리는 사실 퓨전일본요리 인가요? [1] 깜지 14/06/15 19:51 17 0
    157
    (질문) 대기와 지표의 복사수지에 대하여 [1] 깜지 14/06/12 22:02 26 0
    156
    수학문제 하나만 봐주세요ㅠㅠ [7] 깜지 14/05/23 23:02 35 0
    155
    어릴때 공감. [1] 깜지 14/05/23 22:52 141 0
    154
    무당 깜지 14/05/13 04:20 133 0
    153
    음.. 여기 맞는글인가? -토론의 기술- [1] 깜지 14/05/06 01:05 33 2
    152
    소위말하는 벌집이론이라는 이론이 있다던데 [3] 깜지 14/05/03 18:19 21 0
    151
    함민복님의 추모시 -숨 쉬기도 미안한 사월- [1] 깜지 14/05/01 22:49 59 2
    150
    잠을자야 하는데 못자고있다..ㅎㅎ 깜지 14/04/21 04:34 0 0
    149
    죄송합니다. 깜지 14/04/21 03:52 0 0
    148
    최후의 질문(소설 - 아이작 아시모프) [5] 깜지 14/04/17 16:27 43 1
    147
    행성의 탈출속도와 기체의 평균분자속도 깜지 14/03/23 12:49 45 0
    146
    되게 유명한 노래인데 찾아주실 수 있나요? [4] 깜지 14/03/21 20:32 24 0
    145
    저장용 [1] 깜지 14/03/16 21:27 25 2
    144
    친목행위에 관한 생각 [8] 깜지 14/02/28 22:26 19 0
    143
    러시아 심판진도 편파판정 인정 [1] 깜지 14/02/23 14:41 390 1
    142
    미치오가쿠의 평행우주라는 책 안의 내용중에 [2] 깜지 14/02/21 00:07 25 0
    141
    전지전능의 모순? [2] 깜지 14/02/20 23:58 20 2
    140
    조금 늦었지만.. 알투비트 그동안 수고했다 깜지 14/01/26 11:35 35 1
    139
    게임 하나 찾는거 있는데 [5] 깜지 14/01/03 19:09 76 0
    138
    혹시 예전에 디스커버리에서 했던 다큐중에 깜지 13/12/31 00:17 18 0
    137
    GTA5 PC버전은 언제쯤 나올까요. [1] 깜지 13/12/30 16:40 25 0
    136
    뼈속까지 내려가 써라 [1] 깜지 13/12/28 17:52 141 0
    135
    솔직히 말해 정치에 별 관심 없었는데.. [1] 깜지 13/12/23 01:02 106 6
    134
    오늘 재선거 하는 꿈을 꿧는데.. [1] 깜지 13/12/08 13:06 21 0
    133
    라데온7700과 gtx550ti 중에 어떤게 더 좋나요 [2] 깜지 13/12/05 01:33 73 0
    132
    초대형맵 잦은 팅김현상.. [1] 깜지 13/11/29 08:40 28 0
    게임을 하는 이유 [2] 깜지 13/11/25 09:18 44 2
    [1] [2] [3] [4] [5] [6] [7] [8] [9] [10]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