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탈퇴한 회원입니다]
    가입 :
    방문 :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panic_46084
    작성자 : 숏다리코뿔소
    추천 : 32
    조회수 : 3833
    IP : 119.195.***.230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3/04/21 23:37:25
    http://todayhumor.com/?panic_46084 모바일
    소리주의) 현대인 괴담 - 교도소 편


    교도소 간수로 몸담았을 당시의 이야기다.

     

    이름을 알릴 수 없는 그 교도소에는 특별하게 분류가 되어

    따로 관리하는 죄수들이 있는데, 그 이유라 하는 것이 괴랄 맞았다.

     

    이유란즉 다른 죄수들을 안전히 관리하기 위한 유일의 조치.

     

    이 웃지 못 할 관리가 나의 업무였는데, 실을 들여다보면 납득이 갈만도 했다.

    그들은 강력범이나 조직 폭력배들과 같이 난폭함에 겉으로 표시나, 알기 쉬운 죄수들과는 다르다.

     

    겉으론 조용하거나 오히려 얌전하기만 할 것 같은 사람이 태반이지만,

    외모에 속아 넘어가서는 안 될 것이, 이들은 정신적으로 난폭한자들이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어떤 이유로 누구를 공격해 올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나와 같이 오랜 시간 운동을 하거나,

    무술의 유단자들, 전직 경호원 등의 간수들만이 그들과 배정을 받았다.

     

    처음 배정받았을 때 들었던 말이 불시의 공격을 조심해라.”

    털끝만큼이라도 죄수들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말라.” 였다.

     

    합기도, 태권도, 검도며 무술이 종합 16단 이라는 선배 간수가 있었는데,

    그는 나이에 비해 까불거림이 심하고, 죄수들을 깔보는 듯 하는 버릇이 있었다.

     

    좋게 말하는 사람은 그가 사교성이 뛰어나다고 표현을 했으나, 나는 잘 알지 못했다.

     

    이것은 그 선배 간수와 어떤 죄수들과의 대화를 옆에서 들었던 이야기이다.

     

    선배는 그날도 죄수들의 일과를 관리하며 보내고 있었고,

    오전 즈음해서 새로운 죄수가 배정을 받아 들어왔다.

     

    선배에겐 연례행사와도 같이 신참이 배정을 받고 오면 꼭 하는 질문이 있었다.

     

    너는 무슨 짓을 해서 왔냐?”

     

    그는 죄수들의 진짜 범행에 대해 캐묻기를 좋아했다.

     

    정신적으로 위험한 사람들답게, 정말 입에도 담지 못할 죄명으로 들어온 자들이 많았는데,

    시체모독, 친족살인7세 미만의 유아살인 등 사람의 정도를 벗어난 범죄들 투성이였다.

     

    선배 간수는 그들의 범행이 재미있는 인터넷 괴담 즘 되는 듯 집요하게 진상을 물어가며

    실실 웃어댔는데, 그날 찾아온 신참에게는 얼굴이 싸늘하게 굳어버리고 말았다.

     

    선배는 그 일이 있은 나중에 내게 와서 저 새끼는 진짜로 조심해.” 하고 충고를 했다.

     

    신참은 무차별하게 길거리 여성을 연쇄 폭행한 죄로,

    12건의 고소를 당해 무기징역을 받은 놈이었다.

     

    옷소매에 망치를 넣어 다니다가 머리를 후려 쳤다는 둥,

    못이 박힌 강목으로 사람을 찍으면 반응이 어떨까 궁금했다는 둥,

    기름뭉치에 불을 붙여 사람에게 던지면 어떨까, 궁금했다는 둥.

     

    일반인의 상식을 박살내는 대화가 오가고 있었다.

     

    선배는 실감나는 범행 실황중계를 들으며 입을 귀에 걸고있었다. 그런 선배의 표정이

    싸늘히 식어버린 것은 그래서, 왜 그런 짓을 했는데?”의 대답이 돌아왔을 때였다.

     

    신참은 말했다.

     

    그냥요. 여자가 밤길을 혼자 다니 길래.”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4/21 23:49:33  211.36.***.250  영춘팡  329626
    [2] 2013/04/21 23:55:45  1.232.***.63  송상  337229
    [3] 2013/04/22 00:31:16  1.247.***.38  언제까지그럴  397626
    [4] 2013/04/22 00:40:28  59.86.***.28  갈고리공쥬  402681
    [5] 2013/04/22 01:46:29  180.224.***.113  frutips  247802
    [6] 2013/04/22 06:21:06  117.111.***.200  와그와꾸뿌  361954
    [7] 2013/04/22 07:22:38  223.62.***.109  Dementist  262672
    [8] 2013/04/22 07:28:59  123.109.***.170  비비스케  395467
    [9] 2013/04/22 07:34:50  50.98.***.14  A모씨  196285
    [10] 2013/04/22 08:44:51  126.147.***.157  黎煥  6180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이 페이지는 이미 탈퇴하신 회원의 개인 페이지입니다.

    탈퇴한 회원의 게시물은 볼 수 없습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