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750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90)
    추천 : 19
    조회수 : 1498
    IP : 120.50.***.2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9/12 15:56:31
    http://todayhumor.com/?panic_100750 모바일
    서바이벌 게임
    옵션
    • 펌글

    나는 그다지 영감 같은 것은 없는 사람이지만, 딱 한 번 정말 무서웠던 일을 겪은 적이 있다.



    5년 전 7월의 여름밤이었다.



    당시 나는 서바이벌 게임에 빠져 있었다.







    여름철에는 워낙 덥다 보니, 경기는 언제나 밤에 이루어졌다.



    그 날 역시 주말이라 강가에 수십 명이 모여 경기를 하고 있었다.



    시계를 본 기억에 따르면 아마 새벽 1시 조금 전이었던 것 같다.







    몇 번째인지 기억도 안 나는 게임에서, 나는 우리 진지의 깃발을 지키는 역할을 맡아 후방 수풀에 몸을 숨기고 매복하고 있었다.



    이번에는 우리 팀이 승기를 잡았는지, 저 멀리 적 진지 깊은 곳에서 에어건의 총성이 들려 온다.



    주변에는 인기척이라고는 전혀 없었다.







    완전히 한가한 상황이었지만, 혹시 뒤로 돌아 기습해오는 적이 있을지 몰라 나는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강변이기 때문에 달빛 이외에는 조명도 없고, 주변은 정말로 코를 베어가도 모를 정도로 어두웠다.



    천천히 목을 돌리며 근처를 경계하고 있는데, 50m 정도 앞의 나무에서 사람의 상반신이 나와 있는 것이 보였다.







    흰 반팔 옷을 입고 어깨 정도까지 머리를 기른 여자가 내 쪽을 보고 있었다.



    에어건은 물론 장난감의 부류지만, 나름대로 위력이 있어서 얼굴이나 눈에 맞게 되면 큰 부상을 입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게임 도중 외부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곧바로 게임을 중단하는 것이 규칙이었다.







    나는 곧바로 큰 소리로 [사람이 있습니다! 중지! 중지해 주세요!] 라고 외쳤다.



    전선 근처에서도 [중지!], [중지하래!] 라고 크게 외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나는 그 사람에게 사과하기 위해 달려갔다.







    여자는 가만히 나를 보고 있었다.



    [미안합니다.] 라고 이야기 하려는 순간, 여자는 슥 움직이더니 숲 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나는 겁을 먹고 도망친 것이라고 생각했다.







    뭐가 어찌 되었건 나는 위장 크림으로 얼굴을 검게 칠하고 있었고, 장난감이라고는 해도 총을 가지고 있었으니까.



    그 사람을 쫓아 숲 속으로 들어갔지만, 라이트를 켜고 찾아도 도저히 보이지가 않았다.



    그 와중에 다른 멤버들도 다가왔다.







    내가 사정을 설명하자, 모두 함께 10분 가량 여자를 찾았다.



    하지만 그녀의 모습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숲 속을 샅샅이 뒤졌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나는 점점 내가 본 것이 무서워졌다.



    어째서 새벽 1시가 넘었는데 여자가 이런 숲 속을 걷고 있는 것일까.



    애초에 내가 그 사람을 본 곳에 오기 위해서는, 한참 게임이 펼쳐지고 있는 전장을 거쳐서 와야만 했다.







    그 와중에 그 여자의 존재를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했을리가 없었다.



    하지만 아무리 찾아도 그 여자의 모습은 찾을 수 없었다.



    결국 내가 오인한 것으로 결론이 내려지고, 게임은 재개되었다.







    나는 다시 진지 방어를 하게 되었다.



    이번에는 좌우에서 포위해오는 적이 승기를 잡아, 시작한지 10분 정도 지나자 총성이 꽤 가까운 곳까지 들려 왔다.



    나는 지면에 엎드린 채 총을 꽉 잡고, 언제라도 공격할 수 있도록 방아쇠에 손을 올리고 조준경에 눈을 맞췄다.







    그런데 어째서인지 시선이 느껴진다.



    기분 탓이라고 넘기기 어려울 정도로 강한 느낌이었다.



    나는 목을 천천히 들어 눈만 움직여 왼쪽을 바라보았다.







    칠흑 같은 어둠 속, 3미터 정도 앞에 여자의 목이 있다.



    아까 전 그 여자다.



    흰 피부에, 보통 사람은 따라하기도 힘들 정도로 입을 벌리고 웃고 있다.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지만 얼굴을 실룩대며 웃고 있었다.



    그렇게 나를 가만히 보고 있었다.



    목은 마치 잠망경처럼 지면 위를 슥슥 움직여 내 정면으로 천천히 다가왔다.







    나는 완전히 패닉에 빠져, 그대로 움직이지도 못하고 있었다.



    비명조차 지르지 못하고, 나는 30초 가량 그 여자와 얼굴을 맞대고 있었다.



    여자의 얼굴이 내 얼굴 50cm 앞까지 다가왔을 때, 비로소 나는 몸을 일으킬 수 있었다.







    하지만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다.



    나는 그대로 엉덩방아를 찧고, 그 얼굴을 에어건으로 공격했다.



    그러자 여자의 얼굴은 굉장히 무서운 얼굴로 변해 나를 째려보고, 사라졌다.







    그 꼴을 겪고 나자 도저히 게임 따위는 할 수가 없었다.



    나는 몸이 안 좋다는 핑계를 대고 휴게소에서 혼자 라디오를 켜고 가만히 앉아 있었다.



    다들 재미있게 놀고 있는데 찬물을 끼얹으면 안되겠다 싶어 내가 본 것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이튿날 아침, 다들 헤어지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나는 차에 태워진 친구에게 내가 본 것을 이야기했다.



    그러자 그 친구는 깜짝 놀라며 물었다.



    [...너도 봤어?]







    그 녀석은 에어건에 붙인 스코프를 들여다 볼 때마다 그 안 가득 여자의 얼굴이 보였다는 것이었다.



    그 이후에는 그 강변에서는 도저히 서바이벌 게임을 할 수가 없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541?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12 16:03:34  162.158.***.40  카운팅스카이  741935
    [2] 2019/09/12 19:03:42  106.250.***.40  랑해  417708
    [3] 2019/09/13 03:39:10  61.102.***.52  왜이러세요ㅠ  547534
    [4] 2019/09/13 08:20:08  91.141.***.145  오지리  770642
    [5] 2019/09/14 01:58:21  175.212.***.69  부유한굼벵이  290984
    [6] 2019/09/14 03:13:08  211.55.***.46  밥이보약*  365534
    [7] 2019/09/14 09:10:56  39.7.***.211  그치만....  774271
    [8] 2019/09/14 14:34:28  59.4.***.146  눅눅한정글숲  138911
    [9] 2019/09/15 00:41:28  210.96.***.3  긩긩이  169704
    [10] 2019/09/15 01:34:15  14.7.***.212  용꾸  29349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833
    실종된 두 명의 관광객, 그리고 그들의 차를 훔쳤던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0/09/27 09:02 247 3
    101832
    [일본2ch 괴담] 숙박비가 싼 온천 펌글 이달루 20/09/25 23:07 554 7
    101831
    [환상괴담] 순백을 다투다(2020) 환상괴담 20/09/25 16:16 283 4
    101830
    책 출간을 하게 되었습니다. [3] 창작글 neptunuse 20/09/25 13:35 512 18
    101829
    [살인자 이야기] 종신형을 선고 받고 4년만에 무죄 판결을 받은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0/09/24 17:19 699 12
    101828
    그 남자는 왜 나를 쫓아왔을까? 창작글 마포김사장 20/09/22 23:10 676 6
    101827
    [살인자 이야기] 남자친구와 결혼하기 위해 그녀가 한 짓. 창작글 Mysterious 20/09/22 11:58 1080 9
    101826
    [살인자 이야기] 그녀는 모닝콜을 받지 않았다 창작글 Mysterious 20/09/20 09:26 1021 16
    101825
    사신님, 사신님 [4] 펌글 song 20/09/19 14:15 1282 20
    101824
    미소지으며.. 펌글 song 20/09/19 14:13 713 13
    101823
    의문의 임신 펌글 song 20/09/19 14:12 1421 17
    101822
    호텔 13층 펌글 song 20/09/19 14:07 887 12
    101821
    나가사키의 호텔(짬뽕 아님) [2] 펌글 song 20/09/19 13:59 972 12
    101820
    형의 죽음의 이유 펌글 song 20/09/19 13:57 890 11
    101819
    고양이 선생님 펌글 song 20/09/19 13:53 644 9
    101818
    양산 펌글 song 20/09/19 13:51 556 10
    101817
    폐병원 탐험 펌글 song 20/09/19 13:49 584 12
    101816
    펌글 song 20/09/19 13:47 422 10
    101815
    제 4 공원 [1] 펌글 song 20/09/19 13:45 453 9
    101814
    [일본2ch 괴담] 신사에 든 도둑 펌글 이달루 20/09/19 13:39 593 8
    101813
    [장편] 두 번째 달 - 54. 짧은 외전입니다. [2] 창작글외부펌금지 다른이의꿈 20/09/18 12:25 217 8
    101812
    [살인자 이야기] 그는 더 빨리 잡힐 수 있었습니다. [2] 창작글 Mysterious 20/09/18 10:19 731 7
    101811
    [일본2ch괴담] 들러붙는 저주 [1] 펌글 이달루 20/09/18 00:02 724 5
    101810
    [일본2ch괴담] 그림을 보고 이상해진 친구 펌글 이달루 20/09/16 21:49 962 7
    101809
    [장편] 두 번째 달 - 52화 & 53화(완결) [16] 창작글외부펌금지 다른이의꿈 20/09/15 15:50 352 9
    101808
    [살인자 이야기 ] 영국에서 유일무이한 타이틀을 가진 변호사 [2] 창작글 Mysterious 20/09/15 13:27 1444 18
    101807
    귀인의 방문 [4] 창작글 바젤넘버나인 20/09/15 02:01 1185 11
    101806
    [살인자 이야기] 한니발 렉터를 추종한 인물 [2] 창작글 Mysterious 20/09/13 10:05 1480 13
    101805
    구원은 어디있어요 #1 [1] 창작글외부펌금지 불안먹는하마 20/09/12 21:19 562 2
    101804
    맨션에서 겪은 무서운 일 [2] 펌글 song 20/09/11 14:41 2392 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