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321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791)
    추천 : 10
    조회수 : 1080
    IP : 211.221.***.8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6/12 23:08:21
    http://todayhumor.com/?panic_100321 모바일
    4년 전의 거짓말
    옵션
    • 펌글
    <div>내가 초등학교 5학년 무렵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우리 가족은 그 때 아파트 3층에 살고 있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런데 어느날, 우리 윗집이 이사를 갔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한밤 중에도 그렇고 이래저래 시끄러운 소음을 많이 내던 집이었기에, 솔직히 무척 반가웠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런데 그 집이 이사를 간 다음날, 동생이 나를 그 집 앞까지 데려가서 [좋은 걸 알려줄게.] 라고 말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봐, 이 집 문 열려있어.]</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정말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아마 전에 살던 사람이 나가면서 문을 열어놨고, 집주인도 체크하는 걸 깜빡 잊은 모양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물론 가재도구 같은 것들은 다 가져가서 아무 것도 없었지만, 우리 집이랑 똑같이 생긴 텅 빈 집 안에 있자 이상하게 두근거렸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우리는 그 집을 비밀 기지로 하기로 결정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우리 형제를 제외한 친구들에게는 비밀로 하기로 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리고 아마 3일 뒤였을 것이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예상보다 학교가 일찍 끝난 나는, 집 열쇠를 잃어버렸다는 것을 깨달았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어머니는 직장에 나가셨고, 남동생은 축구부 활동 때문에 저녁이 되서야 돌아올 예정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어디서 시간을 때울까 고민하던 나는, 그 방 안에서 기다리기로 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이전에 동생과 함께 놀았을 때, 트럼프 카드와 장난감을 몇 개 두고 나왔던 것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래서 혼자 놀며 남동생이 돌아오기를 기다릴 생각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리고 그 집의 문을 연 나는 놀랄 수 밖에 없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어?</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뭐야 이거!</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 방에는 제대로 가구가 놓여 있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누군가 또 이사를 왔나보다 싶어진 나는 놀라서 문을 닫았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러나 순간 이상한 점을 알아차린 나는 다시 살짝 문을 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이 집안 배열과 분위기는 무척이나 그리운 것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방에 들어가 잔뜩 스티커가 붙어 있는 냉장고를 보자 알 수 있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여기는 4년, 5년, 혹은 그보다 더 전일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집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왜 4층에 들어왔는데 4년 전의 우리 집이 되어 있는지 영문을 몰랐지만, 단지 그리움에 젖어 나는 성큼성큼 집 안으로 들어 섰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아, 이 TV는 버렸는데.</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이 책상도 옛날 거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이 전화기도...</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리고 내가 전화기에 손을 대려 한 순간, 갑자기 전화벨이 울리기 시작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순간 전화를 받으려고 했지만, 문득 손이 얼어붙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4년 전 집에는 초등학교 5학년의 나는 없을 것이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러니까 나는 이 전화를 받으면 안 된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그렇게 생각하자 이 공간 자체가 너무나도 무서워졌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결국 나는 계속 울리는 전화를 거들떠보지도 않고 쏜살같이 도망쳤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몇시간 뒤 돌아온 동생과 함께 다시 방에 들어가 봤지만, 4년 전의 집은 사라졌고 여전히 조금 어슴푸레한 아무 것도 없는 집이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다만 처음 왔을 때 숨겨뒀던 트럼프 카드나 장난감 역시 찾을 수 없었고 사라진 후였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지금도 문득 이 체험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것이 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만약 내가 그 때 전화를 받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시시한 망상인지도 모르지만, 그 너머의 세계는 의외로 항상 미끼를 준비한 채 사람들을 노리고 있는지도 모른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내가 가장 무서운 것은, 지금 그 방을 다시 찾아가 전화가 온다면 그 전화를 받아 버릴지도 모르겠다는 것이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출처: <a target="_blank" href="https://vkepitaph.tistory.com/649?category=348476">https://vkepitaph.tistory.com/649?category=348476</a>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6/12 23:13:50  220.127.***.43  랑해  417708
    [2] 2019/06/13 02:29:10  119.70.***.40  모모링♡  178956
    [3] 2019/06/13 05:20:37  211.245.***.133  하얀마녀  664862
    [4] 2019/06/13 15:41:25  69.245.***.212  Green-Tea  636485
    [5] 2019/06/13 21:44:42  112.160.***.92  난다리팍  750822
    [6] 2019/06/14 00:57:28  223.38.***.106  왜이러세요ㅠ  547534
    [7] 2019/06/14 07:13:33  178.115.***.30  오지리  770642
    [8] 2019/06/15 17:32:35  122.45.***.76  세상은  534553
    [9] 2019/06/16 15:32:15  220.72.***.76  qetuoadgj  133942
    [10] 2019/06/17 21:35:30  27.163.***.169  드리야레  8717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345
    엄마무덤 애기무덤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6/17 15:46 219 1
    100344
    서둘러 촌놈아, 이 시간이면 나는 열명도 더 죽엿겠다 | 살인자 이야기 [1] 창작글 Mysterious 19/06/17 12:00 307 11
    100343
    장르 소설) 지옥 복권 4,5화 - 사망 플래그 (3),(4) [2] 윤인석 19/06/17 11:26 112 2
    100342
    장르 소설) 지옥 복권 2,3화 - 사망 플래그 (1),(2) 윤인석 19/06/17 11:23 103 1
    100341
    장르소설) 지옥 복권 1화 - 명동거리의 666억 원 윤인석 19/06/17 11:18 139 1
    100340
    추리소설 연재(20)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1] 창작글 heyman 19/06/17 10:16 123 2
    100339
    추리소설 연재(19)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17 09:58 94 2
    100338
    저 혹시 여기에 장르 소설 올려도 되나요? [4] 윤인석 19/06/17 02:24 260 0
    100337
    [단편] 그날의 시골마을 下 [1] 창작글 은기에 19/06/17 01:23 265 8
    100336
    체스보더 킬러라 불린 '알렉산더 피추스킨'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6/16 15:25 563 15
    100335
    어둠의 메트릭스가 우세하게 나타나는 경우 1 펌글 선샤인러브 19/06/16 10:32 221 0
    100334
    [짧은] 사후세계를 증명해보려고 합니다 [3] 창작글 ☆용사☆ 19/06/15 19:17 967 6
    100333
    나를 화나게 해준 사회에 감사드린다는 여성 | 살인자 이야기 [8] 창작글 Mysterious 19/06/15 12:56 1133 22
    100332
    나는 귀신을 믿지 않습니다 [1] 창작글 물위의버들잎 19/06/15 01:32 805 3
    100331
    추리소설 연재(18)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14 16:17 226 2
    100330
    세계 신비한 장소들 Mysterious 19/06/14 12:13 1322 13
    100329
    [단편] 담배 요괴 [5]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14 07:24 984 5
    100328
    죽은 듯이 잠들자, 누군가 관을 열었다 [1] 창작글 물위의버들잎 19/06/14 01:56 603 2
    100327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0. (송곳) Archi. 19/06/13 15:23 821 6
    100326
    예비군 동원훈련장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6/13 14:55 938 2
    100325
    추리소설 연재(17)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1] 창작글 heyman 19/06/13 14:26 368 3
    100324
    내안에는 또 다른 내가 존재한다는 애드먼드 켐퍼 | 살인자 이야기 [4] 창작글 Mysterious 19/06/13 14:00 982 15
    100323
    마을 외곽의 오두막 펌글 song 19/06/12 23:13 1144 15
    100322
    백물어가 끝난 뒤 펌글 song 19/06/12 23:12 909 12
    4년 전의 거짓말 펌글 song 19/06/12 23:08 1080 10
    100320
    검은 안개 [1] 펌글 song 19/06/12 23:07 980 14
    100319
    [단편] 그날의 시골마을 中下 창작글 은기에 19/06/12 22:34 456 8
    100318
    감자탕 식당에서 일어난 대형사건 (심장이 약하시는분들은 주의) [2] 강릉역에서 19/06/12 17:01 2707 10
    100317
    [단편] 빌려드립니다 [4]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12 09:14 855 6
    100316
    밀워키의 식인종 '제프리 다머'를 죽인 남자 | 살인자 이야기 [6] 창작글 Mysterious 19/06/12 12:39 1271 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