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505
    작성자 : 은기에 (가입일자:2016-01-29 방문횟수:211)
    추천 : 9
    조회수 : 608
    IP : 116.121.***.5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7/16 22:50:51
    http://todayhumor.com/?panic_100505 모바일
    [단편] 그날의 세차장 中
    옵션
    • 창작글
    이젠 내가 김대리를 위해 카풀을 할 차례가 되었다그간 적당히 운전 연습을 해뒀기에 주행에는 딱히 어려운 문제는 없었다매일 같은 시각 출근길에 오르지만 오늘은 반대의 입장이다묘했다이제 내가 김대리의 안전을 책임져야하는구나
      
    김대리와 내 집은 10분거리다흘러나오는 라디오 방송을 무심히 흘겨 들으며 카풀장소로 거의 도착하니 김대리의 모습이 눈에 보였다허나 그건 평소에 봤었던 김대리의 모습이 아니었다
      
    분명 나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지만 그의 어깨 위에 앉아 웃고 있는 귀신은 나를 얼어붙게 만들었다이대로 김대리를 태우기엔 무리다아마도 내 차에 있던 귀신이 김대리에게 옮겨간게 아닌가 싶었다다시 내 차로 옮겨지지 않으려면 김대리를 지나쳐야하는게 최선일수도 있었다
      
    어이오대리~”
      
    나를 부르는 김대리를 보며 내적 갈등이 생겼다그리곤 오른쪽 발에 힘을 주어 악셀을 밟았다도저히 나를 보며 웃고 있는 귀신을 태울 자신이 없었다
      
    ***
      
    회사에 도착하니 마음이 천근 같았다김대리에게서 전화가 수십 통 걸려왔지만 받지 못했다지금 상황에서 김대리와 조그만한 연관이라도 생기면 그대로 귀신이 내게로 올 것 같은 더러운 예감이 들었기 때문이다
      
    너 혼자왔어김대리는 어쩌고?”
      
    사무실에서 초조히 앉아 있자 조금 나중에 출근한 부장이 내게 물었다난 적당히 둘러낸 후 회사 정문에서 김대리를 기다리기로 했다.
      
    “....”
      
    초조했다이렇게 사람 하나를 기다리는 일이 오늘처럼 초조했던 적이 있었을까. 10. 20분정도가 지난 후 김대리의 차가 눈에 보였는데 역시나 선루프 쪽에 예의 귀신이 서있는게 보였다거센 바람의 저항을 받지 않는 모양인지 어제의 봤던 끔찍했던 모습 그대로였다
      
    아아..”
      
    사지가 저려왔다오금이 후달리기 시작했다도저히 그대로 서있을 수가 없었다이대로 있으면 저 귀신이 내게로 곧장 달려들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빳빳히 굳어져가는 몸을 간신히 움직여 정문 밖으로 나가려는 순간
      
    우우웅거센 엔진 소리와 함께 김대리의 차가 내 쪽으로 오는 것은 정말 찰나였다
      
    으아악!”
      
    시야 가득히 메워지는 김대리의 자동차아무리 빨리 움직인다 해도 그걸 온전히 피해낼 재간은 내게 도저히 없었다하지만 살기 위해서는 몸을 날려야만 했다
      
    우웅간신히 왼쪽으로 몸을 틀어 몸을 날리는 순간.
      
    빠아아앙-
      
    거대한 크락션 소리가 달팽이관을 거세게 흔들어댔다질끈 감았던 눈을 뜨니 김대리 차의 앞바퀴가 내 옆구리에 아슬하게 멈춰있는게 보였다
      
    너 미쳤어!?”
      
    잔뜩 흥분한 목소리로 내린 김대리가 소리쳤다그러면서 나를 일으켜주는 그의 자상함에 난 고개를 숙일 수 밖에 없었다환상이었나모든게 저 귀신이었나
      
    김대리님.. 어떡해요김대리님.”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린 것 같다다리에 힘이 풀려 바닥에 주저 앉아 김대리의 다리를 붙잡자 김대리는 뭔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나를 부축해줬다.
      
    오사원왜 그래무슨 일이야.”
    .. 전에 봤던 귀신이요자꾸 저를 따라다녀요미치겠어요아까도 뭐에 홀렸는지 제 몸이 멋대로..”
      
    내 말에 김대리는 딱딱한 표정으로 나를 정문에 세우고서는 차를 몰았다곧 빠르게 주차한 김대리는 내게 다가와 말했다
      
    일단 오늘은 들어가부장님한텐 내가 말해 놓을게가서 쉬고 병원 가봐그거 스트레스성일수도 있다.”
      
    그렇게 말하는 김대리에게 어떤 말도 할 수 없었다적당한 말이 떠오르지 않아서였기도 했지만 그의 옆구리에서 인형처럼 붙어 있는 귀신을 보니 어떠한 말도 꺼낼수가 없었다
      
    대체 저 귀신은 뭘까뭐길래 저렇게 껌딱지처럼 김대리 옆에 붙어 있는거지
      
    들어가라.”
      
    그렇게 말하며 몸을 돌리는 김대리그와 동시에 사라진 귀신정말 내가 미친건가무거운 숨이 절로 내쉬어지는 찰나팔쪽에 느껴지는 더럽고 찝찝한 기운이 느껴졌다직감적으로 난 그게 귀신이란걸 알 수 있었다
      
    여기서 내가 할 수 있는 거라곤 강하게 팔을 뿌리치는 일이었다있는 힘껏 팔을 휘두르며 두려움에 젖은 소리를 지르자 귓가로 낮은 음성이 들려왔다.
      
    [넌 내가 보이지?]
      
    우뚝그 소리에 내 몸은 돌처럼 굳어버렸다샤삭팔을 타고 올라오는 촉감이 느껴졌다곧 그 촉감은 어깨를 타고 귀에 뜨거운 바람을 넣었다
      
    [날 도와줄 때까지 널 평생 괴롭힐거야.]
      
    이건 협조가 아니다여기서 귀신의 말을 들어주지 않으면 평생 이렇게 살지도 모른다는 예감이 들었다
      
    뭐야.. 용건이 뭐..”
    [간단해.]
    말해.”
    [저 김대리저 새끼를 죽이면 돼.]
      
    그렇게 말하며 킬킬대는 귀신난 차마 귀신의 눈도 마주치지 못한채 그대로 정문에 서서 서있어야만 했다.
    은기에의 꼬릿말입니다
    출판작 [녹색도시] 잘 부탁드립니다.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4841469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6 22:57:44  172.69.***.156  김여리  447594
    [2] 2019/07/17 09:22:45  211.216.***.41  △ㅣ대유감  561293
    [3] 2019/07/17 19:03:26  178.165.***.181  오지리  770642
    [4] 2019/07/17 21:53:51  223.39.***.134  왜이러세요ㅠ  547534
    [5] 2019/07/21 01:24:46  124.51.***.248  blue1111  526626
    [6] 2019/07/22 14:26:39  211.253.***.18  미스공  61638
    [7] 2019/07/24 10:14:35  14.63.***.67  뒹굴이의꿈  286182
    [8] 2019/07/31 06:49:46  1.235.***.126  하얀마녀  664862
    [9] 2019/08/07 10:49:11  117.111.***.229  바람의약속s  11231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06
    [단편] 덤으로 사는 인생 [2] 창작글 다른이의꿈 19/08/26 07:51 126 3
    100705
    [단편] 그날의 세입자 下 [1] 창작글 은기에 19/08/25 14:57 215 6
    100704
    댜틀로프(디아틀로프) 고개 사건 | 미스터리 [9] 창작글 Mysterious 19/08/25 13:06 504 19
    100703
    네게 주어진 72시간 [2]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25 02:28 429 3
    100702
    주말에 달리는 토리하다("소름") 극장판 - 1부 펌글 파워파파 19/08/24 23:39 312 0
    100701
    공포실화) 할머니댁에서 있던 기억 [4] 창작글 월령검사 19/08/24 05:05 831 11
    100700
    [연재] One Summer Night 3화(마지막회) [4]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23 18:37 223 4
    100699
    ㄷㄷ 한 방송국 공포 실화..... [3] 1일1나은 19/08/23 18:24 1278 3
    100698
    롱아일랜드에서 사신이라 불린 남성 [4] 창작글 Mysterious 19/08/23 18:07 1325 19
    100697
    편지 [2] 펌글 song 19/08/23 11:46 725 10
    100696
    관찰 펌글 song 19/08/23 11:41 562 9
    100695
    엘리베이터 펌글 song 19/08/23 11:40 578 10
    100694
    돌고래 반지 [1] 펌글 song 19/08/23 11:38 686 10
    100693
    조난자 펌글 song 19/08/23 11:38 500 9
    100692
    태워버린 책 펌글 song 19/08/23 11:37 505 10
    100691
    다진 고기 펌글 song 19/08/23 11:36 555 8
    100690
    저주 펌글 song 19/08/23 11:35 483 9
    100689
    복수 펌글 song 19/08/23 11:34 476 8
    100688
    [잔혹동화] 정원사의 미로 바젤넘버원 19/08/23 10:46 266 1
    100687
    소름은 왜 끼칠까? 9릴령샌얀뛰 19/08/23 00:33 291 0
    100686
    우사기기리모찌? 님들 그거 아세요? [4] KPPM 19/08/22 20:48 785 5
    100685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보니 & 클라이드 [3] 창작글 Mysterious 19/08/21 12:59 1012 14
    100684
    (단편) 당신은 진짜 당신인가? [2] 이끌리다 19/08/21 01:46 789 9
    100683
    (실화)유흥주점 청산가리-1 도레미파산풍 19/08/20 15:20 1333 6
    10068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8. (달마도) [3] Archi. 19/08/20 14:20 1139 11
    100681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12 [3]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8/20 11:53 297 4
    100680
    플로리다에 존재하는 악마의 나무, 평범했던 나무가 악마의 나무라 불린 이 [2] 창작글 Mysterious 19/08/19 19:54 1658 29
    100679
    [단편] 그날의 세입자 上 [2] 창작글 은기에 19/08/19 18:57 448 10
    100678
    남포동 극장 자살사건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8/19 14:26 1435 6
    100677
    노려보는 포스터 [3]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08/19 11:06 1148 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