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Archi.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8-21
    방문 : 457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panic_100420
    작성자 : Archi. (가입일자:2013-08-21 방문횟수:457)
    추천 : 15
    조회수 : 1346
    IP : 175.127.***.195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9/07/02 09:25:53
    http://todayhumor.com/?panic_100420 모바일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3. (이매 (上))
    안녕하세요.
     
    오늘은 조금 긴 이야기로 2편 나눠서 진행할 예정입니다~!
     
    반말 진행 되는점 양해 부탁 드려요~
     
    그림 업로드 되있는데 실제 그곳을 설명하고자 올린 사진입니다~ 무서운 사진 아니에요~
     
     
     
     
     
     
     
     
     
     
     
     
     
     
     
     
    魑魅 (上).
     
     
     
     
     
     
    고등학교때다.
     
    당시의 반항심인지 고등학생이나 되서 무슨 가족들을 따라 시골을 따라가냐는 친구들의 여론이 상당할때이지만,
     
    나는 그게 뭐 어때서? 라는 생각에 방학때 가족들과 함께 시골을 향했다.
     
    분명 여름방학이었다. 꽤나 더웠던것으로 기억하니까.
     
    아무리 따라간다곤 했지만 인천에 살 당시 전북 순창까지 내려가는건 그것대로 고욕이었다.
     
     
    거리도 거리지만 내 고등학교 당시엔 카톡이란게 없었다.
     
    문자 무제한이라 친구들과 떠들어대고, 3G라는 개념이 아니다보니 인터넷을 마음대로 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
     
    게임을 다운받아 놓은것을 인터넷없이 할 수 있는 게임을 하며 시간을 떼울 수 밖에 없었다.
     
    여름방학, 성수기 이 말은 정말 오래 걸린다면 차에서 8시간은 감수를 해야하는 상황이기에
     
    생각해보면 친구들 말 듣고 집에서 혼자 지낸다 할 것을 그랬나보다.
     
     
    차 유리에 성에가 낀다고 에어컨을 껐다 켰다 하시는 아버지와 핸드폰 그만 좀 보라는 어머니, 옆에서 무슨 게임하냐고 들이대는 여동생.
     
    평범한 가족이었다.
     
    우린 시골에 도착할때까지 휴게소는 딱 3번 정도간다.
     
    빠르게 도착해서 4시간이 걸리던, 오래 걸려서 8시간이 걸리던 3번만 갔다.
     
    생각보다 빨리 왔으니 휴게소갔다 갈까?
     
    너무 밀리는데 휴게소 들렀다 갈까?
     
    아무튼 어찌저찌 거의 도착해가는 듯 한 그 익숙해져가는 그 길은 언제봐도 ' 나 시골 왔어요~ ' 하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산을 타고 꾸불꾸불 올라가다보면, 분명 아까 온 길 같은데, 하는 느낌을 줄만큼 계속 산을 빙빙 돌아 올라간다. 내려가기도 한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우리 아빠가 운전을 정말 잘했던것으로 기억에 남는다.
     
     
    정말 지겨운 고속도로를 타고, 정말 지겨운 산을 타다보면 어느샌가 이정도면 걸어서도 할머니 할아버지댁까지 갈 수 있어~!
     
    하는 길이 나오는데, 들어가는 길엔 '쌍복식당' 이라는 가게가 하나 있다.
     
    이 쌍복식당을 항상 기억하는 이유는 항상 아빠가 잠시 멈춰서는 할아버지께 들키지 않으려고 담배를 하나 미리 피우고 들어가시기 때문이다.
     
    그리고 할머니 할아버지 댁에서 가장 가까운 슈퍼이기도하다. 걸어서 30분 거리이지만..
     
    이름은 식당이지만 아이스크림이나 과자를 거기서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가지 더 보태자면 그 날 일어난 일은 이 식당을 다녀오던 고모부로 인해 일어난 일이기 때문이다.
     
     
    시골집에 도착해서 보니 4째 삼촌, 5째 삼촌, 고모, 고모부가 와계셨고, 큰아버지는 아직 오시지 않았다.
     
    지금은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뒤로 조금 멀어졌지만 당시 삼촌들은 나와 내 동생에게 굉장히 잘해주었고,
     
    모든 친척들이 그래도 좋은 분위기에서 가족모임을 할 수 있었다.
     
    4째 5째 삼촌은 아직 결혼을 안했었고,
     
    고모, 고모부 사이에는 딸이 2명, 큰아버지 밑으로 아들이 2명.
     
    고모, 고모부 사이에 있는 큰 딸은 나랑 동갑인데 쟤네도 우리랑 같은게 유행인건지, 무슨 엄마 아빠 따라서 시골에 오냐며 오지 않았다고 한다.
     
    작년까진 잘만 와놓고..
     
     
    그렇게 가족들이 큰집빼곤 다 모인 상황이다보니, 어느정도 시끌벅적해졌고,
     
    명절은 아니지만 가족들 모여서 하는 매년 같은 이야기의 이야기를 하고 또 했다.
     
    '성적은 잘나오니~'
     
    '어느 대학 갈거니~'
     
    '삼촌은 결혼 언제 할건데요~'
     
    뼈를 맞으면 뼈를 때리는게 인지상정이다.
     
     
    고1때부터 단련한 술먹부림은 시골에 가서 가족들 다 있는곳에선 술 처음 마시는척하게 되었고,
     
    술자리가 한창일때 차 들어오는 소리가 나서 보니 큰집도 다 모였다.
     
    딱히 싸우거나 뭔가 불편한 상황이 있던건 아니지만 친천들도 우리집도 큰집을 그다지 좋아하진 않았다.
     
    대충. 하지만 최선을 다하는척 인사를 하고 다시 우리끼리 무르익은 술자리를 다시 이어 나갔다.
     
     
    밤이 어두워지고, 어른들은 술이 들어가자 목소리가 점점 커지면서 누가 누구랑 얘기하는지도 모르겠는 이야기를 서로 해나간다.
     
    적당히 술을 홀짝 거린 내가 보기에 그냥 앞에 사람이 있으니 누군가는 듣겠지~ 하고 떠드는것 같았다.
     
    "아니 내가 꿈을꿨는데~ 소가 피를 쫙~ 뿌리는데 숫자가 착!착!착! 보이는겨~"
     
    뭐 꿈을 꾸고 결국 복권을 사왔다는 고모부의 이야기였다.
     
    복권이 당첨 되진 않았다.
     
    그러다가 내 동생과 고모네 딸이 둘다 여자다보니 같이 안방에서 tv보면서 놀다가 과자와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며 아빠와 고모부에게 이야기를 했다.
     
     
    시간은 대충 10시를 조금 넘은것으로 기억한다.
     
    지금도 기억에 가장 깊게 박혀있는 하나는 시골에 내려오고서 밤이 되면, 정말 바로 앞에 있는 논두렁에 놓고온 물건을 가지러 갈때도
     
    삼촌들이 모두 다 같이 나갔다는 것이다.
     
    그냥 암묵적인 약속이라도 한듯 아까 거기 뭐 놓고왔어~ 하면 4~5명의 성인 남자가 우르르 왔다 갔다 했다.
     
     
    잠깐 더 과거의 이야기로 가자면 밤낚시를 하자고 삼촌들이 가자고 우리 아빠를 꼬드길 땐,
     
    할아버지께서 '더 데려가.' 라는 한 마디에 삼촌들, 고모, 아이들 다 해서 10명 가까이 단체로 밤낚시를 갔던 기억도 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과자와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하는 애들 때문에 어찌됬건 어른들은 내일 먹으라. 내일 2개 사줄테니 내일 먹자.
     
    하는 꼬드김에도 아이들은 넘어가지 않았고, 옆에서 할머니께서도 " 그랴~ 다같이 가서 내일 넣을 고기도 하나 사와~ 깜빡했네." 라 하시자
     
    결국 눈치만 보다가 4째 5째 삼촌들이 먼저 일어나 " 형 술도 많이 했는데 갔다오자~ " 하며 옷을 겉옷을 입었다.
     
    한여름이지만 산모기는 어마어마한 놈이기에.
     
    결국 우리 아빠도, 몸을 일으키려는데 고모부가 이야기했다.
     
     
    "아니 무슨 코앞 슈퍼 가면서 다 같이 가~ 내가 갔다 올텡게 먹고 있어~"
     
    하지만 삼촌들 그 누구도 " 다녀와요~" 하는 사람은 없었고, 다같이 고모부를 말렸다.
     
    그럼 고모부도 같이 가자고.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뭐 대충 이정도면 눈치가 있음 그냥 같이 갈터인데, 고모부는 됐다고 얼른 다녀오겠다면서 담배를 하나 물고 밖으로 나갔다.
     
     
    당시 내가 고등학생이긴 했지만 내가 보기에도 삼촌들이 이상해 보일정도로 말렸다.
     
    이야기 시작부에 얘기했던 것 처럼 슈퍼나 고기를 사오기 위해선 그 '쌍복 식당' 이라는 곳에 가야한다.
     
    할머니께서 전화를 하셔서 잠깐 과자랑 고기좀 사러 갈테니까 문좀 열어 달라 하면 열어주신다.
     
    밤 10시가 넘었지만 우리 할아버지께서 당시 마을 이장이었고,
     
    꽤나 동네분들에겐 좋은 이미지였기에 그렇게 곧잘 해주셨다.
     
     
    쨋든 혼자 나간 고모부를 따라서 삼촌들이 우르르 나갔었지만 밖에선
     
    " 장난하나~ 이거 캄캄해서 무서워서 긍겨~? 들으가~ 괜자녀~"
     
    하며 삼촌들을 다 집에 다시 보내는 소리가 집까지 들렸다.
     
    한 5분 정도 지났을까? 다시 들어온 삼촌들 얼굴은 ' 그래~ 한번 혼자 가봐라~ ' 하는 표정이었고,
     
    결국 고모부는 혼자 갔다.
     
    그때 나는 봤다.
     
    고모의 표정이 꽤나 불편했다는 것을.
     
     
    고모부 성격이 워낙 괴팍하기도 하고, 뭐 상남자~! 으리~! 이런 성격이라 한번 마음 먹은건 결코 바꾸지 않으며, 약간 허세가 강했다.
     
    아까 말한 쌍복식당과 시골집의 거리는 걸어서는 약 30분 정도걸린다.
     
    결코 짦은 거리가 아니다.
     
    한참 뒤 전화가 왔고, 아이스크림 뭐살까~ 과자 뭐살까~ 하는 질문에 애들은 대답하기 바빴다.
     
    다행히 가게까지 무사히 갔다는 것에 안도아닌 안도를 하고있는데,
     
    고모가 갑자기 도저히 안되겠다며 삼촌들을 데리고 고모부 마중이라도 나가자 하셨다.
     
     
    이미 고모부에게 기분이 상한 삼촌들은 "에이~ 혼자 잘 다녀오신다잖어~"
     
    "뭐라도 나오면 혼자 때려죽이시겠드만~ 차라리 귀신을 걱정해~"
     
    하며 아무도 나가지 않으려했고,
     
    그렇게나 걱정되는 고모 또한 혼자서는 나갈 엄두를 내지 못하셨다.
     
     
    마당에 나가서 고모부에게 전화를 걸어 잘 오고있냐~ 어디까지 왔냐~ 하는 정도의 통화를 하시는게 보였고,
     
    고모부 특유의 상남자 성격이 나온건지 계속 전화를 끊는듯 했다.
     
    그러다가 시간이 좀 지났고, 11시가 다되어가는 시간에 이제 슬슬 오실때가 되었는데~ 하는 상황에도 고모부는 오시지 않았고,
     
    고모는 계속 걱정이 되어 전화를 다시 한번 거셨다.
     
    그리곤 마당에서 집으로 헐레벌떡 뛰어오셨다.
     
     
    " 야 셋째, 넷째, 다섯째 얼른 옷입어 얼른! "
     
    정말 조용한 성격에 고모가 저렇게 소리지르는건 처음봤다.
     
    거의 뭐에 홀린것 마냥 정말 난리에 난리도 아니었다.
     
    삼촌들은 그제서야 '아.. 일이 나긴 났구나' 싶어 후딱 옷을 입으며 " 왜 왜 왜 무슨일인데?"
     
    하고 묻자 고모는 얘기했다.
     
    아무리 상남자 스타일이고 괴팍한 고모부이지만 고모앞에선 욕 한마디 안하는 사람인데,
     
    통화의 마지막 한마디가
     
     
     
    " 야 이 개X끼야, 그만 쫓아와! "
     
     
     
     
    하고서는 전화는 끊겼다고.
     
    일났다. 일났어 하시며 할아버지께서도 옷을 입으시며 일어나셔서는 집엔 할머니 엄마 동생 조카만 남겨놓고 다같이 나갔다.
     
    2~3명씩 짝지어서 후레쉬 하나씩 들고 밖으로 나섰다.
     
     
    진짜 이 시골길은 불빛이 하나도 없다. 정말 아예 없어서 달빛에 의존해야 한다.
     
    아버지와 할아버지, 나 3명이서 한 후레쉬에 모든걸 맞긴채 논두렁과 주변 길을 구석구석 보고 있는데,
     
    도대체 왜 쌍복식당과는 반대길을 돌고 있는지 이해가 전혀 가지 않았다.
     
    그나저나 집에 있는다 할껄 괜히 따라나와서 후레쉬에 비춰지는 동네 귀신들에 흠칫 흠칫 놀라며 아빠 손을 잡고 열심히 쫓아다니고 있었다.
     
     
    쌍복식당 가는길로 향한 고모에게서 전화가 왔고,
     
    고모와 같이 간 삼촌들도, 가는길에 있는 개울가나 물가, 논두렁 다 뒤져보았지만 찾지 못해 반대쪽으로 향한 우리쪽으로 전화를 하신것이었다.
     
    사람이 걸어서 30분 거리를.
     
    약 20분만에 반대편까지 한참 올라온 우리보다 더 멀리 갈 수가 있는건가..?
     
    싶었는데, 할아버지께서 갑자기 말씀하셨다.
     
    "셋째야, 거기다. 거기로 가야된다."
     
    갑자기 거기로 가야된다는 할아버지의 말씀에 아빠는 대꾸도 없이 갑자기 산쪽으로 향했고,
     
    나는 먼저 내리막길을 통해서 집에 가있으라는것이었다.
     
    아니.. 혼자 걸어가는게 더 무서운데..?
     
    결국 그냥 아빠를 따라가기로 했고,
     
    길이 없는 산을 타다보니 어느새 산길이 나왔고, 그 길을 따라서 주저없이 걸어가는 아빠의 뒷모습을 보고
     
    오히려 아빠가 뭐에 홀린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내가 의지할곳은 지금 내 앞의 아빠와 내 뒤의 할아버지 뿐이었다.
     
     
    계속 아빠의 뒷모습을 보며 올라가다 뒤를 돌아보았을때 저 산 밑에서 불빛이 하나씩 보이기 시작했고,
     
    걸려오는 전화를 받은 아빠의 통화내용을 들어보니 삼촌들도 이쪽으로 오고 있는것 같았다.
     
    삼촌들은 여길 어디라고 알고 오는거지..하며 신기해했다.
     
     
    할어버지의 말 한마디에 바로 이 산으로 향한 아버지와 전화한통 주고받지 않고서는 이 산으로 향한 삼촌들.
     
    분명 뭔가가 있긴 한것 같다.
     
    그 산을 올라가면서 보이는 산 귀신들은 무섭긴 했지만 더이상 신경쓰이지 않았다.
     
    그냥 이 상황에 고모부는 뭐에 쫓긴 것이며, 왜 내가 이 산에 있는지가 더 무서웠다.
     
     
    결국 올라가다가 아빠의 발걸음이 멈추고, 후레쉬를 비춘곳엔 고모부가 있었다.
     
     
     
    누가 저 큰 덩치의 고모부를 집어 던졌거나,
     
    바로 옆에 보이는 무덤위로 올라가 머리쪽부터 다이빙을 했거나,
     
     
    머리부터 고꾸라져 가시 덩쿨 같은것에 말그대로 꽂혀있는
     
    온몸은 상처투성이에 멍자국과 긁힌자국이 온몸에 남아 있는 고모부가 있었다.
     
     
     
     
     
     
     
     
     
     
     
     
     
     
     
     
    이야기는 魑魅 (下) 편으로 이어집니다.
     
    (下)편은 블로그에 이번주 주말(19.07.06(토)~07(일)) 에 제 블로그에 먼저 업로드 될 예정입니다.
     
    아래는 실제 저희 할머니 댁으로 가는 길과 쌍복식당 사진입니다.
     
    12.png
     
     

     
    출처 Archi 블로그 : https://blog.naver.com/archisso

    Archi 타로 : https://blog.naver.com/archisso/221480639045

    기 깃든 물건 : https://blog.naver.com/archisso/221503710743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02 15:47:46  175.196.***.82  지민BTS정국  719172
    [2] 2019/07/02 16:09:12  106.246.***.41  시인의창  636241
    [3] 2019/07/02 22:10:01  211.36.***.212  체리블로썸  607033
    [4] 2019/07/03 00:26:24  59.10.***.118  불안먹는하마  784086
    [5] 2019/07/03 09:44:23  117.111.***.121  냥치기  51279
    [6] 2019/07/03 14:55:03  182.228.***.199  냥이두마리  416237
    [7] 2019/07/03 16:20:10  14.35.***.17  ksw0318  784308
    [8] 2019/07/03 17:54:36  175.119.***.1  정꼬모  473228
    [9] 2019/07/04 04:15:55  222.120.***.198  qetuoadgj  133942
    [10] 2019/07/04 09:47:26  175.198.***.70  권이..  64520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7. (그림자) Archi. 19/08/13 12:20 187 8
    90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6. (방울 소리) [1] Archi. 19/08/05 12:33 164 14
    89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5. (마지막 책임) Archi. 19/07/22 16:02 147 16
    88
    [Archi] 블로그 방문 1만명 기념 무료 나눔 이벤트 진행. [6] Archi. 19/07/18 12:15 195 9
    87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4. (고독(蠱毒)) Archi. 19/07/16 10:30 188 10
    86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3. (이매 (下)) [4] Archi. 19/07/08 10:44 220 15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3. (이매 (上)) [4] Archi. 19/07/02 09:25 225 15
    84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2. (가출팸) [1] Archi. 19/06/24 12:48 238 13
    8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1. (실화) [1] Archi. 19/06/20 18:38 248 8
    8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0. (송곳) [4] Archi. 19/06/13 15:23 266 9
    81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9. (식욕) [3] Archi. 19/06/07 08:31 228 12
    80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8. (부적) [15] Archi. 19/05/29 13:24 223 18
    79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7. (무당귀) [3] Archi. 19/05/24 12:35 250 37
    78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6. (힘들때 읽는 글) [5] Archi. 19/05/14 12:34 221 23
    77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5. (이유) [8] Archi. 19/05/10 11:51 198 9
    76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4. (선풍기) _ 발 그림주의 [5] Archi. 19/05/06 16:12 235 10
    75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3. (금기) [15] Archi. 19/04/30 17:18 238 12
    74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2. (귀신과의 인터뷰) [20] Archi. 19/04/23 12:24 236 16
    7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1. [2] Archi. 19/04/18 15:10 210 8
    7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70. [5] Archi. 19/04/15 13:22 181 9
    71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9. (발그림 주의) Archi. 19/04/11 18:50 199 17
    70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8. [4] Archi. 19/04/07 01:37 284 10
    69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7. [8] Archi. 19/04/04 18:12 187 13
    68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6. [2] Archi. 19/04/01 12:01 156 13
    67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5. (제글 읽는 분들은 꼭 읽어주세요) [5] Archi. 19/03/26 16:23 255 25
    66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4. (그림 주의) [6] Archi. 19/03/23 22:03 268 12
    65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3. Archi. 19/03/21 11:42 163 12
    64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2. Archi. 19/03/18 14:43 166 11
    6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1. [2] Archi. 19/03/14 21:30 216 12
    6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60. [2] Archi. 19/03/12 16:24 150 15
    [1] [2] [3] [4]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