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515
    작성자 : △ㅣ대유감 (가입일자:2014-09-03 방문횟수:1086)
    추천 : 9
    조회수 : 486
    IP : 211.216.***.41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9/07/18 09:08:22
    http://todayhumor.com/?panic_100515 모바일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3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우리말을 전해들은 주아는 생각보다 침착했다.
    세상에 귀신이 어딨어! 난 하나님만 믿어. 네가 뭘 잘 못 본걸 거야.”
    아니야! 진짜 아무것도 없다니까!”
    시연이가 소리를 지르며 답답하다는 듯 미간을 찌푸렸다.
    됐어. 그냥 잊어버리고 얼른 펜션이나 가자.”
    나도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모처럼 멀리까지 온 여행을 망치고 싶진 않았다.
    아직도 속이 거북하다는 시연이를 다독여 차에 태우고 다시 출발을 했다.
    이미 차안엔 여행의 설렘은 사라진지 오래였고, 알 수 없는 불길한 기운이 맴돌고 있었다.
    우린 약속이나 한 듯 굳게 입을 다물고 있었고, 주아는 핸들을 잡은 두 손에 더욱 힘을 주었다.
    30분을 더 달려서 목적지인 해너미펜션에 도착했다.
    주차를 하고 차 밖으로 나오고 나서야 우린 깊은 숨을 쉴 수 있었다.
    생각보다 더 좋은데?”
    주아의 말에 그제야 시연이의 얼굴도 스르르 펴졌다.
    그래, 힘들게 왔는데 안 좋은 건 빨랑 잊고 재밌게 놀자~!”
    근데 아무도 없나? 실례합니다!”
    관리사무소라고 쓰인 나무판이 걸려있는 컨테이너 문을 두드렸다.
    숱이 적은 스포츠머리를 한 반백의 아저씨가 알록달록한 등산조끼를 입고 나왔다.
    펜션과 너무도 어울리지 않는 모습에 의구심을 가지며 인사를 했다.
    안녕하세요. 오늘 예약을 했는데요.”
    ~ 유강씨로 예약한 분들이신가요?”
    시연이가 흘끗 주아를 돌아다봤다.
    , 유 강 으로 예약을 했어요. 바비큐는 따로 준비해주지 않으셔도 돼요.”
    시연이의 눈빛을 누르고 주아가 한걸음 나서며 말했다.
    , 일찍 오셨네요. 이 쪽 방입니다. 오늘 비예보가 있어서 그런지 어제부터 손님이 별로 없어 불행 중 다행인지 청소해둔 방이 있네요. 바로 짐 옮기셔도 됩니다.”
    겉모습과는 다르게 싹싹한 말투, 싱글싱글 웃는 얼굴에 다소 맘이 놓였다.
     

     

    우와~! 역시 오길 잘했어. 빨리빨리 여기 좀 나와 봐!”
    시연이의 설레발에 냉장고에 소주병 넣던 손을 멈추고 베란다로 향했다.
    흰색 테이블에 흰색 나무의자가 눈부시게 놓여있는 베란다 정면으로 컴퓨터화면에서 보던 그 바다가 스크린처럼 펼쳐져 있었다.
    ~~~~~~~~~~~~”
    연신 감탄사만 쏟아내던 우리들은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꺼내들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파노라마 샷, 전신샷, 셀프샷, 혼자서, 둘이서, 셋이서.....
    여기 정말 끝내준다. 우리 다음에 또 오자. 진짜 완전 너무 멋져!”
    그러게, 가을에도 겨울에도 좋을 것 같아.”
    주아도 시연이도 맘에 들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때였다.
    근데 왜 유강이 이름으로 예약한 거야?”
    ? 내 이름으로 하면 안 돼? 그 때 내가 바빠지는 바람에 주아가 대신 예약한 거지만, 여길 찾은 것도 나고 그게 중요한 것도 아니잖아.”
    시연이의 트집에 갑자기 기분이 나빠졌다.
    그냥~ 중요한 것도 아닌데 뭘. 우리 파도나 타러가자.”
    주아가 팔짱을 끼며 토닥여 주지 않았다면 큰소리가 날 뻔했다.
    아까 가게일로 예민해 졌는지 기분이 널뛰기를 하는 것 같다.
    짐 정리를 끝낸 뒤 가벼운 옷으로 갈아입고 바다로 나가려 계단을 내려가니 화면에서 보다 쨍하게 파란 빛 수영장이 있었다.
    1,2층을 숙소로 만든 펜션은 바닷가 쪽으로 받쳐진 기둥안쪽으로 큰 수영장을 만들어 놓았고, 성인 가슴높이까지 오는 물 건너편엔 바다가 맞닿아 있었다.
    베란다너머 바다를 볼 때처럼 우린 한동안 감탄사만 내뱉고 있었다.
    ................이게 뭐냐.”
    나 이런 거 실제로 처음 봐.”
    나도 나도.”
    수염도 깎지 않았던 주인아저씨는 수영장 관리는 기가 막히게 해놓았다.
    지하수를 끌어 온 건지 수영장 바닥에선 어디선가 퐁퐁퐁 물이 계속 나오고 있었고, 한 쪽엔 썬베드가 나란히 누워 있었다.
    베란다의 테이블과 의자처럼 눈부신 흰색의 썬베드 옆으로는 역시나 흰색의 라탄 그네의자가 흔들리고 있었다.
    건물 때문에 그늘이 져 뜨거운 햇빛도 피할 수가 있었다.
    정오가 지나면 해가 지면서 안쪽으로 조금씩 해가 들어요. 그 때 태닝하실 분들은 이곳에서 하시면 됩니다.”
    언제 내려왔는지 반백의 아저씨는 사람 좋은 웃음을 흘리며 썬베드를 가리키고 있었다.
    어멋! 언제 내려오셨어요? 우리가 너무 흥분해서 발자국 소리도 못 들었나 보네요.”
    시연이가 일부러 크게 놀라는 척하며 웃었다.
    그런데, 오늘 손님은 우리뿐인가요?”
    아닙니다. 끝 방에 어제부터 낚시하러 온 남자 두 분도 계시고, 가족단위 예약도 세 건 있어요. 아직 시간이 일러 도착을 안하신거죠. 필요한 거 있으시면 언제라도 말씀하세요.”
    혹시 세탁기 있나요? 수영하고 옷을 말려서 가고 싶은데....”
    그럼요~ 다른 손님들은 안 되도 여기 손님들은 다 해드리겠습니다.”
    어머~ 감사해라. 호호호호 서비스가 정말 좋으시네요.”
    시연이의 애교에 반백의 아저씨는 간이라도 빼줄 것처럼 정신을 놓았다.
    저녁에 소주한 잔 얻어먹으러 가겠습니다. 하하하하.”
    ~ 그러세요.”
    시연이는 주아의 눈치에 슬그머니 말꼬리를 흐리며 옆으로 비켜섰다.
    시연아 바다에 나가보자. 그럼 수고하세요.”
    ! 주아야, 같이 가~!”
    나는 찬바람을 일으키며 가는 주아를 뒤를 쫓았다.
    얼핏 돌아보니 짧은 목례를 하고 시연이가 급히 우리 뒤를 쫓아오고 있었다.
    언제나 이렇다.
    시연이는 관심 없는 남자에게도 늘 상냥했고, 그 남자들은 홀린 듯 빠져 들었으며, 주아는 진저리를 치며 그 자리를 피했다.
    그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나였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8 11:19:56  220.127.***.43  랑해  417708
    [2] 2019/07/18 17:52:37  178.115.***.10  오지리  770642
    [3] 2019/07/18 18:09:54  175.214.***.220  문화류씨  765569
    [4] 2019/07/18 23:16:55  223.39.***.134  왜이러세요ㅠ  547534
    [5] 2019/07/19 02:36:34  108.162.***.48  김여리  447594
    [6] 2019/07/19 14:45:13  106.246.***.41  시인의창  636241
    [7] 2019/07/20 01:31:53  220.123.***.59  날아갈꼬야  703470
    [8] 2019/07/20 17:15:20  59.7.***.242  yo2ddang  126415
    [9] 2019/07/22 14:15:17  210.180.***.2  시몬87  18487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855
    고전(계피가좋아)님 글 재업 제목:마지막 시험 엘른 19/10/14 03:45 90 1
    100854
    뛰어내리기 펌글 song 19/10/13 20:50 226 5
    100853
    푸른 펜던트 펌글 song 19/10/13 20:46 200 6
    100852
    할아버지의 분재 펌글 song 19/10/13 20:36 206 4
    100851
    자살 방지 펌글 song 19/10/13 20:34 217 6
    100850
    봉제인형 펌글 song 19/10/13 20:30 176 4
    100849
    펌글 song 19/10/13 20:28 162 5
    100848
    친구 언니 펌글 song 19/10/13 20:22 205 6
    100847
    손바닥 펌글 song 19/10/13 20:21 170 4
    100846
    없어 펌글 song 19/10/13 20:20 165 5
    100845
    선생님 별장 펌글 song 19/10/13 20:19 187 3
    100844
    할머니 제사 펌글 song 19/10/13 20:16 198 3
    100843
    중고차 펌글 song 19/10/13 20:15 189 5
    100842
    백미러 펌글 song 19/10/13 20:14 182 4
    100841
    Old Lady Killer라 불린 여성 레슬러 창작글 Mysterious 19/10/13 15:41 453 12
    100840
    슬픈금붕어 창작글 바보라면 19/10/13 13:54 182 1
    100839
    몸에서, 심지어는 배설물에서도 냄새가 나지 않는 소녀 창작글 디젤7 19/10/12 21:29 658 0
    100838
    [단편] 대입오브레전드 챔피언스코리아(댈챔스) 창작글 뚜레마땅 19/10/12 16:32 180 0
    100837
    [단편] 그날의 경비아저씨 上 창작글 은기에 19/10/11 23:33 216 4
    100836
    텍사스 타워 저격수 [4] 창작글 Mysterious 19/10/11 13:18 1091 18
    100835
    (휴재) 군대에 입대합니다! [4]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10/11 11:55 529 8
    100834
    동네 미싱공장 괴담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0/10 16:59 1055 14
    100833
    애인과 절친에게 배신을 당한 그녀의 복수... [2] 디젤7 19/10/09 21:19 1073 1
    100832
    인육을 먹는 살인마라 불린 '피터 브라이언' [3] 창작글 Mysterious 19/10/09 15:55 1456 23
    100831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3. (도움) + 이벤트 공지 Archi. 19/10/07 16:39 818 9
    100830
    방금전 꾼 꿈 창작글 오즈™ 19/10/07 08:10 546 3
    100829
    해변에서 발견된 3개의 가방에 들어있던 것은..... [2] 창작글 Mysterious 19/10/06 10:54 2557 34
    100828
    기묘한 이야기 l 사랑할수없는남자 l 영상툰 창작글 디젤7 19/10/05 20:31 772 1
    100827
    그녀를 찾아 절망 속으로 들어갔다(끝) [2] 창작글 불안먹는하마 19/10/05 15:42 480 3
    100826
    [단편] 가진 게 많은 인생!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10/04 21:30 766 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