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41972
    작성자 : 민싀긔냐
    추천 : 24
    조회수 : 3543
    IP : 121.144.***.212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3/02/03 02:43:33
    http://todayhumor.com/?panic_41972 모바일
    가위 눌린 상태로 예쁜 여자귀신 만난 sir

    롤 배경음악 듣다가 무서웠으므로 롤롤체로 쓰겠롤


    때는 2010년 겨울. 군대에 복무하고있을 때였롤


    카투사였었고 2010년 초에 난 병장이였롤


    카투사 당직 시스템은 부대마다 다른데 우리 부대는 24시간 당직서면 오전 9시부터 하루종일 쉴수있었롤


    근데 병장이라 방을 혼자 썼었고 혼자쓰기는 좀 컸었롤


    가위는 일병 초에 선임들이 하도 갈궈서(난 약간 고문관st.) 그때 처음부터 눌리기 시작하더니 일병~상꺽까지 정말 자주 눌렸롤


    근데 가위 많이 눌려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가위 눌리면 자기 전에 촉이 오지 않습니까(롤롤체 재미없어서 그냥 다나까로)


    뭐 가위 참 많이 눌려봤는데 정말 별의 별 상황이 다 있어서 그냥 상병때쯤 가서는 '아 오늘도 가위 눌리는구나' 라고 혼자 생각하고 자다가 가위 눌리면 5초정도만에 가위 풀고 다시 잤습니다.


    그러고 상꺽~병장까지 스트레스 안받고 내세상처럼 살다 병장1호봉인가 2호봉에 당직을서고 아침을 먹고 짐 챙겨서 내방으로 올라가는데


    어딘가 모르게 등골이 싸늘하고 유독 피곤하길래 아 오늘 가위 눌리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곤 자는데 아니나 다를까 가위가 눌린겁니다.


    전 방에 있을때 방해받는게 싫어서 방문 잠그고 자는데 그날도 마찬가지로 방문을 잠근 상태에서 가위가 눌린거죠


    근데 아무래도 낮이라 빛은 들어오고있고 가위 눌렸으니까 시야는 확보되서 '아 가위 눌렸구나'라는 생각하고있는데


    미친 화장실에서 어떤 여자가 기어나오는 겁니다...


    아 기어나왔다고 표현했지만 그냥 걸어나왔음...


    (예전에 과외할때 가르치던 애가 귀신보는 애가 있었는데 걔 말로는 귀신이 피흘리고 하얀 소복입고있고 그런거 다 거짓말이라며 일반적인 사람이랑 비슷한데 이상한데 올라가있거나 다리가 잘 안보이거나 그렇다고 하더군요)


    그 얘쁜 꽃무늬 원피스를 입은 여자가 살랑살랑 걸어와서 제 옆에 눕더군요


    지금도 없지만 당시에도 없던 저는 약간 가위가 깨기 싫어서 므흣하게 좀 오래 쳐다보다 가위가 깼어요.

     

    혼자 아쉽다고 생각하면서 다시 자려는데 또 가위눌릴거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그 여자 귀신을 또 만나려나 하는 기대에 다시 잠을 청했더랬죠


    근데 이게 왠걸


    다시 가위에 눌렸을때 온 방이 시뻘겋게 변해있고 아지랑이가 이는겁니다.


    그러곤 제방에 서랍이랑 옷장 등등 뭐가 튀어나올수있는게 많았는데 (대충 기억하기론 10개 이상) 그 서랍과 옷장이 하나 둘씩 열리면서 거기서 그 여자들이 진짜 무서운 영화에서 튀어나오는 귀신 형태로 똑같은 애들이 막 튀어나오는 겁니다.


    아 진짜 너무 놀라서 깨어나려했는데 깨지진 않고...


    그래서 그 10명이 넘는 귀신들이 저를 둘러싸서 내려보다가 하는 이야기가


    (약간 드라마 M에서 음성변조한듯이)


    "건방떨지마" 라고 이야기 하는 순간 가위에서 깨어났고 침대 시트는 땀으로 다 젖어 있더군요.


    그래서 그날 이후론 절대 가위 눌리는 경우에도 가위를 즐기진 않습니다.


    쓰고보니까 팔에 소름돋네요... 


    어떻게 마무리하지...


    아 오늘 토익 시험 보면서 두번이나 똥싸러감 흐흐흐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2/03 05:19:48  175.223.***.76  외쳐BB!!  213105
    [2] 2013/02/03 07:21:23  27.115.***.245    
    [3] 2013/02/03 07:39:47  59.1.***.198  일엽편주  324758
    [4] 2013/02/03 10:30:44  116.34.***.81  血狼_天麗鈺  137083
    [5] 2013/02/03 11:20:30  211.234.***.109  마틴퐉  268622
    [6] 2013/02/03 12:23:27  182.214.***.129    
    [7] 2013/02/03 12:24:50  122.34.***.212  눈팅인  187648
    [8] 2013/02/03 13:16:56  50.42.***.150  신용불량  286921
    [9] 2013/02/03 14:10:27  203.226.***.146  reitos  360146
    [10] 2013/02/03 14:13:41  39.7.***.73  진연희  25715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3029
    [살인자 이야기] "무엇을 해도 안 된다. 모든 것은 남의 탓." 창작글 Mysterious 23/01/26 19:56 430 2
    103028
    [살인자 이야기] 40년만에 범인이 잡혔다?? 브라이튼 Ax 살인사건 창작글 Mysterious 23/01/24 19:02 611 4
    103027
    [살인자 이야기] 드라마 카지노의 실제 이야기,필리핀 사탕수수밭 살인사건 창작글 Mysterious 23/01/22 21:37 914 7
    103026
    [살인자 이야기] 질투, 명성, 돈때문에 전남편을 살해하다. 구찌살인사건 창작글 Mysterious 23/01/19 19:03 979 5
    103025
    [살인자 이야기] 노력한 사람이 인정받는 세상을 위해 살인을 저지르다? 창작글 Mysterious 23/01/17 19:08 943 3
    103024
    [살인자 이야기] 결혼하고 싶었던 딸이 아버지에게 먹인 "사랑의 미약" 창작글 Mysterious 23/01/15 18:42 1394 8
    103023
    [극혐주의] 중국의 폐기된 지하시설에서 발견된 시체더미 BLUE_FLAG 23/01/15 01:09 2523 6
    103022
    [살인자 이야기] 도박에 빠진 남성의 말로... 창작글 Mysterious 23/01/12 19:45 1631 6
    103021
    털 없는 여자 [2] 펌글 게썅마이웨이 23/01/11 11:13 2592 10
    103020
    [살인자 이야기] 사탄이 나에게 속삭였어요. 그들을 없애라고... 창작글 Mysterious 23/01/10 19:23 1340 5
    103019
    윗집에 미친 여자가 살아요 [1] 펌글 게썅마이웨이 23/01/10 16:02 2703 10
    103018
    장례식장에서 특이한 경험했던 썰. Ssul [8] 펌글 게썅마이웨이 23/01/10 11:54 2679 13
    103017
    나폴리탄 괴담이 실존했던 회사 펌글 우가가 23/01/10 00:21 2096 7
    103016
    [살인자 이야기] 자신의 멍청함 때문에 체포된 남자. 창작글 Mysterious 23/01/08 19:30 1615 6
    103014
    [살인자 이야기] 돈을 사랑했던 그들의 최후 [1] 창작글 Mysterious 23/01/05 23:44 1793 6
    103013
    [살인자 이야기] 범행 8일 뒤 그가 유기 장소를 다시 찾은 이유는? 창작글 Mysterious 23/01/03 19:02 1733 5
    103012
    내가 보려고 킵하는 옛날 네이트판 공포 [26] 압생두 23/01/01 23:00 3658 14
    103011
    몇년전 일인데 랑랑랑렁렁렁 22/12/30 19:19 2217 1
    103010
    [살인자 이야기]외로운사람만 노렸다.Lonely hearts killer 창작글 Mysterious 22/12/29 19:03 1915 3
    103009
    [살인자 이야기] 불꽃놀이 보러 가자는 권유를 거절하자... 창작글 Mysterious 22/12/27 19:02 2137 4
    103008
    [살인자 이야기] 한 보이스피싱 집단이 일망타진 된 사건 [1] 창작글 Mysterious 22/12/25 13:41 2564 6
    103007
    [살인자 이야기] 믿기지 않는 실화. 엄마의 탈을 쓴 악마. 창작글 Mysterious 22/12/22 19:02 2541 11
    103006
    [살인자 이야기] 노부인만 노린 "몽마르트르의 괴물" 창작글 Mysterious 22/12/20 19:03 2335 6
    103005
    [살인자 이야기] 한때 일본을 떠들썩하게 했던 "로스 의혹"의 전말 창작글 Mysterious 22/12/18 13:02 2865 6
    103004
    [살인자 이야기] 역겨운 악마와 악마의 추종자 창작글 Mysterious 22/12/15 19:13 2726 3
    103003
    칼날들... 은빛미리내 22/12/15 13:52 2613 1
    103002
    펌) 조현병 진단을 받은, 히키코모리 남동생에게 들은 이야기.jpg 펌글 우가가 22/12/15 01:02 4158 12
    103001
    [살인자 이야기] 유일한 목격자가 알고보니 범인이었다?? Mysterious 22/12/13 19:02 2641 4
    103000
    스압주의) 잡히지 않은 칠곡 모텔 살인사건의 범인 펌글 우가가 22/12/13 10:54 3733 9
    102999
    [살인자 이야기] 언론 때문에 많은 이들이 그를 범인이라 생각했다 창작글 Mysterious 22/12/11 13:08 2718 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