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33411
    작성자 : VKRKO
    추천 : 36
    조회수 : 9405
    IP : 220.77.***.213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12/07/18 23:21:21
    http://todayhumor.com/?panic_33411 모바일
    [번역괴담][2ch괴담]믹스 쥬스


    학창 시절 나는 어느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그곳은 프랜차이즈 체인점이었지만, 상당히 너그러워서 휴식 시간이나 근무 중에 마음대로 커피나 음료를 만들어 마셔도 되는 곳이었다.


    그렇기에 휴식 시간에는 언제나 마음대로 취향에 맞는 음료를 만들기 마련이었다.




    나는 커피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기에 언제나 여러 과일 쥬스를 섞어 믹스 쥬스를 만든 다음 차게 해서 먹곤 했다.


    하지만 그것은 내가 직접 만드는 것은 아니었다.


    무척 상냥한 아르바이트 선배가 있어서, 언제나 그 선배가 휴식 시간만 되면 [힘들지?] 라며 특별히 믹스 쥬스를 건네주곤 했다.




    그것은 일부러 아침 일찍 만들어 시원하게 식혀 놓은 것이었다.


    그래서 정작 내가 쥬스를 만들어 먹은 적은 한 번도 없었던 것이다.


    그러던 어느날, 나는 우연히 일찍 출근하고 말았다.




    그래서 [오늘은 내가 선배한테 답례로 쥬스라도 만들어 드리자.] 라고 생각해서 주방으로 향했다.


    그 날은 선배와 나를 빼면 아르바이트를 하는 사람이 없는 날이었기에, 아침 청소도 끝났겠다 맛있는 쥬스라도 만들어 줄 생각이었다.


    그런데 부엌에서 믹서가 도는 소리가 들려왔다.




    아무래도 오늘도 선배가 먼저 쥬스를 만들고 있는 것 같았다.



    분해져서 나는 주방 창문으로 몰래 선배를 관찰하기로 했다.


    그 맛있는 믹스 쥬스는 뭘 넣어서 만드는지 알고 싶었다.




    그런데 선배는 이상한 짓을 하고 있었다.


    주머니에서 필름통을 꺼내더니, 그 안에 들어 있는 것을 믹서기 안에 붓고 중얼중얼 혼잣말을 하고 있었다.


    그리고 몸을 쭉 내민 채 믹서를 들여다 보는 선배의 입으로부터 무엇인가 뚝뚝 떨어졌다.




    믹서가 돈다.


    뚝뚝.


    여전히 믹서는 돈다.




    뚝뚝.


    순간 충격에 말도 나오지 않았지만, 그보다 더 큰 분노를 참지 못하고 나는 주방 문을 열었다.


    [뭐하는 겁니까!]




    선배는 한창 믹서기 안의 쥬스에 자신의 침을 흘려 넣고 있었다.


    [아... 안녕...]


    [뭐하시는 거냐구요!]




    [어... 너한테 주려고 쥬스 만들고 있는데...]


    [네? 무슨 소리세요! 언제나 이런 짓을 했던 겁니까?]


    선배는 대답이 없었다.




    [이게 무슨 짓이에요! 그리고 뭡니까, 이건?]


    믹서 옆에 있는 필름통을 잡자, 기분 나쁜 냄새가 가볍게 감돈다.


    필름통 안을 보자, 색도 냄새도 영락 없이 정액이었다.




    선배는 잔뜩 찡그린 내 얼굴은 아랑 곳 없이 쑥쓰럽다는 얼굴을 했다.


    그리고 [미안, 좋아하고 있었어... 그리고... 저기, 지금 솔로지? 나랑 사귀지 않을래?] 라고 말하며 싱긋 웃었다.


    나는 할 말을 잃었다.




    방금 전까지 그렇게 기분 나쁜 짓을 해 놓고 고백이라니.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그 사람은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무엇보다도 몇 달 동안이나 그 놈의 체액이 들어간 쥬스를 마셨다는 생각에 구토보다도 현기증이 밀려왔다.




    게다가 나는 남자다.


    나는 그 날로 아르바이트를 그만 두고, 그 후로 그 가게 근처도 찾아가지 않고 있다.




    글 읽고 나서 손가락 버튼 클릭 한 번씩 부탁드립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email protected]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일들에 관한 이야기를 투고 받고 있습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2/07/18 23:27:32  123.248.***.166  
    [2] 2012/07/18 23:48:34  218.50.***.67  조정훈
    [3] 2012/07/18 23:55:40  222.235.***.167  대벌레
    [4] 2012/07/18 23:58:44  59.14.***.124  
    [5] 2012/07/19 00:05:05  112.214.***.12  
    [6] 2012/07/19 00:10:30  121.131.***.14  
    [7] 2012/07/19 00:13:32  220.70.***.22  미나토
    [8] 2012/07/19 00:18:24  222.114.***.150  광선총새
    [9] 2012/07/19 00:18:40  61.33.***.69  
    [10] 2012/07/19 00:20:55  114.201.***.40  Liberate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2997
    [살인자 이야기] 학부모회 회장의 추악한 비밀. 창작글 Mysterious 22/12/04 13:02 782 1
    102996
    [살인자 이야기] 군대에서 선임을 고소했던 그녀는 7개월 뒤 살해됐다. 창작글 Mysterious 22/12/01 19:07 837 3
    102995
    [살인자 이야기] 가스가 끊겨도 게임 현질은 끊지 못한 남자. 창작글 Mysterious 22/11/29 19:05 976 3
    102993
    [살인자 이야기] "버켄쇼의 야수"라고 불린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2/11/27 13:03 981 9
    102992
    [살인자 이야기]스포츠카를 타고 나타난 이가 알바할 생각있냐고묻는다면? [4] 창작글 Mysterious 22/11/24 19:02 1162 12
    102991
    [살인자 이야기] 몸싸움 중 실수로 발사한 총알이 4발? 창작글 Mysterious 22/11/22 19:13 1299 6
    102990
    심야괴담회 레전드찍었던 살목지2 방영예정 Oh_My!_Girl 22/11/18 01:51 2212 3
    102989
    [살인자 이야기] 워싱턴 D.C.의 첫 연쇄 살인범. 고속도로의 유령 창작글 Mysterious 22/11/17 19:02 1375 4
    102988
    이쁜것 같은데 무서운 여자.gif [4] 크리링 22/11/16 13:26 3260 3
    102987
    [살인자 이야기] 어차피 망한 인생, 강도질 하다 더 망한 남자. 창작글 Mysterious 22/11/15 21:23 1547 6
    102986
    [살인자 이야기] 실종 이틀 만에 사망한 채 발견된 여성 창작글 Mysterious 22/11/13 13:13 2036 10
    102985
    [살인자 이야기] 작센 왕국의 마지막 여성 사형수 창작글 Mysterious 22/11/10 19:12 2131 14
    102984
    [살인자 이야기] 이상적인 경찰관이라 불린 남성이 살인자가 되기까지.. 창작글 Mysterious 22/11/08 21:36 1765 7
    102983
    [살인자 이야기] 두 달동안 한 지역에서 7명이 연달아 사망했다? 창작글 Mysterious 22/11/06 13:02 1992 9
    102982
    [살인자 이야기] 남편의 비밀을 알아버린 아내. 그리고 얼마 뒤 그녀는. 창작글 Mysterious 22/11/04 00:41 2195 15
    102981
    단 몇 초만에 실종된 아이 펌글 미스터리남자 22/11/01 16:00 3061 11
    102980
    속옷만 남기고 사라진 여고생 박수진 양에 얽힌 미스터리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31 15:06 3336 16
    102979
    [살인자 이야기] 두 남편과의 사별. 그리고 범인으로 지목된 아내. 창작글 Mysterious 22/10/30 13:03 2009 6
    102978
    실종 아나운서 장웨이제에 얽힌 미스터리 [2] 펌글 미스터리남자 22/10/28 17:51 3047 13
    102977
    [살인자 이야기] 200만원의 벌금 때문에 그는 강도질을 했고 결국... 창작글 Mysterious 22/10/27 19:06 1881 8
    102976
    새로운 가설의 등장으로 재점화하기 시작한 개구리소년 사건 [2] 펌글 미스터리남자 22/10/27 18:40 2803 6
    102975
    미래를 예언해 전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일본 만화책 [1]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6 18:44 3258 17
    102974
    인스타 [1] 창작글외부펌금지 증기기관차 22/10/26 15:47 2136 4
    102973
    [살인자 이야기] 평범했던 택시기사가 사형수가 된 이유. 창작글 Mysterious 22/10/25 19:02 2162 9
    102972
    신혼여행 직전에 증발해버린 예비신부 이방연 양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5 18:07 2999 12
    102971
    범인을 알아도 잡을 수 없는 일본 3억엔 탈취사건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4 17:44 2560 10
    102970
    [살인자 이야기] 희대의 미제사건 "블랙 달리아 사건" 창작글 Mysterious 22/10/23 19:18 2135 6
    102969
    이름이 매번 바뀌는 수상한 울산 모텔 [6]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1 18:27 3484 13
    102968
    [살인자 이야기] 남자의 집에서 발견된 7개의 드럼통. 그 안에는... [3] 창작글 Mysterious 22/10/20 19:03 2221 10
    102967
    제주도에서 실제로 목격된다는 괴생명체 [9]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0 17:44 3635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