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813
    작성자 : 도레미파산풍 (가입일자:2018-07-08 방문횟수:74)
    추천 : 13
    조회수 : 2911
    IP : 114.199.***.60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09/27 15:31:02
    http://todayhumor.com/?panic_100813 모바일
    우리 지역 저주받은 무당집
    옵션
    • 펌글

    내가 사는 군에는 정말 유명한 흉가가 있다. 산 중턱에 위치했는데 옆에는 우리 군에서 제일 처음 지은 아파트 (35년이나 됨..)가 있고 오른쪽에는 도로옆으로 교회가 있어.

    그 집은 예전에 부부무당이 살았는데 일명 벌전을 받아서 죽었다고 알려졌음. 원래 무속인들은 함부로 남을 저주하고 해하는 비방.굿.방술을 쓰면 신이 노해서 벌전을 준다고 함.

    그렇게 벌을 받아 죽었는데 그 부부무당은 근방에서 정말 용하기로 유명했어. 1970년대 tv에도 나올정도로 유명했던 그들은 재물에 눈이 멀어서 신도들에게 큰 값을 받고 남을 저주하는 부적.비방.굿을 하기 시작했고 벌전을 받게 되었어.

    부인인 무속인은 뒷산에서 돈 받고 퇴마의식을 하다가 마지막에 화전치기를 하던 중 옷에 불길이 붙어서 그대로 타죽었음. 진짜 의문인건 굿을 옆에서 돕던 다른 보살들.악사들 모두 이 여자가 불이 몸에 붙어서 끄지도 못하고 비명지르며 허우적대는데도 마치 뭐에 홀린것처럼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는거지

    다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이미 여자 무당은 숯덩이가 되어서 쓰러져 죽은뒤였음..부인이 벌전을 받아죽었으면 남편이 정신을 차려야 되는데 이미 재물에 정신이 팔려서 이 남편무당은 계속 남을 저주하는 일을 했고

    어느날 갑자기 신병이 온 사람에게 내림굿을 해주고 작두를 타던 중 그대로 뒤로 넘어져 뇌진탕으로 죽어버림..

    그 뒤 그 집에 한 부부가 이사왔어. 30대 부부였고 자식 2명을 데리고 왔는데 집에 강도가 들었고 아내는 2층계단에서 눈에 칼이 찍힌채 발견..

    남편은 부엌에서 목을 찔렸는지 입과 찔린 목에서 피가 끊임없이 나와서 부엌이 피바다가 됬다고 하더라. 자식들은 2층 자기들 방에서 입에 양말이 물려진체 발견됬는데 경찰들 말로는 질식사된거 같다고 했어.

    이런 일이 벌어졌지만 그 동네 사람들은 집값이 떨어진다고 엄청 쉬쉬하면서 지냈다. 그리고 그 집을 철거하고 건설회사가 아파트를 짓는다고 발표함. 근데 아파트를 지을려고 그 집을 밀려고 할때마다 사고가 터졌고 인부 여럿이 죽어나가고 그래서 그 집만 빼고 그 집 주위로 아파트를 지었어.

    그 뒤 한 2년간 집이 텅 빈집으로 있다가

    또 한 부부가 이사왔어. 이 부부는 40대였는데 70대 할아버지를 모시고 살았고 슬하에 고등학생 아들이 하나 있었어. 근데 어느날부터 할아버지가 이상한거...

    갑자기 며느리 블라우스를 입고 동네를 돌아다니거나 손주 교복을 입고 동네를 돌아다녀서 사람들은 할아버지가 노망이 났다고 수근댔지.

    어느날부턴가 이 부부가 이유없이 엄청 싸워대는거야. 진짜 금술좋던 부부가 서로 머리끄댕이 잡고 물건 던지고 매일같이 싸워댐.

    심지어 이 아들도 이상해져서 전교 1등하고 정말 모범생에 인싸스타일이던 놈이 학교에서 갑자기 미11친놈처럼 실실웃고 책상에 머리를 밖아대고 여자화장실 숨어서 여자애들 놀래키고 학교 창고에서 죽은 쥐 시체를 가지고 와서 마치 아기 다루듯이 지 교복상의를 이용해서 아기 다루듯이 하고 다님...

    동네에서는 이제 혹시 저 죽은 무당부부가 저주를 내린거 아니냐고 엄청 수근수근 거렸어. 정상이던 가족들이 저 집 이사오고 다 이상해졌으니 상식적으로 봐도 그집이 이상하다는 결론이 나옴. 보다못한 마을 부녀회장이 이 집 엄마(안주인)에게 집에 어떤일이 있었는지 알려주고

    무속인이라도 불러서 굿이라도 하라고 했지만 이 부부는 타 종교였던터라 아예 무시했다. 그로부터 2주뒤 추석때 이 집 남편이 자기 아들.부인.아버지를 다 살해하고 자기도 뒷산에 가서 목매달고 자살했어. 공교롭게도 그 남편이 죽은곳은 20년전 여자무당이 굿하다가 불타죽은 그 장소였고

    마을 노인들은 무속인부부의 저주라고 확신하고 다녔음.

    그 뒤 이집은 아예 사람이 안살게 되었음. 근데 이상한 일이 생김. 그 동네 사람들이 죽어나가기 시작한거..처음에는 연세드신 어르신들이 가셨는데 뭐 사람들은 노인분들은 오늘내일 하니깐 그냥 넘어갔음.

    근데 젊은 사람들이 다 죽어가는거야. 내 어린시절 기억으로는 2주에 1명씩 죽어나갔다...보다못한 마을 이장이 이러다가 다 죽겠다고 무속인을 불러다 굿을 했다.

    굿을 하면서 의식을 하던 무속인이 갑자기 까무라치더니

    이 집은 우리 집이야!!!!!!! 절대 아무도 못들어와!!!!!! 이 집에 손대는것들은 씨를 다 멸할것이야!!!!!!!!!!

    이런 말을 하고는 피 한바가지를 토하더니 그대로 쓰러짐..정신을 차린 무속인은 그길로 나는 절대 해결 못한다고 도망갔다.

    이 이야기를 들은 만신인 우리 친척할머니는 벌전받은 무당부부가 내린 저주라고 그 동네는 우리 가족보고 절대 가지 말라고 했고

    무속인이 굿을 한 뒤 마을에 줄초상은 멈췄지만 30년이 거의 다 지난 지금도 그 집은 흉가처럼 그대로 있음.

    군청에서 그 집을 용역업체 시켜서 밀려고도 했지만 그때마다 기사가 사고로 죽던가 담당공무원이 변을 당하던가

    안좋은일만 생겨서 여전히 흉가로 남아있음.

    -

    퍼온건데 진짜 실화
    댓글 보니 무속인들 사이에선 유명한 얘기라고 합니다


    소름돋는 정체불명의 사진들  https://c11.kr/af7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27 16:41:58  14.35.***.17  ksw0318  784308
    [2] 2019/09/28 00:44:07  223.38.***.227  하얀마녀  664862
    [3] 2019/09/28 02:15:50  210.106.***.91  공포는없다  137478
    [4] 2019/09/29 05:41:49  85.203.***.119  막그런영감  287732
    [5] 2019/09/29 09:11:22  174.93.***.160  huihuihuii  727561
    [6] 2019/09/29 16:37:42  221.167.***.138  qetuoadgj  133942
    [7] 2019/10/01 09:28:04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8] 2019/10/03 21:32:08  221.140.***.197  newday  759117
    [9] 2019/10/06 22:11:08  119.207.***.205  다이아문드  244264
    [10] 2019/10/10 02:56:28  125.143.***.107  Capybara  16934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870
    [자작단편] [첫글] 기억 속 거울에 비친 나의 모습(상) 창작글 화목 19/10/24 01:05 24 0
    100869
    [공포툰] 시어머니/형광등 레릿be 19/10/23 22:27 93 0
    100868
    국내 실화 괴담 마귀굴 제1편 [1] 펌글 이달루 19/10/23 13:40 271 1
    100867
    [공포툰] 삐에로 인형 창작글 레릿be 19/10/22 18:33 278 0
    100866
    어떤 디시인의 소시오패스 목격담 [1]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22 15:46 824 6
    100865
    Happy face killer라 불린 남성 [2] 창작글 Mysterious 19/10/22 13:34 709 15
    100864
    [일본2ch번역괴담] 뱀신님께서 오신다 이달루 19/10/22 11:19 462 9
    10086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4. (영웅) Archi. 19/10/21 12:43 493 7
    100862
    아내를 살해한 남편, 자신은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하는데... [2] 창작글 Mysterious 19/10/20 12:06 1385 21
    100861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中 창작글 은기에 19/10/19 20:25 367 3
    100860
    피살된 3명의 가족 그리고 실종된 남매 [3] 창작글 Mysterious 19/10/17 20:44 1974 22
    100859
    타인의 병을 내게로 흡수해 치료할 수 있다고...? 창작글 디젤7 19/10/16 19:21 810 0
    100858
    귀신보는 할머니 인터뷰 [4]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5 16:05 1902 18
    100857
    페티 가(家)에 일어난 비극 [3] 창작글 Mysterious 19/10/15 12:55 2099 29
    100856
    이야기들 (1)- 편지 [1] 창작글외부펌금지 꼬지모 19/10/14 23:06 291 2
    100855
    고전(계피가좋아)님 글 재업 제목:마지막 시험 [2] 엘른 19/10/14 03:45 822 8
    100854
    뛰어내리기 펌글 song 19/10/13 20:50 1213 12
    100853
    푸른 펜던트 펌글 song 19/10/13 20:46 971 12
    100852
    할아버지의 분재 펌글 song 19/10/13 20:36 924 11
    100851
    자살 방지 펌글 song 19/10/13 20:34 1119 15
    100850
    봉제인형 펌글 song 19/10/13 20:30 771 10
    100849
    펌글 song 19/10/13 20:28 696 10
    100848
    친구 언니 펌글 song 19/10/13 20:22 939 11
    100847
    손바닥 펌글 song 19/10/13 20:21 702 9
    100846
    없어 [1] 펌글 song 19/10/13 20:20 782 10
    100845
    선생님 별장 펌글 song 19/10/13 20:19 766 8
    100844
    할머니 제사 펌글 song 19/10/13 20:16 810 10
    100843
    중고차 펌글 song 19/10/13 20:15 775 10
    100842
    백미러 펌글 song 19/10/13 20:14 694 9
    100841
    Old Lady Killer라 불린 여성 레슬러 창작글 Mysterious 19/10/13 15:41 1987 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