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927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60)
    추천 : 14
    조회수 : 1337
    IP : 211.221.***.89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9/11/15 11:54:49
    http://todayhumor.com/?panic_100927 모바일
    관음
    옵션
    • 펌글
    나쁜 짓을 하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창 밖을 망원경으로 보고 있을 뿐이다.

    근처의 집을 엿보거나 하는 게 아니니까 괜찮잖아.



    언제부터였을까?

    이따금씩 밤에 혼자 있을 때면 아파트 베란다에서 망원경을 통해 강 건너편의 번화가를 바라 보곤 한다.

    관음증 같은 것은 전혀 없었지만, 어느덧 이것은 습관이 되었고 지금은 나의 가장 큰 즐거움이 되었다.



    퇴근길의 회사원들.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는 대학생들.

    열대어처럼 울긋불긋하게 차려입은 여자들.



    여기저기서 호객을 해대는 호객꾼에, 어째서인지 깊은 밤 혼자 어슬렁거리는 학생까지.

    정말 별 거 없는 어지러운 광경일 뿐이지만, 그것을 보고 있으면 이상하게 재미있다.

    어쩌면 수족관 속의 물고기를 보는 것과 비슷한 기분일지도 모른다.



    방의 불을 켜 놓으면 내가 망원경을 들여다 보는 것이 보일지 모르기 때문에, "관찰"을 할 때는 방의 불을 꺼놓는다.

    어둠 속에서 베란다에 나가 혼자 술을 마시며 망원경을 들여다본다.

    다른 사람들이 보면 기분 나빠하겠지만, 지금 나에게 이 취미를 그만 둘 생각은 전혀 없다.



    그 날 역시 나는 맥주를 마시면서 한가로이 베란다에서 밤바람을 쐬고 있었다.

    어느덧 시간이 꽤 늦어졌지만, 종종 사람들은 지나간다.

    오히려 재미있는 것을 볼 수 있는 시간대는 대체로 사람들의 왕래가 줄어드는 심야 시간이다.



    술에 취해 싸워대는 것은 몇 번씩이나 봤었다.

    한 번은 어떤 남녀가 빌딩 틈 사이에서 관계를 가지는 걸 보기도 했다.

    멀리서 봐서 확실치는 않지만, 칼 같은 것을 손에 든 늙수그레한 노숙자가 같은 곳을 몇번이고 왕복하는 것을 보기도 했다.



    하지만 그 날 내가 보고 있던 것은 만취해서 벽에 기댄 채 정신을 잃은 정장 차림의 남자였다.

    내가 처음 베란다에 나왔을 때부터 계속 거기 앉아 있었다.

    솔직히 보고 있어서 재미있는 사람은 아니었다.



    그저 정신을 잃고 앉아 있을 뿐이니까.

    초가을이니 방치해 둔다고 해도 얼어 죽지는 않을테니, 나는 맥주 한 캔만 더 마시고 들어가 잘 생각이었다.

    그런데 냉장고에서 맥주를 들고 돌아오자, 주저 앉은 남자 주변에 몇 명의 사람이 서 있었다.



    언뜻 보고서도 무언가 위화감이 느껴진다.

    망원경을 들여다보자 나는 위화감의 정체를 알 수 있었다.

    남자를 둘러싸고 있는 것은 유치원에 다닐 법한 수준의 어린 아이였던 것이다.



    모두 3명.

    멀어서 자세히 보이지는 않았지만, 아마 사내 아이가 두 명이고 여자 아이가 한 명인 것 같았다.

    아무리 심야라고는 해도 종종 이 시간대에 아이들을 본 적은 있다.



    하지만 보호자도 없이 아이들만 3명 있는 것은 누가 봐도 비정상적이다.

    아이들이 술에 취한 아버지를 마중 나왔나 생각도 해 봤지만, 지금 시간은 새벽 3시 반이다.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가능성이 희박하다.



    묘하게 신경 쓰이는 광경에, 나는 계속 망원경을 들여다 보았다.

    아이들은 남자를 둘러싸고 서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

    갑자기 사내 아이 한 명과 여자 아이가 남자에게 다가간다.



    간호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마치 짐을 옮기는 것 같이 대충 남자의 양팔을 잡고 엄청난 속도로 질질 끌며 달리기 시작했다.

    어안이벙벙해진 내 시야에서 그들은 눈 깜짝할 사이에 건물 틈으로 사라졌다.

    두 명이라고 해도 그 나이대의 아이들이 어른을 그렇게 빠르게 끌고 갈 수 있을리 없다.



    아니, 성인이라고 해도 힘들 것이다.

    마치 꿈이라도 꾸는 기분이었지만, 망원경 너머로 꿈이 아니라는 듯 한 명 남은 사내 아이가 보인다.

    아이는 방금 전까지 남자가 앉아 있던 벽 앞에서 가로등 불빛을 받으며 가만히 서 있다.



    반쯤 무의식적으로 나는 손을 들어 맥주 캔을 입가에 가져가 한숨에 다 마셨다.

    입 안에서 튀는 탄산의 감촉과 알코올의 맛.

    코 끝에 느껴지는 독특한 향기.



    목을 미끄러져 넘어가는 차가운 액체의 느낌.

    모두 꿈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현실적이었다.

    나는 마음을 가다듬고 땀에 젖은 손으로 망원경을 다시 잡았다.



    그리고 남아 있는 아이의 얼굴이라도 확인하기 위해 눈을 댔다.

    가로등 아래에는 어느새 또 세 명의 아이가 모여 있다.

    그리고 세 명 모두 이 쪽을 보고 있다.



    얼굴은 그림자가 져서 보이지 않지만, 분명히 세 명 모두 얼굴을 내 쪽으로 향하고 있다.

    나는 겁에 질려 반사적으로 망원경에서 눈을 떼고 일어 선다.

    육안으로 보는 강 건너편 가로등 아래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어떻게 된 것인지 혼란에 빠져 다시 망원경에 눈을 댄다.

    시야 한 구석에서 무엇인가가 움직인다.

    그 쪽으로 망원경을 옮기자, 세 명의 아이가 어느새 강을 건너 와 있었다.



    세 명 모두 내 아파트 쪽으로 다가오고 있다.

    걷는 모습이 어쩐지 기묘하다.

    마치 사람의 가죽을 뒤집어 쓰고 사람인 척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이 부자연스럽다.



    그리고 오싹할만큼 빠르다...

    피가 차가워지는 것 같은 초조함에 나는 망원경을 내버려두고 방 안으로 들어왔다.

    반사적으로 지갑만 들고 방에서 도망치려고 했을 때, 귀에 익은 소리가 들려왔다.



    [철컹.]

    아파트 정문이 닫히는 소리다.

    문 앞에서 돌처럼 굳어 버린 내 귀에, 계단을 올라오는 여러 사람의 발소리와 마치 수많은 낙엽을 밟는 것 같은 기분 나쁜 소리가 울려 퍼진다.



    그 소리는 조금씩 커져서, 마침내 내 방 앞에서 멈췄다.

    ...

    초인종이 울린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505?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15 18:55:20  175.213.***.22  랑해  417708
    [2] 2019/11/15 19:24:25  219.241.***.17  블랙달리아  719827
    [3] 2019/11/16 01:15:42  223.39.***.117  왜이러세요ㅠ  547534
    [4] 2019/11/16 15:43:35  14.41.***.54  趙溫馬亂色氣  79239
    [5] 2019/11/17 01:23:20  125.179.***.29  그만뿌셔RM아  454832
    [6] 2019/11/17 13:38:17  172.69.***.7  김여리  447594
    [7] 2019/11/17 13:52:23  162.158.***.220  qetuoadgj  133942
    [8] 2019/11/18 03:42:10  119.206.***.192  건전만화  281843
    [9] 2019/11/18 08:44:07  172.68.***.51  핑쿠꼼  562424
    [10] 2019/11/20 15:34:15  180.230.***.198  공상과망상  56261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976
    90년대 공포 만화 찾아요 [2] 빡센하루 19/12/02 22:36 1158 1
    100974
    숙명여대에서 유명한 사건과 괴담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2/02 15:13 2821 12
    100973
    [중편] 이상한 나라의 알리스 (1) [4] 창작글 다른이의꿈 19/12/02 15:08 691 8
    10097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9. (꿈) [4] Archi. 19/12/02 13:33 1070 14
    100971
    [영구 미제 사건] 필립 케언스 실종 사건 [5] 창작글 Mysterious 19/12/01 16:59 2451 26
    100970
    내친구가 박보살을 만난다면 ? 귀신보는내친구 [1]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1/29 15:42 1693 7
    100968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 창작글 Mysterious 19/11/29 13:55 3683 22
    100967
    약혼자를 기다리다 파혼 당한 여자 창작글 디젤7 19/11/28 18:57 2111 1
    100966
    [Reddit] 무슨 이유때문인지 중학교 203호실에 못 들어가 [1편] [2] 맥스는폐인 19/11/28 16:41 1237 5
    100964
    그는 끝내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2] 창작글 Mysterious 19/11/28 11:55 2290 26
    100963
    그가 만든 햄버거 페티의 정체는? [5] 창작글 Mysterious 19/11/26 20:13 3421 35
    100962
    여수에 뭔일 생기나요? [4] 창작글본인삭제금지 어딜빠니? 19/11/26 19:48 4022 10
    100961
    [번역괴담][5ch괴담]부지 안에 나타나는 고기 [3] VKRKO 19/11/25 22:25 1711 11
    100960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타보스키' [2] 창작글 Mysterious 19/11/25 13:09 2410 21
    100959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8. (전염) [4] Archi. 19/11/25 12:05 1501 13
    100958
    대학교 고사장 이용 수칙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11/25 00:24 1560 3
    100957
    [짧은] 스마트폰 외 창작글 ☆용사☆ 19/11/25 00:22 860 8
    100956
    [번역괴담][5ch괴담]자동문 [1] VKRKO 19/11/24 23:56 1332 10
    100955
    청주 노래방 여주인 살인방화사건 [1] 외부펌금지 99콘 19/11/24 22:54 2142 22
    100954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2] 창작글 Mysterious 19/11/24 10:45 2591 42
    100953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1] 창작글 Mysterious 19/11/22 12:38 4454 32
    100952
    [짧은] 비암길 [2] 창작글 ☆용사☆ 19/11/21 22:26 1308 10
    100951
    도벽이 있는 백만장자 창작글 디젤7 19/11/21 16:17 1267 0
    100950
    [스레딕] 얘들아 도와줘 제발 전남자친구가 미친거같아 [2] 로손 19/11/21 09:17 2728 4
    100949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창작글 Mysterious 19/11/20 11:51 2386 18
    100948
    [번역괴담][5ch괴담]독 넣은 점쟁이 [4] VKRKO 19/11/18 23:51 2264 15
    100947
    만약 당신이라면... 창작글 새벽도깨비 19/11/18 14:58 1013 3
    100946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11/18 12:52 3301 36
    100945
    그것이 알고싶다 를 보던중 예전에 내가썻던글이 생각나 다시 올려봅니다. 은빛미리내 19/11/17 00:12 2620 11
    100944
    [번역괴담][2ch괴담]산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해 [2] VKRKO 19/11/16 23:44 2673 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