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749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33)
    추천 : 14
    조회수 : 979
    IP : 120.50.***.2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09/12 15:53:37
    http://todayhumor.com/?panic_100749 모바일
    봉제인형
    옵션
    • 펌글


    나는 남편과 어린 딸을 키우며 셋이서 살고 있습니다.



    직업 사정상 남편은 언제나 밤 늦게서야 돌아와서, 나와 딸은 보통 먼저 잠에 들곤 했습니다.



    방에는 딸이 태어나기 전 남편과 둘이서 잔뜩 사온 봉제인형이 많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딸은 그 인형들을 무척 싫어했습니다.



    [무서워! 무서워!] 라며 피하는 것이었습니다.



    봉제인형의 얼굴이 무서운 것이냐고 물어도 고개를 흔들 뿐입니다.







    익숙해지게 하려고 인형을 가지고 놀았지만, 딸은 계속 무서워해서 결국 인형은 전부 버리게 되었습니다.



    그 날도 나는 여느 때처럼 딸과 함께 이불 속에서 잠을 청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현관문이 열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남편인가...?



    오늘은 일찍 왔네.



    그렇게 생각하며 나는 계속 잠을 청했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소리가 났습니다.



    방금 전 들렸던 소리가 아니였습니다.



    두근거리는 내 심장 소리였습니다.







    갑자기 심장이 빠르게 뛰기 시작했습니다.



    그것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알 수 없는 공포도 나를 덮쳐오기 시작했습니다.







    어째서지...?



    돌아온 것은 분명 남편일텐데.



    집에 들어온 것은 남편일텐데.







    어째서 무서운거지...?



    거기까지 생각이 미치자, 발소리가 평소 들려오던 남편의 것과는 달리 너무나 가볍다는 것을 나는 알아차렸습니다.



    기분 나빠...







    오지마...



    점점 심장이 빠르게 뛰기 시작했습니다.



    가슴이 아플 정도였습니다.







    철컥.



    누군가가 방에 들어왔습니다.



    ...







    절대로 보고 싶지 않다...



    가위에 눌린 것이 아니었기에 몸은 움직였고, 눈을 뜬다면 그것의 정체를 알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무서운 것이 보고 싶지 않았습니다.







    한심할 정도의 감정이었지만, 본능에 충실한 것이었습니다.



    나는 눈을 꽉 감은채 공포와 대항하고 있었습니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어떤 소리도 들려오지 않습니다.







    가슴의 두근거림도 가라앉아, 어느새 평범히 뛰고 있었습니다.



    생각해보면 남편이 아침에 오늘은 집에 못 온다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나는 그냥 꿈을 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딸은 괜찮은가 싶어 나는 시선을 딸에게 돌렸습니다.



    딸은 눈을 뜨고 있었습니다.



    어느 한 곳을 가만히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내 뒤쪽입니다.



    나는 뒤를 돌아보았습니다.



    분명히 버렸던 봉제인형들이, 방 한 가운데에서 우리를 보고 있었습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542?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song의 꼬릿말입니다
    토이스토리 ㅋㅋㅋ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12 19:05:25  106.250.***.40  랑해  417708
    [2] 2019/09/12 22:37:53  119.206.***.192  건전만화  281843
    [3] 2019/09/13 00:54:32  66.249.***.136  하비샴의왈츠  534333
    [4] 2019/09/13 03:36:25  61.102.***.52  왜이러세요ㅠ  547534
    [5] 2019/09/13 05:37:30  172.68.***.245  Green-Tea  636485
    [6] 2019/09/13 14:02:54  116.45.***.26  하쿠코  144707
    [7] 2019/09/13 23:09:03  172.68.***.108  qetuoadgj  133942
    [8] 2019/09/14 01:55:26  175.212.***.69  부유한굼벵이  290984
    [9] 2019/09/14 09:21:28  112.144.***.167  플랜비  328957
    [10] 2019/09/14 14:35:41  59.4.***.146  눅눅한정글숲  13891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80
    [잔혹동화] 기나긴 밤 창작글 바젤넘버원 19/09/20 16:09 55 0
    100779
    [단편] 오선지와 함께한 주말 [1] 창작글 좌중우 19/09/20 15:40 59 1
    100778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2. (내가 본 가장 무서운 영상) Archi. 19/09/20 13:23 178 1
    100777
    개구리 소년 창작글 Mysterious 19/09/20 12:52 194 7
    100776
    [단편]살인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창작글 뚜레마땅 19/09/19 23:57 217 2
    100775
    [단편] 호숫가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9/19 22:54 155 2
    100774
    [스레딕] 장례식장에서만난남자 로손 19/09/19 22:21 245 1
    100773
    [단편] 원래대로 되돌아왔을 뿐이야 (결)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09/19 14:17 120 1
    100771
    [단편] 원래대로 되돌아왔을 뿐이야 (1)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09/19 14:07 158 1
    100770
    [단편] 머리 위 석차 9등급제 뚜레마땅 19/09/18 23:30 302 2
    100769
    [단편] 그날의 김할아버지 下 [3] 창작글 은기에 19/09/18 22:09 257 3
    100768
    [단편] 시그널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8 13:45 227 2
    100767
    여행을 즐기던 한 남자의 진짜 목적 | 살인자 이야기 [3] 창작글 Mysterious 19/09/18 11:49 848 13
    100766
    [단편] 지켜주는 차단제 [2]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8 00:37 487 4
    100764
    [단편] 사진 찍는 남자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7 12:12 349 3
    100761
    [단편] 레인보우 킬러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6 23:51 306 1
    100759
    [단편] 스미스 씨, 반갑습니다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6 21:50 339 3
    100758
    버스 정류장 살인마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9/16 18:45 1231 17
    100757
    [자작] 채워지는 생수병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6 14:34 451 7
    100755
    대만 신하이 터널 괴담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9/15 19:03 1150 9
    100754
    [환상괴담 어게인] 씨앗공포증 [2] 환상괴담 19/09/15 17:14 687 5
    100753
    흔적 창작글 neptunuse 19/09/15 14:39 555 5
    100752
    점쟁이 [3] 펌글 song 19/09/12 16:00 2087 19
    100751
    경비원 [1] 펌글 song 19/09/12 15:59 1353 19
    100750
    서바이벌 게임 펌글 song 19/09/12 15:56 901 18
    봉제인형 [1] 펌글 song 19/09/12 15:53 980 14
    100748
    대학교 시험 [2] 펌글 song 19/09/12 15:51 1203 17
    100747
    문방구의 괴한 펌글 song 19/09/12 15:50 1027 20
    100746
    흑백사진 펌글 song 19/09/12 15:49 854 18
    100745
    이세계로의 문-엘리베이터 펌글 song 19/09/12 15:48 670 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