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hil_17302
    작성자 : 돈,기호테 (가입일자:2019-05-21 방문횟수:16)
    추천 : 0
    조회수 : 332
    IP : 211.202.***.62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20/12/25 10:46:10
    http://todayhumor.com/?phil_17302 모바일
    ‘도덕의 계보학’과 싸우기
    옵션
    • 외부펌금지

    도덕의 계보학은 니체의 저서로 (기존) 서구의 기독교도덕사상의 유해함과 그 위선을 비판한 책이다. 니체가 보았을 때 기독교도덕사상은 고고한 자(초인)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고고한 자(초인)는 자신(문제)을 극복하고 인생을 긍정하는 존재로서 인류에게 크게 영감을 준다. 이런 걸 보면 기독교도덕사상은 왜 고고한 자(초인)를 방해하나 싶지만 기독교도덕사상은 어찌되었든 고고한 자(초인)의 바램에 반한다. 왜냐하면 고고한 자(초인)의 바램은 때로는 타인을 그자체로 해치기 때문이다. 이는 고고한 자(초인)이 자신의 개성과 욕망을 실현시키기 위해 불가피하게 드러내는 행동 때문인데, 이걸 만인을 사랑하고 평등하게 바라보는 기독교가 좋게 볼 수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기독교도덕사상은 서로를 해치거나 자극하지 못하게 한다. 이는 어느 강자가 약자를 보호하기 위함인데, 니체는 아마도 이런 보호를 혐오할 것 같다. 왜냐하면 약자가 스스로 강해질 이유와 필요를 못 느껴버리기 때문이다. 도리어 보호란 이름과 도덕으로 고고한 자(초인)을 억압한다. 여기서 기독교도덕사상이 스스로 자신의 도덕사상이 상대적일 뿐이라고 주장한다면 니체는 이런 책을 쓰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니체는 책을 썼다. 왜냐하면 기독교도덕사상이 스스로를 절대적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허무주의자로서 니체였기에 책을 쓰며 싸운 것은 불가피했다. 니체는 결국 기독교도덕사상을 무너트리고 자신의 고고한 자(초인)도덕이 받아드려지길 바랬다. 그러나 니체는 다른 고고한 자(초인)가 자신을 대체하는 도덕을 펼치기를 언젠간 바랬다.

     

    여기까지가 대충 도덕의 계보학에 대한 기본 설명이다. (전공자가 아니니까 틀린 설명이 있을 수 있다.)

     

    나는 니체가 좋았고 니체에 탄복했다. 그는 인류의 지배적인 도덕이 본래 없음을 드러낸 사상가이자 (자신의) 도덕이 지배적인 위치에 올리기 위해 진리에 호소하지 말고 인간성(인간의 정치성)을 이용해 싸우라고 권한 최초의 인간, 그리고 철학자였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그는 탁월할 뿐만 아니라 의미가 있다.

     

    그러나 나는 그의 주장이 짙은 폐해를 가졌다고 본다.

    1. 민주주의와 인권의 기본적 공리(원칙이 아님)에 음모()적인 시각을 대중에게 씌였다는 것이다. 민주주의와 인권에 대해 서로 기본적으로 동의한 공리는 엄연히 있지만 일부 대중들은 모두가 그것에 동의를 했다는 것에 물음표를 가지고 동의공리(원칙이 아니라!!)”로 둔갑시켰다. 그래서 그들은 그 동의와 공리를 거부한다. 이유는 민주주의와 인권마져 기득권의 장난과 장치라는 것이다.

    2. 꼭 기득권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정의는 가능하다. 어떻게 하면 공론화와 이해, 설득 그리고 동의로 말이다. 여성운동 덕에 한국에서 여성인권이 상승(?)했다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성차별은 나쁘다는 이해와 설득이 논리를 통해 가능했기에 한국에서 여성인권이 상승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3. 인간은 본질적으로 동질적이다. 나는 인간이 경제적으로 또 도덕적으로 같은 바램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고로 아무리 고고한 자(초인)도 약자와 같은 심정적, 도덕적 바램을 가질 것이고 프롤레타리아도 기득권되면 부르주아처럼 행동할 것이라고 본다. (다만) 타문화인들에게도 그러할 거라고 믿는데, 이건 가장 큰 논란이 될 것이라 생각이 든다. 타문화인들의 도덕관념은 현대 서구인의 도덕과는 내용이 다르며 다소 야만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인류는 인지생물적으로 같다는 과학자의 의견과 사람사는 곳은 대충 비슷하다는 속담을 믿기에, 그들 또한 사회적으로 비슷한 사회적 주장을 할 거라고 믿는다. (물론 주장이 그렇다는 말이지 실제 정치와 판결은 그 주장과 판이한 현실적이고 부패한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정치적인 힘과 폭력을 통해 도덕이 지배적인 힘을 가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건 이성적인 대화와 이해, 설득 그리고 공감과 동의를 거부하는 명분을 준다. 물론 이런 이성적인 대화 또한 기득권의 교활한 술책이라며 해석하고 비난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민주주의와 논리(원칙)마져 위협한다. 지배적인 정치사상은 바뀔지라도 그걸 이루는 방법인 대화와 동의 그리고 설득만큼은 지켜져야 한다. 그러나 니체는 이것을 부정하고 민주주의에 지나치게 해게 된다. 물론 그가 원하는 대로 말이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357
    국가 10권 내용 정리 취철남 21/04/09 22:54 82 0
    17356
    판단력 비판의 한계-미학의 주관성 [1]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4/01 13:57 155 0
    17355
    실천이성비판의 한계, 자유에 대하여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4/01 13:53 109 1
    17354
    순수이성비판의 한계, 지향성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4/01 13:45 130 1
    17353
    AI가 인간을 노예처럼 하대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요? [4] 마코토。 21/04/01 00:27 215 1
    17352
    궁금하면 드루와봐여 [2] 창작글외부펌금지 스눞이 21/03/31 00:05 126 0
    17349
    거짓말은 왜 나쁜가? [10] aiidyn 21/03/25 23:01 287 4
    17348
    호의(好意)의 비용 aiidyn 21/03/24 11:58 191 0
    17347
    선택 자체에 대한 자유 [2] aiidyn 21/03/23 11:37 196 3
    17346
    꼰대적인, 너무나 꼰대적인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3/22 17:27 207 0
    17345
    투명함은 정의로움의 선결조건.. aiidyn 21/03/22 17:08 116 1
    17344
    종교는 무용지물이 아니라 백해무익3-마주침의 아름다움 [2]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3/22 15:12 169 0
    17343
    종교는 무용지물이 아니라 백해무익한 이유2-일자철학의 폐해 [2]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3/22 13:35 186 3
    17341
    자유에 대하여 2 [1] spinoche 21/03/18 01:29 158 0
    17340
    갑작스러운 깨달음, 돈오, 과정과 노력.. [7] Camel010 21/03/06 16:08 312 0
    17339
    (((스포주의)))영화 승리호의 철학적 메세지 [1]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3/03 08:04 386 0
    17338
    디오니소스 신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2] 5acs 21/02/23 12:21 302 1
    17337
    자유에 대하여 [10] 奇香 21/02/23 08:42 348 1
    17336
    국가 9권 정리 1편 취철남 21/02/21 22:57 197 0
    17335
    이 세상이 [4] 박주상 21/02/19 12:57 278 0
    17334
    이번 배구 학폭사건을 보며 드는 의문... [15] 열매반 21/02/19 00:06 493 3/5
    17333
    세네카의 위안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2/18 08:57 287 0
    17332
    (스포 약간 있음) 영화 '윤희에게' 기억은 집착인가 소소한 행복인가? [3]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2/17 12:08 283 1
    17331
    학교 폭력과 아이히만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2/17 11:55 220 1
    17330
    (((스포주의?)))영화 이퀼리브리엄에 나온 맹목성에 대한 폭로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2/11 14:15 323 0
    17329
    (((스포주의))) 영화 에브리바디스 파인, 타자와의 마주침과 소통 [2]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2/03 10:35 270 1
    17328
    자격지심의 판단 주체는 누구일까?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1/02/03 09:05 288 2
    17327
    국가 8권 - 최선자 정체에서 명예 우선 정체로 취철남 21/01/29 12:18 193 0
    17326
    남아도는 것과 남겨두는 것 aiidyn 21/01/26 14:12 315 1
    17325
    국가 8권 - 개괄 및 도입부 정리 취철남 21/01/24 23:50 20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