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322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796)
    추천 : 13
    조회수 : 1165
    IP : 211.221.***.8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6/12 23:12:03
    http://todayhumor.com/?panic_100322 모바일
    백물어가 끝난 뒤
    옵션
    • 펌글
    초등학교 3, 4학년 무렵의 일입니다.



    [백물어를 하자.] 라고 누군가가 말한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 백물어 : 百物語, ひゃくものがたり(햐쿠모노가타리). 일본에서 내려오는 놀이의 일종으로, 100개의 초를 켜놓고 사람들이 돌아가며 100개의 괴담을 말하는 것. 이야기가 끝날 때마다 초를 하나씩 끄며, 100번째 이야기가 끝나고 마지막 초가 꺼지는 순간 괴이한 현상이 일어난다는 전설이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혼자 수십 가지의 무서운 이야기를 알고 있을리 없었기에, 10명이 한 사람당 10개의 이야기를 준비해 오기로 했습니다.







    나 역시 필사적으로 무서운 이야기를 찾아내서 끼어 들었죠.



    100개라고는 해도 비슷한 이야기도 꽤 많았습니다.



    초도 100개는 차마 준비하지 못하고, 20개 정도 꺼내 놓은 다음 껐다가 다시 불을 붙였습니다.







    체육 창고에 몰래 들어가서 하는 것이었기에 자리는 무척 좁았습니다.



    다들 이야기를 하면서 70번째, 80번째까지 계속 진행되어 갔습니다.



    방과 후부터 시작했기에 어느덧 해는 저물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사람이 100번째 이야기를 마치고, 초를 껐습니다.



    ...



    몇 초의 침묵에 공포는 최고조에 달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누군가 [뭐야, 역시 아무 것도 없잖아.] 라는 말을 하는 것을 기점으로 분위기는 풀어졌습니다.



    나도 조금 기대했지만, 그러면 그렇지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애초에 겹치는 이야기도 잔뜩이었고, 초를 한 번에 100개 다 세운 것도 아니어서 제대로 한 것은 아니었으니까요.







    그렇지만 지금까지 느꼈던 뭐라 말할 수 없는 긴장감이 즐거웠기에, 우리는 그 나름대로 만족하고 다같이 체육 창고에서 나갔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온 내가 체육 창고의 문을 닫고 뒤를 돌았을 때, 무심코 인원수를 세 보았습니다.



    1, 2, 3... 7, 8...?







    나까지 9명...?



    모두 걷고 있었기에 처음에는 내가 잘못 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모두를 불러 세웠습니다.







    [얘들아, 잠깐만!]



    크게 소리를 질렀던 탓인지 모두 내 쪽을 뒤돌아보고 걸음을 멈췄습니다.



    나는 말 없이 한 번 더 인원수를 셌습니다.







    ...역시 9명이었습니다.



    이상했습니다.



    [저기, 누가 먼저 돌아갔어?]







    맨 앞에 있던 친구가 대답했습니다.



    [아니, 아직 아무도 안 돌아갔는데? 왜 그래?]



    나는 솔직히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1명이 모자랐기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문제는 그 없어진 1명이 누구인지를 도저히 모르겠던 것입니다.



    나는 대답했습니다.







    [아니, 우리 처음에 10명이서 시작했잖아... 지금... 9명이야...]



    모두 인원수를 세기 시작했습니다.



    곧 모두의 안색이 눈에 띄게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나와 같은 의문을 입에 올렸습니다.



    [저기... 누가 없어진거야?]



    그랬습니다.







    확실히 1명이 사라졌는데, 그게 누군지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그 자리에 있던 전원이.



    누군가가 말했습니다.







    [오늘은 늦었으니까 일단 돌아가자...]



    모두 말 없이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다음날부터 우리 반에는 아무도 앉지 않는 텅 빈 자리가 하나 생겼습니다.







    누군가 있었던 것 같은 생각은 들었지만, 선생님을 포함해 누구도 그 존재를 기억할 수 없었습니다.



    출석부에도 사라진 사람은 없었습니다.



    결국 1명이 사라진 것인지조차 모호해져 버렸습니다.







    그리고 10년 이상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이제 와서는 백물어를 한 것조차 기억에서 사라지려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가 10명이서 이야기를 시작했었다는 것입니다.







    아무도 기억할 수 없었습니다.



    아마 앞으로도 떠올려내지 못하겠지요.



    영원히 사라진, 그 아이의 존재를...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648?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


    사라진 입장에서는 최고의 공포가 아닐까요?? ㄷ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6/12 23:15:04  220.127.***.43  랑해  417708
    [2] 2019/06/12 23:59:58  211.245.***.133  하얀마녀  664862
    [3] 2019/06/13 02:28:15  119.70.***.40  모모링♡  178956
    [4] 2019/06/13 13:59:09  69.245.***.212  Green-Tea  636485
    [5] 2019/06/14 00:59:44  223.38.***.106  왜이러세요ㅠ  547534
    [6] 2019/06/14 07:12:30  178.115.***.30  오지리  770642
    [7] 2019/06/14 09:21:12  117.111.***.177  cashyalla  213880
    [8] 2019/06/15 04:59:44  182.228.***.199  냥이두마리  416237
    [9] 2019/06/15 17:31:54  122.45.***.76  세상은  534553
    [10] 2019/06/16 15:29:38  220.72.***.76  qetuoadgj  1339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397
    추리소설 연재(28)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 윤곽4 창작글 heyman 19/06/27 12:19 30 1
    100396
    [단편] 그날의 손님 中 창작글 은기에 19/06/27 09:06 95 1
    100395
    [유튜브]만천년이 넘은 알루미늄이 있다고? 아이우드의 고대 알루미늄 쐐기 My스터리 19/06/26 22:01 263 0
    100394
    [홍보주의][유튜브] 공포영상 챌린지 해봤습니다. [혐오주의] 휘내림 19/06/26 19:17 195 0
    100393
    반역죄로 잡힌 미국 여성 도쿄 로즈 '아이바 토구리'의 이야기 창작글 Mysterious 19/06/26 18:30 437 4
    100392
    추리소설 연재(27)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 윤곽3 창작글 heyman 19/06/26 17:53 123 1
    100391
    귀신이 싫어하는 것 펌글 song 19/06/26 14:31 528 5
    100390
    [연재] 두개의 태양 2화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6/26 04:08 232 4
    100389
    [단편] 악마의 보상 [2]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25 22:52 537 8
    100388
    공포의 섬 '포베글리아' 창작글 Mysterious 19/06/25 12:21 1035 10
    100387
    [첫소설]두개의 태양 1화 [6]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6/24 19:02 380 9
    100386
    숲속의 파수꾼ㅣ젊은이를 쫓는 집요한 시선 창작글 바젤넘버원 19/06/24 16:21 341 2
    100385
    [단편]싱크홀:정의란 무엇인가 [1] 창작글 루류루 19/06/24 15:53 427 4
    100384
    휴스턴 일대의 십대 소년들을 공포에 떨게한 남자들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6/24 13:24 1003 13
    10038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2. (가출팸) Archi. 19/06/24 12:48 622 8
    100382
    추리소설 연재(26)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 윤곽2 [1] 창작글 heyman 19/06/24 11:43 187 2
    100381
    호주 콜트家 일가족 근친사건 외부펌금지 99콘 19/06/24 00:37 2059 18
    100380
    관상가 친구의 이야기 4 [6] 살찐소설가 19/06/23 23:10 1003 19
    100379
    [단편] 그날의 손님 上 [2] 창작글 은기에 19/06/23 17:21 369 7
    100378
    단편 공포웹툰을 하나 찾고잇습니다 [2] 본인삭제금지 하이눈-진 19/06/23 10:59 578 0
    100377
    신기한 꿈을 꾸신 적이 있나요? [4]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6/23 03:52 831 8
    100376
    잘못된 신앙심이 가져온 비극, 맨슨 패밀리 | 살인자 이야기 창작글 Mysterious 19/06/22 15:32 1150 13
    100375
    장르 소설) 지옥 복권 7화 - 달콤한 지옥 (2) [2] 윤인석 19/06/21 22:36 294 2
    100374
    서남부 연쇄 살인범 유영철 | 살인자 이야기 [6] 창작글 Mysterious 19/06/21 16:28 1665 29
    100373
    추리소설 연재(25)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 윤곽1 창작글 heyman 19/06/21 11:43 271 4
    100372
    벽지 - 레딧 [7] 펌글 song 19/06/21 11:33 1356 18
    100371
    뭔가 잘못됐어 - 레딧 [3] 펌글 song 19/06/21 11:31 1204 11
    100370
    사후-레딧 펌글 song 19/06/21 11:30 914 9
    100369
    줄리아-레딧 [4] 펌글 song 19/06/21 11:30 930 12
    100368
    거래-레딧 [3] 펌글 song 19/06/21 11:29 880 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