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668
    작성자 : 윤인석 (가입일자:2016-07-16 방문횟수:770)
    추천 : 16
    조회수 : 859
    IP : 111.91.***.223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19/08/15 11:51:36
    http://todayhumor.com/?panic_100668 모바일
    단편4) 아비

    아비에 대한 첫 기억은 약탕 냄새였다. 아비는 아랫목에 누워 끙끙대고 어미는 한약을 달였다.

    그 뒤로도 내가 말을 깨치고 세상을 깨치는 내내 약탕 냄새를 맡고 어미의 눈물을 보며 자랐다.

     

    아비가 앓아눕는 건 싸움질 때문이었다. 괄괄한 성미를 못 참는지. 상대가 누구든, 이길지 질지 생각도 않고 덤벼드는 모양이었다. 칼을 맞고 온 적도 몇 번이나 되었다.

     

    사내는 물러설 수 없는 때가 있는 법이요.”

     

    병문안 온 집안 어르신들이 제발 성질 좀 죽이라고, 이번엔 누구에게 맞은 거냐고 물어도 저리 말하며 눈을 감아버리는 아비 딴에는 멋이었고, 어미와 내 맘엔 독이고 한이었다.

     

    그래도 차라리 지고 오는 게 나았다. 멀쩡한 얼굴로 들어왔을 땐 합의금이 필요하다고 어미의 패물을 들고 나가곤 했다.

    어미는 아무 말 못 하고 나를 부여잡고 눈물만 흘렸다.

     

    패물이 샘물처럼 솟아나랴. 곶감 빼 먹듯 빼가니 결국 마지막 패물만 남았다. 어미가 할미에게 받아 할미를 보듯 애틋하게 쓰다듬던 산호 비녀였다.

    아비가 비녀마저 들고 나서자 어미는 처음으로 아비의 바짓가랑이를 잡았다.


    이 보오. 그건 아니 되오. 아니 되오.”

     

    아비가 당황한 듯 한동안 멍하니 하늘만 보았다. 날 안고 울 때도 울음소리 한번 안 내고 눈물만 흘리던 어미였다.

     

    에잇. 대장부 가는 길 막는 거 아니다.”

     

    아비는 어미를 밀치고 나섰다. 어미는 그날 밤도 날 안고 눈물만 흘려댔고 난 아비가 나간 방문을 밤새 아득바득 노려봤다.

     

    아비는 그 뒤로 한동안 보이지 않았다. 소문엔 싸움질을 일삼다가 큰 사당패와 시비가 붙어 다른 지방으로 도망쳤다고 했다. 잘 되었다 싶었다.

     

    두 해가 지난 새벽녘에 아비가 갑자기 돌아왔다. 아비는 뻔뻔하게 아랫목에 자리를 잡고 사나흘 쉬더니 어미에게 물었다.

     

    돈 궤짝은 어디에 두었소?”

     

    아비가 기둥 노릇을 안 해도 집안은 유복한 편이었다. 하지만 아비가 그 말을 뱉은 후 배를 곯는 집이 되었다.

     

    어디서 배워 왔는지 도박에 미친 아비는 어미와 나의 원수에서 가문의 원수가 되었다.

     

    도박판에 살림살이를 모두 들이부은 아비는 결국 집안 유일한 수입원인 소작 주던 농지와 선산(先山) 땅문서까지 훔쳐서 도박판에 바쳤다. 일가 종친들의 무덤이 대대로 모셔진 선산을 잃은 집안 어르신들은 대번에 낫을 들고 뛰어왔다. 아비는 그 길로 도망쳐 돌아오지 않았다.

     

    모진 세상살이가 시작되었다.

    어미와 함께 소작 주던 사람들 고쟁이 삯바느질을 하고, 전을 부치고, 밭을 맸다.

    사람들이 수군거렸고, 손끝이 여물지 못하다 타박받았고, 배가 고팠다.

    어미는 매양 그렇듯이 눈물을 훔쳤고, 그 짓무른 눈가가 꼴 보기 싫어 손끝이 짓무르도록 일했다.

     

    몇 해 지나니 조금씩 일감이 늘었다. 운 좋게 배부른 날은 어미와 마주 앉아 웃는 날도 있는 그럭저럭 행복한 세월이었다.

     

    그렇게 한 세월, 두 세월, 세월을 팔아 돈을 모았다. 어미는 입는 것 먹는 것을 아까워하며 딸 시집보낼 패물을 마련했다. 어미에게 다른 건 필요 없으니 아비를 닮은 구석이 없는 사내면 된다고 했다. 정말 그거면 족했다. 어미도 아무 말 없이 내 손을 토닥였다.

     

    옆 마을 총각에게 시집가기 전날, 하필이면 그날 아비가 들이닥쳤다. 양 볼이 옴폭하게 들어간 거지꼴의 아비는 싫다는 내 볼을 쓰다듬고 어미 손을 한번 꼭 쥐었다. 그리고 곧바로 내 패물 단지를 집어 들었다.

     

    안되오! 당신이 인간이오? 사람이면 이럴 수 없소!”

     

    어미는 아비에게 매달렸다. 아비는 어미의 마지막 산호 비녀를 들고 가던 그날처럼 하늘을 보며 말이 없었다. 발에 매달린 어미와 그 모습을 노려보는 나는 돌아보지도 않고 패물은 소중히도 감싸 쥐고 있었다.

     

    평생 쌓인 한과 독이 터져 나왔다.

     

    가져가오! 다만 다시 오지 마시오. 죽어서 시체로도 오지 마시오! 다시 돌아오면 이 집엔 시체만 남을 거요!”

     

    은장도를 꺼내 내 목에 대며 외쳤다. 긴긴 나날 어미가 못한 말과 못 지른 울음 대신이다.

     

    아비는 그제야 고개를 내려 한참을 나와 어미를 보다 끝끝내 패물을 들고 사라졌다.

     

    혼사가 깨지고 다시 사람들이 수군거렸다. 파락호의 처로 평생 손가락질받는데 이력이 난 몸인데도 딸이 손가락질받자 어미는 앓아누웠다.

     

    울지 마오. 사내라면 진저리가 나오. 난 괜찮소.”

     

    늙은 어미를 달래보아도 답이 없었다. 돌아누워 내게 얼굴을 안 보여도 소리 죽여 눈물 흘리고 있는 건 뻔히 아는 일이다.

     

    늙은 어미가 겨우 자리를 털고 일어난 지 얼마 후,

    새벽녘 싸리문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났다. 나는 은장도를 챙겨 일어났다.

     

    내 말 하지 않았소! 다시 돌아오면.”

     

    하지만 아비가 아니었다. 낯선 사내가 아비의 죽음을 알려왔다.

     

    소식도 전하지 말라 하셨는데 차마 그럴 수 없어 왔습니다.”

     

    아비는 만주에서 죽었다고 한다. 왜놈의 총탄에 가슴이 뚫렸다고 했다.

    그간 가져간 돈은 모두 독립군 자금으로 쓰였다고 했다.

     

    아비는 어미와 내가 총독부에 해코지당하지 않도록 평생 싸움꾼에 도박꾼인 체하며 살았다고 했다.

     

    시체는 어찌하였소?”

     

    늙은 어미가 물었다.

     

    돌아갈 수 없다 하시어 만주에.”

     

    사내가 고개를 숙였다.

    아비는 유품 하나 없이 소식만 돌아왔다.

     

    유언은 없었습니까?”

     

    내가 물었다.

     

    마지막에 제 품에서 숨을 거두셨는데, ‘다음 생엔 꼭 호강 시켜 주고 싶은데 날 보기 싫어할까 걱정이다.’라고 하셨습니다.”

     

    어미와 나는 목 놓아 울음을 터트렸다.

     

     

    --

     

     

     

    작가의 말

     

    광복절을 맞아 독립운동가 김용환 선생님의 실화를 각색한 이야기를 올립니다..

    김용환 선생님은 독립 운동을 숨기려 도박꾼 행세를 하고 다니시면서 독립 운동 자금을 모집하셨다고 합니다.

    사후 건국 훈장에 추서되셨는데 그 때 김용환 선생님의 외동 따님께서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라는 서간문을 남기셨다고 합니다. 아래 전문을 남깁니다.

    순국선열 분들께 깊은 존경을 표합니다.

     

    ***

     

    그럭저럭 나이 차서 십육세에 시집가니

    청송 마평서씨문에 혼인은 하였으나

    신행날 받았어도 갈 수 없는 딱한 사정.

    신행 때 농 사오라 시댁에서 맡긴 돈,

    그 돈마저 가져가서 어디에다 쓰셨는지?

    우리 아배 기다리며 신행날 늦추다가

    큰어매 쓰던 헌농 신행발에 싣고 가니

    주위에서 쑥덕쑥덕.

    그로부터 시집살이 주눅들어 안절부절,

    끝내는 귀신붙어 왔다 하여 강변 모래밭에 꺼내다가

    부수어 불태우니 오동나무 삼층장이 불길은 왜 그리도 높던지,

    새색시 오만간장 그 광경 어떠할고.

    이 모든 것 우리 아배 원망하며

    별난 시집 사느라고 오만간장 녹였더니

    오늘에야 알고보니 이 모든 것 저 모든 것 독립군 자금 위해

    그 많던 천석 재산 다 바쳐도 모자라서

    하나뿐인 외동딸 시댁에서 보낸 농값 그것마저 다 바쳤구나.

    그러면 그렇지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내 생각한대로 절대 남들이 말하는 파락호 아닐진대.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15 12:11:58  162.158.***.29  플라잉제이  785927
    [2] 2019/08/15 12:20:21  172.68.***.83  김여리  447594
    [3] 2019/08/15 15:59:39  178.115.***.31  오지리  770642
    [4] 2019/08/16 03:44:20  121.125.***.193  요우달  310383
    [5] 2019/08/16 06:12:43  1.235.***.126  하얀마녀  664862
    [6] 2019/08/16 17:14:10  222.104.***.112  MoonFisher  575997
    [7] 2019/08/16 20:05:07  117.111.***.189  Zzz졸려  244367
    [8] 2019/08/16 20:15:51  180.230.***.198  공상과망상  562616
    [9] 2019/08/17 23:25:06  175.223.***.51  블랙달리아  719827
    [10] 2019/08/18 04:37:35  223.39.***.173  AMAlilith  51426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861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中 창작글 은기에 19/10/19 20:25 71 2
    100860
    피살된 3명의 가족 그리고 실종된 남매 [2] 창작글 Mysterious 19/10/17 20:44 1085 17
    100859
    타인의 병을 내게로 흡수해 치료할 수 있다고...? 창작글 디젤7 19/10/16 19:21 531 0
    100858
    귀신보는 할머니 인터뷰 [4]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5 16:05 1334 16
    100857
    페티 가(家)에 일어난 비극 [3] 창작글 Mysterious 19/10/15 12:55 1535 25
    100856
    이야기들 (1)- 편지 [1] 창작글외부펌금지 꼬지모 19/10/14 23:06 221 2
    100855
    고전(계피가좋아)님 글 재업 제목:마지막 시험 [2] 엘른 19/10/14 03:45 632 7
    100854
    뛰어내리기 펌글 song 19/10/13 20:50 945 12
    100853
    푸른 펜던트 펌글 song 19/10/13 20:46 772 12
    100852
    할아버지의 분재 펌글 song 19/10/13 20:36 744 11
    100851
    자살 방지 펌글 song 19/10/13 20:34 881 14
    100850
    봉제인형 펌글 song 19/10/13 20:30 612 10
    100849
    펌글 song 19/10/13 20:28 553 10
    100848
    친구 언니 펌글 song 19/10/13 20:22 753 10
    100847
    손바닥 펌글 song 19/10/13 20:21 562 9
    100846
    없어 [1] 펌글 song 19/10/13 20:20 624 10
    100845
    선생님 별장 펌글 song 19/10/13 20:19 614 8
    100844
    할머니 제사 펌글 song 19/10/13 20:16 650 9
    100843
    중고차 펌글 song 19/10/13 20:15 614 10
    100842
    백미러 펌글 song 19/10/13 20:14 560 9
    100841
    Old Lady Killer라 불린 여성 레슬러 창작글 Mysterious 19/10/13 15:41 1586 24
    100840
    슬픈금붕어 창작글 바보라면 19/10/13 13:54 401 1
    100839
    몸에서, 심지어는 배설물에서도 냄새가 나지 않는 소녀 창작글 디젤7 19/10/12 21:29 1282 0
    100838
    [단편] 대입오브레전드 챔피언스코리아(댈챔스) 창작글 뚜레마땅 19/10/12 16:32 302 0
    100837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上 창작글 은기에 19/10/11 23:33 323 5
    100836
    텍사스 타워 저격수 [4] 창작글 Mysterious 19/10/11 13:18 1922 24
    100835
    (휴재) 군대에 입대합니다! [4]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10/11 11:55 741 12
    100834
    동네 미싱공장 괴담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0 16:59 1446 17
    100833
    애인과 절친에게 배신을 당한 그녀의 복수... [2] 디젤7 19/10/09 21:19 1454 1
    100832
    인육을 먹는 살인마라 불린 '피터 브라이언' [3] 창작글 Mysterious 19/10/09 15:55 2046 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