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화이트맨12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8-12-13
    방문 : 15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panic_100489
    작성자 : 화이트맨12 (가입일자:2018-12-13 방문횟수:15)
    추천 : 5
    조회수 : 523
    IP : 162.158.***.233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07/16 10:20:56
    http://todayhumor.com/?panic_100489 모바일
    공포단편 /가로등 밑 검은 형체 (실화를 바탕)
    옵션
    • 창작글
    때는 2006년 아직 고등학생의 때를 벗기 얼마 전이었다.


    어는 날 나는 7월의 무더운 여름 밤을 맞이하고 있었다.


    새벽 두시가 되도록 잠을 설치던 나는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배웠던 담배를 조금씩 피고 있었던 참이 었다.


    그 당시 우범지대였던 우리 달동네 미수동 고개에는 밤 12시가  지나면


    거리에 아무런 인기척도 느껴지지 않을 만큼 고요했고


    뉴스에서 사건사고도 항상 끊이지 않았던 터라 모두


    문 손잡이를 꼭꼭 잠근채 밖에 나오는 사람없이


    숨소리 조차 고요한 동네가 되었다.


    마치 유령도시마냥 인간의 낌새가 느껴지지 않았달까?


    ....


    나는 라이터와 담배갑을 챙기고 다 쓰러져가는 기와집 대문을 열고 밖을 나왔다.


    집앞은 너무나도 어두웠다.


    비록 옆집 빌라앞에 유일한 가로등 불빛이 있었지만


    그마저도 껌뻑 껌뻑 불빛이 꺼져  가고 있었다.


    "안그래도 재개발한다고 다들 이사갔던데 이 빌라도 사람이 안사나? 이거 가로등도 없었으면 완전 암흑속 이구만;;  어으~ 무서워"


    우리집은 달동네 중에서 가장 최상층 정상에 위치해 있었다.


    그런지 몰라도 대문밖을 나와 정면을 바라보면 마치
    서울타워


    전망대에 오른 것 마냥 온 도시의 경치가 한눈에 들어왔다.


    집 맞은편 난간에 걸터 서서 다리를 하나 올린채
    (마치 해적 선장이 뱃머리 위에 다리 한짝 올려 놓은 것처럼 ㅋㅋ)


    똥 폼을 잡아가며 나는  말보로 한개비에 불을 붙혔다.



    치익~!


    불이 붙는 그 찰나의 순간에....




    부스럭~




    ;;;;; 나는 움찔하곤 이내 경직되었다.



    좌측 시야로 무언가 검은 형체가 느껴졌다.


    겁이나서 아직 고개를 돌릴 수는 없었다.

    아니...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곳은 아까 보았던 가로등 전봇대가 있던 곳이었다.



    순간, 왠지 모를 공포감이 엄습해 오는순간 이었다.


    아무도 없는 어두운 골목에서 새벽 두시에 나홀로 담배를 피고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다른 존재가 나 있기 전부터 그 자리에 있었다면

    아마 누구든 핵소름이 들것이다.


    설마...  고양이나 뭐 그런것이었을까?

    그렇겠지..  아마 그럴꺼야... 하하;;


    그 형체와 나와의 거리는 단 5미터 ㅎㄷㄷ


    나는 뻣뻣하게 굳은 목을 전봇대 쪽을 향해

    살짝 왼쪽으로


    그것도 아주 미세하게 0.1미리 씩 돌리고 있었다.


    혹시나 그 형체가 나와 눈을 마주치고는 나에게

    정면으로

    그것도 쏜살같이 덤벼들것 같은 상상이 나의 발목을 잡고 놓아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등골에 소름이 쫘악~ 돋으며 식은땀이 척추를 따라 흘러 내려간다.


    살면서 이렇게 단시간에 땀을 흘려 본적이 없었다...


    담배가 타들어가는지도 모른채


    고개를 왼쪽으로 돌려보니



    전봇대 가로등 밑에 어느 검은 형체가 보였다.




    !!!!




    그것은 사람의 형체였다



    그것도 덩치가 큰....



    다행이라 해야 할지 불행이라 해야 할지



    그 형상은 뒤를 돈채 전봇대를 바라보며 웅크리고 있었다.



    노숙자 인가? 왜 저러고 웅크리고 있는거지


    순간 뒤를 돌아 볼거 같은 위화감이 엄습하여


    말소리도 발소리도 내지 못한채 숨죽이며 그 검은 "사람"을 응시 하였다.


    한 10분이 지났을까...


    아무 미동도 없던 그 형상에 의구심이 느껴졌다.


    용기를 내어 발걸음을 떼어 본다.



    부스럭~~~


    또 한번 검은 사람이 움직였다.



    아! 깜짝이야;;;


    다시 놀라서 그만 다리에 힘이 풀릴뻔 했다.



    현재 거리 2미터 앞



    검은 형체를 자세히 응시 해봤다...






    "아 ㅆㅂ 쓰레기 봉투 였어 아 뭐야;;; 심장 떨어지는 줄 알았자나 ㅎㅎㅎ;;;"



    근데... 부스럭 거리는 소리는 뭐지?;;

    아 뭐 쥐새끼라도 들어갔나 보지 ㅎㅎㅎ

    나는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런데 문득 검은 대봉투 안의 내용물이 궁금해졌다.


    휘이잉~~~


    그때 바람이 살짝 불며 비닐봉투 입구가 펄럭이는게 보였다.



    희끄무레한 마네킹 팔이었다.



    "아 뭐야 ㅎㅎ;; 마네킹 더미였구나 ㅎㅎ"



    "그런데 아무도 살지 않는 빌라에 왜 쓰레기 대봉투가 놓여 있는 걸까?
    요즘 쓰레기 무단투기하는 양심없는 놈들이 많긴하지
    에휴~ 재개발이라고~~"


    나는 고개를 한번 갸우뚱하고 집으로 들어와 잠을 청했다.


    ....


    "단독으로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오늘 아침 미수동 한 골목 어귀에서 버려진 쓰레기 봉투안에 토막 살인된 한 여성의 시체가 발견되었습니다.

    이 여성은 미수동에 사는 23살 대학생으로 사망시간은 어젯밤 새벽 1시로 밝혀졌습니다

    혹시 이 사건의 목격자가 있으시다면 경찰에 제보협조 바랍니다."
    출처 화이트맨 미스터리 단편
    미스테리 게시판에도 저의 소설이 있습니다.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립니닺 감사합니닥!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6 16:38:26  178.115.***.199  오지리  770642
    [2] 2019/07/17 00:38:42  172.68.***.42  김여리  447594
    [3] 2019/07/18 21:42:38  112.160.***.92  난다리팍  750822
    [4] 2019/07/20 23:11:52  124.51.***.248  blue1111  526626
    [5] 2019/08/05 05:12:38  182.228.***.199  냥이두마리  41623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
    물고 물리는 남녀관계 법칙 (레알실화!) [3] 펌글 화이트맨12 19/07/20 08:23 3744 15/7
    37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11 하양바지 [2]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20 08:19 123 2
    36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4 부 돈돈돈!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20 08:11 111 1
    35
    시력이 너무 좋은 사람 [15] 펌글 화이트맨12 19/07/20 05:36 3081 15
    34
    학원의 변신은 무죄~! (반전주의) [12] 화이트맨12 19/07/19 19:59 3590 7
    33
    오빠 오늘 벤츠 두대 뽑았다 타~! [7] 화이트맨12 19/07/19 19:39 4760 7
    32
    가장 잘못한 사람은 누구인것 같으세요? (막간의 심리테스트) [15] 펌글 화이트맨12 19/07/19 10:22 2248 5
    31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3 부 [2]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9 10:03 128 2
    30
    자나깨나 여자생각 (부제: 여자랑 친하게 지내는 방법) [3] 화이트맨12 19/07/19 06:48 3134 16
    29
    인생의 앞길이 꽉~ 가로막혔을 때 ㅠ 한치 앞도 안보일때... 이 짤을 [5] 화이트맨12 19/07/19 00:59 1762 5
    28
    다음 보기중 가장 난감한 순간은? [25] 화이트맨12 19/07/19 00:55 2351 11
    27
    살면서 이렇게 웃긴거 처음봤다 ㅋㅋㅋㅋ 아곸;;; [11] 화이트맨12 19/07/18 22:08 2920 14
    26
    한국과 일본 고등학생의 차이 (생각해 보니까 그러네) [28] 화이트맨12 19/07/18 16:18 3917 11
    25
    신기한 댕댕이들의 일상2 (여러분들 부디 놀라지 말아요~!) [3] 화이트맨12 19/07/18 15:53 1315 7
    24
    신기한 댕댕이들의 일상 (놀라지마세요!) 펌글 화이트맨12 19/07/18 14:00 1513 3
    23
    스파이더맨!! 배트맨이랑 지금 뭐하는거야?;; [10] 펌글 화이트맨12 19/07/18 06:28 3616 11
    22
    SNS 반전멘트 BEST 3 (배꼽주의ㅋ) [8] 펌글 화이트맨12 19/07/17 22:45 4156 19
    21
    영혼의 무게는 몇그램일까? 정답 21g 왜냐면.... [17] 화이트맨12 19/07/17 21:46 4418 8/7
    20
    유머소설 나무의 꿈 제3탄!!!! >_<(현대판 하이브리드 이솝우화) [1]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7 15:00 469 0
    19
    유머소설 나무의 꿈 제2탄!!!! >_<(현대판 하이브리드 이솝우화) [6]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7 12:18 569 1
    18
    유머소설 토끼의 꿈 제1탄!!!! >_<(현대판 하이브리드 이솝우화) [9]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7 07:48 1060 2
    공포단편 /가로등 밑 검은 형체 (실화를 바탕) [1]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6 10:20 141 5
    16
    창작소설 /히어로들의 술자리 [8]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6 07:50 2370 5
    15
    화이트맨 심리극장 / 하늘에서 바라본 인간세계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6 07:42 138 1
    14
    화이트맨 심리극장 / 양심과 자존심 사이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5 09:06 96 1
    13
    극한심리 특급!환상소설 Vol.10 하늘을 걷는 남자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5 08:58 81 1
    12
    극한심리 특급!괴기소설 Vol.9 괴물의 딜레마... 화이트맨12 19/07/14 08:56 107 1
    11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8 너나잘해!! (반전주의)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4 08:48 86 1
    10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2 부 비 맞은 강아지의 하룻밤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3 09:42 110 1
    9
    극한심리 특급!생존소설 Vol.7 죽을 결심과 용기 10시간전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3 09:33 103 2
    [1] [2]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