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780
    작성자 : 바젤넘버원 (가입일자:2018-03-08 방문횟수:132)
    추천 : 3
    조회수 : 536
    IP : 14.32.***.12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9/20 16:09:01
    http://todayhumor.com/?panic_100780 모바일
    [잔혹동화] 기나긴 밤
    옵션
    • 창작글



    간첩으로 고발된 남자는

    병사들에게 붙들려 감옥에 갇혔습니다.

     

     

    병사들은

    남자가 장화 안에 감춘 비밀문서를 찾았고

    남자에겐 변명할 여지 따윈 없었습니다.

     

     

    오랫동안 간첩 일을 해온 남자는

    이 외롭고 고독한 생활이 끝나게 되어 내심 기뻤지만

    지독한 심문과 고문이 남자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불로 달군 꼬챙이가 남자의 살갗을 파고들었고

    발가락과 발톱 사이에는 대못이 박혔으며

    손톱이 빠진 손가락에서는 고름이 흘러내렸습니다.

     

     

    하지만

    동료들의 이름을 대라는 심문관의 다그침에도

    남자는 절대 굴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2주가 지났습니다.

     

     

    남자의 끔찍하게 부어오른 얼굴을 보며

    자신이 원하던 답을 얻지 못하리라 판단한 심문관은

    다음날 동이 틀 때 남자를 처형하라고 간수에게 이르고는

    감옥을 떠났습니다.

     

     

    싸늘한 감방에 홀로 남은 남자는

    오래간만에 찾아온 고요 속에서

    한시라도 빨리 동이 트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때

    오래전에 보았던 한 장면이

    남자의 머릿속에 떠올랐습니다.

     

     

    그것은

    태양이 바다 아래로 가라앉으며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모습이었습니다.

     

     

    해안길을 따라 목적지로 향하던 남자는

    버려진 낡은 배에 앉아 휴식을 취하며

    해가 지는 모습을 구경했습니다.

     

     

    태양의 끄트머리가 수평선과 맞닿자

    붉은 광선이 순간 파도  위로 번뜩이다 사라졌고

    그 모습을 본 남자는 왠지 모르게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십 수 년도 더 지난 일이건만

    왜 이제야 그때 일이 떠오를까

     

     

    남자는 그 모습을 머릿속에서 치우려 애썼지만

    꿈같이 희미하던 그 기억은 더욱 뚜렷해져

    남자의 머릿속을 꽉 채우기 시작했습니다.

     

     

    단 한 번이라도

    그 모습을 다시 볼 수 있다면

     

     

    남자는 자꾸만 약해지는 마음에

    움켜쥔 주먹으로 가슴을 두드리며

    한시라도 빨리 동이 트기를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은 잔인하기 그지없었습니다.

     

     

    창가의 쇠창살 넘어 보이는 어둠은

    해를 삼켜버린 듯 밝아올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시간이 흐를수록 남자의 마음은 흔들렸습니다.

     

     

    결국

    간수를 통해 심문관을 부른 남자는

    동료들의 이름을 파는 대가로

    목숨을 부지하는데 합의했습니다.

     

     

    그렇게

    남자는 감옥에서 풀려났습니다.

     

     

    하지만

    감옥의 두꺼운 문이 열리자

    열린 문틈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에

    남자는 어리둥절하였습니다.

     

     

    감옥 밖으로 나온 남자는

    자신이 갇혀 있던 감방의 창가를 덮은

    검은 천막을 보았습니다.

     

     

    그렇습니다.

    남자가 감옥에서 동이 트기를 기다린 지

    하루 하고도 반이 더 지났던 것이었습니다.

     

     

    남자에게 고문이 통하지 않는다는 걸 깨달은 심문관은

    시간을 끌며

    남자의 마음이 약해지길 기다렸던 것이었습니다.

     

     

    잠시 후

    남자는 병사들에게 사로잡힌 동료들과 마주쳤습니다.

     

     

    남자를 발견한 동료들은

    울분에 찬 눈으로 남자를 쏘아보았지만

    남자에게는 그들을 마주 볼 용기가 없었습니다.

     

     

    남자는

    동료들의 저주 섞인 욕설을 뒤로하고

    서쪽을 향해 걷기 시작했습니다.

     

     

    며칠 뒤

    만신창이가 된 몸을 이끌고 간신히 해안가에 도착한 남자는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모래를 보며

    석양이 지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때

    남자를 향해 다가오는 한 소년

     

     

    소년 또한

    지는 해를 보기 위해 해안으로 나온 것이었습니다.

     

     

    소년과 나란히 앉아

    소년이 가진 빵을 나눠 먹으며 석양이 지는 모습을 보던 남자는

    서서히 몸이 마비되는 걸 느꼈습니다.

     

     

    독이었습니다.

     

     

    소년은

    동료를 판 남자를 죽이기 위해 고용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독이 든 빵을 먹은 남자는

    싸늘한 죽음이 그의 심장을 죄어오는 순간에도

    수면 아래로 떨어지는 태양에서 시선을 거두지 않았습니다.

     

    얼마 후

    생기 잃은 남자의 눈동자에 붉게 비추던 태양은

    곧이어 어둠 속으로 사그라졌고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밤하늘의 별들이 반짝이기 시작했습니다.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20 19:29:54  175.213.***.22  랑해  417708
    [2] 2019/09/21 15:04:40  223.38.***.247  왜이러세요ㅠ  547534
    [3] 2019/09/22 10:23:32  180.230.***.198  공상과망상  56261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865
    Happy face killer라 불린 남성 창작글 Mysterious 19/10/22 13:34 79 3
    100864
    [일본2ch번역괴담] 뱀신님께서 오신다 이달루 19/10/22 11:19 114 1
    10086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4. (영웅) Archi. 19/10/21 12:43 322 5
    100862
    아내를 살해한 남편, 자신은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하는데... [2] 창작글 Mysterious 19/10/20 12:06 1028 15
    100861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中 창작글 은기에 19/10/19 20:25 302 3
    100860
    피살된 3명의 가족 그리고 실종된 남매 [3] 창작글 Mysterious 19/10/17 20:44 1718 19
    100859
    타인의 병을 내게로 흡수해 치료할 수 있다고...? 창작글 디젤7 19/10/16 19:21 722 0
    100858
    귀신보는 할머니 인터뷰 [4]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5 16:05 1726 18
    100857
    페티 가(家)에 일어난 비극 [3] 창작글 Mysterious 19/10/15 12:55 1935 28
    100856
    이야기들 (1)- 편지 [1] 창작글외부펌금지 꼬지모 19/10/14 23:06 264 2
    100855
    고전(계피가좋아)님 글 재업 제목:마지막 시험 [2] 엘른 19/10/14 03:45 753 8
    100854
    뛰어내리기 펌글 song 19/10/13 20:50 1129 12
    100853
    푸른 펜던트 펌글 song 19/10/13 20:46 897 12
    100852
    할아버지의 분재 펌글 song 19/10/13 20:36 863 11
    100851
    자살 방지 펌글 song 19/10/13 20:34 1037 14
    100850
    봉제인형 펌글 song 19/10/13 20:30 720 10
    100849
    펌글 song 19/10/13 20:28 646 10
    100848
    친구 언니 펌글 song 19/10/13 20:22 872 11
    100847
    손바닥 펌글 song 19/10/13 20:21 650 9
    100846
    없어 [1] 펌글 song 19/10/13 20:20 728 10
    100845
    선생님 별장 펌글 song 19/10/13 20:19 717 8
    100844
    할머니 제사 펌글 song 19/10/13 20:16 752 10
    100843
    중고차 펌글 song 19/10/13 20:15 713 10
    100842
    백미러 펌글 song 19/10/13 20:14 648 9
    100841
    Old Lady Killer라 불린 여성 레슬러 창작글 Mysterious 19/10/13 15:41 1863 26
    100840
    슬픈금붕어 창작글 바보라면 19/10/13 13:54 455 1
    100839
    몸에서, 심지어는 배설물에서도 냄새가 나지 않는 소녀 창작글 디젤7 19/10/12 21:29 1471 0
    100838
    [단편] 대입오브레전드 챔피언스코리아(댈챔스) 창작글 뚜레마땅 19/10/12 16:32 350 0
    100837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上 창작글 은기에 19/10/11 23:33 375 6
    100836
    텍사스 타워 저격수 [4] 창작글 Mysterious 19/10/11 13:18 2149 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