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86120
    작성자 : 멜로디데이 (가입일자:2015-01-15 방문횟수:1124)
    추천 : 36
    조회수 : 13093
    IP : 211.36.***.162
    댓글 : 93개
    등록시간 : 2016/02/06 22:36:49
    http://todayhumor.com/?panic_86120 모바일
    돼지와의 섹스
    옵션
    • 창작글

    우리가 흔히 말하는 돈육이 돼지라는 건 다들 알거야. 내가 말이야,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욕 먹을 각오를 하고 쓰는거야. 

    나는 돼지고기를 팔아, 말 그대로 돈육을 파는 사람이기도 하고 다른 의미로 돼지 고기를 팔기도 해, 사실 고기 값이 이래저래 많이 내려가서 그냥 고기만 파는 건 수입이 좀 시원찮아.

    그래서 인터넷 여기저기에 수간을 원하는 사람에게 돼지를 제공했지, 쉽게 말하면 돼지랑 떡을 치는 거야. 일반적으로 사람이랑 떡치는데 12-20 만원 선이거든? 돼지랑 떡치는 건 부르는게 값이야.

    이유는 간단해. 한국에선 이쪽 업계가 블루오션이거든, 한번 할 때 마다 40-50선에서 가격을 받아. 물론, 내 자랑은 아니지만 내 돼지들은 흔한 콜레라 한번 걸린적 없는 특등이야.

    2005년 부터 이 사업을 시작했어. 대략 십 년이 넘는 기간동안 단골도 생기고, 축산업이 휘청거리는 기간에도 나는 떵떵거리며 살았지.

    하지만,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야. 내가 윤리적으로 잘 못 된 돼지 장사를 하고있지만, 난 돼지들을 사랑해. 매일 돼지 우리를 직접 청소하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지, 내가 돼지를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진심이야. 이 것만 알아줘.

    내가 조금 다른 돼지 고기를 팔기 시작 한지 삼 년 되던 날, 머리는 반쯤 까지고 말쑥하게 정장을 차려입은 신사를 손님으로 받았어. 이 신사는 일주일에 한번씩 찾아오는 우리 가게 vip 인데, 우리 집 돼지중에 성체인데 체격이 좀 자그마한 애를 자기 전용으로 샀어. 그리고 매번 그 애하고만 떡을 쳐.

    대신 한 번 할때마다 매주 관리 비용으로 나는 10만원 정도만 받고. 이러나 저러나 나는 손해볼거 없으니까. 그러다가 말이야. 내가 삼 개월 전 부터 신사 전용 돼지 상태가 이상하다는 걸 알게 되었어.

    니들이 뭐라하든 난 돼지를 아끼는 사람이라, 하나부터 열까지 내 손으로 챙기거든, 요놈이 분명 돼지 중에서 사람을 제일 잘 따르던 놈인데 내가 한번 쓰다듬을려고 치면, 발악을 하더라고.

    처음엔 기분이 나쁜갑다, 하고 내버려뒀지, 그러다가 두 달 쯤 지나니까, 단 한 번도 싸운적이 없는 돼지인데 같은 우리 돼지에게 싸움을 걸지 않나.... 하여튼 난리였어. 그래서 그 돼지만 분리 시킨답시고 붙잡은 순간에 알게 되었지. 이 놈 젖이 이상하리 만치 불어 있다는 걸,

    믿겨? 나는 이 순간에도 안 믿겨, 미리 말하지만 그런 쪽으로 이용되는 돼지들은 절대로, 다른 성끼리 같이 두거나 교배를 시키지 않아. 안전상의 이유랄까, 그런걸로 말야.

    그때, 그 놈 젖이 불은 걸 보고 돼지가 신통력을 가진 동물이니 축산업을 하는 사람들은 경외심을 가지고 다뤄야 된다는 아버지의 말이 떠오르더라고,

    근데 이걸 어째? 살처분 시켜야 될 것 같다고 신사놈에게 말하니 그 길로 찾아와서 싸대기를 때리고 멱살을 잡더라고, 허....어이가 없더라고, 그 놈이 말하길 자기는 금배찌들하고 잘 아는 사이인데 지놈 애인 '미카'를 살처분 하면 그대로 감빵 구경 시켜준대나 뭐래나.

    그래서 일단 지켜보기로 했어. 임신 막달이 되고, 곧 출산일이 얼마 남지 않자. 엄청 흉폭해졌어. 먹이줄려고 가까이 가려고 해도 철망을 들이 박아서 위협하고 찢어지는 목소리로 울었지,

    그렇게 그 녀석은 삼일을 굶고 무언가를 낳았어. 그 녀석이 새끼를 칠 때, 돼지 울음소리랑 섞여서 요상한 소리들이 들렸는데 말야, 돼지가 낳은게 뭔지 확인을 하려해도 구석에 그것들을 처 박아 두고 가까이만 가도 이빨을 드러내며, 위협을 하니, 확인 할 수 없었지.

    그래서 그 신사놈에게 말했지, 당신 애인 미카가 너무 예민하니 당분간은 안되겠다고. 그 녀석이 다른 돼지와는 분리 된 채 이주를 굶더라고? 내가 사료를 가져다 줘도 안먹고 구석에만 짱박혀서 나를 노려보기만 하고, 여튼 이게 어제까지의 상황이야.

    그 신사놈 말야. 근 세 달을 애인이랑 못해서 고추가 근질근질 했나보더라고? 나한테 전화해서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더라고, 나는 말했지. 그 놈이 진정 될 때까지만 다른 놈이랑 하라고, 근데 싫대.

    허, 나보고 어쩌란 건지, 그 놈이 전화 건지 얼마 안되서 술 취한 채로 택시를 타고 왔네? 그리곤 내 싸대기를 또! 후려치네? 그리곤 미카를 찾아 들어가더라고,

    나는 분명히 말렸어, 근데 그놈이 그러더라고 '니놈이 진짜 실수한게 아니라면 저년 뱃속에 있던 것들은 내 자식 아니냐? 내 애인 볼겸 새끼들 좀 보겠다는데 니가 왜 지랄이냐?' 라고 말하며 돼지 사육장으로 들어가더라고,

    그래서 그냥 내버려 뒀어. 어차피 돼지가 예민한 상태라 가까이 갈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거든, 돼지가 지능이 높은 동물이라는 걸 내가 잠시 망각했던거지.

    그놈이 사육장으로 들어간지 십 분, 살려달라는 목소리가 들리더라? 그래서 존나게 달렸지 씨발. 근데 무슨일이 벌어졌는 줄 알어?

    신사 애인 미카가 신사의 축 처진 배때기를 물어뜯고 있더라? 참고로 돼지는 잡식성이야. 이주동안 굶은 돼지가 처음 먹은 음식이 인간 창자였지.

    내가 지 있는 우리에 가까이 가려하니 신사 창자를 물고 시퍼렇게 노려보더라고, 나도 모르게 얼음이 되었어. 그건 말야. 돼지의 눈빛이 아니였어. 아주 선명한, 인간보다 한차원 높은 세계의 분노였어.

    난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 내가 유일하게 할수 있던건 신사놈의 숨이 끊길 때까지 창자를 파먹는 돼지를 구경하는것 뿐이였지.

    그리고, 드디어 '사람이 죽었다.' 는 자각이 들었을 때, 멧돼지 사냥용 총을 찾아 그 돼지에게 쐈어. 그 총 소리가 울릴때마다 사육장의 모든 돼지가 놀라 꽤액-거렸는데,

    총알로 벌집이 된 그 돼지는 신음 한 번 안 뱉더라고, 그 놈이 두려워서 완전히 죽었음에도 두 발을 더 쐈어. 완전히 돼지가 죽었을 때, 나는 주저 앉았지.

    그리고 미카가 죽은 우리의 가장 구석진 곳에 무언가 꾸물거리는게 보이는 거야. 아차- 이놈이 낳은 '무언가'를 너무 놀래 잊었던 거지,

    나는 총을 다시 장전하고 우리로 들어가 총구로 볏짚을 들췄어. 거기엔 인간의 형상을 한 돼지 한마리가 있었어. 눈은 씨뻘건 색에, 코랑 입은 이어져있고 입술은 없었어. 그리고 이빨은, 칼날보다 날카로웠지.

    그게 날 보더니, 끼에에엑- 하고 울더라고? 나는 그것에게 총을 쐈어. 근데, 돼지가 신통력이 있는 동물이 맞긴 한가봐. 총을 쏘고 난 뒤에 너무 징그러워서 철로 된 상자에 냅다 버렸거든?

    근데 왜 자꾸 끼에에엥ㄱ- 거리는 소리가 들릴까?  


     
    출처 최근에 사회 문제 관련해서 공포글을 쓰다보니, 약간 공포감이 덜 해진 것 같아서 공포다운 공포? 글 한 번 써봤어요.


    재밋게 읽었으면 추천 부탁해여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02/06 22:40:51  175.223.***.47  죠르노_죠바나  567505
    [2] 2016/02/06 22:43:29  115.140.***.10  옆구리고양이  651735
    [3] 2016/02/06 22:43:44  118.37.***.168  날꿈  190385
    [4] 2016/02/06 22:43:49  211.179.***.4  셜록2014  516318
    [5] 2016/02/06 22:51:34  211.36.***.110  뒤자이넘  243693
    [6] 2016/02/06 22:58:38  175.127.***.56  카밋  598840
    [7] 2016/02/06 23:08:34  1.248.***.102  류덕  520331
    [8] 2016/02/06 23:09:13  14.39.***.120  適者生存  616896
    [9] 2016/02/06 23:20:20  218.154.***.190  환상괴담  218909
    [10] 2016/02/06 23:22:40  223.62.***.19  가가멜가가멜  7645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522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4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7/19 09:13 51 0
    100521
    사신의 저주 창작글 바젤넘버원 19/07/19 00:04 188 5
    100520
    악마가 속삭였다 (리마스터) 창작글 바젤넘버원 19/07/19 00:02 182 4
    100519
    비키니 킬러라 불린 '찰스 소브라즈' | 살인자 이야기 [7] 창작글 Mysterious 19/07/18 16:38 506 19
    100518
    [Archi] 블로그 방문 1만명 기념 무료 나눔 이벤트 진행. [4] Archi. 19/07/18 12:15 307 5
    100517
    장편추리소설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을 끝내며 - 작가 한마디 [2] 창작글 heyman 19/07/18 11:10 159 6
    100516
    추리소설 연재(최종회)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 종말 창작글 heyman 19/07/18 11:03 132 3
    100515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3 [4]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7/18 09:08 191 5
    100514
    연무의 거리에 온 걸 환영해 창작글 Mr.사쿠라 19/07/18 00:47 299 3
    100513
    쳐다보는 그것 [2] 창작글외부펌금지 캐스킷 19/07/17 18:01 430 6
    100512
    [단편]강도 (루류루 > 월향 닉네임 변경했습니다!) [1] 창작글 월향_fullmoon 19/07/17 16:59 218 4
    100511
    추리소설 연재(43)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 파국2 창작글 heyman 19/07/17 16:14 123 3
    100510
    자취방 구하는데 귀신나오는 방이였던 썰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7/17 15:48 644 11
    100509
    [단편] 할머니와 괴물 디펜히드라민 19/07/17 12:28 394 4
    100508
    [단편] 무인택시 [6]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7/17 11:28 599 11
    100507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2 [4]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7/17 09:13 270 7
    100506
    귀신보는 친구와 기묘한 이야기 세번째[급식서리편] 창작글 랑자 19/07/16 23:41 499 8
    100505
    [단편] 그날의 세차장 中 창작글 은기에 19/07/16 22:50 315 4
    100504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1 [3]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7/16 17:48 391 6
    100503
    (본삭금) 혹시 이거 글 제목 아시는 분 계신가요 [4] 본인삭제금지 ☆용사☆ 19/07/16 17:43 525 2
    100502
    홈 아래의 남자 펌글 song 19/07/16 17:13 566 13
    100501
    펌글 song 19/07/16 17:13 484 12
    100500
    사진 속의 남자 [2] 펌글 song 19/07/16 17:12 655 14
    100499
    외삼촌 펌글 song 19/07/16 16:56 584 12
    100498
    대구 지하철 참사 펌글 song 19/07/16 16:52 857 15
    100497
    가져와선 안되는 물건 펌글 song 19/07/16 16:51 749 17
    100496
    펌글 song 19/07/16 16:50 424 9
    100495
    엘리베이터 [2] 펌글 song 19/07/16 16:49 784 15
    100494
    전생 펌글 song 19/07/16 16:48 496 13
    100493
    앞에 황교안이 있어요 [1] 오유좋아헤헤 19/07/16 15:21 735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